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시댁

슬픔 | 조회수 : 1,825
작성일 : 2013-01-06 21:35:49

시댁 이야기예요.

요약하면 결혼한지 15년동안 착한 맏며느리 역할하려고 노력했고, 평균 이상은 했어요.

그러다 시어머니께서 저를 점점 장악하려고 노력하시다 잘 안되니 시동생과 시누이에게

온갖 제 비방을 하시어 남편 동생들이 저를 싫어하고, 최근에는 심지어 제게 소리를 높이며

심하게 대하네요.

남편이 심하게 혼내고 제게 사과라하고 해도 물론 사과 안하고, 여전히 어머니와 제 뒷담화를 하는 것 같아요.

이런 상황은 물증은 없고 심증만 있지만 무딘 남편도 느낄 정도이니 잘못된 판단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남편과 며칠전 이렇게 결론을 내렸어요.

명절, 생신 등 꼭 가야만 하는 가족 행사에만 참석하고, 편찮으시면 최선을 다해서 치료하도록 노력하고,

 그 이외에는 예전처럼 자주 찾아뵙지 않고 아이들과 우리 부부만 행복하게 지내기로요.

그래서 당장 이번 주말에 병원에 입원해계신 어머니께 내려가지 않았거든요.

교통사고로 입원하셨어요. 의사가 2주전부터 퇴원하시라고 해도 날씨 춥다고 그냥 계속 계시는 거거든요.

그래도 매주 찾아뵜는데 이번 주말은 남편이 쉬어야 겠다고 어머니께 말씀 드리고 집에서 쉬었어요.

왕복 4시간 거리를 전에 다른 병으로 입원하셨던 것 부터 1달 내내 주말마다 내려가서 힘들어서 그랬는데

주말 내내 마음이 편치 않네요.

애들 시켜서라도 전화를 드릴까 하다 그냥 말았어요.

장남인 남편 동생들 앞에서 무시하시고, 저 미워하고, 다른 자식들과 제 욕하시고, 그래서 시동생과 시누이가

제게 막 대하더라도 참고 예전처럼 해야할까요? 아니면 그냥 제 마음 가는대로 막 나갈까요?

마음 어지러운 밤이네요 ㅠㅠ

IP : 211.177.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정도면
    '13.1.6 9:52 PM (110.8.xxx.44)

    그동안 잘하셨네요~ 더이상은 시어머님이 당신 며느리복이거기까지라 보여지네요~시어머님이 당신 복을 차셨어요~~저희가 그런 케이스거든요~~저랑 형님이랑 어디다 내놔도 성품이니 인품이니 중상정도는 충분히 되는덕 그간 10여년간 앞에서 하고 뒤에서 욕먹고 당신들 발등 찍어주시는 기만과 배신으로 이제 왕래 반에 반도 안해요~~ 사실 남편 무서워서 남편 서운할까봐 시부모님한테 잘하려 했던거였지 무슨 개인적인 정이나 뜻이 얼마나 있겠어요? 당신들이 자초하신것이니 남편도 그간 봐온것도 있고 이제 더이상 할 말도 없겠죠~~엿차 엿차 해서 적당히 지금의 님같은 상황 업고 첨에는 좀 어색하고 뒤가 땡기지만 시작해야 합니다~~ 아니면 결국 더 큰일 벌어지고 나만 더 상처 받고 연 끊을때도 옵니다~~ 적당히 지금 정도에서 선 긋고 거리감 두셔야 도리어 만만히 못 보시고 조심하셔서 그나마 서로 흉한꼴 안봅니다~~지금은 진짜 하던데로 하는게 속편치 더 불편하고 신경쓰일 시기인데 좀 지나면 내몸에 맞혀 집니다~~당연 서운타 하시지요~~ 뭐라 궁시렁 하시겠지요~~ 그럴때마다 네네 하면서 여전히 요지부동하시는 모습 일관되게 보이시면 그쪽에서도 안달복달 하다가 마십니다~~ 저도 그렇기 시작한 시기 한 삼년차쯤 됬나보네요~~요즘도 애들 방학했는데 왜 안오냐고 전화오시는데 예예~~하면서 아직 안 찾아뵙고 방학 끝날때까지 갈 계획없습니다~~지금 좀 이러시다가 흔들리셔서 마시게되면 그냥 단지 원글님이 뭔가 좀 삐치신게 있던거뿐이였고 쟨 그려려니 그 후엔 그전보다 더 잘해드려야 되게 되겠지요~~지금은 심간 편합니다~~이제 나 자신은 내가 스스로 지키려구요~~

  • 2. 님..
    '13.1.6 10:24 PM (122.36.xxx.73)

    님이 이런 의무감? 죄책감? 같은거 갖는거 아니까 사람들이 마구 요구하고 함부로 하는거에요..
    상대가 나한테 어찌 대하는지를 알고난후엔 내 자신을 보호할 필요도 있는겁니다.더군다나 남편마저 그런 대접받고 아이들도 다 보고 있는 상황에 뭐가 더 불편한지 구분을 해내야하는거죠.하던 일을 안하는것땜에 뭔가 불안한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전까지가 부당하게 살아온거에요.. 남편을 존중하고 남편과의 약속을 지키세요.힘들어도 이럴땐 버티셔야합니다.전화도 하지말고 아이들 시키지도 마세요.내가 감당할 건 내가 감당하다보면 내 삶이 내 책임이 되고 그러다보면 남과 나를 구분하게 됩니다.그게 아무리 시어머니 친정어머니여도 말이죠..

  • 3. 북아메리카
    '13.1.6 11:52 PM (119.71.xxx.136)

    누가 그러더라구요 남편을 사랑할때는 시댁이 무섭더니 남편하고도 안좋아지니 무서울게 없다구요
    남편과 말씀하신대로 사세요

  • 4. 또마띠또
    '13.1.7 2:09 AM (112.151.xxx.71)

    막나가세요. 그래도 된다고 봐집니다

  • 5. ㅇㅇㅇ
    '13.1.7 8:22 AM (211.36.xxx.108)

    시댁의 올가미에서 벗어나세요
    맘이 불편한건 잠깐이구요. 그정도년차면 대범해질필요가있겠네요

  • 6. ...
    '13.1.7 12:55 PM (180.69.xxx.121)

    저도 원글님보다는 약하지만 한번 겪고나니 이젠 정나미가 확 떨어져서 몇달간 가지도 않았네요..
    손주 엄청 보고싶어하실텐데.. 앞으로도 집안행사외에는 안가려구요..
    남의 자식이라고 그렇게 대했다가 어떻게 되는지 이번에 확실히 보여드리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97 노트8쓰시는분들 핸폰 07:50:53 74
1128396 한수원노조, 박종운·김익중·양이원영·공무원까지 고소 (?)  1 ........ 07:42:17 100
1128395 명바기 자서전 사는 꿀알바 1 고딩맘 07:41:05 199
1128394 판매직원의 경멸스런 표정을 봤어요. . . 3 . . . .. 07:39:25 674
1128393 인간의 3대 욕구 다 채우고 사시는 분 3 인간 07:38:01 316
1128392 김관진 김태효 풀어주고 대신 우병우 구속해서 여론 무마? 푸른하늘25.. 07:33:17 186
1128391 중2아들이 지금 제 옆에서 자요 ㅎ 3 나무꽃 07:21:07 789
1128390 조두순 개새끼가 탄원서를 썼대요 6 아오 07:20:30 773
1128389 건강검진 결과 유방 양성석회화. 낭종. 결절소견을받았어요 2 근심 07:14:53 425
1128388 김앤장도 찌르는 속 시원한 개혁의 칼날 : 김상조의 공정한 행보.. 1 공정하고 정.. 06:54:13 671
1128387 치약 폼클렌저 잘라쓰시나요? 12 ... 06:53:55 509
1128386 유방 석회 낭종 jhg 06:53:21 199
1128385 일본이 4월에 학사일정 시작하는거 현명한 듯 06:37:37 271
1128384 10번 돌려봤어요 꼬소미 우병우의 아악(밀려서 문부딪히는 소리).. 15 오유펌 06:17:41 3,123
1128383 불고기거리 한우와 수입육(호주, 미국)은 맛이 확실히 다른가요?.. 2 궁금 05:20:50 660
1128382 외고 붙은 중3아이...겨울방학동안 수학집중학원...추천 좀 부.. 2 수학.. 04:53:39 867
1128381 새술은 새부대에... 청와대 출입기자들도 싹 바꿨어야.... 1 말씀 04:50:22 531
1128380 핫도그 맛없는 사람 또 계신가요? 8 ... 04:42:56 738
1128379 짠내 투어보면 박나래는 왜캐 굽신되요 8 .. 04:40:10 2,209
1128378 문대통령 위신 떨어지니 기자들 맞은거 덮기로 해요 19 부끄 03:38:36 2,432
1128377 저만 그랬던 건가요 6 진짜 03:25:00 902
1128376 가자폭행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촬영사(사진인증)의 증언 올라왔네.. 5 진심은 02:50:29 2,540
1128375 미 대통령 경호차 운전 클라스 ㄷㄷ 02:48:09 660
1128374 한국일보 기사 제목 수정했네요.jpg 8 써글넘들 02:34:44 1,781
1128373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15 .. 02:17:03 2,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