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성민 자살에 소식에 생각나는 영화 안나 카레리나

... | 조회수 : 17,992
작성일 : 2013-01-06 10:02:10

전 최진실이 적어도 조건을 보고 결혼하진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조성민이 누가 봐도 멋있지만 우리나라에서 파워가 있는 실세는 아니잖아요. 조성민도 최진실을 팬으로 짝사랑 했었구요. TV에서 방영되는 첫 만남에서 서로 설레어 좋아 죽던 모습이 생생합니다.

그렇게 아이를 둘이나 낳았지만 조성민도 일본으로 이전해 야구도 뜻대로 안되니 자아실현에 좌절을 맛보고 최진실 또한 최고 스타에서 아이 둘 엄마가 되니 결국 남편만 바라보는 신세가 되지 않았을까요? 결국 아이 둘을 끈으로 의지할 곳은 각자 배우자지만 자아실현에 좌절한 부부는 아이 둘로 서로 얽히니 그저 서로가 미웠겠죠.

영화 안나 카레리나에서 보면 안나는 젊은 장교와 사랑에 빠져 아들도 두고 본 남편을 떠나지만 장교의 사랑이 시들해지고 사교계에서도 배제돼 집에만 있는 신세가 되자 아편을 하다 결국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기차에 몸을 던져 자살을 해요. 안나가 죽은 뒤 그 장교도 말하길 이제 어떤 것도 자신에겐 의미가 없다고 말해요.

사람은 결국 끝을 모르니 사랑을 하고도 지칠 땐 상대를 버려둘 때가 있죠. 그 불같은 사랑이 단 한번만 찾아 온다고 했을 때 결국 조성민과 최진실은 사랑을 했고 최진실이 안나처럼 달려오는 기차에 몸을 던지면 더 의미있는 스토리가 되겠다 했을 지도 모르죠. 조성민은 최진실 죽음 후에 또 같은 선택을 해서... 둘이 의도를 했던 안했던 말이죠.

  

IP : 128.103.xxx.4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풀
    '13.1.6 10:06 AM (175.223.xxx.99)

    뜯는 소리는 일기장에 제발

  • 2. ...
    '13.1.6 10:07 AM (39.116.xxx.229)

    진짜 개풀뜯는 소리...

  • 3. 원글
    '13.1.6 10:10 AM (128.103.xxx.44)

    그럼 둘이 서로 사랑해서 결혼을 하지 않았나요? 진짜 궁금해서 물어봐요...

  • 4. 차라리
    '13.1.6 10:11 AM (220.85.xxx.38)

    차라리 그들은 조건을 보고 결혼하는 게 더 나았지 않을까 싶어요
    조성민은 내조 확실히 해줄 수 있는 사람과
    최진실도 외조 해줄 수 있는 사람과요

    의도를 했든 안했든(던이 아니라 든. 던은 과거형에 쓰입니다. 내가 그랬던가?)

  • 5.
    '13.1.6 10:14 AM (182.215.xxx.19)

    조성민은 원래 일본에서 야구 잘하고있었어요 결혼하고 일본진출한게 아니구요

  • 6. 원글
    '13.1.6 10:17 AM (128.103.xxx.44)

    사실 '여자는 남자 잘 만나야 한다 또는 남자는 여자 잘 만나야 한다.' 이런 말들이 좀 세속적으로 들리고 오히려 둘을 매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 7. 서로
    '13.1.6 10:26 AM (49.1.xxx.38)

    서로잘만나야하는게사실이죠.
    어떤사람을만나서더좋은사람이될수도있고.
    어떤사람을만나서더나뿐사람이되기도해요.

    그나저나. 애들이너무불쌍합니다.
    엄마. 삼촌. 아빠까지.
    뭔죄랍니까.

  • 8. 물고기
    '13.1.6 10:38 AM (220.93.xxx.191)

    조성민 자살했나요?

  • 9. ..
    '13.1.6 10:38 AM (110.14.xxx.164)

    무슨 소린가 했더니.. 조씨는 새 아내랑 잘 사는거 아니었나요
    애들이 너무불쌍해요 엄마 외삼촌에 이어 아빠까지 자살이라니...
    견디기 어려울거 같아요

  • 10. 묵묵
    '13.1.6 10:38 AM (175.209.xxx.72)

    그런 걸 인연이라고 하지요. 또는 운명이라고 하던가요..

  • 11. 헐...
    '13.1.6 11:21 AM (211.108.xxx.159)

    안나 카레니나 소설 무척 좋아하고, 이번 영화 개봉도 기다리고있는데, 원글님께 죄송하지만 정말 음습한 글이네요...소설과도 전혀 상관없는 일을 억지스럽게 가져다 붙이시고..

  • 12. 원글
    '13.1.6 11:40 AM (128.103.xxx.44)

    영화 안나 카레리나에서 보면 소피마르소가 남편이 젊고 예쁜 여자들과 어울릴 때 질투를 하며 남편에게 화를 퍼붓거나 청승을 떨 때 아름다움과는 거리가 멀죠. 결말도 달려오는 기차에 치인 안나의 시신도 공포스럽기만 하고요. 하지만 무슨 이유로인지 하루도 더 살 기력이나 의미가 없다고 생각할 때 거기에 뭔가가 있지 않을까요?

  • 13. ...,
    '13.1.6 12:08 PM (222.104.xxx.216)

    그 티베에서 나오던 첫만남이 생생합니다..정말 좋아하던 조성민의모습...팬으로 좋아했던 순수한 모습이었어요..
    근데 에휴.....애들은 어쩌나요..ㅠㅠ

  • 14. 오늘의 황당글이네요
    '13.1.6 12:22 PM (58.231.xxx.80)

    안나 카레리나랑 두사람이 무슨 상관있다고 소설을 쓰시네요
    혹시 혼자 공상하는거 좋아하세요?

  • 15. ddd
    '13.1.6 12:42 PM (121.130.xxx.7)

    오늘 일, 충격이었죠.
    원글님도 그래서 영화랑 우리네 인생이랑 한때는 화려한 축복 속에 꽃 피던 그 사람들이랑......
    생각이 많으셨겠죠.

    원글님이 느낀 게 어떤 건지, 대충 이해합니다.
    그러나 문학작품이나 영화는 허구니까 우리의 감상과 느낌을 얹어도 되지요.
    그러라고, 그렇게 간접경험 해보고 느끼라고 만드는 거니까요.

    하지만.
    고인들 삶은 허구가 아닌 현실이었으니까
    우리 모두 말을 아낍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 마음 아픕니다.

  • 16. 원글님!
    '13.1.6 2:39 PM (1.177.xxx.233)

    스토리를 만든다라..허..참..
    원글님은 한마디로 사고 자체가 너무나도 부정적인 분이시네요.

    근데 아마도 안나 카레리나와 같은 영화를 끌어와서 얘기를 하면 자신의 부정적인 사고가
    논리성을 지닌 정신학적 분석인 것처럼 포장될 수 있을꺼라 생각을 하신 거 같아요.

    근데 이미 누군가의 죽음앞에 이런 글을 쓰는 거 자체가 천박한거예요. 전혀 고급스럽지 않아요.

    남은 사람들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오늘 이런글은 안쓰는 게 맞아요.

  • 17. 그 당시
    '13.1.6 2:51 PM (211.202.xxx.240)

    조성민 제일 잘 나가던 야구선수였어요.
    일본에서 활약했었고 최진실도 따라가서 연예활동 하려 했었죠.
    근데 그 후에 조성민이 부상당했죠.

  • 18. 알흠다운여자
    '13.1.7 12:57 AM (210.97.xxx.156)

    안나 카라니아가 최진실? 최진실이 바람폈었나요??? 뭥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51 상가주택 관리 여쭤요 나는 09:51:44 2
1223950 와이셔츠 얼룩제거제 추천 부탁드려요 와이 09:48:45 12
1223949 평택 아령...7살 여아는 자기가 안던졌다 하네요 2 거짓말 09:48:28 260
1223948 그날, 바다가 인터넷에 벌써 올라왔네요 1 진실 09:47:54 41
1223947 신도림에서 아이 초등 보내시는분 계시나요~ 1 고민중 09:47:29 29
1223946 성년 맞은 99년생 아들엄마들이랑 얘기하고싶어요^^ 성년엄마 09:44:25 93
1223945 수학학원 옮겨야할까요? ........ 09:43:53 75
1223944 불면증때문에 정신과 처음 가봤는데요 4 .. 09:40:57 232
1223943 70대아빠가 요즘 코피가 자주 난다는데 4 .. 09:37:29 201
1223942 취나물 3분 데쳤는데도 질겨요 1 나물나물 09:37:17 121
1223941 공신폰2 와이파이 잡히는거 아셨나요? .. 09:35:07 111
1223940 김경수 의원의 구본무 회장 추모. 페북/펌 9 이런사연이 09:34:37 300
1223939 잠실 쪽 쌀국수 맛집이 어디일까요? 오디메 09:33:38 41
1223938 이번다스뵈이다 잼있어여 ㅎㅎ 심심하신분 09:31:12 129
1223937 카톡 친구들 목록에 있는 빨간점.... 4 처음보는 09:23:30 808
1223936 정치인들 예능출연 금지시켰음 좋겠어요... 4 ,,,, 09:22:38 284
1223935 열무김치 국물이 우윳빛이 되려면 뭘 넣어야~ 5 .. 09:21:38 429
1223934 생일인데 축하문자하나없는 친정식구들 4 호구인증 09:14:13 497
1223933 자고 일어나니 허리가 돌아가 있어요 1 허리 09:07:37 872
1223932 이재명이 김민석pd에게 돈준거 김영란법 위반 아닌가요? 4 김영란법 09:06:59 523
1223931 민주당 작태를 보고 경기도민 지선 기권합니다. 22 .. 09:03:58 463
1223930 뭐할까요? 열달만에 혼.. 09:03:22 83
1223929 창억떡 낱개 포장된 거 어디서 주문할 수 있나요? 2 08:58:56 406
1223928 경기도쪽 민주당 지지자분들은 어제 잘 보셨지요? ㅋㅋ 10 소신투표 08:55:54 547
1223927 기레기들 웃기네요... 5 정말 08:55:14 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