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연아 경기 보고 왔어요~~

^^ | 조회수 : 14,018
작성일 : 2013-01-05 21:47:12
쇼트 보러 목동 아이스링크장 다녀왔습니다~
집에서 가까운데 표를 못구해서 손발 동동 구르다가 오늘 오전에 어떤분이 주셔서 ㅜㅜㅜㅜㅜㅜ
쌩눈으로 그 경기를 보다니 감격했네요~

암튼 좀 느낀점이 많았습니다
경기장이 너무 추워요.. 난방을 하면 얼음이 녹는다고 (부실공사) 난방을 할수가 없다네요
그래서 경기장 안이 영하 4도 ㅜㅜ 

춥다는 말을 듣고 무릎담요와 뜨거운 커피를 보온병에 싸서 가긴 했는데
그래도 춥더라구요. 의자도 넘 차갑고..그래서 의자에 담요를 깔고 앉고
무릎엔 목도리를 감싸고..그래도 진짜 추웠음 ㅠㅠ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V.php?mbsC=bullpen&mbsIdx=1791189&cpage=&mbsW=search&select=stt&opt=1&keyword=%BF%AC%BE%C6

대부분 이런 상황이라면 믿으시겠습니까? 시간이 갈수록 더 추워지는 이상한 경기장이였습니다 ㅠㅠㅠㅠ

그래도 우리야 두꺼운 패딩에, 껴입고, 뜨거운거 마시고 그렇다 치지만
선수들은 그 얇은 드레스 하나 입고... 아..진짜 안타깝더라구요
그렇게 추운데 몸이 제대로 풀리긴 할려나, 자기 역량을 다 나타낼수 있을려나.. 추우면 더 부상도 쉬운데.. 

참 어떤의미로 우리나라 대단하다 싶었어요.. 경기장 만들고 있는 곳도 현재 없지요? 
더 기가막힌건 오늘 하루뿐이 아니라 선수들이 연습때도 이렇게 추운 경기장에서 연습을 해야한다는거죠
이런 상황에서 운동을 해왔던 연아가 더욱 짠해지던 순간이였네요 ㅠㅜㅠㅠㅠ
일본에 어떤 선수는 자기 개인 경기장이 두개라던가... 나고야에서 하나 만들어주고, 대학에서 하나 만들어주고..
우린 올림픽 챔피언이 나왔는데 진짜 제대로 된 경기장이나 연습장이 없다니 안습이에요..



글구 오늘 경기장 규격이 국제기준보다 작아서

비거리가 넓고, 경기장 구석구석을 쓰는 연아선수는 첫번째 3-3를 뛰는데 단체 윔업때부터 자꾸 벽이랑 부딪히고 부딪힐뻔하고 제대로 할수가 없더라구요. 경기장이 작으니 다른 선수들이랑 부딪힐뻔한 위험한 상황도 많이 생기구요
연아선수가 제대로 윔업을 해볼수가 없을정도.. 물론 다른 선수들도 그랬겠죠..

거기다 연아 선수 전에 경기를 끝낸 선수가 들어가고, 점수가 나오는 시간동안 연아선수가 연습을 해야하는데
화동이 너무 적어서 그 앞의 선수 인형이랑 꽃을 수거한다고, 연아선수가 연습을 할수가 없었어요

암튼 여러모로 악재였는데도 좋은 경기를 보여줘서 완전 감격하고 왔네요..
첫번째 3-3를 싱글처리 하고 제가 있는 곳 앞에서 3-3를 해서 눈앞에서 그 점프를 보는 횡재를 누렸단...^^

암튼 전 감기 걸렸는지 아직까지 콧물이 나와요.... 경기장 진짜 어쩜 그래 ㅠㅠㅠ
IP : 182.218.xxx.1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플럼스카페
    '13.1.5 9:49 PM (211.177.xxx.98)

    거기서 아이가 스케이트 강습을 받는데요. 정말 시설이 후진건 맞아요. 엄마들 다들 떨면서 대기하죠.
    그나저나 좋은 구경하셨네요. 부럽삼^^*

  • 2. ....
    '13.1.5 9:51 PM (39.120.xxx.193)

    님 너무 부럽네요. 연아양 경기 직접 본 소감은 어떤가요~
    님은 너무 부럽고, 선수들과 연아양은 아타깝고 그렇네요.
    오늘만이라도 뽁뽁이라도 붙여 온도 좀 높여주지 몸이 얼은채 넘어지면 부상도 클텐데

  • 3. ...
    '13.1.5 9:53 PM (61.73.xxx.228)

    트리플플립에 트리플토룹 붙인건 진짜..실력도대단하지만 배포도대단한거같아요.

    그나저나 그런 추운경기장에서 점프를 수없이뛰다니 관절 걱정되네요 ㅠㅠ

  • 4. ...
    '13.1.5 9:57 PM (180.228.xxx.117)

    영하 4도? 체감 관중석에서 그 온도면 얼음 바로 위에서 씽씽 달리면 체감온도가 영하 12~3도는
    되겠네요.그러니 연아가 넘어지지 ..몸이 꽁꽁 얼어서..펜스에 꽝 소리나게 부딪치던데
    어디 안 다쳤나 몰라요. 쓰잘데기 없는데에다가는 몇십조원씩 퍼 부어 해 먹으면서 이런 데는
    아주 원시적인 시설로 방치하고..부실공사면 누가 중간에 공사비 가로챘구만..

  • 5. ......
    '13.1.5 9:58 PM (211.176.xxx.105)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V.php?mbsC=bullpen&mbsIdx=1791189&cpage=&...

  • 6. ..
    '13.1.5 10:00 PM (180.228.xxx.117)

    연아야 경기를 직접 볼려면 관람석 제일 낮은 데에서 봐야 될 것 같아요.
    그래야 점프할 때 높이 날으는 것을 실감나게 볼 수가 있지요
    관람석 높은 데서 보면 얼마나 높이 나는지 잘 가늠이 안 될 것 같아요.

  • 7. 열받아요
    '13.1.5 10:03 PM (193.83.xxx.192)

    빙엿 거기 이서현 남편이 회장이죠?
    나쁜 놈 연아 지 회사 옷 입혀서 평창 선전하러 이용해먹더니 경기장이나 제대로 지워줘라 ㅂㅈ.
    빙엿이 젤 병신짓하는 연맹같아요. 안현수 사건도 그렇고.

  • 8. ...
    '13.1.5 10:11 PM (121.163.xxx.64)

    아~~~~ 부러워요.
    티켓팅 실패하고 걍 티비에서 보자 했는데 양도표 득템하셨군요.
    장미란,이용대도 다 자기 이름 있는 체육관 지어줬는데 연아 정도면 피겨 연습장 하나정도 있을법 하지 않나요?
    남 보여주는 올림픽만 열면 뭐해요 실속이 없는걸....

  • 9. 세상에.....
    '13.1.5 10:11 PM (220.95.xxx.49)

    관객분들 완전 꽁꽁 싸매고 있네. 그럼 선수들은 완젼 얼어 있었겠군요.ㅠㅠ

    연아 올챔 하고서 전용경기장 짓는단 얘기 나왔지 않나요? 그건 어떻게 됐나요
    이런 가난한 환경에서 불세출의 피겨퀸이 나왔다는 게 믿겨지지 않아 정말T.T
    그런데도 돈으로 심판 매수해서 올챔 땄다는 엿국 빙신들은 뭐냐고요

  • 10. 맞아요~
    '13.1.5 10:13 PM (220.86.xxx.122)

    삼성가 딸인 이서현의 남편이 지금 연맹의 김재열 회장입니다.

    우스갯 소리지만요~ 이런 말이 있었어요.

    신이 완벽한 선수를 만들고 싶어서 안현수와 김연아 선수를 만드셨다.
    그리고 공평한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빙연을 주셨다. ^^

    팬들의 슬픈 유머지요. ㅠ
    에휴...

  • 11. 아 행운
    '13.1.5 10:24 PM (1.236.xxx.24)

    이셨군요
    울남편 표 예매하겠다고 하다 오분만에 매진됬다나..해서 땅을 치더니만..
    님이 부럽삼...;;

  • 12. 방금 사진보고 왔는데
    '13.1.5 10:29 PM (193.83.xxx.192)

    연아 손가락이랑 어깨랑 추워서 빨갛네요. 저러다 동상 걸리겠어요.
    미친놈들 연아 내세워 경기장 돈 받고 하는걸 세상에나...욕방언 터져요.
    저러다 선수 죽어나요. 경기 보이콧 못하나요. 빙엿은 정신 좀 차려야지. 띨한 회장 밑에서 여럿 죽어나가네요. 헐...

  • 13. 진홍주
    '13.1.5 10:41 PM (218.148.xxx.4)

    부럽다....하긴 추위를 심하게 타는 저는 행운으로 경기장갔다가는
    관절염 도질뻔 했네요

  • 14.
    '13.1.5 10:43 PM (115.41.xxx.216)

    목동 링크장 애 데리고 스케이트 타러 가면 진짜 얼어 죽을 것 같은데..그리고 엄청 좁은데? 거기서 경기를? 미치겄네요.

  • 15. 이틀째
    '13.1.6 6:28 AM (175.117.xxx.232)

    주니어랑 연아경기까지 연이틀 갔다왔더니 머리가 띵~하네요. 첫날은 너무 추워서 이가 딱딱마주쳤어요.
    부들부들 떨리고 진짜 선수들 부상 안입었나 걱정되더군요.
    아 진짜 연아 경기때 안스러워서 혼났어요. 웜엄조차 제대로 할 수도 없었고 선수들이 경험이 없어서인지
    점프동선도 잘 모르는 것 같고아 자꾸 부딪힐 것 같아서 불안했어요. 연아양도 조심하는게 보이고. 실제로 보니 연아선수 속도가 후덜덜해요. 링크가 작아서 끝에서 끝까지금방이라 3-3 점프는 못뛸 것 같았어요. 밖으로 튕겨나갈것만 같더라고요.
    웜업때 펜스에 세게 부딪혀서 소리가 쿵났었는데 괜찮은지 걱정되더군요.

  • 16. 경기장
    '13.1.6 9:12 AM (1.247.xxx.33)

    연아 그동안 돈 많이 벌었으니 시설 좋은 개인 경기장 짓는건 어떨까요
    연습 할때 추워서 고생 안해도 될테고
    개인 소유니 눈치 안 보고 연습 실컷하고
    국제 경기 없는 기간에는 유료로 개방해서 유지비 충당하면 괜찮을듯 싶은데

  • 17. 현행법률상....
    '13.1.6 9:16 AM (14.37.xxx.172)

    개인의 빙상장 소유가 사실상 힘들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자체에서 짓는게 가장 이상적이라고 ....그리고 빙상장은 건설비용도 비용이지만 유지비가 어마어마하게 들어 개인이 감당할 수준이 아니라는군요...

  • 18. 넥스
    '13.1.6 11:54 AM (119.67.xxx.57)

    지어주면 일베ㅊ 가만있겠나요
    온갖욕 퍼붓겠죠 안티양산

  • 19. 개인이
    '13.1.6 1:14 PM (211.223.xxx.10)

    짓고 싶다고마음대로 못 지어요. 일단 소유권이 개인이 짓는다해도 자기게 되지 않고 시소유로 넘어가는데.
    누가 미쳤다고 내 돈 어마어마하게 들여서 경기장 지어서 시에 헌납하겠어요. 더구나 경기장 짓는 돈이 한두푼도 아니고. 돈 넘쳐나는 대기업도 안 하는 짓인데.
    아무리 김연아가 돈 많이 벌었다해도 저런 무리일 듯.
    더구나 짓고 끝나는 게 아니라 유지비가 부담이 커요. 오히려 유지비 때문에 더 힘들다는 말도 있고요.
    한달에 들어가는 최소 유지비만해도 억단위라고 들었어요.

  • 20. 파사현정
    '13.1.6 5:47 PM (58.238.xxx.103)

    경기장온도 영하4도
    관객들 다 파카입고 무릎담요덮고
    그런데 선수들은 얇은옷입고 손, 얼굴이 다 빨갛게 해서 연기하는데 넘 안쓰러웠음.
    이렇게 추운피겨장은 우리나라뿐일것임.

  • 21. ...
    '13.1.6 6:10 PM (182.218.xxx.187)

    저 오늘도 표 구해서 보고왔어요 ㅠㅠ

    클린에...완전 감동...흑흑... 아.. 연초부터 왠 복이랍니까.. 착하게 살꺼에요 ㅜㅜ

  • 22. 비리연맹
    '13.1.6 9:17 PM (61.106.xxx.187)

    경기장이 물웅덩이 자체~ 한번 넘어지면 그냥 의상이 푹 젖어 버리더군요.
    이러한 사정이니 김연아 선수가 외국에서 지낼수 밖에 없었죠.
    김연아가 자기가 돈대서 경기장 짖게다고 해도 승락을 안해주니...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15 고민 01:45:37 523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2 연기법 01:45:10 334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87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38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20 ..... 01:19:32 1,864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351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113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372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7 중딩 00:57:00 571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6 꺙꺙이 00:46:57 993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558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926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5 .. 00:38:53 487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67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2 ... 00:33:59 1,312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999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794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55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83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9 tmgvj 00:10:09 4,765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408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68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2 ^^ 00:06:04 811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922
1223850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33 차라리낫지 00:03:58 4,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