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아가신 엄마가 꿈에 보여요

mesa | 조회수 : 13,904
작성일 : 2013-01-07 14:40:17
석달전 저희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셨어요 그충격이란 이루말할수없는데 저에게 불행은 또 ... 암진단을 받고 수술을 한달새 두번을받았습니다 너무 힘들고 서럽고 아프니 엄마생각이 더나구요 지난주 수술하고 병원에 있는데 날마다 꿈에엄마가 보이십니다 별말씀은 없으신데 표정은 무표정이예요 제주변에 계시지만 이렇다하게 ... 한번은 어릴적 살던집같은데 언니들과 방에 이불을깔아놓고 제가 엄마한테 같이 주무시자하니 "아니다 나는 저기가서 잘거다 " 하시며 멀리떨어져 있는외딴집으로 향해 걸어 가시더라구요 중간에 제가요강에 소변을보니 그걸치워주시구요.. 수술에 힘들어 제가 엄마를 넘그리워 해서 그런가 싶기도 한데 돌아가신 분이 자꾸 꿈에보이면 좋지않다 하니 맘에 더 걸리네요
IP : 175.223.xxx.1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2:44 PM (121.133.xxx.87)

    로또에 당첨된 사람들이 가장 많이 꾼 꿈이 조상이 보이는 꿈이래요.
    엄마가 걱정이 되어서 꿈에 나타나셨나 보네요.

    엄마가 꿈에서 같이 안자고 멀리 떨어진 곳에서 잔다가 하셨다면서요....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기 때문이 아닐까요..

    엄마를 믿으세요... 엄마가 님에게 해되는 일 하겠어요.. 마음을 굳게 잡수시고 암을 이겨내세요 !!!!!!!!!!!
    화이팅

  • 2. 제가
    '13.1.7 2:51 PM (121.143.xxx.3)

    아버지 돌아가실무렵에 아주 죽을만큼 힘들일이 있었어요

    아버지께서 그걸 알고 걱정을 많이하시다 돌아가셨는데

    다른 식구들에게는 안나타나시던데 저한테만 보이시더라구요 거의 매일

    근데 희한하게 거의 매일 보이시던분이 일이 다 해결되고 아무 걱정없이 사니까

    꿈에 보이지를 않는거예요

    아마도 딸이 걱정이 되셔서 그러셨나봐요

    원글님 엄마도 딸이 걱정이 되셔서 나타나실거예요

    엄마가 보이신다고해서 안좋은일이 생기거나 그런일은 없어요

    걱정하지마시고 몸이 건강해질수있도록 건강 잘 챙기세요

  • 3. 강한딸의모습
    '13.1.7 2:57 PM (210.178.xxx.176)

    전 영혼이 있다고 믿는데요..

    꿈에 어머니와 함께 잤다면 님의 건강이 안좋아질수도 있었는데요
    따로 자면서 님의 요강을 비워준것은
    돌아가셨음에도 님걱정을 많이 하시는것 같아요

    다음에 꿈에 어머니가 보이시면
    걱정마시고 극락왕생하시라고(전 불교인이라 광명진언을 외우기도 합니다.)말씀드리구요
    님도 병마와 싸워 이기고자 하는 강한 의지로 암세포를 물리치시길 바래요
    그러면 어머니도 마음이 덜 아프시겠지요

  • 4. 울형님언니
    '13.1.7 3:04 PM (210.205.xxx.124)

    땅값오르기전 부동산에서 다른사람에게 건다는게 잘못걸어 형님 언니가 샀는데 너무 좋은 땅이었고 엄청 올랐어요 그때까지 시어머니때문에 고생많이 했다는데 꿈에 돌아가신 엄마가 나왔다고 해요

    좋은 꿈일거여요

  • 5. mesa
    '13.1.7 3:12 PM (175.223.xxx.101)

    네 좋은말씀 감사해요~ 생전에도 자식밖에 모르셨던 분이시라 ~~ 제가 걱정되셨나 보네요 걱정이 많으셔서 좋은곳에 못가고계시나 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님들 말씀처럼 건강잘챙겨서 엄마가 걱정하지 않으시고 편히쉬실수 있게 해드려야겠어요~

  • 6. ..
    '13.1.7 3:23 PM (119.207.xxx.36)

    어머니가 많이 보고 싶으신가 봐요,,,
    저도 친정엄마 돌아가신지 20년이 다 됬는데도 지금도 가만히 집에 있으면 생각나요,,,

    근데,, 저는 생전 꿈에 안나타나시네요,,, 꿈에라도 한번 보고 싶어요,,,

  • 7. 저도 그랬어요
    '13.1.7 5:32 PM (61.35.xxx.131)

    근데 49제 이후로는 잘 안보이시네요. 좋은곳에 가셔서 그런거려니 생각해요. 마지막 모습이 너무 환하게 웃으시면서 절 안아주셔서 마음이 놓여요. 기운내세요. 저희엄마도 암으로 돌아가셨는데 고통 많이 느끼지않으신게 차라리 잘됐다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73 아이가 성당 첫영성체 공부를 너무 힘들어해요 ㅇㅇ 13:21:14 6
1127972 날이 추워서 택배 테이프가 떨어진답니다. ... 13:20:29 47
1127971 자근 근종이 14cm라는데 오늘 13:19:26 61
1127970 교사는 되기 힘들지만.. 이만한 직업도 없는듯요. 4 ... 13:16:54 157
1127969 지인과 친구의 차이? 깍뚜기 13:13:28 73
1127968 수능평균,수능백분위평균 수능질문 13:10:32 75
1127967 코스트코 양재 광명 어디가 크나요? 조니 13:10:02 35
1127966 세상에나 쥐새키 석해균 선장 치료비도 떼먹었네요 ㄷㄷ 1 이해불가 13:09:22 240
1127965 파김치 할려고 파 두단 사왔는데 시들.. 1 ㅡㅡ 13:04:47 154
1127964 강화마루 찍혀서 보수했어요 3 ... 13:02:59 257
1127963 버건디색 다운 입나요 5 ... 13:02:09 237
1127962 제가 친정부모님께 바라는게 큰 마음인가요..?? 7 13:02:05 278
1127961 지거국 보낸 아들의 4년 17 ... 12:56:12 1,308
1127960 송혜교가 중국에서 어느정도인가요? 6 .. 12:53:10 770
1127959 영광 근처에 사시는분~여행 계획 도움부탁드려요. 전라도 12:52:06 40
1127958 코스트코 제니닭가슴살?인가 뭐해 먹을까요? ㅇㅇ 12:51:51 35
1127957 대통령님이 홀대당한건가요? 25 12:49:39 1,154
1127956 중매 부탁을 받고 고민중이에요..조건 좀 봐주세요.. 32 중매 12:48:46 687
1127955 일본으로 자유여행 가는 대학생 용돈 얼마나 줄까요? 3 가을 12:48:11 170
1127954 노지v 타이팩 당도 1 ** 12:45:40 90
1127953 닭가슴살이 좀 효과는 있네요 8 다이어트 힘.. 12:43:03 408
1127952 배현진이요 4 이상해서 12:42:53 605
1127951 학교갔다가 어느 학부형분 교무실에서 말씀하시는거 듣고 놀라고 옴.. 23 12:42:32 1,485
1127950 호텔 조식 패키지 예약했는데..뭐하고 놀죠? 6 ... 12:42:04 383
1127949 조지 클루니, 14명 친구에게 10억씩 선물 7 ........ 12:39:26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