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정동네가니

ck | 조회수 : 1,769
작성일 : 2013-01-05 14:22:43
저 그집에서 시집오기 전까지살았습니다.
그 동네가 제 삶의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너무 작은 아파트..
오늘 오전에 갔었습니다.
아직도 우리부모님은 그 아파트에 사시고...전 그 집을 나왔습니다.
가끔은 그 작은 집에 우리 세 자매가 살던때가 그리워요.작아서 보일러때고 통닭 8천원 시켜먹고..맛있었던..

전 그 곳에서 열심히 공부해 직장 다니다 결혼해 지금...더 넓은 아파트 평수에 삽니다.
자꾸 작은 아파트 차가 늘어나고 아이는 안살아 놀이터를 작게 축소도 했구요.
오늘 가니 차가 많이 줄었네요.관리 아저씨가 차를 많이 팔았답니다.다들..

왠지...슬펐습니다.
내부모가 아직도 거기산다는 것이...내가 집을 못옮겨드리는것이...
아파트 앞마당이 비었고..거기 우리부모님의 차 그랜저가 서있는거 보니 맘이그래요.
막내동생이. 부모님께 사준 선물입니다.그차는..
두서없는글인줄 아는데 제가 일기장이 없어 그냥 끄적입니다
IP : 39.121.xxx.134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3.1.5 2:25 PM (14.52.xxx.5)

    추억은 다 그래요

  • 2. 똘똘이
    '13.1.5 2:26 PM (119.203.xxx.154)

    지난간 시간의 것들은 짠하고 마음이 안좋지요
    아름답지만 돌아갈 수도 없고.

    그래도 나를 키워준 그 동네가 남아있고
    거기에 부모님도 살아계시니
    조금은 부럽기도 합니다.

  • 3. ㅠㅠ
    '13.1.5 3:18 PM (182.216.xxx.142)

    제 마음도 그래요..
    아파트도 거의 없던 시절에 분양받으셔서 지금까지 살고 계신데
    그 옛날엔 소위 잘나간다하셨던분들이 이젠 다 늙으셔서
    거기서 더 잘나가신분들은 그곳을 떠나고 자식키우시면서
    멈춤해버리신분들만 청춘도 떠나버리고 온기도 머물지않으려는
    그곳에 살고 계시네요..보일러 아끼신다고 너무 춥게 지내시는데도
    15만원 나왔다고 이번달엔 더 아끼셔야한다는 말씀듣고 허~참
    내가 돈내드린다 말씀도 못드리니 아끼지말고 따뜻하게
    사시란말도 못하고..ㅠㅠ애들 학원비 셋이라 120씩 나가는데
    엄마 보청기가 120이래요..해드리고 싶은데 저번달에 신도시로 분가해서
    살림살이 장만까지해서 아주 많이 마이너스예요..그래도
    애들학원은 보내고 엄마 보청기해드릴돈이 없네요..
    첫째가 예비중학생이라 방학중 수학선행학원 끊기어렵고
    3월엔 셋다 영어만 보내고 반으로 줄여서 3월에 보청기 해드릴려구요..
    자꾸 늙어가시는 부모님모습이 속상해요..
    사람사는건 정말 가감없는 현실뿐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82 영화 명당... 재밌어요 07:12:11 1
1310981 한국경제 노경목 기자 성남시청이 이재선 정신병원 강제입원에 비상.. 적폐연대아웃.. 07:10:38 7
1310980 문통,프랑스 국빈만찬 사진ㅎㅎ 세련 07:07:08 129
1310979 대기업 요즘 정년보장 되나요 고구마 07:06:01 34
1310978 (((불교))) 2018 DMZ 세계평화명상대전 3박4일 07:04:16 19
1310977 4인식구 공기청정기는 몇대나 놓으시나요? 2 .. 06:55:29 132
1310976 스마트폰 사진을 유에스비나 씨디에 넣는 법 부탁드려요~ 2 도넛 06:35:42 190
1310975 아침에 일어나면 손 마디가 굳어있어요. 7 봉봉 06:30:05 643
1310974 중국 어떻게 안되나요? 미세먼지 정말 짜증나네요 2 06:18:19 357
1310973 문대통령 프랑스 방문 요점정리 11 이번 05:08:41 846
1310972 대신 감방가는거 .. 05:01:14 350
1310971 남들은 10kg씩 빠진다는데 난 왜 안 빠질까? 1 음음음 04:59:11 1,284
1310970 서울 사는 사람들은 집 어떻게 감당 하세요? 3 ... 04:58:39 1,036
1310969 시어머니 이 정도면 병이죠? 10 ㅠㅠ 04:42:20 1,640
1310968 팔이 이상해요. 2 병원 04:37:06 419
1310967 성격이 무른 애들은 서울대 들어가기 힘든가요? 6 03:48:32 1,404
1310966 일을 시작하는데 아이가 맘에 걸리네요 1 ㅂㅈ 03:48:05 476
1310965 야식으로 매일 바나나 포도 먹고있는데 살이 빠지네요 딸기년 03:36:42 933
1310964 '9·13' 불지른 마용성도 식어간다 .. 03:33:21 395
1310963 문재인 대통령 엘리제궁 만찬 생중계 9 포포 03:16:54 764
1310962 매매가 떨어진 강남 아파트 나와 2 .. 02:43:08 1,563
1310961 강아지가 코 골면 정말 나이든 거예요? 2 . 02:35:49 579
1310960 이쟤명과 강용석 3 파트너 02:28:39 595
1310959 박스포장 칼로 열다가 배송받은 가방이 찢어졌어요ㅜ 22 지혜 좀 주.. 02:25:36 3,836
1310958 야간개장 임정은 집 어딘가요? 2 02:02:46 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