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랑 같이 그림그릴때 항상 궁금했어요.

4살엄마 | 조회수 : 1,428
작성일 : 2013-01-06 23:49:00

그림그리고 놀자 하면,

꼭 한 스케치북에 엄마랑 같이 그리고 싶어하거든요.

 

그냥 계속 이렇게 하면 되는 건가요?

 

아이가 소용돌이나 원, 선 같은건 그려도 아직 형체는 잘 못그려요.

그래서 엄마보고 이것저것 그려보라고 하기도 하고, 그러는데.

 

엄마가 자꾸 그리면,

아이가 자기는 못그린다는 생각에 빠질 것 같아서요.

 

나는 괴물밖에 못그려~ 엄마가 00그려봐~ 이런말도 자주 하고요.

 

미술 어떻게 지도해야 되는지도 도무지 모르겠어서 여기다 올려봅니다.

자료 같은 걸 찾아보려 해도 도저히 못찾겠고, 책이라도 사보려고 해도 죄다 미술놀이책 같은 것 밖에 못찾겠네요.

IP : 1.252.xxx.7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4살엄마
    '13.1.6 11:57 PM (1.252.xxx.75)

    감사합니다. 찾아보니 제가 찾던 책인 것 같아요^^ 주문하려구요.
    그런데, 대충 보니, 엄마가 샘플로 그림을 그려준다던지 하는건 안좋다는 내용인 건 알겠는데,

    아이가 항상 같이 그리려고 하는데요,
    뭐라고 거절(?)해야 할지요..

    그게 고민으로 남네요..

  • 2. 4살엄마
    '13.1.7 12:13 AM (1.252.xxx.75)

    네. 저도 전지에 물감으로 마구 그리기도 하는데, 손바닥찍기는 후처리가 두려워서..
    그런데 생각해보니, 오히려 도장찍기처럼 마구 그리기가 좋겠네요.
    크레파스나 붓을 쓰면 뭔가를 그려야 될 것 같은 강박관념이 드니...

    암튼 어렵네요. 그래도 노력해야 겠어요^^

  • 3. 4살엄마
    '13.1.7 12:37 AM (1.252.xxx.75)

    네. 모든일에 정답이 없듯이, 원할 땐 그려도 줘가면서.. 그래야 겠네요.
    천번도 넘게 그려주셨다니 대단한 엄마세요^^ 울아들도 언젠가 즐기면서 잘 그릴날이 오겠죠?^^

  • 4. 라이너스의 담요
    '13.1.7 12:55 AM (119.71.xxx.30)

    지금 7세인 우리딸이 그랬어요. 키티 뽀로로 짱구 물고기 꽃게 사람 등등... 엄청 그렸네요. 처음엔 너도 같이 그리자 살짝 짜증 내기도 하고 그랬는데 시간이 지나고 혼자 곧잘 그리더니 지금은 저보다도 잘그려요. 캐릭터 같은건 포인트 찝어서 나름 비슷하게 그리네요. 가만 보니 엄마가 그릴 때 유심히 보더라구요. 많이 그려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80 외국 여행중..뉴스에서 문통 중국방문 나오네요. 2 ..... 05:42:21 57
1127779 2017년을 휩쓴 ‘#미투’ ‘페미니즘’ oo 05:40:33 29
1127778 남편 승진 누락.. 1 ㅜㅜ 05:31:23 205
1127777 19) 몸매가 예쁜 여자는 아무래도 잠자리에서 더 사랑받겠죠? 4 ㅇㅇ 05:25:10 463
1127776 명동교자 명동칼국수 왜 맛집일까요? 1 맛집 05:19:03 174
1127775 새벽 녁. 꿈 ㅡ무서울지 몰라요 3 Wkaaja.. 04:58:33 204
1127774 어쩜.. 마음이란게 없는걸까요..? 1 비비 04:52:56 217
1127773 최순실, 조카 구속 소식이 그나마 위안 후음 04:50:45 199
1127772 비비와 쿠션.. 커버력의 차이가 큰가요? 화장 04:49:45 63
1127771 핸폰서비스센터가면 봤던 인터넷페이지 3 핸폰 02:56:21 235
1127770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공부하시는 분들한테 질문있어요.. 10 0000 02:55:11 1,001
1127769 메이크업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갈지 골라주세요 3 왜이래 02:39:22 341
1127768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요.. 5 드라마 02:07:08 868
1127767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5 ... 02:03:51 807
1127766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2 ... 01:52:17 289
1127765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11 잘쌩김 01:40:07 1,085
1127764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5 직장생활 01:37:24 438
1127763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416
1127762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496
1127761 지적은 지적질 3 01:26:19 482
1127760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334
1127759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15 187426.. 01:02:47 3,243
1127758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6 -- 01:02:43 1,057
1127757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3 ... 00:49:49 457
1127756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5 ... 00:41:50 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