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본 영화에 나오는 약간 낡고 아담한 집에 대한 로망이 있어요

84 | 조회수 : 4,306
작성일 : 2013-01-07 00:16:24

저는 새로 지은 아파트 들어온지 5년정도 됬어요..그전엔 빌라,단독에 살았었구요.

아파트 이사와서 제일 실망한게 비오는날 빗소리가 안들리는게 정말 아쉬웠어요..

비오는날 창문 열어놓고 빗소리 듣는걸 참 좋아했는데 여기가 그리 고층도 아닌데(6층)

땅바닥에 떨어지는 빗소리가 안들리더라구요..

 

깔끔하고 우와하게 하고 사시는 것을 대체로 좋아하실텐데

저도 뭐 크게 다르진 않은데요

그래도 한번 살아보고 싶은 집은 미국이나 유러피안 스타일의 넓직하고 마당 넓은 집 말구요

왜 단조로운 일본 영화에 등장 할 법한

작고 아담한 다세대 주택이나 빌라거든요.

거기에 이것저것 깔끔한 주부의 손때가 묻은 잡동사니들이 좁은 집을 잘 메꾸어 주고 있는

그런 집이요..

 

예전에 녹사평쪽을 한번 갔었는데 거기가 서울치고 녹지가 좀 있는 편이잖아요.

거기에 서민형 빌라인지 층낮은 아파트인지(4층)가 있었는데 거기 앞에서 우연히

그곳을 올려다 보다가 베란다에서 이불을 널고 있는 주부를 봤는데

그 모습이 잊혀지질 않아요... 어찌보면 아무런 임팩트가 없는 장면일텐데

색이 약간 바래서 편안한 느낌을 주는 베란다와

너무 높지 않고 적당한 높이의 층수,,

사람 사는 냄새가 나더라구요...

 

오세훈이 뉴타운으로 서울 갈아엎을때 정말 저런 빌라도 이제 다 없어지겠구나 하고

퍽 마음이 아펐죠..

 

아래 신축 빌라 질문 올리신 분 계셔서 문득 글 올려봤어요..

이거 참 마무리를 어떻게 하지....;;;

 

IP : 114.202.xxx.107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ㅎ
    '13.1.7 12:20 AM (193.83.xxx.244)

    그러게요. 근데 전 치안때문에 이젠 빌라나 단독은 못 갈거 같아서 아쉽네요.

  • 2. 미투
    '13.1.7 12:23 AM (112.149.xxx.61)

    저도 일본식 소박한 주택이 좋더라구요
    예전에 티비에서 박완서작가가 살던 노란집도 아담하니 이쁘공

  • 3. ..
    '13.1.7 12:23 AM (58.120.xxx.201)

    너무 좋죠.ㅎ
    그닥 화려하지는 않아도, 볕 잘들어오는 아담한 집.
    딱 그런 분위기가 있어요

  • 4.
    '13.1.7 12:26 AM (211.234.xxx.94)

    꼭 제가 쓴 글 인줄 알았어요 충분히 님의 감성 느껴져요ᆢ 전 한술 더 떠서 첫사랑 그아이와
    소박한 삶을 꿈꿀때면 늘 빛바랜 연립을 떠올린다죠 ㅠㅠ 아아ᆢ 좋은 글ᆢ

  • 5. 교토갔을 때
    '13.1.7 12:28 AM (119.149.xxx.75)

    철학자의 길, 구석구석 걸어봤거든요.
    진짜 예쁜 집들 너무 많아서(낡고 오래됐어도 주인 손길이 곳곳에 느껴지는 집) 아무데나 문열고 막 들어가보고 싶더라구요.

    근데, 우리 나라에 흔한 빌라? 연립 스타일은 예쁘단 생각은 안들어요. 새로 지어도 괜히 웅장해보일라고 하얗게 창문도 큼직큼직 뚫어놓은 것도 안 예쁘고. 참하게 지은 단독이면 한번 살아보고 싶어요.

  • 6. 동감
    '13.1.7 12:31 AM (119.204.xxx.160)

    아 저두요.. 일본 드라마나 영화보면 집이든 소품이든 어쩜 그렇게 아기자기하고 소품티? 안나게
    자연스럽게 꾸며놓는지.. 한 때 일본 주택 분위기가 넘 좋아서 사진으로 저장해놓고 그랬어요
    우리나라에서는 그런 아기자기한 주택 찾기 힘들지만 마당있는 집만 봐도 '어랏?'하고 고개가 한번 더
    돌아가요

  • 7. 신ㄹ아
    '13.1.7 12:33 AM (221.146.xxx.93)

    신랑이 반대해서 죽을때까지 못살아볼것같아요.
    저는 평생아파트,
    신랑은 계속 주택살다가, 신혼집ㅊ ㅓ음으로 아파트 들어온거거든요.
    춥고 불편하고, 손 갈일이 많아서 다시 돌아가기 절대 싫다네요 ㅠㅠ

  • 8. 빌라
    '13.1.7 12:38 AM (1.231.xxx.157)

    빌라나 단독 아파트 다 살아봤는데.
    치안의 별문제 없던데요.ㅎㅎ
    오히려 저는 아파트가 더 무섭더라구요
    이런저런 사람 들락날락해서

    전 단독에 오래 살아서. 편해요..

  • 9. 저도요
    '13.1.7 12:55 AM (180.64.xxx.251)

    책 중에 다양한 집 형태가 나온 '빌더'나 '행복한 집구경'을 찾아보세요.
    굉장히 다양한 집 형태가 많은데, 다 집주인들이 직접 뚱땅뚱땅 만든 집들이랍니다.
    우리나라엔 절대 없는...^^

  • 10. 84
    '13.1.7 12:56 AM (114.202.xxx.107)

    아.. 공감해주시는 분들 많아서 감사합니다.. 헤헤..^^

  • 11. 동감
    '13.1.7 1:34 AM (182.216.xxx.3)

    뭐든 내 손이 척척 닿으면서, 오랜된 ,반질반질, 조촘한 마당엔 작고 가는 나무 한그루있는 아담한 집이 제 이상형 집이에요 ^^
    전 제취향이 이상한줄 알았는데
    님들 방가 방가~~

  • 12. 또마띠또
    '13.1.7 2:00 AM (112.151.xxx.71)

    일본집은 드럽게 춥습니다

  • 13.
    '13.1.7 3:12 AM (121.163.xxx.77)

    쉽게 울나라 판자집 하나 구입해서 이쁘게 꾸미세욧....
    일본 판자집 지나가면서 보니까 지저분한것도 많고 나무판대기 떨어지게 생겼더구만...

  • 14. ..
    '13.1.7 7:36 AM (211.202.xxx.242)

    앗, 저도 로망인데요, 제 신랑은 학생 때 단열 안 되고 이중창 없는 오래된 주택에서 하도 떨어서 결사 반대입니다. 저도 그냥 평생 로망으로 남게 생겼어요.

  • 15. ddd
    '13.1.7 7:57 AM (121.130.xxx.7)

    기능성은 많이 떨어지겠지만 전반적으로 주택가가 정갈해 보여서 부럽더군요.
    크게 화려하게 짓지 않아도 오래된 걸 소박하게 가꾸니까 그런가봐요.

    무엇보다 길거리에 차가 주차되지 않아서 정돈되어 보여요.
    우리나라도 제발 차 좀 밖에 내놓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동네마다 주차타워라도 좀 짓든지 어쩌든지 간에 대책이 시급해요.

  • 16. ............
    '13.1.7 9:42 AM (118.219.xxx.196)

    저도 주택사는데 제가 사는집은 이쁘지는 않아요 근데 새벽에 세탁기돌려도 뭐라할 사람이 없구요 욕실에 세탁기가 있어서세탁기얼어서 세탁못하는일도 없고 영화도 맘대로 볼수있고 좋아요 다만 겨울에 너무 춥고 모기 파리 많은거 그리고 이래저래 조금씩 고장나서 손봐야하는거 그거만 불편하고 나머진 좋아요 청소기 밤에 돌려도 뭐라하는 사람없구요 옆집이랑 조금 떨어져 있어서요 그치만 옆집 개소리는 불편하긴한데 밤에 도둑잡아준다 생각하니 괜찮네요 전 오히려 아파트살라면 못살것같아요 위아래 화장실가는 소리들리고 맘대로 뛸수도없고 청소도 세탁도 못하고 진짜 맞벌이 하시는 분들은 밤에 살림해야하는데 늦은시간은 안되니 불편할것같아요

  • 17. 편하다는 게
    '13.1.7 9:50 AM (175.202.xxx.74)

    꼭 다 좋은 건 아니죠.
    불편을 감수하고서라도 누려보고 싶은 기쁨이 있다는 것.
    편함에 너무 길들여진 사람들은 그걸 철이 없다고 하지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307 PD 수첩 보셨어요? - 내신 비리 미친교육 10:10:12 1
1314306 서운한 감정 2 월요일 10:07:18 61
1314305 연락..콜백이 없는 경우는, 연락안하고픈 거겠죠? 3 궁금이 10:04:27 100
1314304 대만 자유여행 갑니다~~경험 나눠주세요^^ 2 엄마와딸 10:03:29 55
1314303 고등학생 아들 롱패딩싫다네요 2 롱패딩 10:02:43 154
1314302 국민연금 월204만원 vs 공무원연금 월720만원 1 ZQ 10:02:40 200
1314301 시사저널_ 차세대 리더 설문조사 헐.이읍읍 10:01:49 40
1314300 82에서 배운 따뜻한 물 마시기 감사 10:01:40 173
1314299 선릉역 이나 근처 분당선 라인 일식/초밥집 추천부탁드려요. 오늘은선물 10:00:53 25
1314298 한샘 가구는 어떤가요? 3 .. 10:00:52 100
1314297 하버드생/자기관리철저한사람/ 시간관리? 어떻게할까요? 1 도링 09:59:16 81
1314296 직장에 후배가 들어왔는데요 2 언덕 09:59:02 192
1314295 취향이 아닌걸 알면서 선물로 주는 이유는 뭐죠? 2 .. 09:58:42 111
1314294 글자입력할때 ㅈ이 자꾸 튀어나와요 구스 09:57:21 41
1314293 골들구스 사이즈 도와주세요 1 신발 09:57:01 70
1314292 접시 깨는 꿈 안좋은걸까요? 2 일장춘몽 09:55:49 59
1314291 같은 잠옷색깔 여러벌 샀을때 구별하는 5 ........ 09:54:42 133
1314290 캣타워를 설치(구입)하고 싶어요. 2 나봉이맘 09:53:24 76
1314289 일리 캡슐 머신 사고싶어요 2 ... 09:52:27 127
1314288 이사하면서 가구 교체하려고해요. 어떤 브렌드, 어디가서 사야할까.. 1 감사해요 09:49:07 128
1314287 층간소음 문제좀 봐주세요. 7 층간소음 09:45:36 212
1314286 나이들수록 전문커리어있는 여자들이 멋있어보이네요 8 ... 09:45:19 533
1314285 옷 색깔 선택에 도움주세요 5 가을비 09:45:16 139
1314284 공 지영 작가는 최영미 시인 일에는 입도 뻥긋하지 않네요 4 가을이다 09:44:41 268
1314283 고급지고 깔끔한 마른안주 추천 부탁드립니다 4 // 09:44:06 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