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하신 분들은 아프면 가족들이 죽사다주고 잘 보살펴 주시나요?

... | 조회수 : 3,822
작성일 : 2013-01-05 20:53:42

혼자 살고 있는데 어제 음식을 잘못 먹어서

오늘 하루종일 속아프고 설사하고...

거의 반 기절하다시피 잠만 잤어요.

배는 고픈데 아무거나 먹기도 그렇고

입맛도 떨어지고...

못 먹으니 기력도 없고 배는 무진장 고프고...

누가 따뜻한 죽이라도 사다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직도 머리가 어질어질...

 

이럴때 결혼하신 분들은 가족이 죽 사다주고 잘 챙겨주시는지 궁금하네요.

그래서 다들 결혼을 하나봐요...

 

앞으로는 배달업체 전화번호좀 다양하게 확보해놔야 할까봐요.

비상약도 종류별로 다 사놓고...

IP : 61.72.xxx.1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3.1.5 9:02 PM (14.52.xxx.60)

    그런건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거에요
    현실은 아파서 누워있으면 식구들이 밥 왜안주냐 하지요

  • 2. ...
    '13.1.5 9:03 PM (175.223.xxx.219)

    개코나요...아파도 밥하고 설거지하고 다.해야되요.사먹거나.시켜먹는것도 한두끼지...차라리.미혼때는 아프면 엄마건.동생이건 약도사주고 죽도 사주고 했는데.남편은.집에서 놀면서 아프긴.왜 아프냐고 도로 화내네요..애엄마가.아픈것도 사치..며느리 아프면 자기아들 아침밥.못얻어먹는거아니냐.걱정하고..부실한.몸으로 시집온거아니냐는둥 원래.그렇게 잘 아팠냐는둥 감기약먹는걸 보고도 원래.지병이 있는지.함.잘 알아봐야겠다는둥..아플때면 도리어.혼자살고싶음..

  • 3. 진홍주
    '13.1.5 9:05 PM (218.148.xxx.4)

    드라마에서나 가능할일....아플때 식구들이 자기들 밥이라도
    알아서 챙겨먹었으면 좋겠어요

    밥달라고 징징대는 3인방 때문에 더 몸이 아파요....아프다고
    신경질 내면 그제서야...라면 끓여먹으니....주부는 아플권리도 없어요

  • 4. ....
    '13.1.5 9:05 PM (123.199.xxx.86)

    인푸렌자 독감에 걸려서..꼼짝도 못하고 누었는데....신랑이 퇴근해서...밥 안차려 주냐고....궁시렁 궁시렁.....으흑......ㅠ.../

  • 5. ..
    '13.1.5 9:06 PM (1.225.xxx.2)

    저는 평소에는 건강한데 십년에 한 번 정도 심하게 아프니
    제가 아프면 비상이 걸려요.
    식구들이 집안 일 다 합니다.
    반찬하고 이런건 못하니까 가까운 반찬 가게에 달려가서 사오는 정도지만
    아프면 황후대접 받습니다.

  • 6. 가르쳐서 데리고 살아요.
    '13.1.5 9:08 PM (114.206.xxx.64)

    첨엔 병원 가라는 말만 하더니 이젠 죽도 사오고 병원에 싣고 가서 링거도 맞게 하고 그래요. 빨리 낫게 해서 집안 정상화 시키려는 것 같아요.

  • 7. 하이고
    '13.1.5 9:11 PM (123.228.xxx.54)

    다 필요없어요
    나 혼자 챙겨 먹고 싶은거 내입에 맞게 먹는게
    좋은거죠 그 한 그릇 얻어먹기까지 솔찮이
    식구들 서비스한 대가겠죠
    옆에 있을뿐 기대 못하는 집도 허다해요
    원글님 기운 내시고 회복되시길

  • 8. ...
    '13.1.5 9:12 PM (61.72.xxx.135)

    댓글 감사합니다.
    몸이 아픈 마음이 약해지네요..

  • 9. ...
    '13.1.5 9:13 PM (61.72.xxx.135)

    몸이 아프니. 오타에요..

  • 10. 죽...
    '13.1.5 9:13 PM (175.212.xxx.246)

    사다달랬더니 끓여준다고 부엌 폭탄맞은것처럼 만들어놓고 약먹거 푹자라며 설거지도 안해놓고 게임하던 남편...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11. ...
    '13.1.5 9:20 PM (110.14.xxx.164)

    아픈 티를 팍팍 내야 되요
    안그러고 집안일 억지로하면 아픈줄 몰라요

  • 12. 급한대로
    '13.1.5 9:21 PM (123.228.xxx.54)

    흰죽 누룽지처럼도 좋고 끓여 드시고
    얼른 기운 차리세요
    밥넣어 퍼지게해서 내놓는 죽 그리 좋을것도
    없어요 소고기 있슴 좀 넣고 집에 있는 야채
    양파 당근 버섯 있는대로 잘게 썰어 넣으시고
    간은 소금 새우젓 조선간장 없슴 액젓으로 간하시거나
    넣을게 없슴 계란하나 깨 살짝 저어줘도 좋아요
    별것도 없는게 만원돈이죠 남자들중 소수나 사다줍니다
    내가 챙겨먹는게 좋아요 힘내시구요

  • 13. 도리어
    '13.1.5 9:23 PM (110.8.xxx.44)

    애들 어릴때까진 그냥 아프면 아픈데로 나만 더 손해단 생각들었는데 애들 크니까 (초등고학년)엄마 아프다고 죽 사와라 떡볶기 사와라 귤 사와라~심부름은 시킬수 잏머 도움되더라구요~~ 남편이야 뭐 아예 제꼈어요

  • 14. 백림댁
    '13.1.5 9:44 PM (79.194.xxx.233)

    죽 사다주죠;;; 그 정도야 뭐-_-;

  • 15. 저도 가르쳐서...
    '13.1.5 9:45 PM (110.70.xxx.165)

    처음 결혼해서는 아퍼도 그런가보다... 약먹어라..
    남편 아플때 간호하면서 말했어요
    내가 이렇게 해주니까 좋지 않냐..아플때는 별거 아닌일에도
    화가나지만 반대로 작은거에도 감동하고 내가 이렇게 사랑받고
    있구나하는 느낌을 받는다고...
    나중에 내가 아플때는 내가 당신한테 해준것처럼 나한테도 해달라구요^^
    첫술에 배부르지는 않았지만 20년까이 살다보니 이제는 지나치리만큼
    잘합니다.
    남자들은 꼭 집어 말해줘야해요

  • 16. 나나
    '13.1.5 10:23 PM (119.56.xxx.175)

    저두 혼자 자취하는데요 아프면 서럽긴한데요
    결혼해도 여자가 아프면 챙김받기 쉽지않은거같아요
    여자가 아파서 누워있는거 별루 못봤을꺼예요.
    남자가 아프면 여자가 지극정성 간호하는데 여잔 아프면 본인이 알아서 하든
    자식들이 간호하는것같아요. 주로.

  • 17. 가까이 살아야 가능한일이죠
    '13.1.5 10:59 PM (222.236.xxx.211)

    남편도 안사다주는걸요
    가족들도 다들 멀리살고.. .
    전 아프면 그냥 굶거나 밥끓여 먹네요
    쓰다보니 참 서글프다.. .ㅜㅜ

  • 18. ...
    '13.1.6 12:15 AM (183.99.xxx.146)

    가르쳐야죠; 아프다고 얘기도 하고요.
    죽. 과일 사들고 오고 집안일도 대신 하고.
    간간히 이마도 만져보고 이불도 덮어주고;
    뭐 그렇습니다만. 이거 당연한거에요;;

  • 19. 챙겨주긴요
    '13.1.6 9:19 AM (121.162.xxx.132)

    개뿔이.. ^^;
    평소에 몸 관리를 어찌 했길래 아프냐고 되려 화냅니다.
    그러면서 지가 아프면 아주 큰 일이라도 난 것처럼 호들갑에 죽 해달라 물 떠달라 징징대고-_-
    말로만 입보시할 뿐 아무도도 저아픈거에 관심 없어요. 제가 남편 농사 자식 농사를 헛지었나봅니다.
    예-전에 기대 버리고 이제 저도 제 몸 스스로 챙겨요. 아무한테도 아쉬운 소리 안하고 서운하지도 않아요
    아플 때를 대비해서 배달되는 죽 집 전화번호 필수구요. ㅎㅎ 아이들 끼니를 위해서 식당번호 상시구비에요.

  • 20. 드라마라니깐요
    '13.1.6 9:22 AM (119.64.xxx.240)

    드라마예욧
    아파도 일어나서 밥해멕이고 다시누워있습니다 젠장

  • 21. 챙겨주긴 고사하고
    '13.1.6 11:25 AM (1.225.xxx.153)

    지난일까지 끄집어 내면서 시비 걸어옵니다.

    갑자기 시댁에 왜 전화를 안하냐.
    항상 성의가 없다.....

    제 친구는 갑상선암 수술을 하는데도 남편이 직장생활 하는데 이상없지?? 하고 몇번이고 다짐받더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934 중1 영어학원과 인강 중 고민입니다. 영어학원or.. 12:43:39 5
1225933 건조기 저렴이 중에는 14키로 부근 용량없나요? 건조기사야돼.. 12:38:15 34
1225932 방음 잘되는 중문 알려주세요. ㅡㅡ 12:36:49 28
1225931 트럼프 문씨 마주치지않고 표정도 쌩하던데 18 영감 12:35:06 569
1225930 가슴이 너무 아파요. 청원부탁드려요. 3 초심 12:34:12 212
1225929 침 맞을때 아픈 부위에 맞나요 2 ㅇㅇ 12:33:07 57
1225928 시누이와 잘 지내는 동생보니 3 .. 12:31:08 366
1225927 혜택 많은 신용카드 1 오잉꼬잉 12:28:10 128
1225926 배현진은 완전 흙수저였네요. 18 ... 12:26:57 1,672
1225925 매사에 늘 가르치려고 드는 스타일 7 12:24:55 318
1225924 오래된 아파트 월세 vs 신축 투룸 월세 2 12:23:42 169
1225923 코큐텐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혈압 12:23:34 68
1225922 부천 중3 수학과외쌤 추천해주세요 수학과외 12:23:26 46
1225921 (청원) 성추행을 한 부모의 친권 상실을 요구합니다 1 ㅇㅇ 12:20:53 148
1225920 시댁에 동서가 안오기로 했다네요 7 동서 12:19:07 999
1225919 침을맞을때 피가많이나는 부분은 왜그렇죠? 1 ㅡㅡ 12:18:45 164
1225918 국회에 극도로 분노한 문재인 대통령.jpg 19 속상합니다... 12:13:07 1,834
1225917 목동.강서에 버터프레즐 파는곳 있나요? 2 oo 12:13:01 139
1225916 예전에 맛있는 쌀 질문글이 검색이 안되어서요... 4 .... 12:10:35 151
1225915 고등학생 .. 무용이 운동이 된다는데 어떤 걸까요? 1 .. 12:05:36 153
1225914 문프청원.5만명 넘었어요.동참합시다 25 할수있는게이.. 12:04:17 922
1225913 발레샘 2- 3만원 안쪽으로 선물 뭐가 좋을까요? 3 스승의날 12:03:20 251
1225912 유아인 연기... 몰입안됨. 16 .. 12:03:04 868
1225911 [컬투쇼] 언니들의 역습 2탄 - 최화정편 1 oo 12:01:41 441
1225910 어머니께 드릴 손톱영양제 좀 추천해주세요. 1 777 12:00:27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