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거 제가 자존감이 낮아서 이런 걸까요?

.... | 조회수 : 1,709
작성일 : 2013-01-04 23:59:45

사회생활 하면서 나 왜이렇게 병신같이 살지..하는게 한두번이 아니에요

대학 다닐때까지는 이렇다는 느낌이 없었거든요

사회생활 하며서 상사들한테 혼나고 그러면서 이렇게 된거 같아요

이번 회사가 3번째 인데

정말 미칠꺼 같아요

겉으로는 밝은척 당당한척..회사에서는 그럽니다.

그래봤자에요

자존감 낮고 내면이 약한게 다 드러나겠죠

이런걸 떠나서..

회사에서 가끔 말실수를 할때가 있어요

다른사람이 봤을때는 별거 아닌데..라고 느끼는 그런것들도

저 혼자 집에까지 와서 고민을 해요

아..그때 그런말을 해서는 안되는 거였는데..

왜 그런말을 했을까..

이렇게요

미치겠어요

이 화사 들어와서 직속상관한 눈밖에 나서 정말 엄청나게 구박당하고 살았어요

그뒤로 더 그렇게 된거 같아요

지금은 다행히 그 상사가 저를 다시 봤다면서 잘해주긴 하는데

그래도 하도 당하고 살아서 인지 그 상사랑 대화 하기도 싫어요

그냥..

전 왜이럴까요

천성인걸까요

가끔 이런 스트레스 때문에 위가 아플 정도에요

제가 너무 병신 같아요 ㅠㅠ

IP : 112.186.xxx.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물고기
    '13.1.5 12:30 AM (220.93.xxx.191)

    님...
    그런사람많아요 실제로 직장다니는사람 주변보면
    10명중 2~3명은 소화가잘안된다,위염이랜다,속쓰린다하는사람 많아요. 그리고
    말실수했다하는 실수들 알아채면 다음엔 더조심
    하면 되는거예요.그럼 그게 발전이구요
    모르는 사람이 문제죠..
    다만,
    그걸 연연해하고 스트레스받으시는것같아요
    제결론은
    대부분 그러하고 그런사람이 발전한다입니다
    그러니 깊게 생각에꼬리를 물지 마세요^^;;
    그리고
    그런상사는 저라도 싫겠어요.잘감당해보세요
    나중에 시집살이할때 도움이됩니당

  • 2. 기린목
    '13.1.5 12:34 AM (211.36.xxx.60)

    저도 비슷한 고민하는데요
    물고기님 댓글이 큰 힘이 되네요

  • 3. 그래서
    '13.1.5 1:07 PM (59.15.xxx.78)

    회사 다니면서 그런이유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남의 돈 벌기가 힘들다고 하는거라 합니다.

    화이팅 잘 이겨내시길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5 주는 거 없는 시집 2 .. 18:51:56 128
1126374 큰 집 제사에 안갔어요.... 18:50:28 120
1126373 미친놈에겐 몽둥이가 약인데... 1 독하게 18:44:39 182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5 ㅇㅇ 18:40:02 238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3 고딩맘 18:37:40 176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ㅇㅇ 18:33:49 133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6 .... 18:33:27 323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5 이혼상태 18:31:09 436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281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4 스튜핏 18:28:25 463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79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73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527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4 18:20:45 216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765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8 ,, 18:13:07 1,123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7 우와 18:12:47 1,724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12 참을 인 18:11:55 664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7 ㅎㅎ 18:04:35 1,349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4 똑땅 18:03:26 227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450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2 ... 17:55:01 1,358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5 근데 17:53:47 302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65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