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돈 잃어버렸어요..ㅠㅠ

속상해요 | 조회수 : 4,857
작성일 : 2013-01-07 02:13:00

오늘 정말 오랫만에 친구들 만나서 신나게 수다떨고

며칠전에 나 수술받았다고 친구들이 돈 모아서 예쁜 핑크봉투 건네주길래 소중히 받아가지고 와서는..

집앞 주차장, 차에서 내리다가 흘렸나봐요..ㅠㅠ

바로 안것두 아니고 집에 들어와서도 4시간이나 지난뒤에 발견해서

찾아봐도..흔적도 없구..

넘 속상해서 잠이 다 안오네요..

친구들한테 미안해서 말도 못하겠고..속은 답답하고..

여기다 하소연해봐요..ㅠㅠ

엘레베이터에 분실했다고 써서 붙여도 못 찾겠죠??

기부했다치자 생각하려고 해도 넘넘 속상하네요..

IP : 125.177.xxx.2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틈새꽃동산
    '13.1.7 2:20 AM (49.1.xxx.12)

    어찌 그럴꼬..남자야 그런 봉투는 주머니에 넣고
    것도 속주머니에 넣지만....

    여자는..보통 백이라고 그 안에..또 그안에 지갑같은데
    안넣나요?

    워쨔스까..어쩌누....

  • 2. 잉글리쉬로즈
    '13.1.7 2:21 AM (218.237.xxx.213)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환장하죠ㅠㅠㅠㅠㅠ 제가 그 기분 잘 알아요ㅠㅠㅠㅠ
    막상 잃어버렸을 땐 눈물도 안 나왔었어요ㅠㅠㅠㅠ

  • 3. ..
    '13.1.7 2:25 AM (125.177.xxx.222)

    - 아, 4만원..ㅠㅠ 택시기사 아저씨 나빠요ㅠㅠ
    - 차안에서 신랑한테 자랑한다고 꺼내보였다가 가방에 다시 안 넣었나봐요..ㅠㅠ
    넣었는지 안 넣었는지도 생각이 안나니..
    - 액땜했다 쳐야겟죠..
    - 안그래도 이글 쓰면서 로즈님 생각이..^^;;
    저도 첨엔 담담했는데..생각하면 생각할수록..휴~

    암튼, 글이라도 써서 위로 받으니 좀 맘이 가라앉네요..늦은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꾸벅~

  • 4. 잉글리쉬로즈
    '13.1.7 2:28 AM (218.237.xxx.213)

    네 저도 찾으니까 글케 혼냈던 자신에게 미안해서, 그리고 또 멘붕도 하고, 뭐 그래서 그때부터 운 거였어요. 힘내세요. 친구들 돈이니까 미안해서 그러셨지만, 친구들 있으니까 돈 좀 없어도 된다고 생각하세요. 그리고 입원하고 그러면 정말 기운 없어서, 벼라별 실수가 잦아요. 수술하셨으니 오죽하시겠어요. 이제부터 몸조리하시는 거예요.

  • 5. ..
    '13.1.7 2:28 AM (110.14.xxx.164)

    저도 얼마전에 100 불 없어졌어요 ㅡㅡ
    오래전엔 남편이 두번이나 지갑 흘렸고요
    달러가 많아서 ..100만원쯤 들었던거 같아요

  • 6. 틈새꽃동산
    '13.1.7 2:50 AM (49.1.xxx.12)

    독과 약은 극과 극이지만 통하고
    돈 사만원 인지 사십만원 인지..
    위로 받는 방법은 하나 있긴한데....

    뭐냐면.. 그 돈만큼 어디다 기부를 하는거야요.
    그러면 괜찮을것 같아요.

    나도 앵벌이하다 아주 싸나운 벗님들 만날때 있는데
    그럴때..그렇게해요.

  • 7. 뽀로로32
    '13.1.7 9:27 AM (218.238.xxx.172)

    저 공항에서 3000불 잃어버렸었어요 ㅠㅠ 외국에서 일할때였는데 그때 제 한달 월급 ㅠㅠ 위로되시나요?

  • 8. ..
    '13.1.7 10:53 AM (125.177.xxx.222)

    -저도 좋은일 생기겠죠?좋은 말씀 감사드려요
    -100만원!3000불! 에구 제가 다 더 속상하네요

    요새 잃어버리는것도 없이 잘 지내다가 첨으로 큰돈 잃어버려서 너무 속상했는데
    따뜻한 말씀들 넘 감사드려요~~
    새해에는 제가 대신 액땜해 드렸으니 다들 복만 많이 받으세요^^~

  • 9. 남편이
    '13.1.7 11:34 AM (119.67.xxx.75)

    용돈으로 준 40만원 봉투에 고이넣어서 잘 뒀는데
    찾아도 없어요..3년째..아마 버리는 틈에 같이 휩쓸려 간거같아요.
    그냥 포기했답니다..

  • 10. 다행
    '13.1.7 4:31 PM (116.37.xxx.141)

    더 큰일.....
    그 돈으로 막았다 생각하세요


    이상
    맨날 질질 흘리는 아줌마가 , 남편에게 큰소리 칩니다
    이걸로 막았다. 다행이지요 알아라.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20 역시 탁모씨의 기획이군요. @@ 08:41:14 76
1130019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6~12.17(토~일) 1 이니 08:37:14 25
1130018 서울인데. 오늘 운전 하시나요? 1 서울 08:35:05 143
1130017 국민분노가 하늘 찌르네요.오늘벌써2700명추가! 6 새로운청원 08:33:31 333
1130016 세수 안한 상태에서 팩하는 거 괜찮나요? 세수 08:29:46 47
1130015 외신: ‘미들 파워’ 국가로 진화하는 한국 (ASIA TIMES.. 3 ㅇㅇ 08:29:32 272
1130014 아침 챙겨드세요? 2 08:28:30 176
1130013 환경미화원과 경비원님 패딩 어느 브랜드 좋아하실까요? 670 08:26:14 125
1130012 중국 구채구 궁금 08:21:42 99
1130011 교황"선정보도,편파보도는 큰 죄악" 3 엄지척 08:13:29 259
1130010 자식 입장에서 느끼는 부모로부터 받은 사랑이란 3 사랑 08:11:30 472
1130009 대만 호텔 추천해 주세요.. 2 자유여행 08:03:43 154
1130008 안식년에 대해 알려 주세요 기차 08:00:52 147
1130007 단독]나는 왜 한의사를 그만두려 하나 3 ........ 07:58:59 918
1130006 김광수기레기의 허겁지겁 기사 수정 13 richwo.. 07:54:15 899
1130005 재봉틀 쓰시는분 2 유리병 07:52:18 162
1130004 요즘 애들은 쿨한 엄마를 최고라고 생각하던데요 5 엄마 07:41:01 801
1130003 뉴스공장-중국통신원연결했어여! 13 ㅇㅇ 07:34:12 902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 4일동안 보.. 06:44:41 335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2 초등아이 06:42:29 779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3 oo 06:40:51 429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144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24 사랑 06:19:11 2,936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7 미친 06:18:48 3,992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3 ㅇㅇ 05:42:34 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