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딸이 취직을 했어요^^

축하~ | 조회수 : 5,109
작성일 : 2013-01-06 16:35:52
대학 졸업반인데, 쉽게 취업시험에 합격했네요.
힘든 시기이고 해서 별 기대도 않고 있었는데,
몇 군데 중에서 제약회사에 다니게 됐습니다^^
국내 유명한 회사에요.
공대계열이라 저는 s사 같은 대기업에 들어가길 바랬거든요.
체력이 약간 약한 편인데, 더이상 다른 회사 기웃거리지 말고, 지금 합격한 회사에 열심히 다니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여기서 만족하지 말고 대기업에 원서 내보라고 해야할지....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219.250.xxx.1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6 4:38 PM (61.72.xxx.135)

    삼성전자 합격하고도 욕심부리다 백수된 사람 알고 있어요..

  • 2. 체력 약하면
    '13.1.6 4:39 PM (39.117.xxx.104)

    삼성전자 같은덴 너무 힘들수도 있어요.
    월화수목금금금이고... 출근은 빨라도 퇴근은 제때 못하는 곳이니까요.
    거기다 수원이나 기흥 화성쪽 아님 천안탕정쪽으로 내려가야 하면 집에서 다닐때보다 몸 관리하기도 힘들고
    돈도 더 많이 들구요.

  • 3. 거기서
    '13.1.6 4:39 PM (112.166.xxx.51)

    나이가 어리다면 거기서 2-3년 열심히 일하고 같은계열 대기업 경력직 지원해보는게 어떨지..

  • 4. ...
    '13.1.6 4:41 PM (122.42.xxx.90)

    부모들이 보기엔 남들한테 자랑하기에 삼성이 네임밸류때문에 더 좋아보이는 모양인데 차라리 국내제약회사 다니다가 외국계로 이직하는게 훨씬 낫습니다.

  • 5. 축하~
    '13.1.6 4:44 PM (219.250.xxx.121)

    수원이 집이에요^^
    그래서 삼성전자를 갔으면 한겁니다.

  • 6. ㅇㅇ
    '13.1.6 4:46 PM (211.237.xxx.204)

    이미 성인이고 자기 앞길 개척해나갈 시긴데 부모가 다른데 알아보라고 한들 ;;;

  • 7. dmd
    '13.1.6 4:48 PM (125.152.xxx.224)

    일단 제약회사 연수받고 출근하면서
    삼성전자도 지원해보면 되죠.
    제가 사회생활 할때 든 생각이 첫직장이 참 중요하더라구요
    그리고 최소한 3년정도는 다녀야 딴 직장으로 옮기기도 유리하니 첫직장을 아예 처음 들어갈때 잘골라야 할듯.

    그리고 이미 취직되어있는 곳이 있으면
    면접때 떨거나 긴장하지 않고 여유있게 임하게 되서 더 유리한듯해요.

  • 8. 축하드려요
    '13.1.6 4:57 PM (110.11.xxx.2)

    저도 제딸이면 삼성전자 좋은 부서면 괜찮다 하겠지만...
    요새 취직 힘들어요. 올해는 대기업도 많이 안뽑겠다는 분위기구요.
    글고 제약회사들 정년보장도 잘되고 괜찮아요.
    모든떡이 다 내손에 오는건 아니니까요. 일단 다니면서 기회를 엿보는게 좋을 것 같아요.

  • 9. ...
    '13.1.6 4:59 PM (222.109.xxx.40)

    시누이 아들이 삼성 8개월 다니고 힘들어서(체력이 따라 주지 못해서)
    제약 회사로 옮겨서 만족하고 다녀요.
    연봉이나 성과금이 제약 회사가 적어도 본인의 말에 의하면 삶의 질이 다르다네요.
    삼성은 매일 야근이다 시피 하는데 제약 회사는 야근이 없대요.
    따님이 원하는 방향으로 해야지요.
    우선은 취직한 곳 다니면서 준비 하세요.

  • 10. 년매출2억
    '13.1.6 5:02 PM (59.17.xxx.86)

    대기업 돈주는 만큼 일 시키는 곳이잖아요

    저 가까운 친척이 제약회사 다니는데
    복지도 잘 되어있고 년봉도 괜찮아요
    남자다보니 자꾸 큰 곳에 눈을 뜨는데 집에선 딱 니 스타일이라고 그래요
    친척중에 대기업 다니다 안 좋은 경우가 있어서 더 그럴꺼예요

  • 11. 킬리만자로
    '13.1.6 5:04 PM (222.99.xxx.10)

    축하드립니다.
    쉽게했다니요....그렇게 되기까지 무단히 노력 많이 했을겁니다.
    제 주변엔 거대한(정말 말 그대로 거대한) 스펙 갖고도 몇십군데 떨어지는 후배녀석들때문에 속상한데..대견하네요.
    삼성전자 다니는 거야, 모든 부모님의 꿈(? ^^) 인줄 압니다만, 본인이 선택한 것이고, 이젠 그럴 결정 알아서 할 나이니 지켜보시지요.
    윗분 말씀대로 아직 나이도 어리니 경력 쌓다가 외국계 제약회사로 가는 것이 어떨까 조심스럽게 조언드립니다.
    삼성전자 가서 뼈빠지게 고생하느니(물론 제약회사도 힘들겠지만) 몇년 고생하다가 외국계 가는게 장기적 관점에서 더 낫다고 보아집니다.
    하지만 마지막 판단은 본인에게. ^^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소고기 궈주세요 ㅋㅋㅋㅋㅋ

  • 12. 원글^^
    '13.1.6 5:09 PM (219.250.xxx.121)

    다들 정성껏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많이 도움이 되는 말씀들이네요.

    편안한 휴일 되시길 바랍니디~~^^

  • 13. ...
    '13.1.6 7:01 PM (59.15.xxx.184)

    어머 축하드려요 ^^
    집이 가까워도 에스전자 안 간 게 따님한텐 다행일거예요 ^^
    에스전자 증말....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03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dma 23:51:36 42
1130602 서울 이사왔는데 더 집순이됐어요 2 dd 23:49:03 176
1130601 행복이 뭘까요?? 4 ㅡㅡ 23:46:46 214
1130600 소개팅전 1 소개 23:42:45 87
1130599 자유게시판 글 아래 2 겨울어른 23:42:43 72
1130598 제보자들 보셨어요? 2 .. 23:40:53 283
1130597 회사법인카드를 인터넷쇼핑몰에서 결제가능한가요? 1 오프라인결제.. 23:39:27 161
1130596 체한게 아닌데 토할 것 같은 느낌은 뭔가요 8 뭐지 23:32:56 476
1130595 집안행사가 있었는데 사진사 짜증나네요 4 행사 23:32:09 410
1130594 혼자 수제맥주 마시러 왔어요 11 칼로리대마왕.. 23:32:00 375
1130593 팥들은 찐빵이랑 뭐랑 먹으면 맛날까요 29 23:23:09 782
1130592 서울시 교육청 1시간 30만원짜리 학원 허가? 12 23:20:50 477
1130591 태양이 착하고 곧고 성실하다는데 뭘 보면 알수 있나요? 11 결혼축하 23:19:42 1,795
1130590 과자를 사놓으면 애들보다 애들아빠가 더 많이 먹네요~ 6 .. 23:19:09 534
1130589 푸른밤 종현입니다 그 청년이군요 6 어쩌다ㅠ 23:16:01 1,973
1130588 집요하게 집착하는 옛 동료 5 지침 23:15:21 626
1130587 동네이웃과 밥을 먹기가 싫어요 4 ;; 23:11:43 1,412
1130586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국 현지 언론의 반응.jpg 3 외교의 신 23:07:10 456
1130585 잠 안 올 때 뭐하세요? 7 Az 23:06:27 653
1130584 김치냉장고 구입하려고하는데요~~~ 1 삼산댁 23:05:51 239
1130583 이명박 생일 잔치 초토화 시킨 시민들(미디어몽구) 21 ... 23:03:45 2,622
1130582 아담한 여자 연예인들이 연애하면 8 빅뱅 23:02:27 1,400
1130581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 방중효과와 홀대론 반박등 5 정리해봅니다.. 22:57:25 516
1130580 동네엄마와 바람난. 남편 20 .. 22:55:05 4,852
1130579 아파트 현관문 손잡이만 교체해보신 적 있으세요? 4 세입자 22:53:59 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