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전 김연아의 성격이 너무 좋고 본받고 싶어요.

선물은 | 조회수 : 6,482
작성일 : 2013-01-07 06:20:56
나이로 치면 저보다 뭐 한참 어린 연아지만
제가 정말 배우고 싶은 것이 연아의 그 성격이에요.
이번 쇼트도 그렇지만 언제나 보면 실수를 한 후에도
거기에 매이지 않고 툴툴 털고 새롭게 시작하는!
어쩜 저렇게 대범하고 침착할까요.
진짜 연아가 제 언니같아요.
옆에서 배우고 싶어요. 연아의 성격을.
참 매력적이에요!!
IP : 148.88.xxx.1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킬리만자로
    '13.1.7 7:35 AM (211.234.xxx.230)

    쇼트 끝나고 들어오면서 이게 뭐야 ㅋㅋㅋ 속상하고 민망했을텐데 그걸 저리 표현하대요.
    그건 아마 본인의 실력이 받쳐주니까 저리 쿨 할수 있지 싶어요.
    첫번째 3 3 점프 날리니까 바로 단독점프였던 트리플 플립에 바로 삼회전 점프 붙여버리잖아요 ㅋㅋㅋ 순발력 판단력도 좋지만 대충해도 됐을 국내경기조차 최선을 다하는 그 성실성도 대단하다싶어요.
    인터뷰도

  • 2. 킬리만자로
    '13.1.7 7:38 AM (211.234.xxx.230)

    에고 짤렸네욤 ㅎㅎ
    경기 끝나고 인터뷰도 본인 경기보다는 후배들 부상 걱정하는 얘기로 맺는걸로 봐서 저 아이는 이 그지같은 대한민국이 그나마 살아갈수 있는 한줄기 희망이구나, 라고 오버할만큼 ㅋㅋ 보석같은 존재예요.
    첫사랑에 실패만 안했어도 딸뻘인 나이지만 정말 본받고 싶어요.

  • 3. --
    '13.1.7 7:39 AM (94.218.xxx.194)

    예전에 초창기때 점프 실수하고 죽썼다고 페이스북이었나? 재밌는 사진이랑 올렸던 기억나네요.
    제가 유일하게 좋아하는 유명인사네요. 현재는^^

    그리고 실수할 경우 대비해서 그 후 몇 가지 조합들 미리 미리 다 준비해 뒀다고 인터뷰 본 거 같아요.

  • 4. ㅎㅎ
    '13.1.7 7:53 AM (122.34.xxx.30)

    팬들이 괜히 '대인배 김슨생'이라고 부르는 게 아니라능~
    소녀시절부터 지켜봤는데, 대범함은 타고 난 것 같아요. 어머님 아버님의 성정을 고대로 물려받았더군요.

  • 5. ^^
    '13.1.7 8:24 AM (116.121.xxx.45)

    초창기가 아니고 뱅쿠버 올림픽 직후 세계선수권 나가서요. 안 나가도 되는 경기 빙연압박으로 나가서 쇼트에서 스핀 실수 하셨다는..
    그리고 팬들은 스핀 실수?!! 하는데 시리얼 사진과 함께 경기말아먹고 시리얼 말아먹는다. 이런 글을 올렸죠.

    트럿트토 실패시 그이후 트플트토 붙이는걸 대비해 연습해둔다고 했었어요. 덕분에 2011 월챔이후 보기 힘들던 트플트토 보았으니 오히려 계탄듯~~^^

    어려서 우승할 경기들 부상을 빙자한 더러운 빙판계 때문에 날려먹은게 많죠. 그걸 종교와 정신력으로 이겨냈으니.. 보통 의 멘탈은 아닌건 확실한거 같아요.
    역대최고 라 부르던 올림픽챔피언때의 점프구성을 그대로 가져오질 않나.. 정말 지구인의 친구 외계 김연아일지도...

  • 6. 1470만
    '13.1.7 9:06 AM (58.87.xxx.208)

    지구에 외계인이 있다면 그것은 연아, 정말 지구인 맞는지 의심스러워요. 실력이나 성격이나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근데 내 딸뻘 그게 함정

  • 7. 하하..
    '13.1.7 9:29 AM (180.64.xxx.251)

    연아가 더 대단한 이유는, 끊임없이 연아를 뒤에서 음해하고 모략하는 강력한 기업들과 일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신적으로 무너지지 않았다는 거죠.
    나라 위해 뭐 한 줌 한 것도 없는 인간들이, 연아 통해서 사욕을 채우려다가 안되니까
    발악하고 나쁘게 만들려고 온갖 짓들 다하는 것을 다 본 팬으로서...
    그녀의 건강한 정신력과 너그러움에 존경을 표합니다.
    저라면 증오심과 복수심에 불타 스스로 주저앉았을텐데...

    어린 그녀의 그 대인배같은 마음이 너무 존경스러운 요즘입니다.
    아이비스포츠와 그에 빌붙은 추잡한 기자들은 정신 차리길.
    듣도보도 못한 얼굴 좀 반반한 애 내세워 연아 라이벌이라는 둥하면서 악착같이 연아 발목 잡고
    커피 마시는 거 보니 피겨 그만둔거라는둥, 회사 대표가 지 랄을 하고...참 추잡한 짓들을
    잘 넘긴 그녀의 멘탈이야말로 존경하고 배우고 싶습니다...

  • 8. 저의 워너비
    '13.1.7 9:39 AM (121.141.xxx.125)

    대인배죠.. 여자고 어린 처녀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존경스러워요.
    네 제 롤모델 입니다.

  • 9. 어느 위인보다
    '13.1.7 12:32 PM (14.50.xxx.91)

    어떤 위인전을 읽어도 김연아선수에게서 받은 감동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제게는 현존하는 위인이네요
    감사하고 본받고 싶은 면이 한두가지가 아니에요

  • 10. hoony
    '13.1.7 1:34 PM (49.50.xxx.237)

    털털한 성격이더라구요.
    말하는것도 시원시원하고.

  • 11. 디케
    '13.1.7 2:01 PM (112.217.xxx.67)

    정말 사랑스럽습니다.
    연아는 어떤 칭송의 말로도 부족한 것 같아요.
    대한민국의 살아있는 국보라 생각합니다.

  • 12. ㅎㅎㅎ
    '13.1.7 3:45 PM (222.237.xxx.150)

    연아선수 멘탈갑이에요. 정말 좋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65 남친은 결혼생각이 없을까요 가을바람 01:54:03 47
1127764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 01:52:17 23
1127763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7 잘쌩김 01:40:07 213
1127762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직장생활 01:37:24 67
1127761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117
1127760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121
1127759 지적은 지적질 2 01:26:19 215
1127758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139
1127757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7 187426.. 01:02:47 1,223
1127756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7 -- 01:02:43 398
1127755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2 ... 00:49:49 247
1127754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4 ... 00:41:50 491
1127753 미술 전공하셨거나...조예가 깊은분 ... 00:36:03 319
1127752 오늘 두 새댁 보고 가슴이 서늘했네요 3 이사 00:35:32 2,294
1127751 장손왕족발 사왔는데....... 롯데마트 00:29:09 195
1127750 인터넷으로 옷을 살때요 1 쿠크 00:24:35 543
1127749 재섭는 남편 3 gma 00:20:23 839
1127748 자궁암검사시 5 물혹보이나요.. 00:19:12 636
1127747 여윳돈 4억 생기면 어디에 투자하시겠어요? 7 임대사업자아.. 00:10:53 1,669
1127746 국간장이 원래 까만색?인가요? 1 국간장 00:10:24 229
1127745 최승호 MBC 사장 취임후 터진 대형 오보 SNS 반응 13 .... 00:09:06 1,729
1127744 지금 홈쇼핑에나오는 반트쿠션 써보셨나요? 노란톤?핑크톤? 1 ^^ 00:07:08 546
1127743 해열제 교차복용 알려주세요! 4 궁금 00:06:34 256
1127742 저 토요일날 워너원 콘써트에 가요~~!! 10 기다려 다니.. 00:06:06 415
1127741 누가 잘못한 건가요? 45 객관적으로 00:04:41 2,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