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강아지 키우면서 이러면 안되겠지요~

,, | 조회수 : 1,734
작성일 : 2013-01-07 14:13:07

2개월때 데려와  말티즈 키운지 8개월 되어가네요.
고학년 딸이 있는데 키우는 8개월 동안 

 늘 부녀만 에버랜드나 수영장 또는 고종 사촌들과 놀러보내고
우리가족끼리는 한번도 여행이나 좋아하는 장거리 등산을 못갔어요.

 

뭐 몇시간정도 외식이나 외출은 했지만
펫시터 집에 맡기고 몇박으로 어디 여행간다는 생각을 하면 맘이 안좋아 접고 한게 여러번예요

 

고학년인 딸 한창 여기저기 함께 다니면서 추억만들어주고 해야할때인데.. 이러면 안되겠지요?
다행인건 딸아이가 어렸을때  많이 다녀서 아쉬운줄 몰라 아직은 뭐라 안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제가 후회하겠지요?

 

그런데 강아지 욘석을 생판 모르는 집에 며칠간 맡긴다는게 이리 힘든일이 될줄은 정말 몰랐어요
여름에는 애견펜션 같은데로 데리고 다니면 괜찮겠다 싶은데..
남편은 또 여행은 가족끼리만 가길 원하고.

 

여기보면 강아지때문에 여행도 번갈아 가신다는 글 있던데 딸이 어려  그럴단계도 아니고.
이럴때 애견인 가족이나 친척들이 있음 좋을텐데 그런집 하나 없네요

 

강사모에 펫시터 후기 보면서 좋은분 찾아 맡기는 연습 하는게 좋겠죠? 그게 최선이겠죠~

맘은 계속 그리 먹으면서 이게 참 실행이 안되네요.

강아지 키우시는 다른댁들은 여행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그리고 맡겨보신분들 펫시터에 대한 조언이나 팁도  좀 부탁드려요 

IP : 122.40.xxx.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2:16 PM (110.14.xxx.164)

    저는 키우진 않고 친구네 강아지 자주 맡아줘요
    아이가 좋아하고 자주 보니까 강아지도 거부감 없고 좋아합니다
    아니면 하루 2-3 만원 주고 애견호텔에 맡기더군요
    진짜 저도 해외 자주 나가는데 .. 아이가 키우자는데 걱정이에요

  • 2. 개는 개입니다
    '13.1.7 2:19 PM (121.168.xxx.68)

    그냥 개 놀이터랑 붙어있는 개 호텔에 맡기세요
    (바우하우스, 몰리스 펫샵등)
    개가 처음 하루이틀이나 불안해하지 친구들이랑 놀면서 금방 적응합니다

    오히려 생판 남의집에 가거나 처음보는 1인인 남의손(팻시터)에 맡겨지는게 개에게 버림받은건가 하는 충격을 안겨줘서 더 안좋을것 같습니다
    (개가 어릴때부터 자주 왕래하고 안면튼 친구등 즉 개가 원래 알던사람은 괜찮음)

    데라고 가면 과연 좋을까요
    내 마음 편하자고 개고생 시킬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건 내 개가 원하는거 그 다음엔 내가 편한거죠
    개가 같이 가겠다고 운다면 어쩔수 없지만,
    한번쯤 집단생활을 하며 무리속에 있는 것을 학습하게 하는것도 좋습니다

  • 3. 그래서
    '13.1.7 2:23 PM (121.165.xxx.189)

    전 매년 같은곳으로만 놀러가요..ㅜ.ㅜ
    지방에 별장이라하기엔 넘 거창한...하여간 조그만 집이 하나 있는데
    강쥐 델고 갈 수 있는 곳이 거기밖에 없다보니...
    근데 아이들도 강쥐호텔 맡기는거 싫다고 기꺼이 양보하네요.

  • 4.
    '13.1.7 2:25 PM (122.40.xxx.41)

    개들에 치여 스트레스 받는것보단 안정적으로 사랑주는 사람 집에 맡기는게 낫다고 생각했는데
    말씀들으니 또 혹하네요.

    성격에 따라 개랑 노는걸 더 좋아할 수도 있겠다 싶긴한데
    얜 또 다른 개들을 별로 안접해본애라,, 산책 다님 다른개들한테 막 으르렁 거리더라고요.

    이런 성격은 그냥 한두마리 봐주는 펫시터가 낫겠죠?

  • 5. 개가
    '13.1.7 2:39 PM (122.37.xxx.113)

    아직 어려서 더 그러신가봐요.
    저희 개는 열살인데 가족여행때 1,2박 정도는 그냥 혼자 놔두고 가요.
    모르는 사람이나 낯선 장소에 보내는 것 보다는 익숙한 제 집에서 있는 게 나을 거 같아서.
    밥이랑 물이랑 잔뜩 놔두고, 나가면서 인사 오래 하고 설명해버릇했더니
    평상시에도 별로 움직임이나 짖는 게 없는 개라 -_-;; 그냥 느긋허니 그래 다녀와라 식이예요.
    다녀오면 대규모 똥사태가 일어나있지만 그것만 치우면 괜츈함.
    그러나 역시 3일 이상은 무리라서요, 여행이 길어지게 되면 저는 먼저 돌아와야해요.
    근데 하루이틀 여행 정도라면 개에게도 길을 들이고, 가족도 좀 너무 얽매이지 않기 위해 시도해봐야한다고 생각해요.
    아직 어려서 혼자 집에 잘 못 있거나 그러려나..

  • 6. 만두통통
    '13.1.7 2:39 PM (175.253.xxx.143)

    다른개한테 으르릉하는 성격이면 펫시터가 나아요. 개호텔에서 더 스트레스 받는개도 있어요. 그대신 펫시터 잘고르셔야해요. 저희애도 3일 잘못맡겨서 찾으러가보니 눈물로 얼굴 떡졌더라구요. 3일내내 독방신세에... 그이후로 데려갈수 있는거 아니면 몇일씩 놀러가는건 안가요.

  • 7. 다른 개에게
    '13.1.7 2:44 PM (121.168.xxx.68)

    적대감을 주로 보인다는것을 보아 정말로 사회화가 필요한것 같네요

    개도 잘 살기 위해선 인간처럼 사회화가 필요해요

    다른 인간과 잘 어울리는 것처럼 다른 개와도 잘 어울리는게 그렇지 않은 것보다 훨씬행복하죠

    아직 8개월이면 개선의 여지가 충분합니다~~

    참고로 전 개두마리 키우는 사람임

    주기적으로 꾸준히 다른 개들과 접촉하게 해주세요

  • 8. ^^
    '13.1.7 3:12 PM (112.159.xxx.26)

    저희집도 말티즈 1년넘은녀석 키우고있는데
    아직 전체로 어딜간적이없지만..만약 그럴경우있으면 어쩌지 고민될것같아요..
    친구중에 여행자주가는 친구있는데 가끔 친구네 강아지 맡아주곤하는데..동물병원 맡기는것보단
    그게 편하고 좋을것같아요... 저는 정작 그렇게 못맡기고있지만.ㅋㅋㅋ

    친구나 가까운이웃중에 애견을 맡길수있는 집이랑 가까워지심이 좋을듯.ㅎㅎㅎㅎ

  • 9. sugerlife
    '13.1.7 4:10 PM (116.37.xxx.32)

    저희도 말티즈 엄마 아들있는데 이박삼일까지
    나두고 다녀왔데 별일은 없었어여
    라디오 켜놓고 밥이랑 물 두세군데 나주고.
    첨엔 좀 불안하긴 했지만 설명 잘해주고 하니
    괜챦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133 뭘해도 안기쁜거 다들 그러나요? 2 전업 11:12:08 60
1126132 콜롬비아 아기우주복 1번 2번 둘중 뭐가 이쁜가요? 2 거의 같지만.. 11:07:36 49
1126131 시판 불고기 양념. 그대로 써도 맛이 있나요? 뭘 더 첨가해야하.. 4 ,,, 11:07:11 98
1126130 OCN 블랙 현실 비판이 대단한 드라마네요 2 대박 11:06:32 93
1126129 (그랜저 IG) 자동차 시트 색상 선택 도와주세요~~ 자동차 11:03:26 32
1126128 live)뉴스신세계.같이 봅시다 2 님들 11:03:13 43
1126127 가족 해외여행에 시부모님이 항상 같이 가시려고.. 16 11:02:23 545
1126126 1월1일 제주도 사람 많은가요? 성수기 요금 받아요? 2 ㅇㅇ 10:59:28 82
1126125 담배 끊게 하는 방법 뭐 있을까요 ㅜㅜ 8 파인애플 10:57:14 225
1126124 낙지김치죽 비법좀 알려주세요 1 베베 10:53:50 213
1126123 오늘 아침, 추운날씨에 걸어서 무릎이 아픈데 뭘할까요? 2 ㅇㅇ 10:52:33 173
1126122 격 주 토요일 도우미 아주머니 쓰고 싶은데 도와주세요~ 2 ........ 10:51:30 207
1126121 지안이가 자기 엄마 닮아 도둑심보로 아주 맹랑하네요? 5 황금빛인생 10:51:17 574
1126120 초등아이 도수있는 물안경을 어디서 살수있을까요? 5 .. 10:49:09 97
1126119 이런 며느리감 어떠세요? 16 .. 10:48:23 1,116
1126118 경기도 평택시 도일동에서 실종된 송혜희양 2 옴마 무서워.. 10:46:32 564
1126117 “기득권부터 내려놓아라”…문재인 케어 반대 집회에 비난 여론 6 .. 10:42:07 376
1126116 성복역 수지이편한 세상 살기 어떨까요? 00 10:41:45 82
1126115 광화문 근처에...? 1 돌솥밥 10:41:41 111
1126114 이런 여성바지 파는 곳 아시는분? 3 칼카스 10:40:33 226
1126113 사투리 4 ,,, 10:40:02 166
1126112 왜 여자아나운서들은 궁금증 10:38:29 314
1126111 수능점수발표가 내일이네요 2 수능점수 10:37:38 333
1126110 아이에게 올인 했던 내 삶...... 42 이시간이.... 10:35:58 2,400
1126109 겨울 이거 신고 .. 10:34:10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