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험관하고 시부모님 뵙는 문제로 남편과 신경전 했어요.

... | 조회수 : 2,845
작성일 : 2013-01-06 20:28:22

세번째 시험관 시술 중이어요.

아직 결과는 안나왔고, 다음주에 피검사하면 이번에 성공일지 실패일지 알게 될거여요.

회사다니면서 두번 시술하다가 안되어서 지금은 아예 한달 휴직내고 쉬는 중이구요.

 

시부모님은 시험관 시술하는거 모르세요.

두번째 시술할때 어쩔수 없이 알릴수밖에 없었는데,

제 걱정해주신다고 매일매일 저에게 전화하시는통에 저 신경증 걸릴뻔 했거든요.

악의 전혀 없으시고 순전히 걱정으로 그러시는건 알지만, 그냥 내버려 두셨으면 싶었어서

이번엔 아예 말씀 안드리고 시술받았어요.

 

근 한달간 시부모님을 못뵈었던지라 오늘 시부모님 모시고 점심식사를 하기로 했어요.

저희 평소에도 시부모님과는 거의 외식하고, 저희집으로 모셔서 과일과 차나 하면서 한두시간 정도 머무르다 가시거든요.

오늘도 그러려는 스케줄이기는 했는데,

제가 시술받으면서 쓰는 약때문인지 도저히 요즘 졸음을 주체를 못하고 너무 피곤해요.

저 잠이 별로 없는 편인데도 정말 병원가느라고 한시간 외출했다 오면 네댓시간 내리 쓰러지다시피할 정도로 너무 피곤하더라구요.

그리고 하루에 세번 시간맞춰 쓰는 약이 있는데 그 약을 쓰면 적어도 몸에 흡수될때까지 한시간 정도 누워있으라고 하구요.

 

이래저래, 오늘 아침에 일어나서 시부모님 뵈러 가려고 준비하다가, 남편한테 조심스럽게 말했어요.  

점심만 먹고 바로 헤어지면 안되겠냐고요.

어차피 2주 후에 시어머님 생신이셔서 그때 뵐거기도 하고,

30분 이상 거리는 거리 시부모님 모시러 갔다가 우리집 왔다가 하면 너무 오래걸릴것 같기도 하고,

저 신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그냥 오늘만은 저 내키는대로 하고싶었어서 남편한테 미안하지만 그렇게 해달라 했어요.

 

남편...못들은척 하더라구요.

두번 얘기했는데 못들은척 하고 계속 모시고올 계획으로 얘기하길래, 저 너무 속상하고 섭하고 짜증났어요.

저 남편한테 그런적 거의 없는데, 정말 못되게 눈길도 안주고 당신이 하자는대로 하겠다고 쌩하게 굴었어요.

사실 모시고와서 잠시 머물렀다 가시는게 진짜 무리여서 그랬다기보다는,

이런 시점에, 저 두번째 실패했을때도 정말 너무 실망감과 상실감이 커서 우울증 약이라도 먹어야 되는 상황이었거든요,

그런 상황에서 그정도, 한번정도 제가 하자는대로 못따라주나 하는 마음에...남편이 너무 미워지더라구요.

 

결국 부모님 오셔서 오늘따가 가실 생각도 안하시고 세시간 계시다가 가셨고

전 그동안 과일 차내고 옆에앉아 말상대 해드리고 하느라...좀 지쳤어요.

가시고 나니 너무너무 지치는데...남편한테 너무 속상해서 잠도 안오네요.

 

좀전에 친정엄마가 어쩌고 있냐고 전화와서, 착상에 한우가 좋으니 남편이랑 외식이라도 하라고 하는데...

저 정말 눈물나더라구요.

저 맨날 집밥만 먹다가 간만에 외식하는거라 오늘 갈비탕 먹고싶다고 했는데

남편이 시부모님은 좋아하시고 저는 싫어하는 생태찌개집으로 가서 저 거기서도 빈정상했어요.ㅋㅋㅋ

어유 저 유치하긴 하네요.

 

82 님들이 저좀 다독여주셨음 좋겠어요.

마음 넓게 쓰라는 충고도 괜찮고, 남편 욕해주셔도 괜찮고, 저한테 무슨 말이라도 해주세요.

 

남편 이 나쁜쉑키 내가 쌍둥이 낳으면 너 안아보지도 못하게 할꺼야.

 

IP : 165.243.xxx.2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6 8:45 PM (112.170.xxx.82)

    남자들은 그런 과정에서 여자가 얼마나 예민해지고 민감한지 몰라요 바보들이라서.. 힘내시고 스트레스 받지 말고 푹 쉬세요
    이쁜 아가들 꼭 올거에요

  • 2. 어머
    '13.1.6 8:51 PM (211.58.xxx.175)

    쌍둥이 낳으시면 혼자 다 보시게요? 무리에요 무리~ 그리고 안사람이 그리 고생하는데도 그런 배려조차 안해주다니 정말 아이갖고싶은 분인지 납득이안가네요

  • 3. 정말
    '13.1.6 9:16 PM (121.200.xxx.162)

    남자들은 왜 그리 바보들인지.
    그래가지고 어떻게 그 어려운 공부는 했는지
    신랑한테 ...
    이 바보야 ~~~!
    한번 소리높여 외치세요!!

  • 4. 남편분
    '13.1.6 9:48 PM (211.234.xxx.244)

    바보아니에요? 몸고생 마음고생하고 돈도 많이 쓰는일을 넘우습게 아는듯.. 어휴..이런 남편은 아이낳아도 자기 와이프힘든건모르고 자기부모보여줘야한다며 뻔질나게 시댁 드나들게하겠어요..아이를 갖으려 자기는 한번 노력하면 끝이지만 여자가 얼마나 힘든과정을 거치는지 교육을 더 시킨후에 아기갖으세요..글고 딴때보다 잠 많이 오는거 임신초기증상중하나인데 혹시 모를 일에 왜 그리 무심한건지..남편 진짜 무식하고 개념없네요..남의 남편 욕해서 미안하지만 참 남자들 애 갖는게 쉬운일인줄 아는거 넘 화나요.

  • 5. ...
    '13.1.6 10:12 PM (211.36.xxx.231)

    어우 같이 욕해주시니 넘 속시원해요!
    아홉시넘어 한우사오라고 쫓아냈더니 궁시렁거리며 나갔다가
    돌아와 고기구워주면서 때맞춰 하는 개콘보면서 소고기사무우면모하겠노 이러고 쭝얼대고있네요.
    저놈좌쉭닮은 애기낳으려 제가 이고생을 하는건 아닌데...ㅠㅠ

  • 6. 토닥토닥
    '13.1.6 11:03 PM (221.149.xxx.174)

    지 몸 아픈게 아니라 그래요. 지가 주사 맞는거 아니고 지가 난자 채취하는거 아니거든요. 배아 이식하려고 병원 침대에 누워있을때, 그때의 고통과 상실감을 모르거든요.
    임신해서 복수하세요. 이거 사와라 저거 사와라 막 시키세요. 설겆이 청소 다 시키세요ㅋㅋ
    이번에 꼭 잘되길 바래요. 화이팅~~~^^

  • 7. 북아메리카
    '13.1.6 11:36 PM (119.71.xxx.136)

    돈 들고 몸축나는 일을 너무 우습게보시네요 남편분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85 에이스 침대 매트리스 17:16:16 18
1226584 중학교 한국사시험 무료강의 재밌게 하는 사이트 있나요? 00 17:14:52 13
1226583 간만에 듣는 Oops!...I Did It Again 1 long 17:13:50 65
1226582 고모 아들의 아들 결혼식 부조금은 얼마나? 2 부조금 17:13:06 62
1226581 공부 전혀 안하는 고2 있나요 2 17:10:14 124
1226580 올해 오이지용 오이 정말 비싸네요. 2 ... 17:09:43 131
1226579 사랑의 힘이 대단하네 민정씨 1 대미도 17:09:23 231
1226578 소개는 정말 신중해야할듯 2 하유니와 17:09:11 129
1226577 관자놀이쪽이 이상해요 혈관떨림? 1 느낌 17:06:29 46
1226576 문프 힘내세요~오늘 안으로 20만 갈 수 있겠죠? 6 아마 17:02:27 223
1226575 공기청정기 인터넷으로 사도 될까요? 2 ..... 17:01:33 102
1226574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3 snowme.. 16:58:50 340
1226573 통일을 우리끼리 협의를 못하는 이유가 뭔가요? 6 Jj 16:56:47 217
1226572 가족보다 남들에게 너그럽게 잘하는 사람들..어떻게 고쳐요?? 6 ........ 16:56:43 308
1226571 투표할때 시의원 구의원은 '1-나' 2 ㅇㅇㅇ 16:53:20 195
1226570 구미시장 선거 한국노총 민주당 장세용 후보지지 1 ... 16:48:17 93
1226569 직업이나 사람만나는 것도 인연이라는데 6 ㅇㅇㅇ 16:47:22 444
1226568 물컵 씻는 거 귀찮은데 어떻게 하세요? 9 .. 16:46:11 762
1226567 엠팍은 어그로들만 남은거 같네요 13 .. 16:45:59 347
1226566 자는동안 너무 슬퍼서 숨이 막힐듯 깨요 4 너무 16:42:55 668
1226565 잠실 엘스 전세 5억대로 내려갔네요 2 끝없이 내린.. 16:41:51 1,288
1226564 넘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3 사랑해 우리.. 16:40:56 536
1226563 더민주는 경기는 놔두고 대구경북으로 모조리가라!! 2 ㄴㄷ 16:36:54 314
1226562 우리는 문재인보유국 6 기레기아웃 16:36:48 313
1226561 자한당은 욕설파일보다 철거민동영상등...정책비판으로 갔어야 했어.. 10 전략미스 16:34:35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