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그냥 시댁식구들이 부담스러워요ㅜㅠ

| 조회수 : 5,668
작성일 : 2013-01-05 13:38:36
신랑은 4형제중 막내고 가장 많이 배웠어요
매번 형제들이 강조하죠,,부모 등골 빼먹었다고
뭐든 말할때마다 부담을 줍니다,,,

돈좀벌면 도와달라,,
시댁에 가전제품 살거 있음 쟤네보고 사라해
대놓고 얘기하고,,
명절에 모여 고스톱 치면 우리집 돈좀 빼먹쟈
얘기하며치고,,,
이번에 시누가 이사를 했는데 우리집은 얼마를 내는지
궁금해하고 누나들이 키웠다며 많이 내야 한다고 압박이고,,, 솔직히 우리집은 전세고 전세 대출 아직도 1억이 넘게 남아있는데 그 시누는 시댁서 유산받아 집사는데 우리가 꼭 돈을 많이 드려야 하나요 ㅜㅠ
그래서 그냥 30만 드렸는데 표정이 받으시는 표정이 참,,,-_-;
이번 연말에 시댁식구들 모였는데 시조카둘 대학생에
군대제대한 형님 아들 ,,중학생 초등학생 시조카들 용돈주느라 50만원이 들었습니다,,,,
IP : 218.48.xxx.23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5 1:43 PM (218.48.xxx.236)

    아이폰이라 그냥올라갔네요 ㅜㅠ
    암턴 우린 용돈으로 50을 썼는데 우리아이들 합쳐서 총 3만원 받았네요
    자기들은 우리 아이들한테 돈 만원도 잘 안주면서 우리한텐 지갑꺼낼때 마다 대놓고 많이주라 얘기합니다,,,
    결혼10년,,,거지근성 시댁 식구들,,,이젠 좀 짜증도 나고,,,부담스럽습니다,,,

    이젠 그들이 대놓고 돈돈 하는거 우리집이 자리잡을때까지 좀 무시해도 될까요?ㅜㅠ

  • 2. ...
    '13.1.5 1:46 PM (110.14.xxx.164)

    에휴 우리랑 비슷하네요
    남편 꿈이 제발 주변 사람들 좀 잘 살았으면 ..입니다
    뭐 하나 자랑할게 없고
    어찌 그리 돈 빌려달라고 쉽게 하고 받을때만 헤헤 거리고 조금이라도 갚을줄은 모르는지...
    징해요 부모 재산은 당연시하며 다 챙겨놓고...
    부양은 우리에게 떠넘기고요
    님도 너무 챙기지 마세요 시누 이사하는데 무슨 돈을 줍니까 그 시누가 님 이사때도 줬나요?
    가능하면 모른척 넘기세요 조카들도 조금만 주고요
    잘 챙기니 저보고 가진건 돈밖에 없다네요 헐
    받은거 없이 시작한 월급쟁이가 돈이 얼마나 있다고요

  • 3.
    '13.1.5 1:56 PM (218.48.xxx.236)

    제가 억울한건요,,,
    우리 이사할땐 돈 한푼 받은적 없어요,,,
    우리아이들 용돈도 한 5년에 한번 만원 줄까말까 해요,,,
    또 그들도 먹고 살만 하단겁니다,,ㅜㅠ
    그들도 배울만큼 배웠어요,,,

    시 조카들 용돈 한번씩 주려면 진짜 ,,ㅜㅠ
    근데 우리아이들은 돈 만원도 안줘요,,
    예 안줘도 괜찮은데,,,많이 주라 부담이라도 안줬으면 좋겠어요,
    우리가 주는돈 액수에 ,,,고작? 이란 표정만 아니였음 좋겠어요,,,

    자리잡히면 그때나 배랬으면 좋겠어요
    전,,,,시댁식구들 모인 자리가 제일 지옥같습니다

  • 4. .......
    '13.1.5 2:20 PM (175.125.xxx.69)

    다른 형제들이 공부를 못했느냐, 잘했는데 형편상 못갔느냐.. 에 따라 다르겠죠.
    후자면 당연히 베푸셔야하고
    전자면 힘드시겠어요.

  • 5. 전 맏이지만
    '13.1.5 2:22 PM (119.67.xxx.168)

    우리 집도 돈 제일 많이 쓴 막내가 부모님 부양합니다. 다들 당연하게 여기는 분위기죠.
    공부는 제일 못했는데 혼자서 공부한다고 집 3채는 말아 먹었는데 자기가 해야죠.

  • 6. ..
    '13.1.5 2:27 PM (218.48.xxx.236)

    아주버님은 큰아들이라 대학을 보내려 노력하셨는데 공부를 못하셔 대학을 포기하셨구요
    시누들도 다 대학 나오고 한분은 교사세요,,,
    -_-
    결론은,,신랑때문에 학업을 못받은 형제 없구요
    누나들도 공장다니며 신랑 학비준적 없구요
    ,,,,다만 재수할때 도시락 싸주고 챙겨준거,,정도요,,,아주 동생에게 관심이 많아서,,-_-
    예로 옃년전에 신랑이 자격시험을 본적이 있는데 떨어졌어요 참담해서 그날 오는 전화를 안받았는데 작은 시누의 부재중전호 20통,,,
    참,,,,징그럽고 무섭단 생각이 들더군요

  • 7. ..
    '13.1.5 2:28 PM (218.48.xxx.236)

    옃☞ 몇

  • 8.
    '13.1.5 2:32 PM (218.48.xxx.236)

    공부로 집3채 말아먹음 그럴만 하죠,,
    학비로 자취비로 등골 휘긴 하셨겠지만
    농어촌 장학생으로 학교다닌걸로 알아요,,,-_-;

  • 9.
    '13.1.5 2:41 PM (218.48.xxx.236)

    참 누나들 공장다닌 적 없다고 비유한 글이예요,,시누들이 공장다녔다 말하는거 같아서요^^;

    그냥 어렵게 돈받아 동생도와주지 않았단,,뜻요

  • 10. 아니
    '13.1.5 3:28 PM (122.36.xxx.73)

    남편과 님이 안주면 끝나는 일이고 뭐 얼마나 보태줬길래 그러시냐고 한번 대들어나 보세요.자기들이 동생 학비 다 내줬대요? 생활비 줬대요? 결혼할때 돈 보태 집사줬습니까? 조카들한테도 내 자식이 받는 만큼만 주세요.내자식들도 다 보고 있습니다.엄마아빠가 어떻게 하는지..님글 읽으니 내가 막 화가나네요.

  • 11. 주지마세요.
    '13.1.5 4:13 PM (203.226.xxx.110)

    근데 남편이 주라고 하시는건 아니죠? 안줘도 뭐라 안하는데 걍 님이 주시는거 아닌가요? 빚도 있으신데 얼마나 버시는지 모르지만 남편이 주라하더라도 딱 자르세요. 빚부터 갚고 사람노릇 하겠다고. 안주면 님 지갑에서 통장에서 빼갈수도 없는걸 뭘 고민하세요? 걍 쌩까요.. 안줘버릇하면 또 적응되요. 사람이라는게.. 줘도 욕먹고 안줘도 욕먹고 욕먹기는 매일반이라는^^

  • 12. ...
    '13.1.5 4:19 PM (110.11.xxx.207)

    원글님, 욕이 배 뚫고 들어오지 않습니다. 어차피 줘도 욕먹고, 안줘도 욕먹는건 마찬가지잖아요.
    대놓고 돈 좀 빌려달라고도 하고, 죽는 시늉 좀 많이 하세요. 뭐가 잘못되서 큰 돈이 필요하다고...
    핑계거리 하나 만들어서 보증 좀 서달라고 하시구요. (절대 안 서줄걸요) 그러면 바로 거리를 둡니다.

  • 13. 점세개님
    '13.1.5 4:46 PM (211.244.xxx.166)

    말이 정말 맞는거같아요
    정말 이상한 시댁이네요
    보통은 막네에게 안그래요
    이뻐하고 돈 못쓰게하지 거리를
    두시고 살기 힘들다하세요

  • 14. ..
    '13.1.5 7:54 PM (110.14.xxx.164)

    그게 그리 해버릇 해서 더 그래요
    고작? 이러거나 말거나 꿋꿋이 똑같이 안주면서 한동안 버티면 그 쪽도 포기합니다
    저도 그렇지만 님도 자기가 그걸 못견뎌서 자꾸 먼저 주는거 같아요
    가능한 안보고 사는게 최고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192 멋쟁이들이 멋쟁이 일 수 밖에 없는 이유 ㅇㅇ 19:30:47 60
1128191 확실한건 중국과 조선족들 국격은 높아졌어요 3 ..... 19:27:01 83
1128190 죄없는 사진기자들이 맞았는데 낄낄거리고 웃을 일인가요? 14 000 19:25:06 250
1128189 이뉴스를 보고 기레기들 잘 쳐맞았다고 생각했습니다. 5 .... 19:20:30 303
1128188 버지니아울프 등대로 읽울만한가요? 가고또가고 19:20:27 28
1128187 고구마, 반 잘라서 쪄도 되나요? 5 간식 19:20:17 141
1128186 '단톡방 성희롱' 기자들, 한국기자협회 자격정지.gisa 7 이거 실화냐.. 19:13:58 299
1128185 닭가슴살로 할 수 있는 밥반찬 뭐가 있을까요 6 19:12:46 104
1128184 고2 딸과 수학공부중인데 고비네요 4 흠흠 19:12:11 281
1128183 기레기 신변보호를 위한 청와대 기자단 해체서명 부탁합니다~ 8 오세요 19:10:19 187
1128182 급급]]무료 시범강의 오신 과외선생님 9 무료 19:05:39 514
1128181 반찬가게에서 산 더덕나물을 소생시킬 방법이 필요해요 2 ... 19:01:17 158
1128180 2013년 6월 박근혜 중국 방문 중에도 경호상 마찰 발생 3 썩을 18:58:50 279
1128179 중국경호원이 청와대 공무원들까지 폭행했네요 34 헤프닝 18:58:33 1,125
1128178 얼굴건조감이 찢어지는거처럼 아프네요 14 얼굴 18:55:41 525
1128177 패딩 사실 때 성분 잘 보세요 11 패딩 18:53:12 1,033
1128176 부모님이 자식에게 증여한 재산을 반환할 수 있나요? 2 ... 18:52:29 345
1128175 기레기들 일부러 맞고 쇼하는거 아닌가요 12 ㅇㅇ 18:51:54 418
1128174 중국에서 文대통령 취재 기자 집단 폭행당함 8 창피함 18:51:09 444
1128173 지갑잃어버린꿈해몽 좀 부탁드려요 1 꿈해몽 18:51:09 83
1128172 오늘이 결혼 20주년 입니다 2 루비 18:47:21 505
1128171 헉...트위터에 1초에 한개씩 기레기비판글 올라오네 3 현재 18:46:33 443
1128170 교복 자켓을 늘릴수는 없겠지요? 3 ㅇㅇ 18:43:35 161
1128169 기레기들 중국가서 홀대 당했나봐요? 4 .. 18:42:51 458
1128168 고3 엄마입니다 11 고민중 18:42:37 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