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딸 서영이..눈이 니 엄마 닮았네....성재가 불쌍해요

슬퍼 | 조회수 : 6,862
작성일 : 2013-01-06 21:14:34

사장부인 맘 이해는 하지만....
키워준 엄마 보러 기다리던 성재에게 이제보니 너 눈 니 엄마 닮았다고 하는 사장 부인...
성재 불쌍해서 어떻게 해요...
아이돌 가수에 연기가 첨인거 같은데 그래도 연기 참 잘하네요.


젤 나쁜 년은 그 비서란 여자...잔인하고 이기적이고 파렴치해요.







IP : 124.55.xxx.1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6 9:16 PM (175.120.xxx.104)

    비서도 짠하긴해요..솔직히..

  • 2. 별로
    '13.1.6 9:18 PM (61.73.xxx.109)

    비서 친엄마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멍청해요
    이제와서 그러면 성재한테 얼마나 상처가 될지
    자기가 데려가겠다고 그러면 성재가 순순히 ok 할줄 알았는지 너무 너무 멍청해서 기막힐 정도에요

  • 3. ..
    '13.1.6 9:19 PM (14.63.xxx.134)

    그 회장부인도 좋은 맘은 아니었을듯..
    근데 그 회장은 무슨 맘인지 모르겠어요

  • 4. ㅎㅎ
    '13.1.6 9:21 PM (175.223.xxx.142)

    사실 저희 동네에 그런 사람 하나있어요
    큰 기업체 비서였다 사장인가 회장인가
    첩으로 살다가 애하나 낳아주고 이십억정도 떼주고
    인연 끊었다고 한여자 있어요

    실제로요 그 여자 아버님은 딸팔아서 이렇게
    산다고 술주정하면서 우신다네요

    사람사는게 여러가지일이 생기니까요

  • 5. ..
    '13.1.6 9:38 PM (110.13.xxx.6)

    사장부인 마음이 현실적으로 드러난 장면 같은데요... ㅠㅠ 그래도 내가 키운 내 새낀데... 무의식적으로 밥 걱정 하다가 그 얼굴에서 윤이사 얼굴이 떠오르니 도저히 보듬어 줄 수는 없는... 그래서 더 괴롭고 김혜옥씨 연기 너무 잘 하세요... ㅠㅠ

  • 6. 슬퍼
    '13.1.6 9:38 PM (124.55.xxx.130)

    그러니까요,....그와중에도 엄마 보고 싶다고 그리워서 찾아간 아이에게 그런 말을 하다니요...
    물론 사장부인도 너무 혼란스러운 상황인건 알거 같아요..
    그러니 성재 침대에서 자고 있었던 거구요...
    정말 젤 나쁜건 그 비서란 여자에요...차라리 아이 생겼다고 사장에게 처음부터 얘기할 것이지...

  • 7. ㅡㅡ
    '13.1.6 9:46 PM (180.71.xxx.194)

    정말 사장부인역 분 연기진짜 잘하세요ㅡ
    그 성재친엄마 진짜 멍청하고요.
    성재아빠도 놀랬을거고..물론 실수했지만 당황스러겠어요.
    이제와서 다크니까 애달라는!!
    사장부인이 얼마나 속상할지ㅠ

  • 8. ㅇㅇㅇㅇ
    '13.1.6 9:59 PM (211.36.xxx.108)

    젤불쌍한게 사모님이죠
    성재가죄없어도 사모님입장에선 죽이고싶게 밉죠
    그 씨라는걸모르고 키웠으니 저같아도 그런멘트나갈거같은데...

  • 9. 신디
    '13.1.6 10:09 PM (119.71.xxx.74)

    넘 불쌍한 성재땜에 서영 시어머니 한테 순간 욕이나오더라고요
    왜 애한테 저러나 싶어서~~~

  • 10. 젤 불쌍한건
    '13.1.6 10:11 PM (211.63.xxx.199)

    전 젤 불쌍한건 성재라 생각되고요.
    그런 미친녀ㄴ이 자길 낳아준 엄마이고 불륜의 자식이고, 자길 키워준 엄마에게 그야말로 배신을 안겼으니까요.
    서영이 말대로 성재는 아무 잘못 없어요. 부모들이 잘못이지.
    오죽하면 자길 키워준 아버지가 친아버지인게 괴로울까요? 태어나면 부모와 사는게 당연하거늘.
    그 다음 불쌍한건 사모님이고요.
    성재가 다시 그 집으로 들어간다는거 제 생각에도 불가능일거 같아요.
    이렇게 된 이상 이미 성인이니 따로 사는게 맞죠.

  • 11. 서영이
    '13.1.6 10:14 PM (175.209.xxx.177)

    '내 딸 서영이' 너무 재미있어서 오늘은 급기야 작가가 어떤 사람일까 궁금해졌어요.

    전 개인적으로 천호진씨 연기 정말 압권인 것 같아요, 호정이 아빠 연기도 리얼하고 이상윤씨 보면서 저런 남자와 사는 여자는 얼마나 황홀할까..ㅋㅋ, 아 서영이 배역도 매력 넘치고, 성재 연기도 오늘 최고였어요.

    암튼, 작가님! 최고입니다.

  • 12. 그 장면보고
    '13.1.6 10:19 PM (121.143.xxx.3)

    얼마나 울었는지...

    옷을 그렇게나 많이 샀는데 그속에 성재옷도 있었잖아요

    술먹고 성재방에가서 자고

    그러면서도 성재에게 맘에 없는소릴하고

  • 13. 그장면에서
    '13.1.6 10:41 PM (220.119.xxx.40)

    제가 성재도 아닌데 가슴이 저밋 배가 쪼이더라구요;; 아 진짜 엄마도 아들역도 연기가 좋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636 나이드니 얼굴이 너무 커져요 얼큰이 20:39:53 25
1127635 엠븅신 스트레이트성 보도 나름 좋네요.^^ ^^ 20:35:24 72
1127634 시어버린 갓김치로뭘할까요? 1 묵은지 20:34:04 114
1127633 생화 같은? 조화 파는 쇼핑몰 있나요? ... 20:33:43 29
1127632 온수매트 원래 이런가요? 1 !!! 20:27:27 246
1127631 업무적으로 열받고 안풀리고 얄미운 사람 있을때 000 20:27:12 68
1127630 외음부에 종기처럼 붓는거 있잖아요? 10 아픔 20:26:08 598
1127629 조선시대는 중절수술 어떻게 했나요? 7 뜬금 20:25:44 417
1127628 성인 남자 네키목도리 판매처 아시는분~ 1 춥다 20:24:45 51
1127627 트러스트부동산 무죄 기원!!! 2 부동산수수료.. 20:21:25 114
1127626 귀여운거 좋아하는사람들 함 보세요 7 ^^ 20:21:22 394
1127625 백김치 국물 활용법 있을까요..? 5 ... 20:19:12 152
1127624 고혈압 약 복용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2 ... 20:17:55 139
1127623 먹는 게 너무 좋아요 5 n_n 20:15:34 336
1127622 시댁 갈때 시누이를 차에 태워 함께 가야 좋을지요? 24 고민중 20:15:28 846
1127621 사회생활 해보니 왜 절대 사과 안하는지 이해가 가요 6 .... 20:13:20 679
1127620 망막박리 수술에 대해 질문드려요 2 ... 20:12:11 115
1127619 올해 마흔여섯 내복입었네요 2 ^^ 20:09:49 267
1127618 형제끼리 질투1도 없는 분들 어떻게 크셨나요 비결이 뭘까요 7 피자 20:09:46 419
1127617 70이 넘는 캐시미어 머플러를 잃어버렸네요 9 ㅇㅇ 20:09:33 925
1127616 잡채용 돼지고기로 할 수 있는 음식 뭐가 있을까요? 9 고기 20:04:55 234
1127615 여성비뇨기과 어디가 좋을까요? 4 만성 방광염.. 20:04:12 156
1127614 주말부부하다 합쳤는데 적응 안되네요 8 dd 20:03:48 1,208
1127613 공영주차장 결제 문제 민원 아시는분 계실까요 1 궁금 20:02:44 122
1127612 베트남인가...대사관 영사가 순실이관련해서 사실을 말했는데, 결.. 3 전에 19:58:54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