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사카모토료마 | 조회수 : 3,848
작성일 : 2013-01-05 16:02:25


저는 처음에는 에이 그런게 어디있어

사랑해서 왜 헤어지는 거지? 사랑하면 결혼해서 알콩 달콩 살아야지 

상대방을 위해 왜 헤어지냐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제가..그 경우가 되니깐.... 되더라구요.


상대방(아 연상이였음)은 나이가 점점 많아지고..

나는 아직도 학생이고....

상대방은 결혼 압박이 슬슬 가해오고.... 본인은 환경이 전혀 안되고...

나 헤어지면 더 좋은 조건에 남자 만나 결혼할 수 있는 여자를 잡아두는건 아닌가 싶기도 해서..

헤어졌는데..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이제야 조금 이해가 되네유..
IP : 118.45.xxx.15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3.1.5 4:03 PM (124.216.xxx.225)

    김지미 최무룡

  • 2. 잔잔한4월에
    '13.1.5 4:05 PM (175.193.xxx.15)

    순수로맨스죠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줄수 없다는것을 깨달았을때 헤어질수밖에 없는것

    요즘은 그런 순수로맨스는 없는것 같습니다.
    ...철저하게 계산해서 달면 삼켰다가 좋은물건(!)나오면 헌신버리듯 버리는것.
    이게 요즘 트렌드니. 전통적인 가치관이 전복된 현재의 수준이죠.

  • 3. ...
    '13.1.5 4:17 PM (122.42.xxx.90)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사람은 원래 이기적이니 누구탓도 아니지만 그런식으로 미화하는 건 좀 손발이 오글거려요.

  • 4. 사카모토료마
    '13.1.5 4:21 PM (118.45.xxx.159)

    작성하신분" ..." 분..
    죄송해요. 제글인데.. 미화시켰나보네요..미화되어서 손발이 오글거렸나요.

    전 진심인데.. 손발이 오글 거렸다면 사죄드릴께요.

  • 5. 최무룡/김지미
    '13.1.5 4:22 PM (61.78.xxx.117)

    최무룡씨가 나중에 '사랑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기자가 지어낸 것이지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고 밝혔어요.

  • 6. 사카모토료마
    '13.1.5 4:28 PM (118.45.xxx.159)

    저...........
    최무룡 김지미 씨가 누군지..모르고요.. 저는... 제가 그랬다고 글을 올린거에요;;

  • 7. ㅇㅇ
    '13.1.5 4:40 PM (125.146.xxx.107)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222
    님같은 경우는 꽤 있지 않나요
    진짜 현실인정이지 사랑해서 헤어지는건 아닌 거죠

  • 8. 사랑은
    '13.1.5 4:45 PM (61.73.xxx.109)

    나이가 드니까 사랑은 책임까지 포함하는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자신의 사랑의 결과에 책임질 자신이 없으니까 포기한거지 사랑해서 포기한거라는 생각은 안드네요 여자입장에선 싸늘한 생각이 들어요

  • 9.
    '13.1.5 5:01 PM (223.62.xxx.211)

    님같은 케이스 주변에서 봤는데
    남자가 암것도 모르다
    결혼준비하면서
    현실깨닫고
    여자친구한테 미안하다면서 이별

    근데
    제가 보기엔 상황과
    나이먹어가는 여친 부담스러워서
    이별하는것 같던데
    본인은
    임재범 너를위해처럼
    생각하더만요
    아름다운 이별로 생각하고


    원글님이
    여자친구 몇년 붙들고 한거
    아니면
    잘못도 아니고
    나이먹고 어른되면서
    현실을 안거죠
    인생과정예요

  • 10. 저두
    '13.1.5 5:45 PM (1.126.xxx.156)

    원글님처럼 저도 당해봤어요
    가진 거없고 알콜중독에 몸도 마음도 아픈 남자..사랑하니 다른 좋은 사람 만나라며
    그만 만나자고 해서 한 일년 연락없다가
    연말에 연락이 닿아서, 또 그리 술쳐마시고 지지부진 하고 있네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내가 더 돈 나올 구석이 없는 거 같아서 차버린 거 같기도 하고 아리송 해요..
    전 다행히 취직두 하고 그래서 먹고 살만 해요.
    그인간 돈 빌려준 거 생각하면 적선했다 생각해요, 그때 돈 천만원 정도
    날리고 전 지금 연봉 6천 이거든요. 그때 같이 노닥거리고 알콜중독의
    세계로 안들어간거 얼마나 다행인지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08 자식들이 정떨어지게 싫어져요. 18 ㆍㆍㆍ 07:33:52 994
1223907 남편 시계.48세 4 선물 07:31:47 477
1223906 질문)금붕어 먹이 양 금붕어 07:29:23 45
1223905 트윗펌) 이재명의 행동패턴 ㄷㄷㄷ 3 소름 07:28:43 141
1223904 어르신들 병원대기시간에 비치해두면 좋을 아이템 추천해주세요~ 4 김경북 07:28:32 224
1223903 축구 선수 중엔 누가 가장 잘생긴거 같나요? 6 월드컵 07:27:34 204
1223902 아버지 팔순 2 ... 07:23:17 231
1223901 자일당이 요즘 살판났네요 2 가을여행 07:21:57 301
1223900 며느리가 밥하기 원하는 시댁 8 며느리종 07:19:00 745
1223899 여자보다 남자가 더 빨리 노화되나요? 6 ... 07:18:17 318
1223898 중년 나이되면 남자와 여자 어느 쪽이 배가 더 많이 나오나요? 3 보통 07:16:13 293
1223897 원룸 집주인이 애가 있으면 말해야 되는 거 아닌가요? 4 ㅇㅇ 07:09:52 566
1223896 [이재명 청원] 경기도지사 후보 국민검증을 위한 자료공개 3 OOl 07:05:33 153
1223895 속보)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코인 제작 3 후퇴란 읍다.. 06:47:56 1,017
1223894 엄마가 옆에 없으면 새벽에도 4~5시에도 일어나는 6세 남아 13 6세 남아 06:40:37 1,419
1223893 빌보드 방탄. .. 7 ㅜㅜ 06:40:28 555
1223892 언론들 일제히 이재명 도지사 만들기 총력전이네요. 20 Stelli.. 06:35:30 515
1223891 결혼은 비슷한 영혼을 가진 사람끼리 만나야 1 .... 06:22:56 529
1223890 어린 자식이 죽어도 장례를 치루나요? 2 05:58:48 1,266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16 말문이 막혀.. 05:11:37 2,156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5 도시락 04:29:52 787
1223887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39 업보 03:56:26 5,755
1223886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2 쑥과마눌 03:56:23 742
1223885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7 08__hk.. 03:43:04 467
1223884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21 ㅇㅇ 03:32:17 1,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