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사앞두고 짐정리하는데 남편땜에 열받아요.

..... | 조회수 : 3,445
작성일 : 2013-01-05 16:38:03

한달후에 이사라서 틈나는대로 버릴것들 정리하고 있어요.

주말이라 오늘도 정리하고있는데

문제는 남편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버리자는 말만하면 질색을 해요.

평소에 그 물건이 있는지조차 모르는 사람이에요. 꼭 내가 버릴려고 꺼내놓으면 다 뒤집어서 자기가 쓴다고 도로 갖다 놓습니다. 그리고 또 몇년이되건 내가 꺼낼때까지 그 물건 쓰지도 않아요. 100%장담해요.

온집에 안쓰는 물건을 쳐박아놓고 들고이고 살아야 속이 시원한 모양입니다.

어휴~~~!!!

 

 

IP : 118.91.xxx.8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5 4:41 PM (58.124.xxx.62)

    우리집 아저씨랑 똑같네요..
    몇년이나 처박아놔도 쓰지도 않고
    뭐 시간내서 정리할 생각도 안하고
    무조건 안 버리고 쌓아만 둡니다..

  • 2. 그래서
    '13.1.5 4:41 PM (110.14.xxx.164)

    슬쩍 모르게 버립니다

  • 3. ...
    '13.1.5 4:41 PM (180.70.xxx.136)

    몰래 버리세요. 있는지도 모르기때문에 버려도 모릅니다. 그걸 왜 눈앞에서 하면서 혼자 스트레스받으세요

  • 4. ㅎㅎ
    '13.1.5 4:42 PM (121.157.xxx.187)

    남자들은 다 비슷한가봐요. 울집 영감탱이도 그러는데…
    싸우다 지쳐서 이젠 요령이 생겼어요. 창고에 다 처박아뒀다가 출장가면 한번씩 다 쓸어버려요. 그리곤 시치미 뚝~~~

  • 5. 그지깽깽이
    '13.1.5 4:45 PM (221.155.xxx.25)

    그거 있는지도 모르더라구요...
    저도 몰래 버려요...

  • 6.
    '13.1.5 4:46 PM (175.114.xxx.118)

    주중에 많이 바쁘신가요? 남편 없을 때 버리세요 ㅋ
    저도 그러고 나중에 혹시라도 찾으면 난 모르네로 일관~ ㅋ
    1-2년 안쓴 건 정말 버리는 게 답인 듯. 1년에 한 번도 안쓰는 건 정말 안써요.
    나중에 혹시 다시 필요하면 새로 사서 쓰는 게 낫다는 생각도 들고요.

  • 7. 사탕별
    '13.1.5 5:43 PM (39.113.xxx.115)

    말하지말고 몰래 버리세요
    버린다 그러면 신경쓰고 찾으니까 저도 남편이 하도 못버리게 하는거 5년을 들고 있었던 코트 버렸는데
    버린지 5년이 지났는데도 몰라요
    그래서 그 이후 막 버렸는데 단 한개도 찾거나 물어본적이 없어요
    지금도 이거 버린다 그러면 버리지 마라고 난리 난리

  • 8. ㄷㄷㄷ
    '13.1.5 7:40 PM (121.165.xxx.220)

    전 몰래 버려요.없어진것도 몰라요

  • 9. 저도
    '13.1.5 7:53 PM (175.202.xxx.74)

    낮에 남편 없을 때 정리해요.
    한 번은 갑자기 낮에 들이닥쳐 깜놀했던 기억이.

  • 10. ㅁㅁ
    '13.1.5 8:23 PM (211.36.xxx.170)

    짐 정리하며 박스갖다놓고 최근 1,2년간 한번도 안 쓴
    물건을 따로 포장해 놓으시고요 네임텍붙이고 쓸듯말듯한
    물건도 따로,네임텍ᆢ여기저기 나눠주고 그래도
    남는 물건 남편 없을때 옆동 재활용함에 버린다
    ㅋㅋ제가 쓰는 방법,나름 완전범죄라는~~

  • 11. 여쭤볼께요
    '13.1.5 8:44 PM (118.91.xxx.85)

    남편 해외 mba마치고 졸업할때 입었다는 졸업가운과 모자는 버려야할까요? 남편뜻대로 모셔둬야할까요?
    참고로 결혼할때 종이백에 넣어 들고와서 그대로 골방 한구석에 쳐박혀있은지 7년쨉니다.
    당신이 타블로도 아니고 그거 없어도 거기 졸업한거 내가 인정해주마 해도 소용없고요.
    기념하고싶어하는 맘은 알겠는데...그거 나중에 입고 리마인드 졸업식 할것도 아니고 막말로 관에 가져갈거 아니면 평생 이렇게 들고 이사다닐판인데 왜 갖고 있으려하는지 모르겠어요.ㅠㅠ
    결혼 7년동안 한번도 안꺼내봤음 이미 없는거나 마찬가지 아닐까싶은데...제가 너무한건가요...??

  • 12. !!!!!
    '13.1.5 9:08 PM (175.223.xxx.179)

    졸업가운과 모자라면 놔두시지...전 어릴때 일기 십년째 펴본적 없지만 이사갈때도 모시고 다녀요
    남편의 추억 부분까지 침범하지,마셔요

  • 13. ..
    '13.1.5 9:43 PM (1.225.xxx.2)

    남편 해외 mba마치고 졸업할때 입었다는 졸업가운과 모자는 나중에 관에 넣어주세요.
    농담이 아니고 진짜로 드리는 말입니다.

  • 14. 또마띠또
    '13.1.6 12:57 AM (112.151.xxx.71)

    몰래 버리세요. 제발. 말하지 말고요. 없어진지도 몰라요. 그리고 버리고 나서 어쩌겠어요. 이미 없는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32 버릴게 너무 많아요..ㅠ 11:45:39 14
1126731 저는 올한해 큰걸 얻은거 같아요. 11:44:24 57
1126730 공짜로 냉장고 사기 고민이여 11:42:47 48
1126729 미니화분은 소모품인가요 ㅜㅜ 1 춘하추동 11:41:44 36
1126728 문케어 관련 현직 의사의 글이네요. 4 11:40:46 153
1126727 수학 1 선행 11:36:36 115
1126726 간절곶에 바다전망 카페 1 울산 11:34:23 88
1126725 난방비 나왔는데요. 3 11:33:26 310
1126724 고3. 수능 국어 3등급. 최저 못맞췄어요ㅠ 8 ... 11:31:21 513
1126723 박주민 "문재인 케어 혜택은 이렇습니다." 5 3대비급여... 11:30:42 204
1126722 국가장학금 1차 신청 놓치면 2차에 해도 되나요..(급질) 4 알려주세요 11:29:19 117
1126721 전라도 광주 결혼해서 내려가는데... 살만 한가요? 13 율리아 11:26:49 449
1126720 최근에 롱패딩 사신 분~ 너무 춥다 11:26:28 128
1126719 핸폰수명 아끼려면 잠잘때 핸폰전원 꺼둔다? vs 상관없다? 6 궁금 11:25:58 331
1126718 가능성 있는가요?수시 2 친구 11:25:19 159
1126717 근데 비트코인 고교생 논란에서 앙숏개꿀띠가 무슨 뚯이에요 5 랄라 11:25:05 252
1126716 수능점수 확인 인터넷으로 가능한가요? 3 ** 11:24:46 181
1126715 집주인에게 전세 연장 계획 번복하려는데요. 1 ㅇㅇ 11:23:04 190
1126714 지금 푸켓 클럽메드에요. 질문 받아요 7 오늘도 썬 11:21:32 177
1126713 올해는 후원이야기가 별로 없네요. 5 .. 11:20:26 193
1126712 가깝고 저렴한 여행지... 추천 좀 해주세요. 1 여행 11:17:39 87
1126711 발이 편하고 튼튼한 운동화 추천 좀 부탁드려요 3 ㅇㅇ 11:14:35 291
1126710 불확실했던 수능점수 믿고 기대했다가 실망이 크네요 ㅠㅠ 6 ㅇㅇㅇ 11:11:05 1,093
1126709 독거하는데 김치가 썩을수도 있단거 첨 알았어요 5 ㅇㅇ 11:08:32 781
1126708 결혼 전 마지막 휴가가 생겼어요 2 ㅇㅇ 11:08:19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