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사카모토료마 | 조회수 : 3,926
작성일 : 2013-01-05 16:02:25


저는 처음에는 에이 그런게 어디있어

사랑해서 왜 헤어지는 거지? 사랑하면 결혼해서 알콩 달콩 살아야지 

상대방을 위해 왜 헤어지냐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제가..그 경우가 되니깐.... 되더라구요.


상대방(아 연상이였음)은 나이가 점점 많아지고..

나는 아직도 학생이고....

상대방은 결혼 압박이 슬슬 가해오고.... 본인은 환경이 전혀 안되고...

나 헤어지면 더 좋은 조건에 남자 만나 결혼할 수 있는 여자를 잡아두는건 아닌가 싶기도 해서..

헤어졌는데..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이제야 조금 이해가 되네유..
IP : 118.45.xxx.15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3.1.5 4:03 PM (124.216.xxx.225)

    김지미 최무룡

  • 2. 잔잔한4월에
    '13.1.5 4:05 PM (175.193.xxx.15)

    순수로맨스죠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줄수 없다는것을 깨달았을때 헤어질수밖에 없는것

    요즘은 그런 순수로맨스는 없는것 같습니다.
    ...철저하게 계산해서 달면 삼켰다가 좋은물건(!)나오면 헌신버리듯 버리는것.
    이게 요즘 트렌드니. 전통적인 가치관이 전복된 현재의 수준이죠.

  • 3. ...
    '13.1.5 4:17 PM (122.42.xxx.90)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사람은 원래 이기적이니 누구탓도 아니지만 그런식으로 미화하는 건 좀 손발이 오글거려요.

  • 4. 사카모토료마
    '13.1.5 4:21 PM (118.45.xxx.159)

    작성하신분" ..." 분..
    죄송해요. 제글인데.. 미화시켰나보네요..미화되어서 손발이 오글거렸나요.

    전 진심인데.. 손발이 오글 거렸다면 사죄드릴께요.

  • 5. 최무룡/김지미
    '13.1.5 4:22 PM (61.78.xxx.117)

    최무룡씨가 나중에 '사랑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기자가 지어낸 것이지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고 밝혔어요.

  • 6. 사카모토료마
    '13.1.5 4:28 PM (118.45.xxx.159)

    저...........
    최무룡 김지미 씨가 누군지..모르고요.. 저는... 제가 그랬다고 글을 올린거에요;;

  • 7. ㅇㅇ
    '13.1.5 4:40 PM (125.146.xxx.107)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222
    님같은 경우는 꽤 있지 않나요
    진짜 현실인정이지 사랑해서 헤어지는건 아닌 거죠

  • 8. 사랑은
    '13.1.5 4:45 PM (61.73.xxx.109)

    나이가 드니까 사랑은 책임까지 포함하는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자신의 사랑의 결과에 책임질 자신이 없으니까 포기한거지 사랑해서 포기한거라는 생각은 안드네요 여자입장에선 싸늘한 생각이 들어요

  • 9.
    '13.1.5 5:01 PM (223.62.xxx.211)

    님같은 케이스 주변에서 봤는데
    남자가 암것도 모르다
    결혼준비하면서
    현실깨닫고
    여자친구한테 미안하다면서 이별

    근데
    제가 보기엔 상황과
    나이먹어가는 여친 부담스러워서
    이별하는것 같던데
    본인은
    임재범 너를위해처럼
    생각하더만요
    아름다운 이별로 생각하고


    원글님이
    여자친구 몇년 붙들고 한거
    아니면
    잘못도 아니고
    나이먹고 어른되면서
    현실을 안거죠
    인생과정예요

  • 10. 저두
    '13.1.5 5:45 PM (1.126.xxx.156)

    원글님처럼 저도 당해봤어요
    가진 거없고 알콜중독에 몸도 마음도 아픈 남자..사랑하니 다른 좋은 사람 만나라며
    그만 만나자고 해서 한 일년 연락없다가
    연말에 연락이 닿아서, 또 그리 술쳐마시고 지지부진 하고 있네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내가 더 돈 나올 구석이 없는 거 같아서 차버린 거 같기도 하고 아리송 해요..
    전 다행히 취직두 하고 그래서 먹고 살만 해요.
    그인간 돈 빌려준 거 생각하면 적선했다 생각해요, 그때 돈 천만원 정도
    날리고 전 지금 연봉 6천 이거든요. 그때 같이 노닥거리고 알콜중독의
    세계로 안들어간거 얼마나 다행인지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155 지갑색깔 빨간색이 돈 들어오는 색깔 맞나요? 1 Jf 23:04:42 40
1314154 11시5분 MBC 스트레이트 합니다 .. 23:02:14 62
1314153 캘러리에 사시는분 캐나다 23:01:00 55
1314152 친정 엄마가 한달에 200만원을 주세요. 4 친정 23:00:04 740
1314151 문프 욕하는것들아, 문프 인기 떨어진다고 2 ㅇㅇ 22:58:12 71
1314150 국가유공자를 지자체, 광주에서 결정... 도대체 말이 되냐? 1 ........ 22:54:20 122
1314149 내뒤에 테리우스 재밌네요 ㅋ 2 .. 22:53:07 221
1314148 D-52,이재명 해킹당해서 혜경이두 당했다고 하려고??? 4 ㅇㅇ 22:52:55 161
1314147 냉장고에 잘익은 파김치가 있는데 눈앞 새우탕면 4 ㅠㅠ 22:52:44 257
1314146 나이들수록얼굴커지는거 어떻게 덜커지게 할까요 2 비비 22:52:14 335
1314145 알바 때문에요..ㅜㅜ 8 .. 22:44:41 509
1314144 pc방살인사건 동생은 지금 어디에있나요? 1 .. 22:41:28 413
1314143 일요일 Tv 볼게 느무 없네요~ 6 지루하다 22:41:13 422
1314142 보이로 궁금증요. 원리가 뭔가요 1 22:38:03 344
1314141 시어머니 칠순에 얼마 드리면 될까요? 10 .. 22:34:59 675
1314140 초1 친구관계: 걜 보면 구역질이 날거 같아 13 엄마야 22:33:12 780
1314139 11월1일부로 대한민국 국군은 국민의 생명을 못지킵니다. 19 신원식 22:30:11 941
1314138 현빈 tvn에서 비숲 pd랑 드라마 들어가네요. 5 22:29:54 738
1314137 오일 파스타는 꼭 올리브유로 만들어야 하나요? 19 와플떡볶이 22:27:52 742
1314136 홍준표 "돼지 발정제 사건은 조작..접대 술집 27년간.. 6 ... 22:26:15 580
1314135 골든아워 읽고 있어요 1 ... 22:26:06 127
1314134 결혼식 뷔페에서 10 ㄷㄷ 22:24:31 1,107
1314133 착각하는것 같아요 ㅇㅇ 22:22:37 277
1314132 연말 콘서트 가셨던 분 추천 부탁드려요. 2 .... 22:22:10 202
1314131 역시 남편은 남의편이라는. 7 ㅡㅡ 22:19:58 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