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사는게 치사해서..

정말.. | 조회수 : 1,767
작성일 : 2013-01-06 13:53:21

생활비....그 생활비...

제가 정말 모자른사람이었던거죠...

결혼할때....시댁서 집사주고 일그만둔 남편대신에 생활비주고..

저도 일을 그만둬야했고...남편밥 제때 차려줘야해서..

간간히 아르바이트는 했고..

15년전 처음 150 생활비받으면 100받아서...큰애유치줘가면서 170중 120 ..둘다유치원가면서 200중 150...

아이학교들어가고 250중 170...큰애중학교가면서 300중 200..생활비받다가 두아이들 사교육비에 50씩

따로 시어머님께서 주신지 6달되었구요..

뒤에있는 숫자가 제가 받아서 생활하는 생활비...강남한복판..

저중에 요즘기준으로 52만원은 연금과 지역건강보험료...세금과 같죠..

그거떼고나면 제가 생활비로 쓸수있는돈은 150정도입니다..

두아이 사교육비..최저로 해도 100정도입니다...

둘째는 특히 미술에 장기가 있어서 전문적으로 시키고싶은데 엄두도 못내죠..

남편앞으로 재산이 무척 많습니다...그러나..남편겁니다..

간혹 때마다..제생일.명절2-3번..시어머니께서 100만원씩 주셨고..밍크입고싶다고 하는 제말에(그냥 한번 해봤습니다..그냥 .

사지도 못할주제면서..대신 여기저기 소문이 엄청 났습니다.시이모님들께.) 모든 며느리들에게 500씩도 주셨습니다..다들 그

저 벌레같이 받아씁니다..

평소생활비 부족해도 기본 재산세는 시부모님께서 내주시니 살만은 합니다..(일년에 몇번나오는..금액도 잘몰라요)

15년간 저는 기본살림에 영향주지 않는 선에서 아르바이트로 50씩은 벌었고..그걸로 친정에 간혹 도움도 주었고..

그런데 얼마전....아껴쓰라는 말에 제가 폭팔했습니다...

정확히는 정말 남편이란 인간의 폭언등에 같이살기도 버거운데 생활비주시니 유세하시고픈 시어머니께 감정이입되어

이러고 살기 싫어졌습니다..82에서 받지않으면 된다...자식핑계로 이혼녀딱지달기싫다하시지만

아무리 고민해도 제가 아이들데리고 나가는것도 큰싸움이 되겠지만 아이들에게 지금보다 더 나은환경을 줄수도 없고

아이들이 이혼을 원하지 않아요...

어느가정이나 고민없는집이 없겠지만 저희는 좀더 큰갈등이 있는것이고...저하나 살수없나싶어 나가자니 정말 자식을

두고 나가지도 못하고..데리고 나가는것도 아이들에게 못할짓이고..

친정은 전혀 기댈수없구요...제가 도움드려야하니...

그나마 이집안에 고마운거...제가 죽더라도 없어지더라도 제 아이들은 적어도 엄마없는 설움외에는 큰어려움은 없이 클수있다는거...

죄송합니다..너무 울고 밤을 새서 글이 두서없이 복잡하네요...

정말 사는게..남보기에는 번듯하니...정말 버듯하고 부러워하는 주변분들이 많은데 어느에도 말못하고 이리 죽고싶은 심정입니다...

IP : 113.10.xxx.1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기요?
    '13.1.6 2:28 PM (124.54.xxx.87)

    아이들 한테 세상 살아가면서 큰 어려움은 엄마 없다는게 제일 큰 어려움 입니다

  • 2. ...
    '13.1.6 4:01 PM (218.236.xxx.183)

    가계부하고 생활비는 남편한테 던져주고 사지육신 멀쩡한 남편보고 밥 차려먹으라 하고
    원글님 피토하는 심정으로 지금보다 나은 돈벌이 알아보세요.

    엄마없이도 아이들 건사는 할만한 시댁이라니 남편이 그 돈으로 사교육을 시키든
    학교만 보내고 말든 그냥 두고 보시고
    그래도 엄마는 있는게 나으니 이혼은 하지마시고

    그냥 앞으로 원글님이 번돈은 날 위해서만 쓰시고
    아껴쓰라는 그 따위 말은 듣기 마시기를 ......

  • 3. 부잣집에 시집가
    '13.1.6 4:04 PM (110.32.xxx.168)

    기생충처럼 편히 살고 싶어하는 젊은 처자들에게
    경종을 울려 주시는 말씀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288 시누이가 시어머니 용돈에 대해 제안을 하는데 어떻게 하는게 좋을.. 궁금 22:27:28 17
1128287 엄마가 가장인 아이들은 어떻게 대학 다니나요? 1 한부모가정 .. 22:24:37 66
1128286 길음뉴타운 매수 어떤가요? 1 dd 22:23:20 81
1128285 주차 경비원에게서 봉변을 당했어요 3 ii 22:22:04 187
1128284 이거 성형수술 부작용인가요? 무섭네요 2 ........ 22:21:51 210
1128283 중국 니들이 뭔데. 3 .. 22:21:39 99
1128282 中외신기자클럽도 '한국기자 폭행건' 중국 정부에 조사 요구했네요.. 4 ㄷㄷㄷ 22:18:06 299
1128281 본인이 열을 못 느끼는데 체온계에 열이 있는 걸로 나올 수 있나.. 2 아리송 22:16:36 81
1128280 바세린 핸드크림도 효과 괜찮나요. 1 . 22:12:19 147
1128279 저는 성숙한 인간이 아닌데 이것도 제 잘못일까요? 7 .... 22:12:01 256
1128278 급질문요)디포리도 머리따고 손질해야 하나요? 5 급질) 22:10:24 233
1128277 흑기사 보시나요? 6 MandY 22:06:15 427
1128276 설화수가격 5 설화수 21:57:00 716
1128275 무말랭이 김치 많이 했는데 1 까비 21:54:25 358
1128274 내가 기자라면 치를 떠는 8 이유가 21:53:56 285
1128273 KOTRA 사설경호업체에 폭행당한 한국 취재진 SNS 반응 14 ... 21:51:30 811
1128272 추운지방으로 교환학생 보내시는 분 2 ... 21:47:17 168
1128271 기자폭행 분노하고 사과받을 일이에요 59 ... 21:46:47 1,257
1128270 청와대 블라인드 채용 솔직히 실소가 납니다 14 신노스케 21:46:06 639
1128269 유치원 종일반 맞벌이 서류제출 - 이런 부모님 꼭 있다. 4 오오 21:44:30 451
1128268 배우자의 외도는 극복이 안됩니다. 7 터닝포인트 21:41:18 1,312
1128267 지거국 할당으로 공기업 입사하신 분 계시나요? 13 팩트 21:33:43 650
1128266 파마 기술은 약 20년째 발전이 없는것 같아요. 7 의아 21:31:46 1,159
1128265 뉴스룸에 나온 정우성 15 개멋있어 21:30:33 1,621
1128264 크리스마스 블렌딩 원두.. 어디서 팔까요? 4 어디 21:29:57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