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층간소음...밑에층 원인일땐 어찌해야 하나요...

Dddddd | 조회수 : 1,581
작성일 : 2013-01-05 21:11:26
30년된 주공아파트 살아요.
엘리베이터없는 5층짜리 계단식 15평이구요.
전 3층 사는데 대각선 아래집이 너무 시끄러워요.
6살 5살? 고만고만한 남자아이 둘인데 점점 강도가 심해져서 이젠 괴로울 정도네요.
여른까지는 조용했는데 가을께부터 건물이 들썩일정도로 난리인것 보면 날이 추워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서 인것 같긴한데...
암튼 저도 사내녀석 조카들이 줄줄이 있어서 남자아이들 얼마나 뛰어대고 힘든지 알긴 하는데
유치원에서 돌아오는 4시 즈음부터 밤 10시 넘어서까지
괴성지르며 집 끝에서 끝까지 뛰어다니는건 예사구요
오분에 한번씩 쿵 쿵 내리찧는데 암튼 거의 한시도 안쉬고 계속 난리법석이에요.
벌써 몇달째인데 이젠 저녁때 한숨만 나오고 말그대로 환장하겠더군요.
아이 아빠 퇴근이 좀 늦는지 10시 이후엔 아빠랑 같이 뒹구는 소리랑 쿵쿵대는 진동이 저희집까지 난리니...
그 밑집은 거의 사람이 없고 그외엔 할머니 할아버님들만 사는 동이라 주변에선 딱히 뭐라하지 않는것 같네요.
지금 이 글을 쓰는 중에도 이 작은집 뛸곳이 어디있다가 쾅쾅 울리고 있는데 미쳐버리겠어요...
남편은 우리도 아이낳을거니 일단 참자는데
저 나이정도면 어느정도의 훈육은 먹힐텐데 하는 아쉬움과
(저희 조카들도 딱 저나이대 6,6,8세 세녀석인데 순간순간 자제를 못하는건 있어도 몇시간동안 저리굴진 않거든요)
바로 밑집아니고 대각선이니 제가 뛰어서 복수(?) 할수도 없고...
하루도 빠짐없이 진짜 미쳐버리겠어요.
막 저도모르게 문열고 소리지르고 싶어질 정도..;;;
저집 아이들 저렇게 난리치기전엔 엄청 조용했어요.
한번 내려가도 될런지..
윗집에서 아래집으로 사정하러 가야하는 이런 경우도 있는지..궁금하네요..
IP : 175.212.xxx.24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정교육
    '13.1.5 9:34 PM (58.235.xxx.17)

    철저히 잘 시키면 저런 망나니 안나옵니다.
    애들 아무리 뭐라해도 말 안듣는다는 건 치사한 변명일 뿐 부모가 애들 교육 잘못시키는 것 궤변일 뿐이죠.
    저는 5년 넘게 윗층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사는 데, 너무 뻔뻔한 것들이 무조건 지들이 안했다고 발뺌하면서 오히려 떼로 몰려와서 저한테 협박하는 인간들때문에 진짜 죽이고 싶을 정돕니다.
    낮이고 밤이고 의자에서 쿵쿵뛰어내리고 관리실에서 층간소음 조심하라고 공고문 붙여놓아도 눈하나 깜짝안하는 짐승만도 못한 것들때문에 얼마나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사는 지 모릅니다.
    나라에서 층간소음 신고하고 해결해준다는 것도 너무 많은 민원때문에 얼마나 기다려야 해결될 지도 모르는 상황이고 진짜 칼부림 말고는 해결이 없나 싶을 정돕니다.
    그냥 원글님 해결방법은 층간소음 주범인 바로 윗집과 친분을 가지시고 하루종일 그 집에서 쿵쿵거리고 뛰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봅니다.

  • 2. ...
    '13.1.5 10:26 PM (112.145.xxx.64)

    저도 작년에 아파트 살때 바로 아랫집 남자애들땜 둘땜에 도는줄 알았어요. 맞벌이하는 부모가 늦게 들어오니 완전 새벽에 축구를 하지 않나 피아노를 치질 않나.(웃긴게 그 아빠라는 사람도 같이 축구를 하고 있더만요.새벽1시에..어이가 없더만요).1시반정도에 그 집 자는시간까지 정말 죽을맛이였어요.. 아랫집에 아랫집은 교대근무숙소라 밤에 사람이 잘 없었어요..그러니 아무도 말하는 사람이 없었지요 ..2년동안을 정말 이사할려고 맘먹은게 몇번인가몰라요...대각선집 바로 윗집도 사람이 없나요? 있다면 엄청 시끄러울텐데요...바로 원글님네 앞집요..한번 앞집하고 얘길해서 같이 그 아랫집에 얘길해보심 어떨까 싶어요.

    그 전에 살던 아파트는 아래아래층에 애들이 떼로 자주 놀았는데요..아파트 층수만 틀리게 친정엄마,동생네..쭉 살아서 애들만 한집에 몰아놀게 하고 어른들은 또 다른 한집에서 놀더라구요..하루가 멀다하고 말이져.....첨엔 아랫집인지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아래아랫집이더만요..울집도 그리 잘 들리니 바로 윗집이나 아랫집은 어떨까 싶은게.. 바로 아랫집은 아니라 다행이야 이렇게 생각했는데요..어쨋거나 힘드시겠어요

  • 3. dmasi
    '13.1.5 10:28 PM (110.14.xxx.220)

    원글님..그럼 아앳집도 시끄럽겠네요..대각선 아랫집의 아랫집은 더할거고요.
    두군대 다 찿아 가셔서 말씀드리고 함꼐 찿아 가셔서 항의해야 해요
    전 대각선 윗집에서 (전 1003호..대각선 윗집은 1103호) 애 셋이 뛰는데 기절할뻔했네요..
    그 아래집은 집에 사람이 잘 없더군요..부부가 함꼐 밤 19시경에 돌아와서 자고 아침에 일찍 나가고..
    그러니 더 맘 놓고 뛰고 난리.제가 두번 쳐 들어 가서 한번은 점잖하게 ..두번째는 난리 난리쳤더니만 조심하다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041 양가부모 노후가 두려워요.. ㅇㅇ 20:18:18 82
1312040 이번 찌라시는 좀 어이없네요 4 구라 20:16:21 389
1312039 김정숙 여사 스타일 저격에 누리꾼 "SNS로 말하는게 .. 4 강열사 20:12:28 283
1312038 엄정화씨요 뭘 한걸까요 1 .. 20:09:48 529
1312037 중학생들 국어학원은 국어 20:07:27 63
1312036 내년부터 서울 학교 밖 청소년에 월 20만원씩 기본수당 지급 8 ..... 20:04:26 388
1312035 백종원이 백조원을 벌어도 상관은 없는데요 12 눈팅코팅 20:03:25 421
1312034 수능 한달전 공부는 어떻게 하나요? fg 20:01:22 75
1312033 문자가 왔는데 어떻게 통화기록에 안 나타나고 들어왔을까요? 2 .. 19:59:51 194
1312032 고 이재선님은 성남시 550억 터질거 알고 도와줄려고 했다는데 13 ... 19:55:06 581
1312031 (또..다시 추락모드) 문통 지지율 65.3 → 61.9 [리얼.. 14 번지점프 19:54:22 442
1312030 드라마 보다가 궁금해진 대치동 학원가 분위기 레알? 19:52:46 190
1312029 당뇨 진단 받을까봐 무서워요 7 당화혈색소 19:52:07 607
1312028 찌라시 많이 뜨네요 15 ... 19:42:42 3,225
1312027 찌라시고 나발이고 혜경궁이 누구라구요? 12 ... 19:42:33 778
1312026 ebs에서 정호영셰프가 하셨다는 버섯밥 아주 맛있어요 2 밋있네요 19:42:26 635
1312025 맘카페 엄마들의 유쾌한 반란 5 빼박 19:41:43 986
1312024 2019 신차구입 3 마뜰 19:38:28 400
1312023 잠수이별 당하고 죽고 싶어요 15 ㅔㅔㅔ 19:37:43 1,337
1312022 양기모 후드, 레깅스 싼것같아요~ 무짱 19:34:37 180
1312021 스텐 냄비. 뚜껑까지 올스텐인 거랑 유리인 거랑요 6 ........ 19:34:10 240
1312020 헬스 와있는데 브래드피트 닮은 외국인이 있어요~ 3 .. 19:32:22 409
1312019 김태호 교통공사 사장, 정규직 전환명단서 간부 아내 누락 사과 1 ........ 19:29:17 407
1312018 시모 오래 살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들어 괴로워요. 29 에효... 19:28:45 1,903
1312017 54키로인데 몸이 탄탄해 졌어요. 3 ㅇㅇ 19:28:36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