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

슬픔 | 조회수 : 1,831
작성일 : 2013-01-06 21:35:49

시댁 이야기예요.

요약하면 결혼한지 15년동안 착한 맏며느리 역할하려고 노력했고, 평균 이상은 했어요.

그러다 시어머니께서 저를 점점 장악하려고 노력하시다 잘 안되니 시동생과 시누이에게

온갖 제 비방을 하시어 남편 동생들이 저를 싫어하고, 최근에는 심지어 제게 소리를 높이며

심하게 대하네요.

남편이 심하게 혼내고 제게 사과라하고 해도 물론 사과 안하고, 여전히 어머니와 제 뒷담화를 하는 것 같아요.

이런 상황은 물증은 없고 심증만 있지만 무딘 남편도 느낄 정도이니 잘못된 판단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남편과 며칠전 이렇게 결론을 내렸어요.

명절, 생신 등 꼭 가야만 하는 가족 행사에만 참석하고, 편찮으시면 최선을 다해서 치료하도록 노력하고,

 그 이외에는 예전처럼 자주 찾아뵙지 않고 아이들과 우리 부부만 행복하게 지내기로요.

그래서 당장 이번 주말에 병원에 입원해계신 어머니께 내려가지 않았거든요.

교통사고로 입원하셨어요. 의사가 2주전부터 퇴원하시라고 해도 날씨 춥다고 그냥 계속 계시는 거거든요.

그래도 매주 찾아뵜는데 이번 주말은 남편이 쉬어야 겠다고 어머니께 말씀 드리고 집에서 쉬었어요.

왕복 4시간 거리를 전에 다른 병으로 입원하셨던 것 부터 1달 내내 주말마다 내려가서 힘들어서 그랬는데

주말 내내 마음이 편치 않네요.

애들 시켜서라도 전화를 드릴까 하다 그냥 말았어요.

장남인 남편 동생들 앞에서 무시하시고, 저 미워하고, 다른 자식들과 제 욕하시고, 그래서 시동생과 시누이가

제게 막 대하더라도 참고 예전처럼 해야할까요? 아니면 그냥 제 마음 가는대로 막 나갈까요?

마음 어지러운 밤이네요 ㅠㅠ

IP : 211.177.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정도면
    '13.1.6 9:52 PM (110.8.xxx.44)

    그동안 잘하셨네요~ 더이상은 시어머님이 당신 며느리복이거기까지라 보여지네요~시어머님이 당신 복을 차셨어요~~저희가 그런 케이스거든요~~저랑 형님이랑 어디다 내놔도 성품이니 인품이니 중상정도는 충분히 되는덕 그간 10여년간 앞에서 하고 뒤에서 욕먹고 당신들 발등 찍어주시는 기만과 배신으로 이제 왕래 반에 반도 안해요~~ 사실 남편 무서워서 남편 서운할까봐 시부모님한테 잘하려 했던거였지 무슨 개인적인 정이나 뜻이 얼마나 있겠어요? 당신들이 자초하신것이니 남편도 그간 봐온것도 있고 이제 더이상 할 말도 없겠죠~~엿차 엿차 해서 적당히 지금의 님같은 상황 업고 첨에는 좀 어색하고 뒤가 땡기지만 시작해야 합니다~~ 아니면 결국 더 큰일 벌어지고 나만 더 상처 받고 연 끊을때도 옵니다~~ 적당히 지금 정도에서 선 긋고 거리감 두셔야 도리어 만만히 못 보시고 조심하셔서 그나마 서로 흉한꼴 안봅니다~~지금은 진짜 하던데로 하는게 속편치 더 불편하고 신경쓰일 시기인데 좀 지나면 내몸에 맞혀 집니다~~당연 서운타 하시지요~~ 뭐라 궁시렁 하시겠지요~~ 그럴때마다 네네 하면서 여전히 요지부동하시는 모습 일관되게 보이시면 그쪽에서도 안달복달 하다가 마십니다~~ 저도 그렇기 시작한 시기 한 삼년차쯤 됬나보네요~~요즘도 애들 방학했는데 왜 안오냐고 전화오시는데 예예~~하면서 아직 안 찾아뵙고 방학 끝날때까지 갈 계획없습니다~~지금 좀 이러시다가 흔들리셔서 마시게되면 그냥 단지 원글님이 뭔가 좀 삐치신게 있던거뿐이였고 쟨 그려려니 그 후엔 그전보다 더 잘해드려야 되게 되겠지요~~지금은 심간 편합니다~~이제 나 자신은 내가 스스로 지키려구요~~

  • 2. 님..
    '13.1.6 10:24 PM (122.36.xxx.73)

    님이 이런 의무감? 죄책감? 같은거 갖는거 아니까 사람들이 마구 요구하고 함부로 하는거에요..
    상대가 나한테 어찌 대하는지를 알고난후엔 내 자신을 보호할 필요도 있는겁니다.더군다나 남편마저 그런 대접받고 아이들도 다 보고 있는 상황에 뭐가 더 불편한지 구분을 해내야하는거죠.하던 일을 안하는것땜에 뭔가 불안한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전까지가 부당하게 살아온거에요.. 남편을 존중하고 남편과의 약속을 지키세요.힘들어도 이럴땐 버티셔야합니다.전화도 하지말고 아이들 시키지도 마세요.내가 감당할 건 내가 감당하다보면 내 삶이 내 책임이 되고 그러다보면 남과 나를 구분하게 됩니다.그게 아무리 시어머니 친정어머니여도 말이죠..

  • 3. 북아메리카
    '13.1.6 11:52 PM (119.71.xxx.136)

    누가 그러더라구요 남편을 사랑할때는 시댁이 무섭더니 남편하고도 안좋아지니 무서울게 없다구요
    남편과 말씀하신대로 사세요

  • 4. 또마띠또
    '13.1.7 2:09 AM (112.151.xxx.71)

    막나가세요. 그래도 된다고 봐집니다

  • 5. ㅇㅇㅇ
    '13.1.7 8:22 AM (211.36.xxx.108)

    시댁의 올가미에서 벗어나세요
    맘이 불편한건 잠깐이구요. 그정도년차면 대범해질필요가있겠네요

  • 6. ...
    '13.1.7 12:55 PM (180.69.xxx.121)

    저도 원글님보다는 약하지만 한번 겪고나니 이젠 정나미가 확 떨어져서 몇달간 가지도 않았네요..
    손주 엄청 보고싶어하실텐데.. 앞으로도 집안행사외에는 안가려구요..
    남의 자식이라고 그렇게 대했다가 어떻게 되는지 이번에 확실히 보여드리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739 서울에 50~60평대 싼 아파트가 있을까요?? ........ 15:59:31 1
1224738 꼼씨꼼싸라는 브랜드 아세요? 2 장원받고 15:55:16 86
1224737 팔만 간지러워요. 이유가 뭔지 ㅠㅠ 2 ... 15:54:04 59
1224736 분당이요 2 이사 15:52:42 148
1224735 오이피클은 .. 15:52:35 36
1224734 61.253.xxx.51 분탕질로 베스트 간 연아 관련 글 결국.. 아마 15:52:19 80
1224733 제일 앞줄 고화질 직캠 1 방탄 15:50:12 136
1224732 소주2홉들이 사오래요 3 소주2홉 15:50:03 200
1224731 아기가 너무 말랐어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5 15:48:17 168
1224730 자꾸 비교하는 마음을 어떻게? 괴롭다 15:47:51 88
1224729 공공근로는 아무나 할수있나요? 2 구청주민센터.. 15:46:48 193
1224728 얼굴좋아졌다..소리 2 ㅇㅇ 15:45:10 213
1224727 진짜 대박이네요. 음란물 유포자들 사형 시켜야 겠어요. 대박 15:44:21 407
1224726 강남세브란스 근처 아이들과 몇시간 있을곳 있을까요? 5 .. 15:41:28 139
1224725 부담스러운 모임 4 ... 15:40:43 489
1224724 뜨거운 피 양이 15:37:58 74
1224723 최근에 사서 뽕빠지게 입은 옷들 좀 공유해주세요. 4 최근에 15:35:58 528
1224722 고기를 몇 점만 주워먹어도 금방 배가불러요ㅠㅠ 5 15:34:31 358
1224721 사진이 이쁘게 보이는건 생김보다 .. 15:34:11 279
1224720 퓨처넷 아시나요? 1 퓨처넷 15:32:33 87
1224719 오늘밤 제주도 가는데 경량패딩 필요할까요? 이제야아 15:32:32 59
1224718 동안이신분들께 여쭈어봅니다. 9 솔직히 15:29:33 557
1224717 빙속대표팀 이승훈, 후배 폭행 의혹 스케이트 15:27:49 383
1224716 심석희, 코치로부터 수십 차례 폭행 당해..다른 코치들은 '쉬쉬.. 13 ... 15:22:32 1,954
1224715 다들 바이타믹스 장만하셨어요? 4 뒤늦은후회 15:21:04 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