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정동네가니

ck | 조회수 : 1,761
작성일 : 2013-01-05 14:22:43
저 그집에서 시집오기 전까지살았습니다.
그 동네가 제 삶의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너무 작은 아파트..
오늘 오전에 갔었습니다.
아직도 우리부모님은 그 아파트에 사시고...전 그 집을 나왔습니다.
가끔은 그 작은 집에 우리 세 자매가 살던때가 그리워요.작아서 보일러때고 통닭 8천원 시켜먹고..맛있었던..

전 그 곳에서 열심히 공부해 직장 다니다 결혼해 지금...더 넓은 아파트 평수에 삽니다.
자꾸 작은 아파트 차가 늘어나고 아이는 안살아 놀이터를 작게 축소도 했구요.
오늘 가니 차가 많이 줄었네요.관리 아저씨가 차를 많이 팔았답니다.다들..

왠지...슬펐습니다.
내부모가 아직도 거기산다는 것이...내가 집을 못옮겨드리는것이...
아파트 앞마당이 비었고..거기 우리부모님의 차 그랜저가 서있는거 보니 맘이그래요.
막내동생이. 부모님께 사준 선물입니다.그차는..
두서없는글인줄 아는데 제가 일기장이 없어 그냥 끄적입니다
IP : 39.121.xxx.1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3.1.5 2:25 PM (14.52.xxx.5)

    추억은 다 그래요

  • 2. 똘똘이
    '13.1.5 2:26 PM (119.203.xxx.154)

    지난간 시간의 것들은 짠하고 마음이 안좋지요
    아름답지만 돌아갈 수도 없고.

    그래도 나를 키워준 그 동네가 남아있고
    거기에 부모님도 살아계시니
    조금은 부럽기도 합니다.

  • 3. ㅠㅠ
    '13.1.5 3:18 PM (182.216.xxx.142)

    제 마음도 그래요..
    아파트도 거의 없던 시절에 분양받으셔서 지금까지 살고 계신데
    그 옛날엔 소위 잘나간다하셨던분들이 이젠 다 늙으셔서
    거기서 더 잘나가신분들은 그곳을 떠나고 자식키우시면서
    멈춤해버리신분들만 청춘도 떠나버리고 온기도 머물지않으려는
    그곳에 살고 계시네요..보일러 아끼신다고 너무 춥게 지내시는데도
    15만원 나왔다고 이번달엔 더 아끼셔야한다는 말씀듣고 허~참
    내가 돈내드린다 말씀도 못드리니 아끼지말고 따뜻하게
    사시란말도 못하고..ㅠㅠ애들 학원비 셋이라 120씩 나가는데
    엄마 보청기가 120이래요..해드리고 싶은데 저번달에 신도시로 분가해서
    살림살이 장만까지해서 아주 많이 마이너스예요..그래도
    애들학원은 보내고 엄마 보청기해드릴돈이 없네요..
    첫째가 예비중학생이라 방학중 수학선행학원 끊기어렵고
    3월엔 셋다 영어만 보내고 반으로 줄여서 3월에 보청기 해드릴려구요..
    자꾸 늙어가시는 부모님모습이 속상해요..
    사람사는건 정말 가감없는 현실뿐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33 자고 일어나니 허리가 돌아가 있어요 허리 09:07:37 83
1223932 이재명이 김민석pd에게 돈 준거 김영란법 위반 아닌가요? 김영란법 09:06:59 52
1223931 민주당 작태를 보고 경기도민 지선 기권합니다. 4 .. 09:03:58 71
1223930 뭐할까요? 열달만에 혼.. 09:03:22 31
1223929 창억떡 낱개 포장된 거 어디서 주문할 수 있나요? 1 08:58:56 88
1223928 경기도쪽 민주당 지지자분들은 어제 잘 보셨지요? ㅋㅋ 4 소신투표 08:55:54 195
1223927 기레기들 웃기네요... 3 정말 08:55:14 187
1223926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2 팬스 룰 08:53:51 109
1223925 무식한질문이지만 크리스천은 성당과 교회 4 oo 08:48:28 195
1223924 남자없이는 몸과 마음이 안정이 안되는 사람 1 ㅇㅇㅇ 08:46:49 343
1223923 원룸 계약기간 지났는데, 서로 얘기가 없다면? 4 기다리자 08:46:03 192
1223922 오늘 통도사나 백담사가면 깔려죽나요 4 부처님 08:45:22 456
1223921 세식구인데 입맛 다 달라서 스트레스에요 1 짜증 08:45:04 197
1223920 고등 기숙사에 애 보내신 분들 2 가을이 08:43:46 199
1223919 고3 때 스트레스로 탈모가 오기도 하나요? 4 탈모 08:42:19 170
1223918 명문대나왔지만 직장생활 안하시는 분들, 직장 포기하셨나요? 3 08:36:21 682
1223917 난생처음 백김치를 담았는데 아직 숙성전인데 국물이 짜면... 2 해피 08:33:48 218
1223916 부처님오신날...새삼 참 감사하네요.... 3 ..... 08:29:33 445
1223915 반려견 없는 가족이 강아지랑 놀 수 있는 여름휴가지 있을까요? 2 강아지 08:29:29 194
1223914 '공무원 아저씨' 나이스 ~~~~~~~~~~~~~~~~ 누구 08:22:22 335
1223913 남편이 너무 좋아요 12 남편 08:16:50 1,923
1223912 고1인데 과학학원 보내야 되나요? 9 ... 08:07:19 437
1223911 전에 같이 밥먹으러 온 신입이 밥 따로먹었다는 분 ㄴㄴ 08:01:45 544
1223910 자식들이 정떨어지게 싫어져요. 56 ㆍㆍㆍ 07:33:52 5,117
1223909 남편 시계.48세 19 선물 07:31:47 2,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