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강아지 키우면서 이러면 안되겠지요~

,, | 조회수 : 1,759
작성일 : 2013-01-07 14:13:07

2개월때 데려와  말티즈 키운지 8개월 되어가네요.
고학년 딸이 있는데 키우는 8개월 동안 

 늘 부녀만 에버랜드나 수영장 또는 고종 사촌들과 놀러보내고
우리가족끼리는 한번도 여행이나 좋아하는 장거리 등산을 못갔어요.

 

뭐 몇시간정도 외식이나 외출은 했지만
펫시터 집에 맡기고 몇박으로 어디 여행간다는 생각을 하면 맘이 안좋아 접고 한게 여러번예요

 

고학년인 딸 한창 여기저기 함께 다니면서 추억만들어주고 해야할때인데.. 이러면 안되겠지요?
다행인건 딸아이가 어렸을때  많이 다녀서 아쉬운줄 몰라 아직은 뭐라 안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제가 후회하겠지요?

 

그런데 강아지 욘석을 생판 모르는 집에 며칠간 맡긴다는게 이리 힘든일이 될줄은 정말 몰랐어요
여름에는 애견펜션 같은데로 데리고 다니면 괜찮겠다 싶은데..
남편은 또 여행은 가족끼리만 가길 원하고.

 

여기보면 강아지때문에 여행도 번갈아 가신다는 글 있던데 딸이 어려  그럴단계도 아니고.
이럴때 애견인 가족이나 친척들이 있음 좋을텐데 그런집 하나 없네요

 

강사모에 펫시터 후기 보면서 좋은분 찾아 맡기는 연습 하는게 좋겠죠? 그게 최선이겠죠~

맘은 계속 그리 먹으면서 이게 참 실행이 안되네요.

강아지 키우시는 다른댁들은 여행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그리고 맡겨보신분들 펫시터에 대한 조언이나 팁도  좀 부탁드려요 

IP : 122.40.xxx.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2:16 PM (110.14.xxx.164)

    저는 키우진 않고 친구네 강아지 자주 맡아줘요
    아이가 좋아하고 자주 보니까 강아지도 거부감 없고 좋아합니다
    아니면 하루 2-3 만원 주고 애견호텔에 맡기더군요
    진짜 저도 해외 자주 나가는데 .. 아이가 키우자는데 걱정이에요

  • 2. 개는 개입니다
    '13.1.7 2:19 PM (121.168.xxx.68)

    그냥 개 놀이터랑 붙어있는 개 호텔에 맡기세요
    (바우하우스, 몰리스 펫샵등)
    개가 처음 하루이틀이나 불안해하지 친구들이랑 놀면서 금방 적응합니다

    오히려 생판 남의집에 가거나 처음보는 1인인 남의손(팻시터)에 맡겨지는게 개에게 버림받은건가 하는 충격을 안겨줘서 더 안좋을것 같습니다
    (개가 어릴때부터 자주 왕래하고 안면튼 친구등 즉 개가 원래 알던사람은 괜찮음)

    데라고 가면 과연 좋을까요
    내 마음 편하자고 개고생 시킬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건 내 개가 원하는거 그 다음엔 내가 편한거죠
    개가 같이 가겠다고 운다면 어쩔수 없지만,
    한번쯤 집단생활을 하며 무리속에 있는 것을 학습하게 하는것도 좋습니다

  • 3. 그래서
    '13.1.7 2:23 PM (121.165.xxx.189)

    전 매년 같은곳으로만 놀러가요..ㅜ.ㅜ
    지방에 별장이라하기엔 넘 거창한...하여간 조그만 집이 하나 있는데
    강쥐 델고 갈 수 있는 곳이 거기밖에 없다보니...
    근데 아이들도 강쥐호텔 맡기는거 싫다고 기꺼이 양보하네요.

  • 4.
    '13.1.7 2:25 PM (122.40.xxx.41)

    개들에 치여 스트레스 받는것보단 안정적으로 사랑주는 사람 집에 맡기는게 낫다고 생각했는데
    말씀들으니 또 혹하네요.

    성격에 따라 개랑 노는걸 더 좋아할 수도 있겠다 싶긴한데
    얜 또 다른 개들을 별로 안접해본애라,, 산책 다님 다른개들한테 막 으르렁 거리더라고요.

    이런 성격은 그냥 한두마리 봐주는 펫시터가 낫겠죠?

  • 5. 개가
    '13.1.7 2:39 PM (122.37.xxx.113)

    아직 어려서 더 그러신가봐요.
    저희 개는 열살인데 가족여행때 1,2박 정도는 그냥 혼자 놔두고 가요.
    모르는 사람이나 낯선 장소에 보내는 것 보다는 익숙한 제 집에서 있는 게 나을 거 같아서.
    밥이랑 물이랑 잔뜩 놔두고, 나가면서 인사 오래 하고 설명해버릇했더니
    평상시에도 별로 움직임이나 짖는 게 없는 개라 -_-;; 그냥 느긋허니 그래 다녀와라 식이예요.
    다녀오면 대규모 똥사태가 일어나있지만 그것만 치우면 괜츈함.
    그러나 역시 3일 이상은 무리라서요, 여행이 길어지게 되면 저는 먼저 돌아와야해요.
    근데 하루이틀 여행 정도라면 개에게도 길을 들이고, 가족도 좀 너무 얽매이지 않기 위해 시도해봐야한다고 생각해요.
    아직 어려서 혼자 집에 잘 못 있거나 그러려나..

  • 6. 만두통통
    '13.1.7 2:39 PM (175.253.xxx.143)

    다른개한테 으르릉하는 성격이면 펫시터가 나아요. 개호텔에서 더 스트레스 받는개도 있어요. 그대신 펫시터 잘고르셔야해요. 저희애도 3일 잘못맡겨서 찾으러가보니 눈물로 얼굴 떡졌더라구요. 3일내내 독방신세에... 그이후로 데려갈수 있는거 아니면 몇일씩 놀러가는건 안가요.

  • 7. 다른 개에게
    '13.1.7 2:44 PM (121.168.xxx.68)

    적대감을 주로 보인다는것을 보아 정말로 사회화가 필요한것 같네요

    개도 잘 살기 위해선 인간처럼 사회화가 필요해요

    다른 인간과 잘 어울리는 것처럼 다른 개와도 잘 어울리는게 그렇지 않은 것보다 훨씬행복하죠

    아직 8개월이면 개선의 여지가 충분합니다~~

    참고로 전 개두마리 키우는 사람임

    주기적으로 꾸준히 다른 개들과 접촉하게 해주세요

  • 8. ^^
    '13.1.7 3:12 PM (112.159.xxx.26)

    저희집도 말티즈 1년넘은녀석 키우고있는데
    아직 전체로 어딜간적이없지만..만약 그럴경우있으면 어쩌지 고민될것같아요..
    친구중에 여행자주가는 친구있는데 가끔 친구네 강아지 맡아주곤하는데..동물병원 맡기는것보단
    그게 편하고 좋을것같아요... 저는 정작 그렇게 못맡기고있지만.ㅋㅋㅋ

    친구나 가까운이웃중에 애견을 맡길수있는 집이랑 가까워지심이 좋을듯.ㅎㅎㅎㅎ

  • 9. sugerlife
    '13.1.7 4:10 PM (116.37.xxx.32)

    저희도 말티즈 엄마 아들있는데 이박삼일까지
    나두고 다녀왔데 별일은 없었어여
    라디오 켜놓고 밥이랑 물 두세군데 나주고.
    첨엔 좀 불안하긴 했지만 설명 잘해주고 하니
    괜챦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08 부대개방 행사 때 메거리 챙겨야해요? 1 .. 00:14:22 76
1225007 며칠 전 한밤 중에 미역국 냄새가 났었는데 2 ㅇㅇ 00:13:35 231
1225006 최민희와 전원책이 우리입장과 반대되고 있네요. 6 강적들 00:13:00 159
1225005 수면제 끊기 성공하신 분 계세요? .. 00:11:46 57
1225004 실제로 본 가장 뚱뚱한 신부는 몇킬로정도쯤 나갈거 같았나요? 8 .. 00:06:32 400
1225003 카스테라 만들때 꼭 나무틀에만 구워야 하나요? 3 카스테라 00:02:29 140
1225002 고택 추천해주세요. 2 고택 00:01:26 215
1225001 나는 우리동네가 좋다 2 흐흐 00:00:46 201
1225000 한국어->영어로 번역 사이트 추천 부탁드려요~ ... 00:00:23 45
1224999 중딩남아 초딩고학년여아 결혼식 복장 조언부탁드립니다. 4 복장고민 2018/05/23 88
1224998 유아인 시 작품들... 8 tree1 2018/05/23 305
1224997 치아바타는 어디에서 사나요? 1 안미 2018/05/23 280
1224996 담달부터 연봉 천만원이 올라요 10 122018.. 2018/05/23 1,113
1224995 맘에 드는 남자가 생기면 일단 빨리 자고 싶은게 27 ㅇㅇ 2018/05/23 2,051
1224994 3자가 보기에 부부사이 안 좋은거 티나나요?? 9 2018/05/23 957
1224993 선배 집사님들 질문 드립니다~~ ㅠㅠ 4 ㅠㅠ 2018/05/23 259
1224992 LG의 경영자들 병역 현황 2 demand.. 2018/05/23 577
1224991 역시 좋아하는 건 못 이겨요 2 으음 2018/05/23 469
1224990 층간소음때문에 미칠것같아요 2 ... 2018/05/23 528
1224989 옆집사람이 아기를 가졌어요 7 괴롭지만 참.. 2018/05/23 1,783
1224988 여러분,지갑 여실 시간입니다. 9 부선갈매기 2018/05/23 1,699
1224987 친구 조카애 얘기듣고 너무 웃겨서요. 16 ... 2018/05/23 2,938
1224986 “양예원 가해자 A실장, 2008년에도 동일 사건으로 고소당해”.. 6 ㅇㅇ 2018/05/23 1,496
1224985 밖으로 도는 아이 남편이 자퇴시키라는데요ㅠ 16 2018/05/23 1,430
1224984 중국어랑 영어 ..둘 중에 뭐가 더 배우기 쉽나요? .. 2018/05/23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