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정동네가니

ck | 조회수 : 1,748
작성일 : 2013-01-05 14:22:43
저 그집에서 시집오기 전까지살았습니다.
그 동네가 제 삶의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너무 작은 아파트..
오늘 오전에 갔었습니다.
아직도 우리부모님은 그 아파트에 사시고...전 그 집을 나왔습니다.
가끔은 그 작은 집에 우리 세 자매가 살던때가 그리워요.작아서 보일러때고 통닭 8천원 시켜먹고..맛있었던..

전 그 곳에서 열심히 공부해 직장 다니다 결혼해 지금...더 넓은 아파트 평수에 삽니다.
자꾸 작은 아파트 차가 늘어나고 아이는 안살아 놀이터를 작게 축소도 했구요.
오늘 가니 차가 많이 줄었네요.관리 아저씨가 차를 많이 팔았답니다.다들..

왠지...슬펐습니다.
내부모가 아직도 거기산다는 것이...내가 집을 못옮겨드리는것이...
아파트 앞마당이 비었고..거기 우리부모님의 차 그랜저가 서있는거 보니 맘이그래요.
막내동생이. 부모님께 사준 선물입니다.그차는..
두서없는글인줄 아는데 제가 일기장이 없어 그냥 끄적입니다
IP : 39.121.xxx.1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3.1.5 2:25 PM (14.52.xxx.5)

    추억은 다 그래요

  • 2. 똘똘이
    '13.1.5 2:26 PM (119.203.xxx.154)

    지난간 시간의 것들은 짠하고 마음이 안좋지요
    아름답지만 돌아갈 수도 없고.

    그래도 나를 키워준 그 동네가 남아있고
    거기에 부모님도 살아계시니
    조금은 부럽기도 합니다.

  • 3. ㅠㅠ
    '13.1.5 3:18 PM (182.216.xxx.142)

    제 마음도 그래요..
    아파트도 거의 없던 시절에 분양받으셔서 지금까지 살고 계신데
    그 옛날엔 소위 잘나간다하셨던분들이 이젠 다 늙으셔서
    거기서 더 잘나가신분들은 그곳을 떠나고 자식키우시면서
    멈춤해버리신분들만 청춘도 떠나버리고 온기도 머물지않으려는
    그곳에 살고 계시네요..보일러 아끼신다고 너무 춥게 지내시는데도
    15만원 나왔다고 이번달엔 더 아끼셔야한다는 말씀듣고 허~참
    내가 돈내드린다 말씀도 못드리니 아끼지말고 따뜻하게
    사시란말도 못하고..ㅠㅠ애들 학원비 셋이라 120씩 나가는데
    엄마 보청기가 120이래요..해드리고 싶은데 저번달에 신도시로 분가해서
    살림살이 장만까지해서 아주 많이 마이너스예요..그래도
    애들학원은 보내고 엄마 보청기해드릴돈이 없네요..
    첫째가 예비중학생이라 방학중 수학선행학원 끊기어렵고
    3월엔 셋다 영어만 보내고 반으로 줄여서 3월에 보청기 해드릴려구요..
    자꾸 늙어가시는 부모님모습이 속상해요..
    사람사는건 정말 가감없는 현실뿐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궁금 02:54:35 20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2 초코 02:42:49 106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3 사철 02:24:36 102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4 mm 02:13:57 273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8 .. 02:08:56 801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2 궁금 02:07:00 305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5 글쓴이 01:58:35 575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2 ... 01:56:09 261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7 적폐청산 01:52:52 366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7 .... 01:50:56 801
1128986 자동차 다이렉트보험 명의가 카드명의자로 됐어여 ㅠ ㅇㅇ 01:47:29 62
1128985 임신했을 때 호르몬변화로 기분변동 생리전증후군과 비슷한가요? .... 01:39:56 84
1128984 대퇴부 부분이 3 ㅇㅇ 01:33:28 237
1128983 한국 사람이면 공감하는 이야기들 특히 여성들 ... 01:19:01 427
1128982 문 대통령이 중국인에게 남긴 결정적, 인상 깊은 모습이라네요 9 널리알리자 01:14:48 1,211
1128981 다스 회장 운전기사 인터뷰 ... 01:11:54 230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3 오늘도 돈벌.. 01:02:58 156
1128979 이런 부모님 중에 —- 2 부모 01:02:50 259
1128978 왜 때문에 이 말.. 한 때의 유행어로 이내 없어지겠죠? 5 싫다 01:01:25 565
1128977 아들 운동 단수? 따놓는거 유용한가요? 1 노루 01:01:21 226
1128976 신아영 진행이 참 초딩도 아니고 ... 10 ... 00:57:37 1,851
1128975 /바로아랫글.pass;문통비꼬는글/조선링크 10 댓글금지 00:51:42 165
1128974 폭행건은 좀 유감이지만 어른 앞에서 소란을 피우면 안되죠 5 베이징 00:49:18 483
1128973 미국사람들도 각질제거 하나요? 3 가을 00:48:21 820
1128972 저도 신아영 너무 싫어요. 7 궁금 00:43:03 2,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