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넝쿨당의 유준상같은 남편 현실에서 있나요?(댁의 남편은?)

궁금 | 조회수 : 2,102
작성일 : 2013-01-07 13:23:27
뒤늦게 넝쿨당을 보고있는데요...
유준상같이 아내사랑해주는 자상한 남편감 
제 이상형이네요.
그런데 실제로는 
유준상 아버지같은 사람하고 살고있어요.
집에 들어오면 신발벗기전에 현관에서 입에 지퍼부터 채우고 들어오고
가부장적에 보수적인 남편하고 살고있어요 ㅠㅠ
지시 명령하며 자기말에  토달지 말고 무조건 따라주기를 바라고
시댁과 문제생기면 시댁식구보는앞에서 시댁식구보다 더 길길이 날뛰며 저 훈계하는 
남편과 살고있거든요.
정말 남편을 생각하면 벽을 대하는것 같고 항상 서운한 마음이 가득해요.

댁의 남편들은 어떠세요?
유준상같은 남편이신가요?
그런남편이 현실에서 존재하나요?
답정녀라고 하셔도 어쩔수없지만,
그건 드라마일뿐이란 답변이 듣고 싶네요...그럼 조금 위안이 될것 같아요. 흑흑
IP : 180.182.xxx.8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7 1:24 PM (222.114.xxx.57)

    시모가 우리집에 끼어들기 전까지 그랬던거 같아요.
    시댁 근처 이사가고 1년간 남편이 완전 바뀌더군요.
    그뒤로 지옥속에 살고있습니다.

  • 2. 리아
    '13.1.7 1:26 PM (36.39.xxx.65)

    한없이 자상하고 따뜻하고 화 안내는 남편과 살고 있어요.
    참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드라마속 유준상 같은 남편은 아닙니다.

    그건 그냥 드라마속 존재하는 이상형의 남편상일뿐... 절대 네버.

  • 3. ㅇㅇ
    '13.1.7 1:33 PM (211.237.xxx.204)

    저는 유준상보다 백배 더 멋있고 자상한 남편하고 삽니다 ^^
    결혼 20년 넘었고요 저는 40대 남편은 50대지만
    저희 남편만한 남편 없다고 생각하고삽니다.
    근데 남편에게도 제가 김남주같이 매력적이고 현명한 아내일지는 모르겠어요.
    노력은 하지만 ^^

  • 4. 넝쿨당은
    '13.1.7 1:35 PM (211.216.xxx.188)

    별로 본 적 없지만...

    살아갈 수록 울 남편 만난 것에 대해
    엄청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ㅎ

    별로 예쁘지도 않은데도
    항상 예쁘다, 잘한다해줘서 깜놀할 때가 많은

    오십넘은 아짐입니다!^^

  • 5. ...
    '13.1.7 1:38 PM (122.42.xxx.90)

    답정너 소리 듣더라도 그런 남자 없단 소리 듣고 싶다는 원글님한테 이 와중에도 자기 남편 자랑하는 눈치는 개똥만큼도 없는 분들은 뭔가요. 나이들어 참 주책들이십니다.

  • 6. ㅇㅇ
    '13.1.7 1:48 PM (211.237.xxx.204)

    그럼 그런 사람 있으면서도 없다고 해야 하나요?
    세상에 좋은 남자 여자도 많다는것 꼭 원글님에게뿐 아니라 결혼을 앞둔 분들에게도
    해줄말은 해줘야죠..
    그리고 여기에 남편 자랑했다고 해도 남편이 세상의 전부도 아니고..
    그부분은 좋을수 있어도 다른 부분은 속상할수도 있고 한겁니다.
    나이들어서 주책이라니.. 122 42님은 그럼 나이 들어서 속알딱지가 밴댕이인가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17 재산세 문의 22:07:53 25
1226216 40초반인데 마트에서 장보다가 헌팅당했어요 - - 22:07:24 115
1226215 쌍욕하는 엄마 2 3333 22:01:27 212
1226214 예비신랑이 결혼앞두고 갑자기 효자가 되었어요. 15 예신 21:59:03 567
1226213 70세 할머니 임신..세계기록 경신 앞둬 3 허걱 21:58:14 618
1226212 비긴어게인2 이번 멤버들은 교포가족 같네요 6 ... 21:56:29 403
1226211 정치인 재산내역 축소해서 신고할수도 있죠? 박원순 배현진 쫌 이.. ... 21:54:31 79
1226210 내일 혜경궁김씨 마지막 집회라고합니다 KBS 추적60분에서 11 ... 21:47:30 284
1226209 친절함을 만만함으로 보는 사람들 6 사회생활 21:45:20 486
1226208 방탄도 음방 피디한테 인사하느라 대기탈까요? 5 ㅇㅇ 21:40:22 476
1226207 온라인으로 구매한 여름 블라우스(3장)...1장이 수치가 다르게.. 4 ... 21:39:20 631
1226206 제가 피해입은 맘충 1 21:38:07 501
1226205 궁금한 이야기 y 저놈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네요 6 21:36:36 1,399
1226204 일본-조중동-자유당 반응이 어째 고비마다 꼭같은지 8 눈팅코팅 21:36:12 245
1226203 일반세제를 드럼세탁기에 사용해도 될까요? 6 드럼 21:34:09 387
1226202 초등보다 중등이 대회가 더 많네요. 4 아이 21:28:47 347
1226201 오른쪽 옆구리가 자꾸 아파요 3 뭘까요 21:28:35 465
1226200 동네 아이들 모임에서 캠핑 가자가자 하는데.. 24 어쩌지.. 21:27:13 1,067
1226199 이복 오빠나 언니 있으신 분들 있나요? 1 마리아나 21:25:27 403
1226198 헐, '트럼프, 따뜻하고 생산적인 북 담화...아주 좋은 뉴스'.. 24 속보라네요 21:24:28 2,164
1226197 미국 언론 '트럼프, 한국에도 경솔... 다시 대화할 기회 있어.. 15 쯥쯥 21:23:38 1,353
1226196 미니멀, 잘 버리는 노하우 알려주세요 10 ... 21:18:14 1,299
1226195 트럼프 트위터에 가서 25 ♡♡ 21:17:01 1,263
1226194 홍준표 “(이재명 후보 때문에) 홈페이지가 마비됐다” 10 100만명 .. 21:16:24 773
1226193 배란기 우울증이란 것도 있었네요 3 휴우우 21:15:25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