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별통보는 어떻게?

어쩔까? | 조회수 : 2,654
작성일 : 2013-01-05 01:48:57
사랑하던 사람과 이제 헤어져야 할 듯합니다.
나에 대한 마음이 식은게 느껴져요...

알고지낸건 3년
사귄건 3개월...

만나서 헤어지자고 할까요
아니면 문자로 할까요

헤어지자는말 하자고 만나자고 하는것도 그렇고
문자로 이러저러 하자니 그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없는거 같구...

IP : 221.144.xxx.24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문자는
    '13.1.5 1:49 AM (118.36.xxx.162)

    정말 아니라고 생각해요.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세요.

  • 2. 음...
    '13.1.5 1:51 AM (211.201.xxx.173)

    만날 때 보다 헤어질 때 더 예의가 필요해요.
    내 뒷모습을 다시 정정할 기회가 다시 없으니까요.
    좀 껄끄럽더라도 만나서 얘기를 하셔야 할 거 같아요.

  • 3. ㅇㅇ
    '13.1.5 1:51 AM (211.237.xxx.204)

    만나서 하는게 가장 좋은데
    저는 제가 헤어지자고 말할자신이 너무 없어서 (미안해서)
    메일로 보낸후 문자로 메일 확인좀 해달라고 보냈더니 답장이 왓더라고요.
    곤혹스러우면 메일로 보내세요..
    대신 그쪽에서 메일 읽고 연락이 와서 보자고하면, 마지막으로 한번은 만나줘야함 ㅠㅠ
    그게 예의인것 같아요..

  • 4. 만나서
    '13.1.5 1:52 AM (119.64.xxx.60)

    해야죠... 맘이 떠나면 만나는것조차 솔찍히 부담스럽기도하고 귀찮죠..근데 상대는 그렇게라도 얼굴한번 보고싶을수도 있고..아뭏튼 문자는 아닌듯요..

  • 5. ㅡㅡ
    '13.1.5 1:53 AM (125.142.xxx.87)

    꼭 만나서 하세요.
    그 사람에게도, 그 사람을 알고 지낸 자신의 시간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예의에요.
    먼제 헤어짐의 아픔을 주면서 자기가 불편하다고 그걸 피하려 하는 것은 그저 그 사람은 님의 엔조이로만 필요했던 거라는 취급 같아요.

  • 6. 구지
    '13.1.5 2:27 AM (1.127.xxx.224)

    구지 지나가다 안부딪히게되는 관계이면 문자도 괜찮아요.

    그게 서로 깔끔하구요. 전 외국이라 그런지 몰라도..
    서로 문자로 끝난 경우 있어요. 문자를 띡 보낸다..
    상대방한테 전화한번 오는 거 무시.. 그 이후로 연락없어요

    미안,생각해 봤는 데 우리 그만 만나자. 앞으로 좋은 사람 만나길 바래.

    그래 알았어, 알려줘서 고마워, 너도 잘지내길 바래.

  • 7. 윗분 죄송
    '13.1.5 2:37 AM (223.62.xxx.189)

    구지...아닙니다. 굳이 가 맞아요.
    심각한 댓글에 철자가 틀리면 안될거 같아서 ㅡᆞㅡ

  • 8. 행복한하루
    '13.1.5 4:41 AM (119.70.xxx.28)

    내가 만났던 사람에게 그래도 끝까지 예의는 지켜야죠 사귀는 도중에 나쁜 행동을 한것이 아니라면요

  • 9. 전 근데
    '13.1.5 11:45 AM (122.37.xxx.113)

    만나서 헤어지는 거 정말 곤욕이던데.
    제가 찰 때도, 제가 차일때도요.
    그 돌아서고 나올때의 헛헛한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어요. 배경도 다 잿빛에..
    그런 마음으로 사람들 속을 헤쳐 걷는 마음..
    그래서 메일이나 문자, 전화 하고 바로 엎어질 수 있는 방안이 좋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924 내년부터 선택특진비 폐지 대학병원만? ^^ 17:32:34 26
1126923 소설가 이름 2 이정희 17:29:47 48
1126922 온갖 잡일 시달리는 방송작가들, '막내'라 부르지 마세요 2 방송 17:25:27 224
1126921 나를 우습게 보는 남자.. 15 ㅡㅡ 17:20:22 384
1126920 박완서 선생님 젊은 시절 참 고왔네요 5 겨울 17:15:22 349
1126919 오리털말고 세탁기에 막 돌릴수 있는 패딩있나요? 2 세탁기 17:11:25 145
1126918 하~ 수능성적에 충격받은 아들과 댓글 읽을게요 27 ㅡ ㅡ 17:08:41 1,425
1126917 고추장 흰 곰팡이 어떻게 하나요? 4 감사합니다 17:08:21 192
1126916 약사분들 혹시 인보사라는 약 아시나요? 1 인보사 17:06:37 143
1126915 식욕억제 성공할렴 휴 4 계속 16:59:26 468
1126914 34평살다 28평왔는데.. 11 dd 16:58:45 1,919
1126913 돌아가신 할머니가 자꾸 꿈에 나와요 1 보고싶다 16:56:50 255
1126912 아파트에서 개인과외 불법인가요? 7 ... 16:56:47 704
1126911 난데 없이 아토피 000 16:56:46 102
1126910 정치후원금 안찬 분 알려주세요 9 민주당 16:56:05 232
1126909 아파트 동대표는 이권이많은가요? 6 궁금 16:54:22 477
1126908 알바하는곳 회식 꼭가야하나요 9 원글이 16:49:43 461
1126907 셀린느 러기지백 1 가방추천 16:48:18 425
1126906 여자 서른 여섯결혼 흔한가요 4 d 16:47:26 616
1126905 얼마전에 책인지 시인지 추천한거 찾고 싶어요 질문 16:46:00 72
1126904 애기낳고 3달됐는데요 무릎이.. 5 클난네ㅠ 16:43:57 360
1126903 크리스마스 카드 우편으로 받으면 어때요? 3 크리스마스 16:43:53 137
1126902 이혼대비해서 골드바로 바꿀까하는데요 19 훗날 16:43:52 1,978
1126901 정시 여쭤봐요. 3 고3맘 16:43:01 437
1126900 아일랜드는 미남미녀가 많은가봐요 3 ㅇㅇ 16:41:22 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