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소설들

레모네이드1234 | 조회수 : 817
작성일 : 2013-01-07 15:37:09

잉글리쉬 로즈님의 글을 보니 문득 엄마가 처음 세계문학전집을 사주셨던 때가 떠올라서요^^

6학년때 한국문학전집하고 세계문학전집을 세트로 선물해주셨어요.

혼자 커서 어렸을때 책 읽으면서 밥 먹곤 했었거든요.  신세계였어요 @.@

너무 좋았어요 ㅎㅎㅎㅎㅎ

여러권을 읽기보다 본거 또보고 또보고 하는 좀 이상한 습관이 있어서 마음에 드는 소설은 외우기 직전까지 봤어요.

그 때 가장 많이 읽었던 것이 좁은 문, 제인에어하고 폭풍의 언덕, 펄벅의 대지 정도네요...

브론테 자메는 사실 좀 어두워서 썩 좋아하진 않았는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갔어요.

헤밍웨이, 도스토예프스키는 초딩이 보기엔 난이도가 넘 쎄서 ㅠ.ㅠ 장식용으로만 뒀던것 같네요...

 

제인 오스틴은 그 후에 알게 됐는데 제인 오스틴을 보고 처음으로 영국 문학도 밝고 사랑스러울 수 있구나라고 처음 느꼈어요 ㅎㅎㅎㅎㅎㅎㅎ

소설 싸그리 다 샀구요 영어 원본에도 객기로 도전해봤어요(무쟈게 어렵습니다... 단어땜에 죽을뻔 했어요)

오만과 편견은 BBC에서 콜린 퍼스가 주인공으로 나온 드라마를 정말 좋아했구요

(오만과 편견 좋아하시면 드라마 꼭 보세요!!!) 

다들 제인 오스틴은 오만과 편견을 떠올리는데 저는 설득을 정말 좋아했어요^^;;;

다른 소설들보다 좀 더 잔잔하고 부드럽고 섬세하달까요^^

잔잔한 가운데 애뜻하고 두근거리고^^;;;;  사랑스러웠어요...

 

50번 이상 본듯한 소설들을 나열해보자면...

앙드레 지드 - 좁은 문

무라카미 하루키 - 상실의 시대

제인 오스틴 - 설득

펄벅 - 대지

강신재 - 젊은 느티나무

요시모토 바나나 - 키친

프랑스와즈 사강 - 슬픔이여 안녕, 어떤 미소

나츠메 소세키 - 마음

박민규 -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고전 현대 섞여있어요 ㅎㅎㅎㅎㅎ

황경신님 단편소설도 좋아해요~

 

옛날엔 소설책도 많이 읽었었는데 인터넷이 발달할수록 책을 멀리하게 되네요...

문득 잉글리쉬 로즈님 글을 보고 책을 정말 좋아했던 옛 생각이 나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새해에는 책을 좀 더 읽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IP : 76.170.xxx.20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잉글리쉬로즈
    '13.1.7 3:40 PM (218.237.xxx.213)

    오오, 저도 설득 참 좋아합니다. 설득도 비비씨에서 드라마로 잘 만들었으니 함 보세요. 나쓰메 소세키는 전 고양이로소이다가 젤 좋았어요. 앙드레 지드, 제가 영국 쪽 대충 매듭지으면 프랑스로 넘어가야 하는데ㅋㅋㅋ 젊은 느티나무 낭독하면 진짜 재밌을 거 같아요. 다들 다이얼 비누 들고 향 맡아가면서ㅋㅋㅋ 터키이즈 블루 원피스 입고 오기 뭐 이런ㅋㅋ

  • 2. 레모네이드1234
    '13.1.7 3:51 PM (76.170.xxx.203)

    프랑스 소설도 해주시는건가요 @.@ 꼭 해주세요! 기대하겠습니다아!!!
    잉글리쉬로즈님 포스팅 덕분에 어렸을 때 좋아했던 소설들 떠올리면서 한참 혼자 실실 웃는 무서운 짓 좀 했어요~ 좋은 추억 떠올릴 수 있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508 좋은버터가 눈에도 좋나요? 방탄커피 11:46:28 7
1128507 매경 기사제목 꼬라지 좀 보세요~~~ (경악이다) 8 뭐라고라고라.. 11:44:23 109
1128506 현재 상황이 어려울때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기도, 일기, 108.. 1 0000 11:43:50 49
1128505 기자들은 반성하씨오 1 ..... 11:40:49 66
1128504 보온도시락 - 반찬통은 모두 보온이 안 되는 건가요? 1 도시락 11:39:57 57
1128503 건강검진 받을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가요... 3 해외교민 11:39:37 144
1128502 미세먼지 몰려오네요. 지금 날씨 많이 풀렸나요? 허걱 11:38:22 60
1128501 처음 집 사려는데 단계가 어찌되는지요? 3 마이홈 11:37:56 89
1128500 세탁기가 얼었네요 살다살다 11:34:29 102
1128499 소개팅남하고 연락하는 패턴 1 ㅇㅇ 11:29:55 120
1128498 거짓말 잘하는 남친 17 ... 11:28:50 467
1128497 홈쇼핑 쿠션 추천해주세요 쿠션 11:28:38 37
1128496 언론사 기자들이 쓰레기임을 증명하는 증거. jpg 4 ... 11:26:46 357
1128495 어제 중국 기자 폭행 현장에 있었습니다 (펌) 8 ㅇㅇ 11:25:48 633
1128494 시기 질투 많은사람 1 워치 11:24:51 207
1128493 문통 국빈만찬 사진 아직 안풀렸나요? 왜 한류스타 사진밖에 없죠.. 12 근데 11:23:48 350
1128492 몽클 털 빠지나요? 6 ㅠㅠ 11:23:29 185
1128491 중국 기자 폭행 현장 증언 새로운 증언(기업대표)이 또 나왔네요.. 24 기레기들 11:16:03 1,152
1128490 악어 그려진 브랜드? 5 고등 11:14:50 374
1128489 고등어 조림하는데, 비린내 하나도 안나게 하는 분 있나요? 13 혹시 11:11:33 498
1128488 초4남아 방학때 과학 해놔야할까요 2 hippos.. 11:11:24 179
1128487 핫도그 얘기가 나와서요..그럼 김 싫어하시는 분도 계실라나요? 3 봄날은온다 11:10:48 269
1128486 가해자가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상황 1 .. 11:07:21 311
1128485 수학학원 고르는 방법 ..... .. 11:05:34 157
1128484 한국에서 홀대받고 있다고 난리치는 문통방중 7 홀대? 11:01:21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