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돈 잃어버렸어요..ㅠㅠ

속상해요 | 조회수 : 4,878
작성일 : 2013-01-07 02:13:00

오늘 정말 오랫만에 친구들 만나서 신나게 수다떨고

며칠전에 나 수술받았다고 친구들이 돈 모아서 예쁜 핑크봉투 건네주길래 소중히 받아가지고 와서는..

집앞 주차장, 차에서 내리다가 흘렸나봐요..ㅠㅠ

바로 안것두 아니고 집에 들어와서도 4시간이나 지난뒤에 발견해서

찾아봐도..흔적도 없구..

넘 속상해서 잠이 다 안오네요..

친구들한테 미안해서 말도 못하겠고..속은 답답하고..

여기다 하소연해봐요..ㅠㅠ

엘레베이터에 분실했다고 써서 붙여도 못 찾겠죠??

기부했다치자 생각하려고 해도 넘넘 속상하네요..

IP : 125.177.xxx.2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틈새꽃동산
    '13.1.7 2:20 AM (49.1.xxx.12)

    어찌 그럴꼬..남자야 그런 봉투는 주머니에 넣고
    것도 속주머니에 넣지만....

    여자는..보통 백이라고 그 안에..또 그안에 지갑같은데
    안넣나요?

    워쨔스까..어쩌누....

  • 2. 잉글리쉬로즈
    '13.1.7 2:21 AM (218.237.xxx.213)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환장하죠ㅠㅠㅠㅠㅠ 제가 그 기분 잘 알아요ㅠㅠㅠㅠ
    막상 잃어버렸을 땐 눈물도 안 나왔었어요ㅠㅠㅠㅠ

  • 3. ..
    '13.1.7 2:25 AM (125.177.xxx.222)

    - 아, 4만원..ㅠㅠ 택시기사 아저씨 나빠요ㅠㅠ
    - 차안에서 신랑한테 자랑한다고 꺼내보였다가 가방에 다시 안 넣었나봐요..ㅠㅠ
    넣었는지 안 넣었는지도 생각이 안나니..
    - 액땜했다 쳐야겟죠..
    - 안그래도 이글 쓰면서 로즈님 생각이..^^;;
    저도 첨엔 담담했는데..생각하면 생각할수록..휴~

    암튼, 글이라도 써서 위로 받으니 좀 맘이 가라앉네요..늦은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꾸벅~

  • 4. 잉글리쉬로즈
    '13.1.7 2:28 AM (218.237.xxx.213)

    네 저도 찾으니까 글케 혼냈던 자신에게 미안해서, 그리고 또 멘붕도 하고, 뭐 그래서 그때부터 운 거였어요. 힘내세요. 친구들 돈이니까 미안해서 그러셨지만, 친구들 있으니까 돈 좀 없어도 된다고 생각하세요. 그리고 입원하고 그러면 정말 기운 없어서, 벼라별 실수가 잦아요. 수술하셨으니 오죽하시겠어요. 이제부터 몸조리하시는 거예요.

  • 5. ..
    '13.1.7 2:28 AM (110.14.xxx.164)

    저도 얼마전에 100 불 없어졌어요 ㅡㅡ
    오래전엔 남편이 두번이나 지갑 흘렸고요
    달러가 많아서 ..100만원쯤 들었던거 같아요

  • 6. 틈새꽃동산
    '13.1.7 2:50 AM (49.1.xxx.12)

    독과 약은 극과 극이지만 통하고
    돈 사만원 인지 사십만원 인지..
    위로 받는 방법은 하나 있긴한데....

    뭐냐면.. 그 돈만큼 어디다 기부를 하는거야요.
    그러면 괜찮을것 같아요.

    나도 앵벌이하다 아주 싸나운 벗님들 만날때 있는데
    그럴때..그렇게해요.

  • 7. 뽀로로32
    '13.1.7 9:27 AM (218.238.xxx.172)

    저 공항에서 3000불 잃어버렸었어요 ㅠㅠ 외국에서 일할때였는데 그때 제 한달 월급 ㅠㅠ 위로되시나요?

  • 8. ..
    '13.1.7 10:53 AM (125.177.xxx.222)

    -저도 좋은일 생기겠죠?좋은 말씀 감사드려요
    -100만원!3000불! 에구 제가 다 더 속상하네요

    요새 잃어버리는것도 없이 잘 지내다가 첨으로 큰돈 잃어버려서 너무 속상했는데
    따뜻한 말씀들 넘 감사드려요~~
    새해에는 제가 대신 액땜해 드렸으니 다들 복만 많이 받으세요^^~

  • 9. 남편이
    '13.1.7 11:34 AM (119.67.xxx.75)

    용돈으로 준 40만원 봉투에 고이넣어서 잘 뒀는데
    찾아도 없어요..3년째..아마 버리는 틈에 같이 휩쓸려 간거같아요.
    그냥 포기했답니다..

  • 10. 다행
    '13.1.7 4:31 PM (116.37.xxx.141)

    더 큰일.....
    그 돈으로 막았다 생각하세요


    이상
    맨날 질질 흘리는 아줌마가 , 남편에게 큰소리 칩니다
    이걸로 막았다. 다행이지요 알아라.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733 마트에 양파를 배달주문해서 왔는데요 5 .. 20:14:34 178
1223732 풍치,충치,사랑니발치,턱관절 장애 어느 것 먼저 치료? ㅣㅣ 20:13:59 35
1223731 헤나로 집에서 염색하시는 분 계세요? 머리 20:12:49 38
1223730 반포나 고터쪽 방학때 1대1로 배울수있는 수학학원 중고등맘 20:11:42 53
1223729 희귀 성씨 1 ㅜㅜ 20:11:18 130
1223728 서울대학병원 직원구내식당 밥이 심하네요. 1 세상에 20:11:03 251
1223727 어떤 배우의 연기 변신이 기억 남으세요? 6 배우 20:05:29 236
1223726 성년의 날 나이 바뀌었어요? 2 성년의날 20:02:48 90
1223725 눈썹거상 2 .. 20:01:42 231
1223724 내일 절에 가려고 하는데요~ 5 애둘맘 19:55:00 346
1223723 이럴때 가스도 샌건가요? ... 19:52:54 87
1223722 명예훼손으로 걸었나보네요. 4 늑대와치타 19:49:18 880
1223721 북한이 저럴수록 자한당 좋은일만 시킴 6 ㅇㅇㅇ 19:47:22 353
1223720 고딩 아들 집에서 짜증을 많이 내요 5 19:47:20 485
1223719 일반 상가 수도요금이 너무 많이 나와서요. 셀러브리티 19:47:08 104
1223718 사람 찾는 방법 있을까요? 3 ...,, 19:46:43 276
1223717 스텐레스로 된 반찬통 쓰시는 분 계신가요? 5 궁금 19:41:16 538
1223716 수학요~(중등 ㅡ고등)가능? 4 궁금해용 19:39:42 186
1223715 리빙한국 프라이팬 어떤가요? ㅇㅇ 19:39:23 45
1223714 입이방정 바보 19:38:48 166
1223713 내일 pd 수첩 내용 보셨어요? 5 .. 19:36:31 700
1223712 우리나라 성씨중 "헌" 씨 있나요 ? 5 심플앤슬림 19:34:07 758
1223711 북한 또 왜저래요? 14 짜증나 19:33:54 1,946
1223710 밥먹고 몇분후에 누워도 될까요? 5 참을인 19:32:05 467
1223709 아이피 변동 질문인데요 사소한 궁금.. 19:28:47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