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아가신 엄마가 꿈에 보여요

mesa | 조회수 : 14,360
작성일 : 2013-01-07 14:40:17
석달전 저희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셨어요 그충격이란 이루말할수없는데 저에게 불행은 또 ... 암진단을 받고 수술을 한달새 두번을받았습니다 너무 힘들고 서럽고 아프니 엄마생각이 더나구요 지난주 수술하고 병원에 있는데 날마다 꿈에엄마가 보이십니다 별말씀은 없으신데 표정은 무표정이예요 제주변에 계시지만 이렇다하게 ... 한번은 어릴적 살던집같은데 언니들과 방에 이불을깔아놓고 제가 엄마한테 같이 주무시자하니 "아니다 나는 저기가서 잘거다 " 하시며 멀리떨어져 있는외딴집으로 향해 걸어 가시더라구요 중간에 제가요강에 소변을보니 그걸치워주시구요.. 수술에 힘들어 제가 엄마를 넘그리워 해서 그런가 싶기도 한데 돌아가신 분이 자꾸 꿈에보이면 좋지않다 하니 맘에 더 걸리네요
IP : 175.223.xxx.1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2:44 PM (121.133.xxx.87)

    로또에 당첨된 사람들이 가장 많이 꾼 꿈이 조상이 보이는 꿈이래요.
    엄마가 걱정이 되어서 꿈에 나타나셨나 보네요.

    엄마가 꿈에서 같이 안자고 멀리 떨어진 곳에서 잔다가 하셨다면서요....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기 때문이 아닐까요..

    엄마를 믿으세요... 엄마가 님에게 해되는 일 하겠어요.. 마음을 굳게 잡수시고 암을 이겨내세요 !!!!!!!!!!!
    화이팅

  • 2. 제가
    '13.1.7 2:51 PM (121.143.xxx.3)

    아버지 돌아가실무렵에 아주 죽을만큼 힘들일이 있었어요

    아버지께서 그걸 알고 걱정을 많이하시다 돌아가셨는데

    다른 식구들에게는 안나타나시던데 저한테만 보이시더라구요 거의 매일

    근데 희한하게 거의 매일 보이시던분이 일이 다 해결되고 아무 걱정없이 사니까

    꿈에 보이지를 않는거예요

    아마도 딸이 걱정이 되셔서 그러셨나봐요

    원글님 엄마도 딸이 걱정이 되셔서 나타나실거예요

    엄마가 보이신다고해서 안좋은일이 생기거나 그런일은 없어요

    걱정하지마시고 몸이 건강해질수있도록 건강 잘 챙기세요

  • 3. 강한딸의모습
    '13.1.7 2:57 PM (210.178.xxx.176)

    전 영혼이 있다고 믿는데요..

    꿈에 어머니와 함께 잤다면 님의 건강이 안좋아질수도 있었는데요
    따로 자면서 님의 요강을 비워준것은
    돌아가셨음에도 님걱정을 많이 하시는것 같아요

    다음에 꿈에 어머니가 보이시면
    걱정마시고 극락왕생하시라고(전 불교인이라 광명진언을 외우기도 합니다.)말씀드리구요
    님도 병마와 싸워 이기고자 하는 강한 의지로 암세포를 물리치시길 바래요
    그러면 어머니도 마음이 덜 아프시겠지요

  • 4. 울형님언니
    '13.1.7 3:04 PM (210.205.xxx.124)

    땅값오르기전 부동산에서 다른사람에게 건다는게 잘못걸어 형님 언니가 샀는데 너무 좋은 땅이었고 엄청 올랐어요 그때까지 시어머니때문에 고생많이 했다는데 꿈에 돌아가신 엄마가 나왔다고 해요

    좋은 꿈일거여요

  • 5. mesa
    '13.1.7 3:12 PM (175.223.xxx.101)

    네 좋은말씀 감사해요~ 생전에도 자식밖에 모르셨던 분이시라 ~~ 제가 걱정되셨나 보네요 걱정이 많으셔서 좋은곳에 못가고계시나 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님들 말씀처럼 건강잘챙겨서 엄마가 걱정하지 않으시고 편히쉬실수 있게 해드려야겠어요~

  • 6. ..
    '13.1.7 3:23 PM (119.207.xxx.36)

    어머니가 많이 보고 싶으신가 봐요,,,
    저도 친정엄마 돌아가신지 20년이 다 됬는데도 지금도 가만히 집에 있으면 생각나요,,,

    근데,, 저는 생전 꿈에 안나타나시네요,,, 꿈에라도 한번 보고 싶어요,,,

  • 7. 저도 그랬어요
    '13.1.7 5:32 PM (61.35.xxx.131)

    근데 49제 이후로는 잘 안보이시네요. 좋은곳에 가셔서 그런거려니 생각해요. 마지막 모습이 너무 환하게 웃으시면서 절 안아주셔서 마음이 놓여요. 기운내세요. 저희엄마도 암으로 돌아가셨는데 고통 많이 느끼지않으신게 차라리 잘됐다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17 '나의 아저씨'로 허전하신분 '유나의거리' 한번 보세요. ... 17:05:20 38
1227716 지방직 공무원 임용시험 망친 감독관 .. 17:05:07 48
1227715 롤링스톤스 "방탄소년단, 미국음악계 공식적으로 정복하다.. 3 아미 17:00:39 301
1227714 서울 오피스텔 추천바랍니다. 1 경기도민 16:59:39 59
1227713 사회학의 관점에 해당하는 기사찾아 분석하기- 검색조언 부탁드려요.. 컴맹 16:47:12 55
1227712 가수 소명은 젊어 보이는데 3 소유 16:44:59 278
1227711 봉하마을에서 추모객 맞는 김경수 6 ㅇㅇ 16:43:41 703
1227710 운동선수들 머리 좋지 않나요? 14 16:41:41 501
1227709 중고 거래 하면서 느낀거 12 사람들 16:40:11 709
1227708 혈액 혈관 건강하게 하는법 공유좀 해봐요 3 건강 16:39:27 378
1227707 떡집 시루떡 한 팩요. 에어프라이어에 몇 분 돌리면 될까요. 4 . 16:39:03 289
1227706 트럼프가 성김 주 필리핀대사를 판문각으로 보낸이유가 뭘까 4 미북회담 16:38:10 486
1227705 전세 계약기간지나서 집주인이들어올때요 3 세입자 16:35:08 226
1227704 트럼프가 취소 트윗했을 때 트윗가서 한 마디 했는데 3 ... 16:30:48 796
1227703 이재명"문재인전대표 높은자리 많이 하셨지않습니까?뭘 하.. 23 달이 16:28:19 1,196
1227702 엄마 땅콩 얘기가 없네요?? 출두하는거 보셨어요?? 6 xlfkal.. 16:26:42 518
1227701 MB, 재판출석 요구에 "뭐가 문제냐..건강 이해 못하.. 9 까불지마라 16:23:20 491
1227700 마음이 아픈 남동생 7 마음이아픕니.. 16:21:48 1,302
1227699 근데 왜 한국언론은 북한소식을 일본언론을 통해서 전할까요? 4 너는취재못해.. 16:18:50 365
1227698 우유가 살이 찌나요? 9 ㅇㅇ 16:17:56 848
1227697 18세 학생 체크카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방법? 18세 체크.. 16:15:05 98
1227696 아래.. 맞아요 최악 중 최악 경기 맞아요 36 16:12:37 2,663
1227695 아픈아이 두고 집나간 엄마 37 바람 16:11:29 2,831
1227694 며느리 상습 성폭행, 5년 구형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11 wer 16:10:21 1,422
1227693 잠실인데 가사도우미 업체 괜찮은곳 있나요? 2 가사도우미 16:07:26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