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는게 치사해서..

정말.. | 조회수 : 1,772
작성일 : 2013-01-06 13:53:21

생활비....그 생활비...

제가 정말 모자른사람이었던거죠...

결혼할때....시댁서 집사주고 일그만둔 남편대신에 생활비주고..

저도 일을 그만둬야했고...남편밥 제때 차려줘야해서..

간간히 아르바이트는 했고..

15년전 처음 150 생활비받으면 100받아서...큰애유치줘가면서 170중 120 ..둘다유치원가면서 200중 150...

아이학교들어가고 250중 170...큰애중학교가면서 300중 200..생활비받다가 두아이들 사교육비에 50씩

따로 시어머님께서 주신지 6달되었구요..

뒤에있는 숫자가 제가 받아서 생활하는 생활비...강남한복판..

저중에 요즘기준으로 52만원은 연금과 지역건강보험료...세금과 같죠..

그거떼고나면 제가 생활비로 쓸수있는돈은 150정도입니다..

두아이 사교육비..최저로 해도 100정도입니다...

둘째는 특히 미술에 장기가 있어서 전문적으로 시키고싶은데 엄두도 못내죠..

남편앞으로 재산이 무척 많습니다...그러나..남편겁니다..

간혹 때마다..제생일.명절2-3번..시어머니께서 100만원씩 주셨고..밍크입고싶다고 하는 제말에(그냥 한번 해봤습니다..그냥 .

사지도 못할주제면서..대신 여기저기 소문이 엄청 났습니다.시이모님들께.) 모든 며느리들에게 500씩도 주셨습니다..다들 그

저 벌레같이 받아씁니다..

평소생활비 부족해도 기본 재산세는 시부모님께서 내주시니 살만은 합니다..(일년에 몇번나오는..금액도 잘몰라요)

15년간 저는 기본살림에 영향주지 않는 선에서 아르바이트로 50씩은 벌었고..그걸로 친정에 간혹 도움도 주었고..

그런데 얼마전....아껴쓰라는 말에 제가 폭팔했습니다...

정확히는 정말 남편이란 인간의 폭언등에 같이살기도 버거운데 생활비주시니 유세하시고픈 시어머니께 감정이입되어

이러고 살기 싫어졌습니다..82에서 받지않으면 된다...자식핑계로 이혼녀딱지달기싫다하시지만

아무리 고민해도 제가 아이들데리고 나가는것도 큰싸움이 되겠지만 아이들에게 지금보다 더 나은환경을 줄수도 없고

아이들이 이혼을 원하지 않아요...

어느가정이나 고민없는집이 없겠지만 저희는 좀더 큰갈등이 있는것이고...저하나 살수없나싶어 나가자니 정말 자식을

두고 나가지도 못하고..데리고 나가는것도 아이들에게 못할짓이고..

친정은 전혀 기댈수없구요...제가 도움드려야하니...

그나마 이집안에 고마운거...제가 죽더라도 없어지더라도 제 아이들은 적어도 엄마없는 설움외에는 큰어려움은 없이 클수있다는거...

죄송합니다..너무 울고 밤을 새서 글이 두서없이 복잡하네요...

정말 사는게..남보기에는 번듯하니...정말 버듯하고 부러워하는 주변분들이 많은데 어느에도 말못하고 이리 죽고싶은 심정입니다...

IP : 113.10.xxx.1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기요?
    '13.1.6 2:28 PM (124.54.xxx.87)

    아이들 한테 세상 살아가면서 큰 어려움은 엄마 없다는게 제일 큰 어려움 입니다

  • 2. ...
    '13.1.6 4:01 PM (218.236.xxx.183)

    가계부하고 생활비는 남편한테 던져주고 사지육신 멀쩡한 남편보고 밥 차려먹으라 하고
    원글님 피토하는 심정으로 지금보다 나은 돈벌이 알아보세요.

    엄마없이도 아이들 건사는 할만한 시댁이라니 남편이 그 돈으로 사교육을 시키든
    학교만 보내고 말든 그냥 두고 보시고
    그래도 엄마는 있는게 나으니 이혼은 하지마시고

    그냥 앞으로 원글님이 번돈은 날 위해서만 쓰시고
    아껴쓰라는 그 따위 말은 듣기 마시기를 ......

  • 3. 부잣집에 시집가
    '13.1.6 4:04 PM (110.32.xxx.168)

    기생충처럼 편히 살고 싶어하는 젊은 처자들에게
    경종을 울려 주시는 말씀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6 말문이 막혀.. 05:11:37 319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183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53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0 업보 03:56:26 1,772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257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27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8 ㅇㅇ 03:32:17 596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11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6 .. 03:19:41 988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34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682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1 ㅇㅇ 02:40:31 1,132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6 .... 02:28:04 593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6 ... 02:19:20 1,122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443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391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00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56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30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368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49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054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758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20
1223865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2 남한기레기 00:39:48 1,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