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일 면접보러 가요. 의욕이 생기도록 조언 부탁드려요

아즈 | 조회수 : 775
작성일 : 2013-01-07 11:56:04

그동안 게시판에 남편 구조조정 후 실직, 저의 취업 관련해서 계속 글을 남겼었어요.

 

짧은 제 인생 최대의 위기이자, 제가 이렇게 눈물이 많은 사람인 줄 몰랐어요.

 

아침을 눈물로 시작 하루 종일 울다가 지쳐 잠이 드는 생활에 반복이었어요.

 

남편은 계속 면접에서 탈락되면서 마음의 상처가 쌓여가고, 새로운 사람이 되어 나오겠다고 주말에 절에 한달짜리

단기 출가 과정에 들어갔어요.

저도 그간 마음 고생이 심했기에 내키진 않았고 지금도 이해할 순 없지만 남편의 사찰행을 끝까지 반대하진 않았네요.

 

전 내일 면접이 잡혀 있어서 지금 면접 준비 중이구요.

서류전형 합격하고 면접 통보 받은 지는 몇 주 되었는데, 마음의 의욕이 없어서 집에서 멍하게 울다 울다 지쳐 밥도 잘

안 챙겨먹고 그러다가 어제부터 간신히 정신을 차리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전 이전 직장을 7년쯤 다니다가 1년 전 퇴사했었구요(남편의 지방파견 근무로 지방에서 살다가 8월에 다시 원래 살던 곳으로 올라왔어요).

 

지금 지원한 회사는 제가 하던 업무와 유사한 면은 있지만 신입으로 지원한거고, 기존 연봉의 50%의 연봉을 받는 곳이에요.

그럼에도 기존에 하던 일보다는 보다 일반적인 업무라서 지원한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면 큰 보람과 자부심을 가지고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곳이구요. (기존에 하던 일은 수요가 없는 분야임) 

 

예상 면접 질문들을 꼽아 보는데 , 거의 8,9년 만에 보는 면접이라 정말 떨리네요.

특히,기존의 일을 왜 계속하지 않고 옮기려고 하는지,신입으로 들어와도 괜찮은지,나이가 어린 상사와 잘 지낼 수 있는지?

왜 퇴사했는지, 연봉이 작은데 괜찮은지 물어보면 뭐라 대답해야 할 지 모르겠네요.

 

솔직히 기존 일은 수요가 없다.남편의 파견근무로 퇴사했다 이렇게만 말하면 안 될 거 같아서요.

 

의욕을 더 up up해야하는데, 아직도 마음이 가라앉고 우울감이 남아 있네요.

 

저 잘 할 수 있을 까요?

남편의 짐을 덜어 주기 위해서,저의 우울감을 날려버리기 위해서라도 꼭 취업해야 하는데..

 

자꾸 지금의 이런 현실에 눈물만 나네요.

 

 

 

 

 

 

IP : 125.149.xxx.13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2:15 PM (175.113.xxx.117)

    내일 꼭 좋은 결과 있을 거예요. 화이팅~!!

    (1) 이전직장 퇴사 문제: 남편의 파견근무로 인해 그만 두었는데.. 가정의 문제로 직장을 그만두고 나서 정말 많이 후회했다~
    앞으로도 남편의 상황이나 가정상황 때문에 퇴사할 지도 모른다는 회사측의 불안감을 잘 해소해 주세요.
    그러나 7년간 정말 열심히 일했다~이 점을 강조 하시구요.


    (2) 다른 직종으로 전환하는 부분: 기존 분야는 수요가 없다라는 점 솔직히 설명하고.. 새롭게 지원하는 분야에 왜 관심이 있는지, 어떤 면에서 본인이 잘 할 수 있다 생각하는지, 긍정적인 부분을 잘 부각시켜 보세요

    (3) 신입으로 지원/ 급여 50%: 사실 이 부분을 제일 잘 설명하셔야 할 듯 해요. 자리에 비해 넘치는 스펙을 잡아두면 항상 뛰쳐 나가기 때문에 회사 측에서 긴가민가 하겠죠.. 새로운 분야이고, 이 분야에서는 아직 업무 경험이 없기 때문에 신입으로 배우면서 일하겠다.

    너무 우울해 하지 마시고, 자신있게 시원시원하게 답변하세요.
    마음 속에 망설이거나 소극적인 느낌이 있으면 면접할 때 꼭 나타나더라구요.

    내가 회사라면 나에게 어떤 점이 궁금할 것 같은지, 무엇을 확인하고 싶을지.. 잘 생각해 보시고,
    거기에 맞춰 좋은 답변 준비해 보세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64 자는동안 너무 슬퍼서 숨이 막힐듯 깨요 1 너무 16:42:55 102
1226563 잠실 엘스 전세 5억대로 내려갔네요 1 끝없이 내린.. 16:41:51 209
1226562 넘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1 사랑해 우리.. 16:40:56 112
1226561 더민주는 경기는 놔두고 대구경북으로 모조리가라!! 2 ㄴㄷ 16:36:54 116
1226560 우리는 문재인보유국 기레기아웃 16:36:48 100
1226559 자한당은 욕설파일보다 철거민동영상등...정책비판으로 갔어야 했어.. 5 전략미스 16:34:35 111
1226558 부산 경남 유권자들이 역사를 만듭니다. 4 눈팅코팅 16:32:43 105
1226557 사회복지사 실습과목 1 직장인 16:32:37 72
1226556 여자를 부리는데 익숙한 남자들이 있는거 같아요. 2 ㅎㅎㅎ 16:32:01 280
1226555 오늘 한국사능력검정 시험 봤어요 1 .. 16:30:57 155
1226554 비긴어게인 예고편 박정현이 노래 제목 알려주세요 2 ? 16:28:38 199
1226553 영어 잘하는 남자, 중국어 잘하는 남자 7 ... 16:25:29 241
1226552 비긴어게인 박정현 최고네요 9 oo 16:22:42 697
1226551 강아지 풀어놓고 놀수있는곳 어디있나요 6 ㅇㅇ 16:20:44 234
1226550 ‘레밍 발언·물난리 외유’로 논란됐던 충북도의원들은 지금 3 snowme.. 16:17:52 343
1226549 24개월 아기랑 뭐하고 놀아요?? 2 ........ 16:16:42 133
1226548 맛깔난 오이지 파는 곳 소개해주세요~~^^ daian 16:16:21 69
1226547 보약 먹는 주기좀 알려주세요. 1 보약주기 16:10:57 135
1226546 디카프리오 전여친 중에 어린시절 레오와 사귈거라 예상했던 배우 .. 4 16:09:39 732
1226545 16년만의 맞벌이 2주차 집안일 못하겠어요 11 힘드로 16:07:41 1,469
1226544 강남에 닭백숙 맛있게 잘하는집 있나요? 16:02:21 83
1226543 전원( 숲속)에 독서실있는곳없을까요? 광주광역시근교 3 ar 16:00:38 260
1226542 골뱅이통조림 쐬주 15:58:48 172
1226541 어지럼증때문에 미치겠어요... 5 조언좀 15:57:52 719
1226540 일어날일을 십년전에 보는거 8 데자뷰 영.. 15:53:38 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