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사앞두고 짐정리하는데 남편땜에 열받아요.

..... | 조회수 : 3,456
작성일 : 2013-01-05 16:38:03

한달후에 이사라서 틈나는대로 버릴것들 정리하고 있어요.

주말이라 오늘도 정리하고있는데

문제는 남편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버리자는 말만하면 질색을 해요.

평소에 그 물건이 있는지조차 모르는 사람이에요. 꼭 내가 버릴려고 꺼내놓으면 다 뒤집어서 자기가 쓴다고 도로 갖다 놓습니다. 그리고 또 몇년이되건 내가 꺼낼때까지 그 물건 쓰지도 않아요. 100%장담해요.

온집에 안쓰는 물건을 쳐박아놓고 들고이고 살아야 속이 시원한 모양입니다.

어휴~~~!!!

 

 

IP : 118.91.xxx.8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5 4:41 PM (58.124.xxx.62)

    우리집 아저씨랑 똑같네요..
    몇년이나 처박아놔도 쓰지도 않고
    뭐 시간내서 정리할 생각도 안하고
    무조건 안 버리고 쌓아만 둡니다..

  • 2. 그래서
    '13.1.5 4:41 PM (110.14.xxx.164)

    슬쩍 모르게 버립니다

  • 3. ...
    '13.1.5 4:41 PM (180.70.xxx.136)

    몰래 버리세요. 있는지도 모르기때문에 버려도 모릅니다. 그걸 왜 눈앞에서 하면서 혼자 스트레스받으세요

  • 4. ㅎㅎ
    '13.1.5 4:42 PM (121.157.xxx.187)

    남자들은 다 비슷한가봐요. 울집 영감탱이도 그러는데…
    싸우다 지쳐서 이젠 요령이 생겼어요. 창고에 다 처박아뒀다가 출장가면 한번씩 다 쓸어버려요. 그리곤 시치미 뚝~~~

  • 5. 그지깽깽이
    '13.1.5 4:45 PM (221.155.xxx.25)

    그거 있는지도 모르더라구요...
    저도 몰래 버려요...

  • 6.
    '13.1.5 4:46 PM (175.114.xxx.118)

    주중에 많이 바쁘신가요? 남편 없을 때 버리세요 ㅋ
    저도 그러고 나중에 혹시라도 찾으면 난 모르네로 일관~ ㅋ
    1-2년 안쓴 건 정말 버리는 게 답인 듯. 1년에 한 번도 안쓰는 건 정말 안써요.
    나중에 혹시 다시 필요하면 새로 사서 쓰는 게 낫다는 생각도 들고요.

  • 7. 사탕별
    '13.1.5 5:43 PM (39.113.xxx.115)

    말하지말고 몰래 버리세요
    버린다 그러면 신경쓰고 찾으니까 저도 남편이 하도 못버리게 하는거 5년을 들고 있었던 코트 버렸는데
    버린지 5년이 지났는데도 몰라요
    그래서 그 이후 막 버렸는데 단 한개도 찾거나 물어본적이 없어요
    지금도 이거 버린다 그러면 버리지 마라고 난리 난리

  • 8. ㄷㄷㄷ
    '13.1.5 7:40 PM (121.165.xxx.220)

    전 몰래 버려요.없어진것도 몰라요

  • 9. 저도
    '13.1.5 7:53 PM (175.202.xxx.74)

    낮에 남편 없을 때 정리해요.
    한 번은 갑자기 낮에 들이닥쳐 깜놀했던 기억이.

  • 10. ㅁㅁ
    '13.1.5 8:23 PM (211.36.xxx.170)

    짐 정리하며 박스갖다놓고 최근 1,2년간 한번도 안 쓴
    물건을 따로 포장해 놓으시고요 네임텍붙이고 쓸듯말듯한
    물건도 따로,네임텍ᆢ여기저기 나눠주고 그래도
    남는 물건 남편 없을때 옆동 재활용함에 버린다
    ㅋㅋ제가 쓰는 방법,나름 완전범죄라는~~

  • 11. 여쭤볼께요
    '13.1.5 8:44 PM (118.91.xxx.85)

    남편 해외 mba마치고 졸업할때 입었다는 졸업가운과 모자는 버려야할까요? 남편뜻대로 모셔둬야할까요?
    참고로 결혼할때 종이백에 넣어 들고와서 그대로 골방 한구석에 쳐박혀있은지 7년쨉니다.
    당신이 타블로도 아니고 그거 없어도 거기 졸업한거 내가 인정해주마 해도 소용없고요.
    기념하고싶어하는 맘은 알겠는데...그거 나중에 입고 리마인드 졸업식 할것도 아니고 막말로 관에 가져갈거 아니면 평생 이렇게 들고 이사다닐판인데 왜 갖고 있으려하는지 모르겠어요.ㅠㅠ
    결혼 7년동안 한번도 안꺼내봤음 이미 없는거나 마찬가지 아닐까싶은데...제가 너무한건가요...??

  • 12. !!!!!
    '13.1.5 9:08 PM (175.223.xxx.179)

    졸업가운과 모자라면 놔두시지...전 어릴때 일기 십년째 펴본적 없지만 이사갈때도 모시고 다녀요
    남편의 추억 부분까지 침범하지,마셔요

  • 13. ..
    '13.1.5 9:43 PM (1.225.xxx.2)

    남편 해외 mba마치고 졸업할때 입었다는 졸업가운과 모자는 나중에 관에 넣어주세요.
    농담이 아니고 진짜로 드리는 말입니다.

  • 14. 또마띠또
    '13.1.6 12:57 AM (112.151.xxx.71)

    몰래 버리세요. 제발. 말하지 말고요. 없어진지도 몰라요. 그리고 버리고 나서 어쩌겠어요. 이미 없는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98 여행에서 호텔 중시하는 남편 4 ㅇㅇ 08:46:19 162
1225797 북미회담 캔슬 통보에 대한 개인적 견해-매향인 미네르바 08:45:32 122
1225796 자존심 세우려다 수렁에 빠진 트럼프 맨하탄 08:45:31 194
1225795 참 못났다 ㅠㅠ 자유 08:45:07 93
1225794 아보카도!!!! 질긴 놈이 .. 08:44:50 88
1225793 변희재 구속영장 청구네요 1 이걸 어쩌나.. 08:44:26 105
1225792 북미회담은 꼭 성사되리라 봅니다 1 08:44:18 54
1225791 네이버 댓글...자괴감이 드네요. 20 ... 08:37:02 747
1225790 캡슐커피 중 최고 지존은 어떤건가요 2 캡슐 커피 .. 08:36:45 220
1225789 남과 북이 동시에 1 촛불 08:35:27 250
1225788 아~진짜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ㅠㅠ 12 평화여 오라.. 08:34:55 900
1225787 대통령이 문프님이라서 다행이에요 3 ... 08:31:50 320
1225786 지하철에서 미친X들 만났을때 대처법입니다 3 ㅋㅋ 08:31:40 524
1225785 손학규는 참 15 쯔읍 08:28:24 818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53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2 ㅅㅇ 08:24:32 331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165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444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89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305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7 ... 08:17:30 534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27 문샬라 08:15:57 638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232
1225775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396
1225774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토닥토닥 08:10:33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