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19) 관계가 하고싶어지는 날이 올까요?

... | 조회수 : 9,469
작성일 : 2013-01-06 02:50:18

제목 그대로에요.
아직 신혼이고... 잠자리는 일주일에 두어번은 갖는데요
제가 성욕이 좀 부족한건지 싶어요
서로 스킨십하는건 좋은데.... 그 이상 나가면 하기가 싫어요 ㅜㅜ;
별로 좋은건지도 모르겠구요
남편이 문제가 있거나 하는건 아니고 남편도 열심히 하려는데 저때문에 좀 분위기가 깨지는거 같아요
저는 원래 다들 이런줄 알았는데... 성관계 자체를 좋아하는 분이 더 많은것 같아요
저는 처음에만 좋다가 좀 있으면 힘빠지고 하기가 싪어져요.
평소에도 관계하고 싶다거나 그런생각 전혀 안들구요
문제가 있는거겠죠? ㅠ.ㅠ 뭐가 문제일까요......
관계할때 좀더 적극적이었으면 좋겠네요 ㅠㅠ...
IP : 112.159.xxx.16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체력
    '13.1.6 2:57 AM (1.126.xxx.151)

    님이 일단 체력이 좋아야 해요. 근력도 있고요
    운동한다 생각하시고..

  • 2. ....
    '13.1.6 3:03 AM (220.93.xxx.106)

    30초반에 결혼
    아이하나
    40초반인 결혼 12년차 되니
    하고 싶은 생각이 들때도 생기더군요...
    십년 학습으로 깨어난 본능? 같다고나 할까요..
    이런 사람도 있다구요...

  • 3. ....
    '13.1.6 3:07 AM (66.183.xxx.183)

    조심스럽게..올가즘 느껴보신적 없으신가요?여성으로써 아무런 만족도가 없는 상태라면 성행위가 즐거울리가 없죠 너무 당연한 답인가요..^^

  • 4.
    '13.1.6 3:32 AM (175.212.xxx.246)

    부끄럽지만 남편과 연애할때도 성관계 피하지않고 즐길 정도였는데
    막상 결혼하고 나니 너무너무 하기 귀찮더군요.
    다들 신혼초에 불타오른다더니만 그렇다고 연애시절 미친듯이 한것도 아니고;;한달에 두번 했었는데;;;;
    아무래도 신혼초는 환경도 갑자기 바뀌고 적응도 필요하고 여기저기 집안행사에 불려다니고 할일이 많다보니 지쳐서 그랬던것 같아요.
    전 반년정도 지나니까 그제서야 좀 안정을 찾게 되고 신랑에게 집중이 되더군요.
    신혼이시라니까 주변에 번잡한 일들이 많아서 그런거 아닌가 싶네요.
    윗분이 말씀하신대로 오르가즘을 경험해보았나 하는것도 중요하구요.
    재미나 좋은걸 모르겠다 하는 친구들 보면 대게 오르가즘 경험이 없더라구요.

  • 5. 아무래도
    '13.1.6 5:55 AM (109.211.xxx.5)

    글을 읽어보니 원글님 아직 오르가즘을 못느끼신것 같아요
    저도 작년에서야 겨우 님을 만났네요 ㅎㅎ
    오르가즘을 느낄려면 남편한테 맞추지 마시고 자기 몸을 자기가 잘 알아야 해요
    관계시 원글님이 조금 기분이 괜찮다? 하는 자세 (죄송;;;)가 있으면 그쪽으로 가자고 해요
    그분을 만날때까지요...

    한번 그분 만나면 성관계하기가 좋아질겁니다. 저도 예전에는 왜 성관계를 해야하나..싫은데 했거든요

  • 6. 그거
    '13.1.6 7:02 AM (121.165.xxx.120)

    여자들은 딱히 행위 자체를 즐기는거보다 감정적 교감이 있다보면 그쪽도 같이 좋아하는 경향이
    많은것 같애요. 남자들은 마눌과의 사랑이 식어도 ㅅㅅ는 즐기지만, 여자는 아닌듯...
    남편과의 사랑이 우정(ㅋㅋ)이 되기 시작하면서부터 통 감흥이 없네요.

  • 7. ㅡ동감
    '13.1.6 7:15 AM (124.56.xxx.147)

    진짜진짜 하기싫어요
    정말몇분참는맘으로 견뎌요
    저도왜그렇게안좋은지 모르겟어요
    남편이싫은건아닌데 안하고살고싶어요
    애들잘때일부러같이자버립니다ㅜㅜ

  • 8. 난 좋은데
    '13.1.6 7:17 AM (218.39.xxx.227)

    몸이 컨디션이 몇달을 안좋았더니 그런 맘이 가끔 안 들기도 해요..
    몸이 좋아지면 다시 하고 싶어질꺼같아요.

  • 9. 기다려보세요
    '13.1.6 8:09 AM (211.36.xxx.108)

    신혼땐 저도그랬어요
    근데 애 낳으니깐 성욕이마구....지금까지 그래요
    저 여잔데 미치겠어요...
    반대로 남편은 따라주질못하고 ㅋ

  • 10. 옵니다
    '13.1.6 10:04 AM (118.194.xxx.2)

    제가 그랬었어요... 좋은것도 모르겠고 아프고 귀찮고...... 지금 결혼 10년차인데, 뭐 물론 귀찮을때도 있지만, 장족의 발전을 했네요... 이젠 남편이 요구(?)하는거 별의별거 다 합니다 ㅋㅋ 저 자체도 즐기게 되더라구요. 전 둘째낳고 어느정도 키우기까지는 싫어했었던것 같구요, 결혼 5년차 정도부터 슬슬 즐겼던 듯...

  • 11. 자연분만
    '13.1.6 10:38 AM (112.155.xxx.100)

    해도 싫은 사람은 계속 싫어요..

    저 자연분만하고 오래 됐는데 점차 좋아진다고 누가 그래요?

    처음엔 애 낳고 체력 딸리고 모유수유하고 힘든데 옆에 오면 짜증나고, 아이 키우면서부터는 더 싫어져요. 제 머리속에 아이 육아 생각으로 꽉 차서 그런건지...아이랑 하루 보내고 누우면 힘들어 죽겠는데 옆에 오면 완전 짜증..

    남자들 일하고 힘들게 퇴근하면 이상한 눈길로 쳐다보는 와이프 무섭다더니 우리집은 반대.

    남편 늦게 오면 오히려 맘이 편해요.

    그렇다고 남편이 싫은건 아닌데 스킨십이나 꼭 붙어있는건 좋은데 그 이상은 싫어요...

    좋은게 아니라 동물된 느낌..머릿속엔 딴생각만 가득.

    전 아줌마지만 영화도 적나라하게 나오는거 싫어요.

    어쨌든 결론은 나이 출산 다 상관없고 지극히 개인적인 성향이예요.

    속궁합이 별게 아니라 그런 성향이 비슷한 사람끼리 만나는게 궁합이 맞는거 같아요.

  • 12. 음..
    '13.1.6 1:07 PM (119.149.xxx.25)

    저도 서른중반넘도록 그냥 하는거구나정도??
    피곤하면 짜증까지 날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힐링되는 느낌을 받았어요. 어느순간부터
    피곤할때 오히려 하고싶어진달까요?
    피로가 풀리고, 다음날 아침이 개운해져요
    음.. 느끼시는 계기가 있어야하는데. ㅠㅠ
    분명 힐링타임이에요. 부부관계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512 친정엄마 자질구레 하소연 질려요 제목없음 11:55:16 9
1128511 일본 현지에서 무인양품을 사는게 가격적인 메리트가 있나요? 실속파 11:54:33 13
1128510 예술품 묻는 질문이 얼마전에 있었는데 고흐 11:53:09 11
1128509 문통내외, 청와대보좌진들이 식사한 중국식당 사장님인터뷰.jpg 2 썩은기레기들.. 11:49:38 160
1128508 좋은버터가 눈에도 좋나요? 2 방탄커피 11:46:28 108
1128507 매경 기사제목 꼬라지 좀 보세요~~~ (경악이다) 16 뭐라고라고라.. 11:44:23 406
1128506 현재 상황이 어려울때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기도, 일기, 108.. 5 0000 11:43:50 144
1128505 기자들은 반성하씨오 3 ..... 11:40:49 121
1128504 보온도시락 - 반찬통은 모두 보온이 안 되는 건가요? 2 도시락 11:39:57 104
1128503 건강검진 받을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가요... 5 해외교민 11:39:37 280
1128502 미세먼지 몰려오네요. 지금 날씨 많이 풀렸나요? 허걱 11:38:22 91
1128501 처음 집 사려는데 단계가 어찌되는지요? 3 마이홈 11:37:56 148
1128500 세탁기가 얼었네요 살다살다 11:34:29 123
1128499 소개팅남하고 연락하는 패턴 1 ㅇㅇ 11:29:55 147
1128498 거짓말 잘하는 남친 18 ... 11:28:50 642
1128497 홈쇼핑 쿠션 추천해주세요 쿠션 11:28:38 38
1128496 언론사 기자들이 쓰레기임을 증명하는 증거. jpg 4 ... 11:26:46 431
1128495 어제 중국 기자 폭행 현장에 있었습니다 (펌) 9 ㅇㅇ 11:25:48 747
1128494 시기 질투 많은사람 3 워치 11:24:51 261
1128493 문통 국빈만찬 사진 아직 안풀렸나요? 왜 한류스타 사진밖에 없죠.. 12 근데 11:23:48 465
1128492 몽클 털 빠지나요? 6 ㅠㅠ 11:23:29 234
1128491 중국 기자 폭행 현장 증언 새로운 증언(기업대표)이 또 나왔네요.. 24 기레기들 11:16:03 1,316
1128490 악어 그려진 브랜드? 6 고등 11:14:50 443
1128489 고등어 조림하는데, 비린내 하나도 안나게 하는 분 있나요? 15 혹시 11:11:33 623
1128488 초4남아 방학때 과학 해놔야할까요 6 hippos.. 11:11:24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