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강아지 키우면서 이러면 안되겠지요~

,, | 조회수 : 1,791
작성일 : 2013-01-07 14:13:07

2개월때 데려와  말티즈 키운지 8개월 되어가네요.
고학년 딸이 있는데 키우는 8개월 동안 

 늘 부녀만 에버랜드나 수영장 또는 고종 사촌들과 놀러보내고
우리가족끼리는 한번도 여행이나 좋아하는 장거리 등산을 못갔어요.

 

뭐 몇시간정도 외식이나 외출은 했지만
펫시터 집에 맡기고 몇박으로 어디 여행간다는 생각을 하면 맘이 안좋아 접고 한게 여러번예요

 

고학년인 딸 한창 여기저기 함께 다니면서 추억만들어주고 해야할때인데.. 이러면 안되겠지요?
다행인건 딸아이가 어렸을때  많이 다녀서 아쉬운줄 몰라 아직은 뭐라 안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제가 후회하겠지요?

 

그런데 강아지 욘석을 생판 모르는 집에 며칠간 맡긴다는게 이리 힘든일이 될줄은 정말 몰랐어요
여름에는 애견펜션 같은데로 데리고 다니면 괜찮겠다 싶은데..
남편은 또 여행은 가족끼리만 가길 원하고.

 

여기보면 강아지때문에 여행도 번갈아 가신다는 글 있던데 딸이 어려  그럴단계도 아니고.
이럴때 애견인 가족이나 친척들이 있음 좋을텐데 그런집 하나 없네요

 

강사모에 펫시터 후기 보면서 좋은분 찾아 맡기는 연습 하는게 좋겠죠? 그게 최선이겠죠~

맘은 계속 그리 먹으면서 이게 참 실행이 안되네요.

강아지 키우시는 다른댁들은 여행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그리고 맡겨보신분들 펫시터에 대한 조언이나 팁도  좀 부탁드려요 

IP : 122.40.xxx.41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2:16 PM (110.14.xxx.164)

    저는 키우진 않고 친구네 강아지 자주 맡아줘요
    아이가 좋아하고 자주 보니까 강아지도 거부감 없고 좋아합니다
    아니면 하루 2-3 만원 주고 애견호텔에 맡기더군요
    진짜 저도 해외 자주 나가는데 .. 아이가 키우자는데 걱정이에요

  • 2. 개는 개입니다
    '13.1.7 2:19 PM (121.168.xxx.68)

    그냥 개 놀이터랑 붙어있는 개 호텔에 맡기세요
    (바우하우스, 몰리스 펫샵등)
    개가 처음 하루이틀이나 불안해하지 친구들이랑 놀면서 금방 적응합니다

    오히려 생판 남의집에 가거나 처음보는 1인인 남의손(팻시터)에 맡겨지는게 개에게 버림받은건가 하는 충격을 안겨줘서 더 안좋을것 같습니다
    (개가 어릴때부터 자주 왕래하고 안면튼 친구등 즉 개가 원래 알던사람은 괜찮음)

    데라고 가면 과연 좋을까요
    내 마음 편하자고 개고생 시킬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건 내 개가 원하는거 그 다음엔 내가 편한거죠
    개가 같이 가겠다고 운다면 어쩔수 없지만,
    한번쯤 집단생활을 하며 무리속에 있는 것을 학습하게 하는것도 좋습니다

  • 3. 그래서
    '13.1.7 2:23 PM (121.165.xxx.189)

    전 매년 같은곳으로만 놀러가요..ㅜ.ㅜ
    지방에 별장이라하기엔 넘 거창한...하여간 조그만 집이 하나 있는데
    강쥐 델고 갈 수 있는 곳이 거기밖에 없다보니...
    근데 아이들도 강쥐호텔 맡기는거 싫다고 기꺼이 양보하네요.

  • 4.
    '13.1.7 2:25 PM (122.40.xxx.41)

    개들에 치여 스트레스 받는것보단 안정적으로 사랑주는 사람 집에 맡기는게 낫다고 생각했는데
    말씀들으니 또 혹하네요.

    성격에 따라 개랑 노는걸 더 좋아할 수도 있겠다 싶긴한데
    얜 또 다른 개들을 별로 안접해본애라,, 산책 다님 다른개들한테 막 으르렁 거리더라고요.

    이런 성격은 그냥 한두마리 봐주는 펫시터가 낫겠죠?

  • 5. 개가
    '13.1.7 2:39 PM (122.37.xxx.113)

    아직 어려서 더 그러신가봐요.
    저희 개는 열살인데 가족여행때 1,2박 정도는 그냥 혼자 놔두고 가요.
    모르는 사람이나 낯선 장소에 보내는 것 보다는 익숙한 제 집에서 있는 게 나을 거 같아서.
    밥이랑 물이랑 잔뜩 놔두고, 나가면서 인사 오래 하고 설명해버릇했더니
    평상시에도 별로 움직임이나 짖는 게 없는 개라 -_-;; 그냥 느긋허니 그래 다녀와라 식이예요.
    다녀오면 대규모 똥사태가 일어나있지만 그것만 치우면 괜츈함.
    그러나 역시 3일 이상은 무리라서요, 여행이 길어지게 되면 저는 먼저 돌아와야해요.
    근데 하루이틀 여행 정도라면 개에게도 길을 들이고, 가족도 좀 너무 얽매이지 않기 위해 시도해봐야한다고 생각해요.
    아직 어려서 혼자 집에 잘 못 있거나 그러려나..

  • 6. 만두통통
    '13.1.7 2:39 PM (175.253.xxx.143)

    다른개한테 으르릉하는 성격이면 펫시터가 나아요. 개호텔에서 더 스트레스 받는개도 있어요. 그대신 펫시터 잘고르셔야해요. 저희애도 3일 잘못맡겨서 찾으러가보니 눈물로 얼굴 떡졌더라구요. 3일내내 독방신세에... 그이후로 데려갈수 있는거 아니면 몇일씩 놀러가는건 안가요.

  • 7. 다른 개에게
    '13.1.7 2:44 PM (121.168.xxx.68)

    적대감을 주로 보인다는것을 보아 정말로 사회화가 필요한것 같네요

    개도 잘 살기 위해선 인간처럼 사회화가 필요해요

    다른 인간과 잘 어울리는 것처럼 다른 개와도 잘 어울리는게 그렇지 않은 것보다 훨씬행복하죠

    아직 8개월이면 개선의 여지가 충분합니다~~

    참고로 전 개두마리 키우는 사람임

    주기적으로 꾸준히 다른 개들과 접촉하게 해주세요

  • 8. ^^
    '13.1.7 3:12 PM (112.159.xxx.26)

    저희집도 말티즈 1년넘은녀석 키우고있는데
    아직 전체로 어딜간적이없지만..만약 그럴경우있으면 어쩌지 고민될것같아요..
    친구중에 여행자주가는 친구있는데 가끔 친구네 강아지 맡아주곤하는데..동물병원 맡기는것보단
    그게 편하고 좋을것같아요... 저는 정작 그렇게 못맡기고있지만.ㅋㅋㅋ

    친구나 가까운이웃중에 애견을 맡길수있는 집이랑 가까워지심이 좋을듯.ㅎㅎㅎㅎ

  • 9. sugerlife
    '13.1.7 4:10 PM (116.37.xxx.32)

    저희도 말티즈 엄마 아들있는데 이박삼일까지
    나두고 다녀왔데 별일은 없었어여
    라디오 켜놓고 밥이랑 물 두세군데 나주고.
    첨엔 좀 불안하긴 했지만 설명 잘해주고 하니
    괜챦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002 W저축은행 없어졌나요? 돈을 넣어둔거 같은데...ㅠㅠ 칠칠이 12:22:06 35
1315001 이재명 내주 초 경찰 출석 할듯 2 읍읍이 제명.. 12:18:23 80
1315000 고1 국어 문학을 어려워 하는데 .. 12:16:43 37
1314999 이게 일반적인 행동인지 봐주세요 (남녀문제) 1 이게 12:15:48 117
1314998 24개월 아이가 제 정리벽을 닮아가요. 걱정이네요. 1 장신이번쩍 12:15:12 177
1314997 언니 잘가요... 1 아마 12:15:11 237
1314996 크로스백 수선하려는데 금액이ㅠㅠ 투미 12:15:01 63
1314995 상가와 강남아파트중 한개만 구매한신다면 1 궁금 12:14:22 67
1314994 20대후반 학원 여선생님 카카오톡으로 어떤 선물드리면 좋아하실까.. 4 소소한 12:12:59 171
1314993 비가 주룩주룩.. 1 건강 12:12:49 103
1314992 아주아주 맛있는 짜장떡볶이 레시피 아시면 좀.. 짜장 12:12:08 29
1314991 말빠른 아이들이 지능도 뛰어나나요? 10 12:08:12 414
1314990 칠보산의 비경 1 북맹타파 12:07:05 83
1314989 대리가 저땜에 인정받아요 2 ㅇㅇ 12:05:22 172
1314988 1월중순 나간다고 얘기했는데 아직도 전세 안 내놓은 집주인 어.. 2 하하 12:01:57 233
1314987 문재인 대통령은 배가 안나왔네요 8 ... 11:58:06 531
1314986 금반지 2.62돈 짜리 60만원이라면.... 적절한 금액인가요?.. 10 .... 11:54:08 372
1314985 면세점 찬스-크림(화장품) 하나 추천해주세요 2 해피베로니카.. 11:50:26 230
1314984 1월말~2월초 배낭여행 추천 부탁드려요! 6 ... 11:47:53 135
1314983 마트에서 분실물 cctv확인해보신분 계신가요?? 1 에휴 11:47:12 215
1314982 재능없는 아이 미술학원 계속 보내야 할까요? 9 재능 11:46:50 393
1314981 도와주세요!!전세금 보증보험을 못하는 경우ㅠㅠ 어떡하죠??? 2 ... 11:46:28 402
1314980 기사에박그네얼굴;;; 2 ㅅㄴ 11:46:25 403
1314979 명리학 공부하면 사주팔자를 볼 수 있을까요? 2 사주팔자 11:45:56 265
1314978 이재명 이메일 해킹에 황교익 "이 나라 절망적".. 5 역시 11:44:38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