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스트글<~다.계란찜> 글에서 암환자 수발 전문이었다는 님을 애타게 찾아요.

애타게급구 | 조회수 : 3,900
작성일 : 2013-01-07 08:40:51

저도 그글 참 잼나게 봤습니다.

댓글중 눈에 확뜨이는 글이 지금 항암받으러와서 잼나게 웃었다는 댓글에 암환자 수발 전문이었다며 아버님 한번도 병원밥 안드시게 했다는 82님을 봤어요.

저희 친정아버지께서 지금 폐암선고를 받으시고 수술 가능 여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계세요.

정말 자식이 되서는 간병중이신 엄마, 투병중이신 아빠한테 맛난 밥 한끼 해드려야 하는데..

제가 주부 10년차이지만 직장생활한다는 핑계에다 손이 손이 아니라 발인지라 정말 할줄 아는 음식이라고는 된장찌게 김치찌게 계란말이 요런 자취생 수준이어서 정말 고생하시는 엄마 기운 북돋아 드리고 싶고, 친정아빠도 수술전에 보양식좀 제손으로(식사는 잘하시는 편이시거든요) 해드리고 싶은데..

제손으로는 만들기는 커녕 뭘 사다드리고 싶어도 어떤게 좋을지 당최 감이 안옵니다.

주위에 그런 분 계셨던 82님들. 어떤걸 사다드리거나 해드리면 좋을지 추천좀 해주세요.

특히 그 수발 전문이라는 82님은 제가 정말 후히 사례해 드리고 애걸복걸 부탁 드리고 싶을 정도랍니다.

지나치지 마시고 뭐가 좋다더라 한말씀씩만 해주시면 정말 감사드리겠습니다..

   

IP : 211.168.xxx.52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항암 마칠때까지는
    '13.1.7 8:45 AM (180.231.xxx.22)

    수술전부터 항암 마칠때까지는 무조건 체력이 뒷받침되어야하기에 질좋은 단백질 위주로 식단 짜세요. 질좋은 육고기. 생선. 두부와 계란. 하지만 두부와 계란보다는 소고기 오리고기 닭고기 돼지고기가 더 기운내기에는 좋아요. 이 단백질이 주가 되어야 하고 나머지는 신선한 채소와 과일.

  • 2. ...
    '13.1.7 8:53 AM (59.86.xxx.85)

    윗님말씀처럼 항암중에는 음식가리지않고 잘드셔야 독한항암약을 이겨낼수있어요
    제경우항암받을때 기름기적은쇠고기 안심과 오리고기 사다가 구어서 야채깔고 샐러드만들어 거의 매끼먹었고
    장어구이 추어탕등 고단백요리많이먹었어요 간식으로 신선한과일도 많이 먹었구요
    항암맞으면 백혈구 떨어질지모르니 고단백으로 환자입에맞는음식으로 잘드시게 해드리세요
    뭐든 잘드셔야 병을 이겨냅니다

  • 3. ...
    '13.1.7 9:12 AM (180.64.xxx.118)

    원글님 저에요.
    시아버님과 시작은아버님, 제 이모 이렇게 세분 암치료 받으셨어요.
    저희 아버님의 경우 대장암 수술 하신 후 2주에 한번씩 항암 받으러 다니셨고
    시작은아버님은 담도암으로 오랫동안 투병하셨어요.
    그런데 항암 받으시면 속이 미식거려서 음식을 잘 못드시고 병원밥은 더 못드시더라구요.
    그래서 이것저것 많이 해드렸어요.
    하지만 어르신들은 젊은 사람과 달리 소화 능력이 떨어져서 단백질 소화가 힘들어요.
    그래서 탕종류나 찜종류로 음식 많이 해드렸는데
    바다장어 구해서 장어탕도 끓였고 오리도 훈제보다는 생오리 사다 백숙 끓이고
    쇠고기는 찜으로 많이 해드렸어요.
    그리고 한가지 고민하셔야 하는 건 항암치료 받으면 비위가 약해지셔서
    일반적인 음식인데도 잘 못넘기시고 구역질을 자주 하시더라구요.
    전 상큼하게 조리하거나 약간 매콤하게 조리를 했습니다.
    항암치료 하러 1박2일 입원하시면 매끼니 새로 해서 가져다 드렸는데
    나물 한가지와 단백질 한가지 채소와 과일 한가지를 해드렸어요.
    나물은 들깨가루 넣고 걸죽하게 하는 스타일이나 두부랑 함께 무치는 식으로 했고
    단백질은 소화 잘되게 찜이나 탕으로 많이 했고
    채소는 샐러드 해드렸더니 젊은 사람이 아니라 별로 안좋아하셔서
    양념된장 맛있게 해서 쌈처럼 드시게 하거나 리틀스타님 연근초무침 자주 해드렸어요.
    정성들여서 하시면 되요.
    특별한 비법보다는 그것 밖에 없는 것 같아요.
    아버님의 경우 완치하셔서 지금은 건강하시지만
    시작은아버님은 얼마전 돌아가셔서 좀 더 잘해드릴 걸 하는 마음이 많이 남아요.
    이모는 아직 투병 중이신데 연세가 들수록 진행속도가 느려서
    어르신들 보다는 젊은 사람이 더 힘든 게 암인 것 같아요.
    시작은아버님, 이모 모두 가족도 있고 경제적인 것도 여유로운 편이지만
    그냥 제가 좋아서 하는 일이었어요.
    그러니 솜씨 걱정하지 마시고 즐거운 마음으로 해드리세요.

  • 4. 감사
    '13.1.7 9:25 AM (59.16.xxx.37)

    위분 글 많은 도움 받으실 것 같아요.
    맘이 참 고운분 같아 제 맘이 흐뭇 합니다
    애 많이 쓰셨네요.

  • 5. 저장
    '13.1.7 9:30 AM (14.52.xxx.5)

    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ㅂ

  • 6. 원글
    '13.1.7 9:41 AM (211.168.xxx.52)

    이렇게 바로 답변 주실줄 몰랐어요.
    점세개님 비롯해 조언해주신 분들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가족보다 더 나은 도움 주시는 82님들 계셔서 정말 좋습니다.
    저도 못하는 요리나마 이 댓글들 요리책삼아서 열심히 해봐야겠어요.

  • 7. ...
    '13.1.7 10:01 AM (175.223.xxx.86)

    암수발 음식들 여러가지있네요

  • 8. 저희시아버님
    '13.1.7 10:19 AM (203.112.xxx.128)

    방광암 진단 받으시고 수술, 항암치료 진행할 예정인데 항암치료가 힘들다는 생각만 했지 식사도 더 신경써서 하셔야 한다는건 생각 못하고 있었네요... 떨어져 사는 직장 다니는 며느리라서 한정적이지만, 그리고 저도 음식 솜씨 너무 없지만 도움 되는 덧글 주신 님들 감사합니다.

  • 9. 82에는
    '13.1.7 10:34 AM (121.134.xxx.102)

    마음 따뜻한 분들도 많네요.
    여러가지로 배웁니다.

  • 10. 메뉴 방출
    '13.1.7 10:35 AM (122.199.xxx.101)

    아버지가 병원밥을 전혀 손도 안대세요. 황제병!
    그래서 입원만 하면 반찬해서 소형 아이스박스, 보온도시락 들고 매일 달립니다.
    단, 암환자는 아니세요.
    그래도 참고되실까 해서 제가 가지고 달렸던 메뉴 방출합니다.
    갈비찜, 닭안심샐러드, 훈제오리샐러드, 관자버터구이, 쇠고기완자, 도토리묵무침, 더덕구이,
    빈대떡, 간장게장, 양념게장, 굴탕, 굴꼬지구이, 꼬막무침, 전복찜, 해물파전
    삼계탕, 추어탕, 선지국, 장어구이, 찰밥, 불고기, 민어구이, 생선조림, 새우소금구이 등등

  • 11. 메뉴방출님글중에서
    '13.1.7 10:51 AM (59.86.xxx.85)

    항암중에는 게장같이 날생선은 간수치를올리거나 감염되어서 백혈구수치를 떨어뜨릴수있어서 금지음식입니다
    훈제요리나 족발등은 한약이 들어갈수있어서 금지구요

  • 12. ...
    '13.1.7 10:53 AM (180.64.xxx.147)

    항암 중에는 너무 고단백은 사실 힘들어요.
    그러니 평소 좋아하시는 음식을 만드시되 소화가 더 잘되게 하시면 되요.
    해산물을 전복죽 정도가 좋고 고기도 구이보다는 찜이 더 좋구요.
    그래서 암환자 수발이 쉬우면서도 어려워요.

  • 13. 전요
    '13.1.7 11:31 AM (119.67.xxx.75)

    닥치는대로 잘먹었어요.
    항암 하면서..소고기 되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곱창 까지 먹었네요.
    암 걸리면 채식만 해라 어째라..전 하나도 안믿었어요.
    항암 하고 나면 일주일 동안 흰 죽만 경 먹다가
    입맛이 돌아오면 열심히 먹고 또 항암 하러가고..
    한약제는 간에 무리가 와서 간수치를 높이니 절제했고
    너무 단거 너무 기름진거 빼고는 잘먹었네요.
    잘먹어야 체력이 튼튼해져서 항암도 견디지요.
    그리고 지금도 마찬가지에요.
    이제 2년 됐는데 전 잘먹습니다.
    덕분에 살은 쪘지만 살이 뭐 대순가요..
    재발 없이 건강한게 낫지요.
    개똥같이 굴러도 이승이 낫다잖아요.

  • 14. **
    '13.1.7 11:59 AM (121.88.xxx.128)

    직장암 남편에게 천연요리로 도움준 김옥경님 검색해보세요.
    [직장암을 이겨낸 송학운 김옥경 부부의 신비암치료 극복사례/직장암 이겨낸 송학운 김옥경부부의 신비한 밥상음식, 암치료방법 대장암 예방 / 암을 이긴다 - http://m.cafe.daum.net/dreamdaejeon/jFdl/1?docid=3848020424&q=%EB%8C%80%EC%9E...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530 이화여대 수시 교과 궁금증 학부모 16:20:06 19
1314529 9살아들 아래대문이 바로옆 유치 어금니에.. ㅠㅠ 16:20:03 17
1314528 사고치고 심신미약 운운하는것들은 1 분노 16:18:21 30
1314527 경량패딩 어느 브랜드에서 사세요 !! 16:17:40 45
1314526 스벅에서 커피 사고 쇼핑백 하나씩 달라고 하는데 잘못된건가요? 9 .... 16:16:58 289
1314525 파래냄새 이상한데 버려야겠죠? 파래무침 16:16:42 17
1314524 제가 누굴 좋아하는 걸까요? 1 .... 16:16:33 41
1314523 고등 영어 전문과외샘 대부분 연령대가 50대초반인가요 . 16:16:09 51
1314522 카레의 여왕 맛 좋은가요? 1 카레의 여왕.. 16:15:04 54
1314521 프랑스 빠리에서 먹는 크로와상과 강남 유명 빵집 크로와상 차이 .. 1 크로와상 16:14:55 153
1314520 네일샵에 강아지가 있어요ㅜㅜ 4 ........ 16:11:26 321
1314519 몸이 너무 힘든데.. 어찌 해야 할까요?? 11층새댁 16:11:03 113
1314518 세종과고생들. 한성고 갈껄 후회? 과고 16:09:47 233
1314517 이런 사람들은 어떤 유형의 사람들인가요? 2 어렵다 16:09:45 95
1314516 중학교때 제2외국어 하는게 나은가요? . . . 16:09:30 36
1314515 소통 능력은 어떻게 키울수 있을까요? 1 ㅇㅇ 16:07:04 113
1314514 pc방 범인 4 mm 16:01:41 715
1314513 집앞 단골 사우나가 폐업했어요 6 ... 16:01:01 778
1314512 에스비에스 스페셜 포포포 16:00:26 144
1314511 XX 동영상 찍어서 유포하겠다는 중학생 남자애들... 2 .... 15:58:24 459
1314510 나이가 드니 뭔가 메마른 느낌이 나네요 7 ㅇㅇ 15:56:58 632
1314509 세탁기 사기가 왜케 어려운가요~ 2 결정장애 15:53:37 201
1314508 보험 잘 모르는데요‥ ~~ 15:50:36 56
1314507 (19) 디스크 심하신 분들 관계 어떻게 하세요? 7 디스크 15:50:31 874
1314506 베스트글애 있는 시댁과의 일 쓴 사람입니다 5 ... 15:50:22 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