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이긴부모님~조언부탁해요

믈랑루즈 | 조회수 : 1,334
작성일 : 2013-01-06 00:11:25
30나이에다니던직장그만두고(고등교사)
의전시험본다고 고집부리는아들로
집안분위기냉랭해지고
부모입장에서는배신감까지느껴집니다
설득과위협?등. 많은방법과언어로 회유해봤지만
요지부동~~~막무가네~~
교직이적성에안맞고.
더늦기전에해보고싶은일을하며살것이라는.
이해할수없는이유!
그나이에맞게 졸업. 취업 결혼등
예정된코스로가는것이. 정상이고 부모에게기쁨과보람을주는것이라생각했었는데
요즘세대에서는. 공감을받지못하는것일까요
결혼은
차후에. 할수도안할수도있는것이고
필수가아니라. 옵션이라나~~

부모님은자꾸늙어가는데
너무이기적인생각을 하며
기대려는마음이 야속하고속 이상합니다
자식이기는 부모없다는 말은있지만~~
IP : 182.211.xxx.4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맘에 안드시겠지만
    '13.1.6 7:50 AM (110.32.xxx.168)

    아드님 말이 맞아요.
    교직이 안정적이라고 하지만 성격 안 맞는 남자들 못참고 많이 그만둡니다.
    반면 다른 일 하다가 이짓 도저히 평생 못한다고 30 중반 돼서 다시 교대 사대
    가는 남자들도 있는데 그 부모나 마눌들 환장하지만 자기가 자기힘으로 하는거
    못 막아요.

    부모돈으로 허겠다는 거라면 아직 협박하실 거리가 있겠네요.
    돈 안대준다고요, 정말 선생 그만두면 유산 다 기부하는 걸로
    유언장 작성한다고.

    근데 그러면 아드님한테는 자기를 좌절시킨 부모로 평생 기억되겠지요.

    모두가 웃으며 끝나는 길은 없어요.
    피를 볼 각오를 하셔야 어려운 일을 할 수 있는겁니다.

  • 2. 그리고 지금 30초 남자면
    '13.1.6 7:52 AM (110.32.xxx.168)

    예정 코스대로 남들 하는대로 하는게 행복이라는 말은
    거의 통하지 않을겁니다.

    그렇게 하는 사람도 실제로 많지 않고
    그렇게 해서 행복하게 사는 사람도 실제로 거의 못 보가든요.
    따라서 부모님의 말은 그냥 지나가는 소리지 무게있게 와닿지 않아요.

  • 3. .. .
    '13.1.6 9:06 AM (218.236.xxx.183)

    원글님 연세가 어찌되시는지요..
    저도 대학생 둘이나 키우지만 제 아이들은돈벌이 덜되더라도 적성에 맞고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살았이면 좋겠습니다
    다른 직업도 마찬가지지만 교직이 적성 안맞는데 할만한 직업은 아닙니다

    요즘 애들이 예전처럼 고분고분 한것도 아니고 학부모들도 그렇고요

    부모님 생계가 위협 받는거 아님
    밀어주심 좋겠네요...

  • 4. 믈랑루즈
    '13.1.6 11:19 AM (182.211.xxx.48)

    좋은말씀들 감사해요.
    자식을볼때마다
    서로다른평행선을걷는같은느낌
    어렸을때는기쁨과즐거움이었는데
    성인이되니. 자식이라도무척어렵네요

  • 5. 공감해요
    '13.1.6 11:49 AM (222.106.xxx.69)

    저는 아직아이들이 큰아이는 재수생, 작은애는 고2인데도 그 생각드는대요..

  • 6.
    '13.1.6 4:18 PM (121.134.xxx.102)

    자식이 더 똑똑하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왜 자식을 이기고 싶어하는 거죠?

    아들이 하고 싶어하는 대로 내버려두시되,
    부모한테 기대는 습성은 거절하시고,
    부모는 두 분이서 즐겁게 살아가시도록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690 군대있는아들면회하려하는데(충주분들) 푸른바다 14:39:07 12
1224689 단역자매배우 성폭행 ㅈㅏ살건이요. ........ 14:38:51 29
1224688 도와주세요(동생이 자살을,,,) 2 14:36:17 346
1224687 웃으면 저처럼 몸에 힘이 쫘악 빠지는 분 계세요? .... 14:35:02 31
1224686 아이가 한달에 한번 여행가고 싶대요 1 에혀 14:33:52 90
1224685 북한 원산 가는 우리기자들은 어디소속 기자들인가요? 3 .... 14:31:00 129
1224684 고등아이 학습 코칭 도움 될까요? 1 학습코칭 14:30:19 63
1224683 남경필이냐 이재명이냐 적절한 2컷 만화 링크 2 ... 14:28:08 202
1224682 노통 추도식에 이해찬 의원님이.... 2 좀전 14:28:04 366
1224681 뭔지모르게 마음이 불편한 날 123 14:27:36 100
1224680 편평사마귀 피마자오일이 효과좋네요! 1 이얍 14:26:47 149
1224679 고등 전교 등수... 담임도 몰.. 14:24:53 174
1224678 25평 신혼부부 입주하는데 중문 필수인가요? 7 궁그미 14:19:22 324
1224677 홍경민 흔들린우정 때 되게 잘생겼네요 4 ㅇㅇ 14:19:14 246
1224676 장준하 선생 3남 장호준 목사 여권 무효화 해제돼 2 light7.. 14:13:03 281
1224675 이명과 환청 어떻게 다른건가요? 3 궁금 14:09:03 244
1224674 31개월 아기.. 분리불안이 생긴거같아요.. 3 걱정 14:01:46 332
1224673 노대통령 추도식 생방송 링크입니다. 17 ... 14:00:51 472
1224672 땀 나고 더워지면 피부 안좋은 분들 계세요? 1 ㅇㅇ 14:00:17 184
1224671 초등아이 앞니 살짝 삐뚤어졌는데 크면 좀 나을까요? 1 ........ 14:00:13 160
1224670 우울증약 먹고싶은데 기록남는다는 말이 뭐에요? 9 ..... 13:56:09 494
1224669 젠틀재인 카페지기 글JPG 12 징글징글해 13:53:36 874
1224668 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엑셀 배우는데 3 ㅇㅇ 13:52:22 666
1224667 요즘에 옷들 어떻게 입고 다니세요?? 13 봄여름가을겨.. 13:51:39 1,271
1224666 이런아이 콩쿨 나가보는거 어떤가요? 7 ... 13:50:05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