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선화예고 진학 준비중에 갈등이 생겼어요....

홍홍맘 | 조회수 : 11,242
작성일 : 2013-01-06 09:55:22

선화예고 진학 준비중인 중3올라가는 딸아이 엄마입니다.

아이가 어린이집에 다닐때부터 미술을 해 오고 있었고... 

아이도 그림그리기를 좋아해서 그동안 계속 학원을 다녔었지요.

 그래서 아예 선화예고를 가려고 준비하고 있었어여.

그런데 최근 갈등이 생겼어요...  아이 일반과목 성적도 나쁜편이 아니라

영어, 수학학원선생님이 예고가긴 좀 아깝다고 자꾸 아이에게 얘길하고,

요즘 미대 입시도 비 실기전형이 많아지고 해서 꼭 예고를 가야하는 회의가 들기시작했네요..

특히나 순수미술보단 디자인쪽으로 하길 원하는데

최근 미대입시 경험하신분 조언 부탁드립니다.

IP : 59.9.xxx.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3.1.6 9:58 AM (39.117.xxx.11)

    전공자가 그런 얘기하는거 들었어요. 요즘 세상에 그림만 그리고 앉아 있는것도 아니고 견문도 중요하다고
    사회에서도 대학미술 전공 아닌 사람이 디자인 하는 판에
    예고가믄 특히 울나라 창의력만 떨어진다고

  • 2. 간혹
    '13.1.6 10:22 AM (218.144.xxx.20)

    예중예고에 대한 글들을 접합니다만, 그중 가장 어이 없는게 창의력 떨어진다는 말입니다. 오히려 그런 것에 더욱 집중하는 곳이 예고입니다. 혹시 실력 떨어지는 하순위 예고라면 어떨지 모르겠지만요.
    합격할 수만 있다면 왜 기를 쓰고 서울예고, 선화예고를 보내려 하는지는, 합격할 수만 있다면 왜 기를 쓰고 서울대, 스카이를 보내려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제일의 예고를 서울예고라 하고 두번째로 선화를 칩니다만, 선화예고 또한 절대 만만치 않습니다. 최상위 예고를 위해 재수를 하기도 합니다. 서울,선화 정도면 웬만큼 한다고 가고 싶다고 가지는 예고가 아닙니다.
    선화를 이야기할 정도면 이미 알아보셨을텐데 일단 결정했으면 올인하세요.

  • 3. ㅎㅎ
    '13.1.6 10:38 AM (111.248.xxx.124)

    저도 고딩때 공부잘하는데 왜 미술하냐는 말 들으며 미술 시작했는데요~ 미대입시때 보면 아실겁니다. 왠만큼 잘하는 애들 널리고 널렸어요. 공부로 서울대 갈만한 애들이 서울대 미대 갑니다. 그게 십수년전니 지금은 더할거예요. 요즘은 미대생들도 똑똑하니 성적 아까워하시기 전에 현실을 둘러보시길.... 선화예고 서울예고 꼭 안가도 공부 잘하고 미대 입시준비만 잘 하면 미대가는데는 지장 없으니 지금부터 진로를 못박고싶지 않으시면 그냥 일반고 보내셔도 괜찮을듯 합니다. 선화 서울예고 들어가기도 엄청 힘들거니와 거기 나와도 서울대 홍대 미대 다 갈수 있는것도 아니랍니다. 일단 성적이 꾸준히 잘 나와줘야 입시때 그 두 대학 지원이 가능하고 실기가 당락을 결정하지요. 암튼 아까우시면 그냥 일반고 보내시고 예체능 계열에서 몇등정도 나오나 함 보세요~^^

  • 4. ...
    '13.1.6 10:39 AM (180.64.xxx.185)

    서울, 선화는 원래 공부도 잘해요.
    비평 보려면 공부 열심히 해야합니다.
    비전문가 선생님 말에 휩쓸리지 말고
    열심히 하세요.

  • 5. 전공을
    '13.1.6 10:39 AM (218.144.xxx.20)

    미술이 아닌 일반학과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라면, 미대 진학을 위해서도 상위 예고는 유리합니다. 선화는 모르겠지만 서울예고엔 전공을 버리고 일반학과로도 명문대는 갈만한 아이들도 다수라고 합니다. 요즘엔 그만큼 예능계도 상위권 아이들은 성적이 우수합니다. 님의 아이보다 더 성적이 우수하고 그림도 되는 아이들이 서울예고를 지원한다는 건 아시지요?
    그리고 어느 지역의 학교인지는 몰라도, 학교선생님도 예고에 대해 정확히 아는 분이 별로 없더군요. 심지어 일반학교 선생님으로 고3 진학지도한다는 한 지인은 서울예고가 서울대를 몇명이나 보내는지 모르더군요. 서울대를 제일 많이 보내는 특목고인데요. 그만큼 일반학교에선 예능계에 대해 잘 모르는게 현실입니다.
    이미 가보셨을테지만 혹시 안가보셨으면 예고 진학 전문 미술학원에 가보세요. 입시에 관해선 그 사람들이 더 정통합니다.

  • 6. ...
    '13.1.6 10:40 AM (110.14.xxx.164)

    가능만 하다면 예고 가는게 나을거에요
    가능하지 않은 경우 일반고로 해서 미대로 가는 경우가 많죠
    선화나 서울예고면 공부도 잘해야 합니다
    초등 공부란게 별건 아니지만요
    예고가면 대학가기가 더 편할거에요

  • 7.
    '13.1.6 10:52 AM (24.0.xxx.78)

    저 선화 나왔어요 제 동생들 둘은 다 서울예고 나오고요..
    한마디로 말하지면 그 영어, 수학학원 선생님 말씀이 틀렸네요.
    예고에는 공부 잘 못하고 그림만 그리는 애들도 물론 있지만 '제는 도대체 왜 미술을 전공한다는 거지? 공부로 안가고? 언제 그림은 그리는 거야? ' 하는 애들이 깔려 있답니다 ^^
    물론 그런 애들이 잘 들어가고요..
    일단 예고를 들어가시면 그 아트분위기를 무시 못해요. 또한 깔려있는 강사진이랑 교수진도요.
    개인적으로 배우면 비싼데 예고에서는 수업료에 포함되어 있죠. 물론 엑스트라로 더 받긴 하지만 그래도 훨씬 싸죠..
    제 동생들이 순수미술, 디자인 했네요 지금 보니 ^^ 굿럭 ~

  • 8. 그런 말이
    '13.1.6 10:53 AM (218.144.xxx.20)

    그런 말이 있습니다. 입시의 난이도 순은 예중>예고>미대 라고요. 좋은 대학을 보내기 위해 초등학교 때부터 좋은 예중을 보내려 합니다. 선화를 보내시겠다는 분 치곤 너무 흔들리는 듯해서 몇개 댓글을 썼습니다.

  • 9. 모모
    '13.1.6 11:00 AM (49.1.xxx.38)

    계획을하신것이있으시다면소신껏밀고나가시길.
    흔들리지마시고.
    제경험상 다른사람들말에흔들리다보니
    시간만흐르고
    후회되는일이많더이다.
    그냥 내생각대로할껄. 후회막급.

  • 10. ...
    '13.1.6 11:11 AM (180.64.xxx.185)

    아이 친구들이 올해 네명이 예고 갔어요.
    서울 세명, 선화 한명.
    공부도 진짜 잘하는 애들이에요.
    일반 중학교에서도 소위 말하는 전교권.
    그래서 비평도 정말 잘 봤구요.
    다들 예원, 선화 나왔는데 공부 정말 잘합니다.

  • 11. 안타까움에 하나 더
    '13.1.6 11:23 AM (218.144.xxx.20)

    학부모의 흔한 착각이 비실기전형이면 미술을 소홀히 해도 될 거라는 것입니다. 그럼 정말 성적만으로 선발할까요? 포트폴리오라든지 하는 새로운 스펙을 요구하겠지요. 새로운 입시 제도가 시행되면 새로운 사교육이 파생되어 왔듯, 비실기 전형은 지금은 생각치 못한 것을 만들어 낼 겁니다.
    제가 몇년간 예고에 대한 글을 검색하고 읽어왔는데, 비실기전형이야 말로 예고생들에게 유리할거란 분석을 본 적 있습니다. 우수한 예고생을 뽑기 위한 방편이라 해석한거죠. 표면적으론 포트폴리오로 평가한다지만 채점근거 자체가 주관적이 되다는 겁니다. 예고에서 그리는 그림과 입시를 위한 입시 미술은 엄연히 화풍이 다르거니와, 대학 입장에선 비슷한 점수라면 예고출신을 선호한다는 거죠.
    주워들은 말을 주고받는 것으론 알 수 없는 속내용이 많기 마련입니다...

  • 12. With me
    '13.1.6 11:27 AM (114.201.xxx.10)

    선화예중 예고 출신입니다만
    예중 예고 출신이라고 좋은 대학가기 수월한 건 전혀 아니구요
    다만 학교 전체가 예체능 중심이기 때문에 예체능 관련 대입에 대한 정보력 및 학생들에 대한 지원이 다른 일반 고등학교와 비교할 수가 없죠
    그렇기 때문에 좋은 대학을 가기 위한 발판이 잘 마련되어 있다는 거죠
    그렇지만 그 발판을 딛고 제대로 도약 못 하는 무수한 예고생도 많구요

    창의력은 오히려 예중 예고에서 더 길러지죠
    저학년 때 다양한 미술적 경험을 제공하는 예중 예고와 달리 일반 고등학교에서는 그럴 일이 만무하고
    하지만 창의력이란 예중 예고 나오지 않아도 특히 대학가서 자기가 경험하고 노력하는 걸로 충분히 뒤집어지고도 남죠

    꼭 예고 가라는 소리는 못 하겠습니다
    그렇다고 가지 말라는 소리도 못 하겠구요
    제가 이십대 후반인데 제 주변에는 예중 예고 나온 걸 후회하는 친구들도 있고 그래도 좋았다고 말하는 친구들도 있으니까요
    저 같은 경우는 굳이 예중부터 보낼 필요는 없는 것 같고
    (음악 무용은 예중부터 보내야죠 아예 해외로 나갈 거 아닌 이상)
    예고는 보낼만 한 것 같아요

    학교 전체가 예체능 위주로 돌아간다는 것 그 속에서 대입을 치룬다는 건 생각보다 훨씬 이득일 수 있거든오

    참고로, 공부 잘 해서 아까워서 일반고 보낼까 하는 생각은 그만큼 미술 전공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신 걸로 보여요
    엄마는 그럴 수 있지만 아이까지 진로를 헷갈려 한다면 일반고 가는 것도 나쁘지 않아요 거기서 공부 열심히 잘 하다가 미술이 하고 싶으면 입시미술 위주로 빡세게 시켜 좋은 대학 가능 경우도 많으니까요(특히 디자인은 그런 경우가 더 많더라구요)
    예고에 특히 미술부에 공부까지 잘하는 아이들은 정말 많지만 그렇다고 일반고에서 날고 기는 아이들 만큼은 아니니(간혹 있지만 소수이니 일반화 하지 않겠습니다)
    진로가 혼란스러우시다면 일단 일반고 생각도 해보세요
    다만 아이가 강하게 예고를 원한다면 보내시구요
    지금도 아이가 공부 잘 한다면 예고 가서도 열심히 하겠죠^^

  • 13. 미대졸
    '13.1.6 11:53 AM (117.111.xxx.17)

    아이가 미술을 좋아하고 미적감각이 있다면
    꾸준히 투자해주세요
    예고진학도 그중에 하나죠

    전 일반여고나와서 미대갔는데요
    돌아보면 확실히 예고 나온쪽보면
    정보도많고 기회도많아요 특히 예고가면
    다른 예체능 아이들보게되는기회도되고요
    인문계가면 말그대로 인문과애들위주에요
    실기대회나갈래도 눈치보이고요..
    물론 학교마다다르지만 좀 차별도합니다..;;
    공부도 집중하기힘듭니다. 수업끝나고 미술학원가야는데
    많이부족하고 질좋은강사진도보려면 이동이많아요..
    차라리 맘편하게 예고가면 학교아이들끼리
    공감대도많고 졸업후에도 친구들이많아요..
    인문계애들은 다소 그림만 잘그리면 미대간다..
    공부못해도..라는의식이 아예없지않아서 거리감생겨요..

    암튼. 미대나 다른 예체능은 대학 졸업해도 그중몇퍼센트만이
    진정 작가가되고 나름 성공합니다.
    왠만한감각과 끼가 아니면 어러워요..
    그러니 아이의 관찰과 고민을 먼저 이야기해보심이..

  • 14. 예고가긴 아까운 성적이라는
    '13.1.6 12:15 PM (117.53.xxx.235)

    그 말씀 하시는 선생님들이 너무 뭘 모르시는 겁니다.
    상위권 예고의 실체를 모르는 상태에서 자신의 편견만 드러낸 것이죠.

    상위권 예고 애들 공부 잘 해요.

  • 15. 그런데
    '13.1.6 12:52 PM (58.240.xxx.250)

    왜 굳이 선화라고 못 박아놓으시는 건가요?
    댁이 가까워서요?

  • 16. --
    '13.1.6 1:15 PM (211.217.xxx.55)

    홍대 산업디자인과 졸업한 제 친구도 중학교때 전교 일등이었어요.

    성적이 좋다는 것은 예능말고 일반과로도 충분히 스카이 갈 수 있는 점수라는 뜻인지요?

    고등학교때 괜히 목표확실히 정해놓지 못하면 실기도 밀리고 성적도 떨어질 수 있어요.
    아무래도 미술공부 병행하면서 일반과 최상위권 애들과 경쟁하기는 쉽지 않아요.

  • 17. 저도
    '13.1.6 1:25 PM (113.10.xxx.156)

    같이 배워갑니다..

  • 18. 경험자
    '13.1.6 2:07 PM (116.38.xxx.229)

    위분들 중에서 옳은 말씀 가 하셨고요
    현재 일반학교 진학반 선생님들도 예고에 대한 정확한 지식 없어요. 차라리 예고에서 입시상담 받아보심이 가장 확실하죠.
    암튼 전 미대를 목표로 했기에 예고에 진학않했으면 많이 힘들었을거란 생각이 들어요. 일반학교 수업은 수업대로 따라가야 하고 그 외 실기학원도 따로 다녀야하고 한번가면 네다섯시간은 하고 오는데 시간적 금전적 부담이 만만치 않죠
    제가 다닐때가 벌써 십수년전이니 지금은 더하면 더했지 덜하징 않을껄요
    개인에 따라 학과외 사설학원도 다니긴 하지만 학교에서 하는 실기만 잘 따라가도 됩니다
    진학대학은 대개 정해져있기때문에 그에 따라 진학지도해주기 때문에 학교 수업외 신경쓸일이 없어서 마음은 편했습니다
    아이의 목표가 확고하다면 예고 진학이 대입에도 훨씬 유리합니다

  • 19. 울딸도 예고다니는데
    '13.1.6 6:02 PM (222.236.xxx.139)

    확실히 일반고보다 성취감 높아요.
    필요한 과목 위주로 배우기때문에 일반고보다 학습효율이 높아요.
    에고속에서도 음악,무용 에 비해 성적은 젤 높습니다.
    그만큼 공부하는 아이들이 미술에 많아요.

    저는 예고 권해드리고 싶네요. 정보도 많고 공부하기에도 훨 수월해요.
    울딸 고2 올라가는데 행복해해요.또 중3때 예고 입시를 겪어봐서 조금 더 성숙해지고..

    미대가 수시 많이 확대되지만, 그럴수록 실기를 안볼수 없기때문에 예고 위주로 입시전형
    이루어지는 경우도 있어요.

  • 20. 예고
    '14.6.30 11:19 AM (218.48.xxx.254)

    서울예고, 선화예고는 국내 최고 예고죠..
    미술전공을 원하신다면 아무래도 예고 가는게 좋다고 생각됩니다.
    우선, 예술적 감성을 가진 아이들과 함께 수업을 받으면서 얻는 부분도 무시 못하구요..교수진도 외부에서 같은 수준으로 받으려면 훨씬 비싸게 들겁니다. 또한, 미술대학 입장에서도 같은 성적이라면 예고출신을 더 선호할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같은 성적이라도 예고출신들이 예고에서 얻는 교과외의 감성적 이점이라든지 일반 학교에서는 배울 수 없는 부분들이 쌓여 분명 아카데믹한 학과성적외에 큰 차이가 있기 때문이겠죠...
    또한, 대학졸업 후 사회에 진출할때도 그 예고 네트웍을 무시할 수 없는게 사실입니다.
    제가 알기론, 서울예고나 선화예고나 공부도 매우 잘해야 하는걸로 압니다. 가까운 친구의 경우 딸이 선화예고 미술부를 갔는데 중학교 내내 전교 1,2등 하던 아이였는데..학교 가서도 공부잘하는 아이들이 워낙 많아 엄청 스트레스 받았다고 하더군요..전교 1,2등 하던 아이가 반에서 7,8등 하니 엄청난 스트레스 받았겠죠..그 친구 경우, 딸이 결국엔 이대에 갔는데 이대 인문계 최고학과에 들어갈 성적이라 미술 전공 하지 않고 인문학과에 진학할 수도 있었다고 하네요..하지만 본인의 적성에 따라 미술대에 갔었어요..

    또, 또 다른 친구의 딸은 공부는 약간 부족한 아이였는데 그림을 워낙 잘그려 서울예고에 합격했습니다. 하지만, 공부잘하는 아이들이 워낙 많아 결국 재수해서 그냥 수도권 왠만한 대학에 들어간 경우도 있구요
    그만큼 학업과 미술 모두 잘하는 아이들이 가는 학교가 서울예고와 선화예고입니다. 아무튼 왠만한 각오가 아니면 예고는 들어가기도 힘들지만 들어가서는 더 힘들다는 점...하지만 많은 이점이 있단 점..참고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87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양념 02:01:10 26
1126586 큰딸 호구 노릇 20년 1 지니 02:00:29 209
1126585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 01:55:17 78
1126584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8 안자고뭐하세.. 01:51:11 211
1126583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1 하루종일 01:30:51 390
1126582 전기압력솥 1 .... 01:22:11 97
1126581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7 ㅇㅇ 01:17:37 893
1126580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370
1126579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75
1126578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199
1126577 가평. 청평여행요. 요 3곳 말고 추천 좀 해주세요. . 00:57:01 76
1126576 유튜브에서 추억대잔치 했어요 달강이 00:54:43 170
1126575 김어준생각 문재인케어 19 엠패 00:53:45 791
1126574 영화 '내 사랑' .... 그리고 '마츠코' 1 영화 사랑 00:52:45 249
1126573 중학생 아들 집단 괴롭힘 상황 조언이 절실합니다 9 고민 00:50:29 665
1126572 줄어든 니트 린스에 담궈 늘리는거요. 다시 줄어들지 않나요? ?? 00:45:55 224
1126571 인스타그램 코스메틱 공구로 사업하는분들 4 인스타 00:45:08 522
1126570 친구, 학교 문제들... 골라주세요!!! 2 초6남 00:44:01 117
1126569 동치미의 단맛은 어떻게 내나요? 8 ㅁㅁㅁㅁㅁ 00:36:03 699
1126568 트윈워시 건조할때? 3 rmfose.. 00:33:07 157
1126567 중2 수학 진도를 1 00:28:36 270
1126566 영화 클래식 보고있어요 2 ... 00:27:27 354
1126565 얼굴댕기고 주름생기는데 팩 추천해주세요 로드샵도 괜.. 00:25:24 114
1126564 남편이 술마시고 오면서 족발을 사왔어요~ 23 쟤가 왜저럴.. 00:23:53 2,670
1126563 이런 직원 보셨어요? 9 ... 00:23:50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