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 남자 어떤가요? 결혼상대자로 괜찮을까요

...... | 조회수 : 4,139
작성일 : 2013-01-06 15:16:06


6년정도 만난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학생때만났는데 어느 덧 우리도 결혼적령기가되었어요


이 남자 참 착해요
욕심부릴 줄 모르고 성격상 그냥 뭐든지 하하호호
너그럽고 그래서 주위에 남녀할것없이 착한사람이란
이야기를들어요

경제관념도 좋아요 어렸을때부터 다른 또래애들 답지않게
한푼두푼모아서 남들보다 돈도 더 많아모아놨구요
이제 일 더 하면서 더 잘하겠죠

예의바르고 어른들에게 싹싹하고
넉넉하진못해도 모자란것없이 부모님밑에서 잘 자라서
구김살없고 부족함없이 잘 살았어요

돈 아끼면서도 궁색한모습 보여준 적 없고
저에게만은 씀씀이도 컸어요


한살차이지만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웠죠
무슨일 생기면 부모님보다도 먼저 말 할 수 있는,
내가 곤란한 상황에 빠졌을때 모르는 척 절대 지나치지않고
알아서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에요


그리고 여자문제로는 완벽하개 깨끗.


문제는.....
대화가 안통해요
개그코드 뭐 취미 성격도요

하나예를들면 서로싸우면 저는 바로 그 자리에서 이야기 잘 하고
화해하길 바라지만 남자친구는 그대로 잠수를타거나 뒤끝이길어요


또 만나면 데이트라곤 매번 가는데..
게으른게 좀 있어서 어디 돌아다니기도 싫어하고모험적이고
뭘 시도하는 걸 싫어해서 새로운 곳에 가는 것도 꺼려해요


6년만났는데 여행 한번도 가본적이없어요
(아 딱한번 경기도권 온천가봤어요 1박2일로)


만나면 커피숍에 앉아서 할말없다고 하품만 쩍쩍하고

제가좋아하는음악 책 이런거랑은 거리가멀어요(대화거리가없음)

데이트가 재미없고 함께있는 시간이 재미가없어요
집에 일찍 가서 동네 남자친구들이랑 노는 걸 더 좋아하구요


애정표현도 남눈치보면서 싫어해요( 밖에서 껴안고 볼뽀뽀정도는 괜찮다고생각하는데 팔짱끼고 좀 안기려고하면 밀어내요)
사랑한단말도 잘 못하고... 로맨틱과는 거리가 멀어오



그리고 제일 중요한..잠자리도 안맞는것같아요.관계안하면서 지낸지 일년도 더 된것 같아요

진짜 고민되어요...
내가 다시 또 20대 후반에
이 남자친구보다 더 나와 잘 맞는 남자를 만날 수 있을ㅋ가
배가 부른건가...

나만 6년동안 그래도 사랑해준 사람인데... 싶은 생각이들다가도

평생을 대화도안통하고 재미없게 어떻게살까...이런생각이들어요


뭘어떤가치를 포기해야하나요
IP : 211.217.xxx.1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6 3:17 PM (112.186.xxx.25)

    도대체 왜 6년이나 만났는지...이해가 안가네요

  • 2.
    '13.1.6 3:19 PM (182.215.xxx.19)

    뒤끝긴거랑 잠자리는 문제가 되겠네요

  • 3. ..
    '13.1.6 3:19 PM (112.185.xxx.53)

    어우,,절대 결혼하면 안됨니다 살아보이 돈도 좋지만 사람재미없는것도 진짜,,더군다나 대화 안통하는거,

    그래가꼬 어찌 6년이나버텨왓는지 궁금함니다

  • 4. ....
    '13.1.6 3:20 PM (211.217.xxx.187)

    서로가 처음 사귀어본 남자친구 여자친구예요
    정도 들었고 성격상 모질지를 못해요 자기 사람 쳐낼수있는 성격도 둘다아니고...여기까지왔어요

  • 5.
    '13.1.6 3:20 PM (14.45.xxx.49)

    6년간 여행을 단 1번...
    정말 희귀한 케이스라고 생각됩니다.
    초식남이나 식물남에 가까운 거 같애요.

    님에게 맞는 남자분 만날 시간은 20대 후반이면 아직 많아요.

  • 6. ..
    '13.1.6 3:23 PM (112.186.xxx.25)

    솔직히 지금 두분 권태기 같아요
    6년..올때 됬죠

  • 7. ....
    '13.1.6 3:24 PM (211.217.xxx.187)

    권태기라면 극복은 가능한건가요...??
    사람 자체가 바뀔일은 없을텐데

  • 8. ...
    '13.1.6 3:26 PM (122.42.xxx.90)

    전 우리나라 여자들 참 깝깝시런게 이 남자 어떠냐고 묻는거에요. 마치 결혼생활이 남자 성격만 무던하고 돈만 제대로 벌어오면 아무 문제 없다는 듯이요. 가장 중요한 건 내 성향이 그 남자와 잘 맞느냐 아니냐거든요. 남들이 욕하는 못난 놈도 나하고 잘 맞으면 잘 살고, 남들이 칭송하는 인격자라해도 나하고 안 맞으면 그건 최악의 남편인거에요. 남들의 판단에 기준하지 말고 내가 이 사람과 있어서 행복한지 그냥 객관적인 조건상 부모님이 흡족해할 사람이라 편의에 따라 결혼하는건지 솔직하게 생각해 보세요. 첫남자 첫여자라서 정때문에 미련하게 질질끌지 마시고요. 앞으로 살아갈 몇 십년에 비하면 6년은 아무 것도 아닙니다.

  • 9. ㅇㅇ
    '13.1.6 3:28 PM (211.237.xxx.204)

    남자친구는 그대로 잠수를타거나 뒤끝이길어요
    관계안한지 1년
    ..
    결혼전에 이만큼 힌트 줬는데 ... 이거를 고민하고 있다니....

  • 10. ...
    '13.1.6 3:33 PM (211.217.xxx.187)

    잠수타는건 제가 하두 난리쳐서 안하는데
    싸우면 입닫는건 여전하구요..잠자리는 제가 아파서 피하게되었어요..안맞는것 같아요확실히

  • 11. ...
    '13.1.6 3:43 PM (211.217.xxx.187)

    관계 거부는 제가 했던거구요...
    자존심인지뭔지 너무 세서 저한테 요구도 안해요 참던지 혼자알아서 한다던지 그것까진모르겠지만
    (사귀기 처음부터 그랬답니다. 절대먼저 요구안해요)
    그리고 엄청나게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라서
    어른들이 욕한다고 스킨쉽은 처음만날때부터 잘 안하고 싫어했어요 보는 눈들 많다고....

  • 12. ㅇㅇ
    '13.1.6 4:15 PM (211.237.xxx.204)

    참내 ..
    물어보시고 여기서 제 3자들이 객관적으로 말해주는걸 다
    본인이 먼저 한것이고 그사람은 잘못없다 이러시니..
    그냥 결혼하세요..
    힌트줘도 결혼하는 바보들이 있으니 이혼하고 싶다고 하는 글도 올라오고 그러는거죠...

  • 13. 왜 사귀는 거지
    '13.1.6 4:18 PM (122.37.xxx.113)

    서로 딱히 다른 남자, 여자가 없어서라고 밖에는... 보이지 않는 커플이네요.
    섹스리스가 될 쪼는, 결혼하신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지만
    전 사실 제가 그쪽으로 금방 질리는 편이어서; 오히려 없으면 편하기에 별 신경 안 쓰이는데요.
    대화가 없다는 게 가장 문제 같아요. 같이 있으면 하품 나는 사람이랑.. 결혼 어떻게 하나요?
    아침에 일어나면 파출부처럼 밥 차리고, 식당 손님처럼 밥 먹고 나가고,
    퇴근해 들어오면 한 명은 컴앞에 붙어있고 한 명은 TV앞에 붙어있고 뭐 그렇지 않겠어요?
    자식 낳으려고 섹스하고.. 적당히 서로 지겨워하면서, 딱히 일탈도 못하면서 지겹게 사는 거.
    상상만해도 답답한데. 나이도 그리 많지 않으신 거 같은데 너무 일찍 현실에 안주하시는 거 아닌지요.
    그 나이대면 남들은 죽어도 좋을 사랑도 해보고 (설사 그게 비극으로 끝나더라도)
    가슴 절절한 경험쯤은 가지고 인생에 두고두고 곱씹을 추억거리로 삼아요.
    이건 뭐.... 허허.
    여자들 머리를 예쁘게 기르는 것 하고 그냥 놔뒀더니 자란 것이 다르듯,
    정말 6년간 나만을 사랑해주고 봐라봐준 사람하고, 그냥 서로 옆에 있다보니 6년이 지난 건 다르죠.
    너무 시간 자체에 의미를 두지 마세요. 내용이 있어야죠.

  • 14. 오호호
    '13.1.6 4:26 PM (1.126.xxx.166)

    뒤끝이 길어 5-6개월씩 말 안하는 아버지랑 컸어요~
    남자분이 약간 노인네 성향이네요? 잠자리도 없다면 업소다녀야 할 나이고요..
    그냥 문자로 바이바이 하셔도 될 상황이네요..

  • 15. ............
    '13.1.6 4:53 PM (125.152.xxx.239)

    도대체 왜 6년이나 만났는지...이해가 안가네요 2222222222222

  • 16. 놔주세요
    '13.1.6 5:57 PM (67.87.xxx.133)

    그남자분 놔 주세요. 남자 정말 사랑하는 여자랑 결혼할 수 있게 해주세요. 어떻게 할지 묻지 마시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이 관계에 매달리는지 스스로에게 의문을 '크게' 가지셔야할거 같네요.

  • 17. 부릉부릉숀
    '13.1.7 5:37 AM (211.108.xxx.253)

    4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둘이 여행간거 손으로 꼽습니다
    국내 몇번 해외 두어번..
    전 나가노는거 미칠듯 좋아하는 사람이고 지금신랑(4년연애한 남친)은 집에서 뒹구르르 좋아하는 성격이라서 저흰 휴가 이런거 날짜 못맞추면 그냥 따로 놀았습니다
    전 당연히 친구들과 여행 그랬고 남친(신랑)은 집에서 뒹구르르~ 그랬어요 여행횟수로 사랑의 크기를 가늠하기는 좀 어렵습니다.
    재미로 따지면 제가 대외적외로 훨신 재미있는 사람이지만 제 신랑이 재미없다는 생각은 별로 안했어요
    개그 코드는 안맞지만 저와 대화는 잘 통하니까요
    허나, 사랑의 횟수 섹스리스 일년이란 기간은 좀 문제가 있어보이네요
    저는 일단 그부분이 제일 커 보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874 박시후 드라마 마지막에 웃는데 21:15:19 96
1129873 요즘은 약혼식 하는 사람 잘 없지 않나요..?? ... 21:13:03 36
1129872 보통 유럽여행 갔다고 하면 몇개국이나 돌고 오나요? ... 21:11:08 54
1129871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 "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징계해야&.. 4 옳소! 21:09:03 206
1129870 냉장고선택 도와주세요. 1등급 350리터, 2등급 401리터 1 냉장고 20:58:48 83
1129869 딸의 자유여행 8 자유여행 20:57:54 526
1129868 이런 남자은 어떤 여자를 만나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8 ... 20:51:13 600
1129867 토플 독학으로 가능할까요? 은지 20:50:57 77
1129866 월요일아침 분당수서간도로 분당방향 많이 막힐까요? 1 출근길 20:48:45 140
1129865 (이혼후)비양육자 아빠와 성인이 될때까지 좋은관계 유지하는 이혼.. 7 ........ 20:48:41 383
1129864 남자가 성 붙여서 이름 부르면 어떤가요. 4 김이박 20:41:06 430
1129863 BTS (방탄소년단)...AMAs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 떴어요... 1 ㄷㄷㄷ 20:37:57 326
1129862 깍뚜기 담군지 일주일째 맛이 ㅜㅜ 4 어뜩해 20:37:55 523
1129861 샤브샤브..엄청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7 홀릭 20:35:30 1,067
1129860 동영상)문통방문한 중식당에 유학생들이 갔네 5 북경유학생들.. 20:32:54 552
1129859 핀란드, 멕시코 친구들 한국음식 잘 먹네요~~ 11 푸른연 20:30:50 777
1129858 라면 젤 맛있는건 어떤 거예요 25 ㅁㄹ 20:30:49 1,215
1129857 생리 끝날 무렵 세상이 끝난 것처럼 우울해지는 분 계세요? 1 호르몬 20:30:45 241
1129856 홍삼 정말로 건강에 좋을까요? 12 ㅎㅎ 20:28:05 937
1129855 암환자 홍삼액 먹어도 되나요? 8 홍삼 20:24:00 694
1129854 중 군사전문가.한반도글ㅡ조선기사임ㅡ안봐! 5 ㅇㅇ 20:23:22 225
1129853 수시 지원 결과가 모두 발표되었나요~~ 11 수시 20:22:43 1,170
1129852 네덜랜드 겐트에 연말연시에 가면 네덜랜드 20:22:29 112
1129851 中 군사전문가 "한반도, 당장 오늘 밤 전쟁 시.. 11 1212 20:18:09 871
1129850 혼자 코인노래방 가보신분~~~ 7 해피하게 20:16:35 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