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관통기법 이비인후과, 못 찾겠어요. 도와주세요!!

중이염 | 조회수 : 3,372
작성일 : 2013-01-07 09:25:56

어제 아이 중이염 때문에 글 올렸던 엄마인데요, 댓글들 보고 이관통기법 이비인후과 검색해봤는데, 분당에 있는 병원밖에 못 찾겠어요. 제가 구로구 살아서 분당은 멀어도 너--무 멀어요.

밤에 잠도 안 자고 검색했는데 못 찾겠어요.

아이가 겉보기엔 완전 멀쩡한데, 귀만 그래요. 첨엔 진물 나고 아프고 했는데, 한 달 항생제 먹고 난 지금은 물만 안 빠진 상태예요. 그냥 폴리저백 사서 하긴 좀 그래서 일단 진료 받아보고 하려는데, 도저히 못 찾겠어요.

일단 낼은 부천성모병원 잘 보시는 의사분께 찾아가려고 하는데, 만약 거기서 튜브수술 하자고 하면, 그 전에 이관통기법 함 해보려구요.

아데노이드카 큰 편이라서 그것도 물어봐야 하지만, 아직 절제할 단계가 아니라고 하면 귀 때문에 수술하긴 좀 그래서요.

병원 아시는 분, 제발 알려주세용.. 7살 유치원 겨울방학을 병원만 다니다가 끝나네요..에효^^;;

IP : 221.151.xxx.8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0:47 AM (203.226.xxx.240)

    어제 짧게 댓글 달았던 이입니다.분당 병원밖에 없나요?암턴 저도 분당으로 다녔어요.거기가 제일 유명한듯하여.주변에 실제로 다녀서 나은 이도 있었고요.저도 집이 구로 근처에요 게다가 직장도 다녀서 토욜마다 남편이랑 같이 다녔어요.가서 기다리고 집에 돌아오면 거의 하루 다 같던것 같아요.덕분에 정자동 이쁜까페가서 맛있는 브런치도 먹고 오고 그랬답니다.중이염이 사실 큰 중병은 아닌데 수술해야한다고 하니까 겁이 덜컥 나는건 사실이에요.아마 님 아이도 생각보다 금방 치료될거에요.

  • 2. 어제 글쓴 사람
    '13.1.7 11:07 AM (121.124.xxx.15)

    원래 댓글 잘 안 다는데 이상하게 원글님 글이 눈에 띄네요.ㅎ

    애가 일곱살이면 제가 갈쳐드린 방법 입다물고 코 손으로 잡고 코 풀듯 부는 법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 같긴 한데요. 한번 시켜 보세요. 그럼 먹먹하던 거 없어진다고 할 것인데.. 물론 병원에 가는 게 더 확실하긴 하겠지만요.

    제가 지금 검색해보니 베일러분당만 나오네요. 전에는 병원 대여섯개 정도 검색 되었거든요. 사실 저도 분당병원 갔어요. 저희집에선 가까워요.

    원글님 댁에선 멀긴 한데 한번 가서 플리처백 사고 (여기서 바가지는 좀 각오하셔야 함. 십만원 넘게 받음.TT) 어떻게 하는지 요령 한번 배우고 집에서 매일 6번쯤 하는 거고요. 한 오일 지나서 동네 병원 가서 물 다 빠졌나 확인해도 될 거 같아요.

    근데 검색하다보니 아래 글이 있네요. 이분은 보라매공원 근방에서 병원 다녔으니 구로구와 가까울 거에요. 가까운 병원 찾으려면 이분 하신 방법대로 동네 이비인후과 다 전화 걸어보세요.

    애기가 다닌 개인이비인후과(이부분은 수정합니다) - 네이버에 이비인후과를 검색하면 지역정보에서 집근처에 있는 이비인후과가 20개 이상이 검색이 됩니다. 조금 수고스럽지만 각 병원에 일일이 전화을 해보시면 이중에서 이관통기법(earpopper, 폴리처에어백)을 실시하는 병원이 있습니다. 그 병원을 방문하시어 담당의사 선생님께 진료을 보시고 방법을 배운이후에 집에서 시행하시면 됩니다. 일주일 정도 하신이후에 다시 병원을 방문하여 귀상태를 점검하시면 됩니다. 2주정도면 상당히 호전되게 됩니다. 걱정하지 마시고 편안한 마음으로 애기와 놀이을 하듯이 시행하시면 됩니다.

  • 3. 어제 글쓴 사람
    '13.1.7 11:09 AM (121.124.xxx.15)

    근데 참 웃긴게요. 한 삼십년 이상 전에는 오히려 이관통기법을 병원에서 흔하게 했나봐요. 연세 있으신 친척분들은 자기 어렸을 때 중이염 그렇게 고쳤다면서 말씀해 주시던데요. 요즘은 항생제 쓰는 게 병원에 더 이윤이 되어 그런지 병원 찾는 것도 일이네요.

  • 4. 원글
    '13.1.7 11:21 AM (221.151.xxx.80)

    댓글 달아주신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어제 검색하다 지쳐서 다시 문의했네요.
    정말 좋은 병원 찾는 것도 일이에요. 아직 어린데 덜컥 수술하기도 그렇구요.
    신경써서 조언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해요. 복 많이 받으실 거예요^^

  • 5. 돌돌엄마
    '13.1.8 12:06 AM (112.153.xxx.6)

    저도 어제 댓글달았었는데.. 전 아마존 직구로 ear popper 샀어요. 아직 배송 전인데 검색요망! 한 200불 하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69 노견인데 심각하게 안락사 고민하게 되네요 .. 07:19:14 5
1225068 돼지고추장찌개 한냄비 그대로 있는데 냉동해도 될까요? 어쩌나 07:16:31 21
1225067 살만안찌면 소원이 없겠어요 2 07:10:55 146
1225066 대구에 천연발효종 치아바타 맛있는 빵집 소개해드릴게요. .... 07:10:10 57
1225065 이번 오뉴월에 과연 서리가 내릴까요? 저주 07:07:47 73
1225064 노란색 말고 흰빛나는 전구 사려면 무슨색 골라야 하나요? 2 전구 06:51:20 270
1225063 찍찍이 헤어롤 이쁘게 말고 싶어요. 1 찍찍 06:37:08 450
1225062 오늘 중국발 황사가 몰려온다니 준비들 하셔야겠어요. 대기 06:36:20 318
1225061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2 06:00:20 185
1225060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4 oo 05:49:15 369
1225059 82 눈이 정확해요 9 역시 05:40:15 1,870
1225058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6 .. 05:37:08 913
1225057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2 부선항 05:30:29 816
1225056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12 05:11:02 1,460
1225055 부자들 참 많네요 5 동그람 04:43:10 2,115
1225054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2 케바케 04:30:22 1,101
1225053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602
1225052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6 oo 03:48:59 917
1225051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142
1225050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4 .... 03:13:30 1,564
1225049 문소리 몸매가 3 박하사탕 03:11:01 2,690
1225048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687
1225047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35 ㅇㅇ 02:57:01 3,762
1225046 정은채 너무 이뻐요... 11 .. 02:36:27 2,283
1225045 저탄수 넘 어려워요 6 저탄수식차림.. 02:14:04 1,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