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사고 싶은것들,,다사고 사세요?

사치 | 조회수 : 3,507
작성일 : 2013-01-07 13:59:00

옷이나 가방 구두 ,,,

살림 그릇, 소형가전, 등등

사고 싶은거 있으면 별 고민없이 다 사면서 사나요?

뭘 하나 살려면 엄청난 검색에,,

고민에 (돈아까우니)

사는게 쉽지가 않네요

 

IP : 210.109.xxx.1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7 2:02 PM (121.134.xxx.95)

    고민은 하죠. 밑이 빠진 양동이도 아니고 아무거나 막 주워담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어요?^^
    근데 엄청난 검색까지는 아니고 약간의 검색 정도..(어바웃가서 최저가 검색한다던가..)
    장보러 갔다가 유독 눈에 띈 먹거리있으면 사다 먹거나
    애들이랑 외출했다가 뭐 먹고 싶다고 하면 국수나 빵 정도는 기분좋게 사먹고 그래요.

  • 2. ...
    '13.1.7 2:04 PM (110.14.xxx.164)

    그런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다행이 나이드니 별로 사고싶은것도 먹고 싶은것도 없네요

  • 3. 나무
    '13.1.7 2:06 PM (114.29.xxx.61)

    사고 싶은 거 다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베컴부인 정도라면 몰라도요

    그냥 돈에 맞춰 살아요

    옷 한번 살려면 백화점을 몇바퀴 돌아요

  • 4. ㅇㅇ
    '13.1.7 2:10 PM (211.237.xxx.204)

    저렴한건 고민없이 사고.. 생필품 식재료등도 고민없이 삽니다.
    다만 외식이나 메이커 비싼 옷이나 가전등 가격대가 높은건 당연히 엄청 고민하고 검색하면서 사죠;

  • 5. 잉글리쉬로즈
    '13.1.7 2:14 PM (218.237.xxx.213)

    뭐건 간에 한 번도 그래본 적이 없네요. 특히 책이나 음반을 마음대로 못 사는 게 제일 슬픕니다ㅠㅠ

  • 6. 여유로운
    '13.1.7 2:17 PM (61.252.xxx.173)

    20,000 짜리 사도 검색 많이 해서 사요.
    아이 부츠 사려고 하는대 몇일째 검색하고 있네요 ㅋ

  • 7. ㅁㅁ
    '13.1.7 2:32 PM (210.216.xxx.203)

    뭔가를 살때 일주일씩 검색하고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는 걸 물건을 산다라고 하지않고 물건을 낳는다
    라고 표현합니다요 ㅎㅎㅎ
    그리 비싼것도아니고 그냥 명줄만 유지한다 싶은데도
    아무리 카드를 아껴써도 150나오네요

  • 8. ..
    '13.1.7 3:04 PM (1.225.xxx.2)

    제가 사고싶은 거 다 사고 살려면 우리집 수입이 지금의 10배는 돼야해요 ㅋㅋㅋㅋㅋ

  • 9. 우야동동
    '13.1.7 3:12 PM (125.178.xxx.147)

    이십만원내외의 물건은 내키는대로 사는데요....
    그 이상의 가격은 대략 보름에서 한달간을 고민하죠...ㅡㅜ

  • 10. ...
    '13.1.7 3:15 PM (61.74.xxx.27)

    예산안에서 소비해야하니 항상 참고 누르는 쪽으로 살아요.
    갖고는 싶지만 필요하지 않다면 내 것은 물론 아이들 것, 남편 것 아무것도 사지 않습니다.

  • 11. 아뇨~
    '13.1.7 6:13 PM (1.246.xxx.85)

    사고싶은거 1/5정도 사려나요? 많이 따져보고 둘러보고 사지요...요번에 비상금이 생겨서 좀 질렀네요^^

  • 12. 저두
    '13.1.8 7:29 AM (14.52.xxx.71)

    거의 안사요. 검색 하다 하다 이게 내가 정말 필요한가 생각해보고 또 안사요. 원래 쓰는거 좋아했는데 형편이 그냥저냥 하다보니 이렇게 되었네요. 주변 친구들 잘 쓰는거 보면 나두 좀 사봐야 겠다 하다가도 또 고민만 하다 끝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17 5살 아이의 동생을 향한 말... 1 보물 07:36:07 214
1126616 kbs노조 위웑장이 고등학교 동창이었네요 신기하네요 오우 07:28:01 190
1126615 페이스북 문의해요 07:24:30 37
1126614 스킨답서스 수경재배 뿌리가 시커먼데요 1 ..... 07:20:54 44
1126613 mbc뉴스 멘트 참 저렴하네요. 4 ..... 07:19:07 508
1126612 여성이 '나꼼수'를 듣고 정치에 눈을 떴다고? 2 oo 07:18:14 225
1126611 요실금수술하려구요 병원좀 추천해주세요 너무 절실해요 절실해요 07:07:23 101
1126610 이런 경제 사정인데... 와이프가 취업해서 돈버는게 맞겠죠? 17 괴롭다 06:59:30 1,357
1126609 인스타 좋아요 눌롰다 취소하면 상대가 아나요 2 uuu 06:46:28 501
1126608 문재인 케어: 건강보험개편안 - 의료비 본인부담감소 4 국가로부터 .. 06:40:29 301
1126607 중학생 아들 부모없이 여행 13 중학생 06:39:54 761
1126606 강성진 아들 아프다던데 멀쩡하네요 1 달랴졌네 06:07:09 1,225
1126605 영어공부용 클래식 책 추천 초가지붕 05:32:52 225
1126604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2월11일.. 04:23:49 1,235
1126603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10 2017년 03:56:54 1,638
1126602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701
1126601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5 야밤 03:41:20 732
1126600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4 알콜 03:37:35 815
1126599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932
1126598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9 03:05:14 2,081
1126597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857
1126596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177
1126595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461
1126594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133
1126593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25 888 02:21:10 3,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