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뽁찌님이 알려주신 곳에 옷보내고

... | 조회수 : 920
작성일 : 2013-01-05 12:06:44
어제 뽁찌님이 알려주신 전남 장성 절에
옷 보내드렸더니
방금 스님께서 전화주셨어요.
잘 받으셨다고 고맙다고. 새해덕담도 해주시고.
어디 옷보내고 이런전화 처음 받아봤어요.
더군다나 스님이 새해덕담까지 해주시니
기분 너무 좋아요 !!!
한번더 고고씽 하렵니다 ㅎㅎ
IP : 223.33.xxx.10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와
    '13.1.5 1:00 PM (125.177.xxx.190)

    어제 보낸게 오늘 벌써 들어간거예요? 빠르다..
    원글님 좋은 일 하셨네요.^^

  • 2. 원글
    '13.1.5 2:13 PM (223.33.xxx.27)

    고맙습니다^^;; 우체국택배는 정말 빨라요 ㅎ
    두번째 댓글님 . 아래 검색창에 닉넴임으로 뽁찌 검색하시면 나와요~

  • 3. 혹시
    '13.1.5 4:32 PM (58.235.xxx.231)

    거기 여자아이도 있다는데 어느정도 연령인지 들으셨는지요?
    옷 보낼려고 정리하다가 마음에 걸려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0 초등학교 중퇴 3 개싸움 04:34:00 140
1223319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3 mm 03:46:47 464
1223318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216
1223317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342
1223316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290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07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1 ㅇㅇ 02:55:30 918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5 .. 02:39:20 669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1 소원 02:27:36 1,022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3 R 02:27:34 489
1223310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447
1223309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1,610
1223308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327
1223307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11
1223306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0 .. 01:57:24 2,504
1223305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2,842
1223304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445
1223303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5 미친ㄴ 01:51:25 1,085
1223302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238
1223301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9 뭘까 01:36:07 920
1223300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9 이야... 01:33:47 537
1223299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1,165
1223298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919
1223297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666
1223296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3 ㅎ_ㅎ 01:03:16 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