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성격 안 좋은 제가 딸 아이와 싸우지 않는 이유는....

못난이 엄마 | 조회수 : 2,930
작성일 : 2013-01-05 13:06:01

* 일기는 일기장에 적어야 하는데 적다가 갑자기 82쿡에도 적어보고 싶더라구요~ 어투가 불량해도 이해해주세요~*

 

 

주말 신세계 본점 지하.


옆에 서 있는 세 여자가 맘에 걸려
다 먹지도 못한 채 부랴부랴 남은 거 싸면서
여기 앉으시라 웃으며 말하니

썩은 얼굴로 쳐다보며 재깍 앉던 그 표정들.


야..저런 애들도 있구나
기가 차 딸 붙잡고 투덜거리니.

"엄마!~ 그 언니들 얼굴 못 봤어?
한 언니 눈엔 테이프, 다른 언니는 턱 수술했나 보더라구
웃고 싶어도 그러지 못 했을거야~ 엄마가 이해해~"


야~..이래서 내 딸이 나랑 살면서도 안 싸우는구나 싶었다. ^^

IP : 221.138.xxx.183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부럽~
    '13.1.5 1:10 PM (119.207.xxx.112)

    엄마는 자리 양보할 생각에 바빴고
    그 와중에 딸은 언니들 얼굴까지 관찰하며 상황 파악했고...

    배려심의 극치인 모녀네요.
    싸울 일이 전혀 없는.

    아름다운 광경입니다.

  • 2. 와아~
    '13.1.5 1:12 PM (110.32.xxx.16)

    좋은 따님을 길러내셨어요 ^^b

  • 3. ..
    '13.1.5 1:19 PM (110.14.xxx.164)

    따님이 성격이 좋네요
    제 딸은 까칠 대마왕이라 ㅜㅜ
    대화 안하는게 안싸우는 지름길이에요

  • 4. 못난이 엄마
    '13.1.5 1:31 PM (221.138.xxx.183)

    와!~ 잡담스런 일기 내용을 짧게 적어서 댓글 하나도 안 달릴줄 알았는데 감동이네요. ㅎㅎㅎ

    그런데 제가 배려심은 쪼~~~끔 있는데 좀 많이 욱~ 하는 성격이라서요.
    아마 반대 성격이라서 안싸우는거 같아요. (사실 친정엄마랑은 정말 안맞아서 저도 너무 너무 힘들었거든요. ㅠ_ㅠ)

    아이가 어릴때는 제가 뭐때문에 많이 뿔나 있으면 뽀뽀를 쪽!~ 해주곤 했는데 요즘엔
    지딴엔 사춘기라고 뽀뽀는 안해주네요.

  • 5. ㅎㅎ
    '13.1.5 1:35 PM (58.240.xxx.250)

    저도 경우에 없는 짓은 거의 안 하는 스타일이라 자부하는데, 그게 독이 될 때가 많아요.
    뭐냐면 아이에게 너무 가혹한 잣대를 들이댈 때가 많다는 거지요.

    그래서, 아이가 혼도 정말 많이 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돌아서면 헤헤거리지요.
    부모 전혀 안 닮은 낙천적이고, 씩씩명랑한 아이예요.
    겉으로 내색은 안 해도, 속으론 정말 다행스럽고 감사한 일이라 생각 많이 하거든요.

    문제는 그렇게 순한 게 또래에 비해 많이 늦 돼(?) 그런 거 아닌가 싶어 떨고 있습니다. ㄷㄷㄷ
    왜 사춘기를 아주 늦게, 심지어 성인 돼서 하는 이들도 있다잖아요.

    쓰고 보니, 초치는 글인가요? ㅎㅎ;;

  • 6. 못난이 엄마
    '13.1.5 2:37 PM (221.138.xxx.183)

    사실 작년 들어 살짝 사춘기가 오는 느낌이 들었는데
    그래도 그 와중에 제 맘을 다잡은 생각은

    내가 네게서 받은 사랑이 너무 크기에 나중에 사춘기가 와서 날 힘들게 하더라도
    온맘으로 다 품어주리라는 오래전부터 품었던 제 결심이었죠.

    하.지.만
    현실은 말처럼 쉽지 않더라구요.^^

    원글엔 항상 행복한 기류만이 흐를거 같지만 저도 작년엔 둘이서 여러번 같이 울었습니다.
    그래선지 그 와중에 서로 많이 큰 느낌도 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835 소아청소년정신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궁금 07:15:38 55
1314834 아파트 옵션으로 붙어있는 반찬고(반찬냉장고) 뭔가요? 3 반찬고 07:00:27 300
1314833 고딩아이.. 속이 쓰리다고 하는데.. 4 ㅡㅡㅡ 06:49:49 223
1314832 성격이 정반대인 자매 키워보신 어머님들 계신가요? 자매 06:48:09 145
1314831 만기일에 나가겠다는 세입자 36 걱정 06:41:50 1,723
1314830 딸아이가 자궁경부암 예방접종후 접종부위가 가렵고 좁쌀처럼 뭐가 .. 스펙트럼 06:39:18 251
1314829 프랑스 우유 2 ... 06:36:03 536
1314828 기사보고 놀랐어요 1 내일 06:34:23 637
1314827 펌)TBS 백반토론, 말까기 이동형 대특집 (feat. 이재명 .. 2 속시원함 06:19:47 263
1314826 서유럽 패키지 투어로 갈 때 좋은 여행상품 추천해 주세요 질문 05:35:38 141
1314825 나의 뒷담화 한 사람한테 따지세요? 14 소통 04:50:53 2,083
1314824 첫째가 미워요 17 첫애 04:24:42 2,257
1314823 이 교회 어떻게 생각하세요? 10 000 03:15:25 977
1314822 씽크대 색상 2 이새벽 02:54:50 399
1314821 왜 밤이 되면 더 아프죠? 4 ... 02:41:24 1,229
1314820 친구랑 싸운 꿈꿨네요 ㅇㅇ 02:33:09 125
1314819 밤에 배고픔 참는 비법 좀 알려주세요 9 •• 02:19:12 1,543
1314818 저 오늘 생일이에요. 8 아빠 02:05:44 422
1314817 불펜펌] SBS 이번 송유근 방송 날조됐네요.jpg 9 ..... 01:51:11 3,167
1314816 구하라 전남친이 선임한 변호사가 로스쿨 출신 나홀로인가요? 15 .. 01:49:24 4,311
1314815 '소방관'보다 더 위험한 집배원..10년간 166명 숨져 1 과로사 01:37:33 751
1314814 이케아 배송비가 59,000원이네요. 10 켁켁 01:14:28 2,616
1314813 방탄 RM 믹스테잎 나왔어요. 10 ..... 01:14:10 742
1314812 편의점 로또 판매 회수, 기재부 ‘사실과 달라’ 1 .. 01:11:11 492
1314811 시골집에 개들이 계속 짖는 이유가 뭘까요? 4 ㅇㅇ 01:10:18 1,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