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오빠가 도박중독인데..경험 있으신 분 조언 좀.

sos | 조회수 : 4,672
작성일 : 2013-01-04 23:43:12

40넘은 오빠고요.

되짚어보니 어릴 때부터 뭔가 좀 이상하긴 했어요.

밖에서는 모범생, 나와 단 둘이 있을 때는 폭군.

우리 집 가정사도 매우 복잡하고요.

 

생략하고,

지금 현재 도박 중독이 심각해요.

가정이 있는데

월급 다 도박으로 쓰고, 것도 모자라 사업장에서 돈 훔쳐 나와서 도박하고,

일용직으로 번 돈 또 도박하고, 가출하고,..등등.

미혼 시절에도 친구 돈 몇 천 해먹고 엄마 돈도 해먹고...

 

동생으로서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도움을 주고 싶어요.

그간 말로 회유해보고 달래보고 치유학교 같은데도 보내봤지만 소용 없었고요,

이제 병원 치료로도 늦은 것 같지만 해보려고요.

새언니는 생활고로 치료 힘들것 같다고 하니

조금이나마 우리가 보태자고 남편과 이야기가 되었는데

서울에서 어디 가면 치료 받을 수 있을까요.

강제 입원이라도 시켜야 하는 것 아닐까요.

본인이 치료 의지가 없는데 억지로 입원 시켰다가 분노만 쌓이고

입퇴원 반복하며 더 악화될까 걱정입니다.

 

현재 자제력 상실하여 범죄도 저지르고 언니한테 다 죽여버리고 자기도 죽겠다는 이야기도 했다는데...

사회면 기사가 더 무섭게 다가옵니다.

 

혹시 직접 경험 있으신 분들..

조언 부탁드려요.

돈은 얼마나 드는지도 중요합니다.

 

 

감사합니다.

IP : 180.69.xxx.1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11:45 PM (123.100.xxx.61)

    제가 알기로는 국가에서 운영하는 도박중독예방치유센터가 있어요..

    그곳에 가면 도움을 받을 수 있을거예요..

  • 2. 센터
    '13.1.4 11:48 PM (67.87.xxx.133)

    증독센터위주로 찾아보세요. 중독은 사실상 완치가 어렵습니다. 님이 중동전문병원애 예약하시고 가셔서 의사와 자세히 상담하고 대처방법부분에 대해 도움을 받으시는걸 추천드립니다.

  • 3. @@
    '13.1.4 11:51 PM (110.70.xxx.23)

    지인의 남동생이 그랬다가 4억 가까이 빚지고 수렁에서 빠져나왔어요. 도박중독 전문 개인병원이 있긴 한데 상담료가
    수십만원 이더라구요. 치료비가 상상초월이라....대학병원으로 가셔서 진단 받으시길 추천합니다. 상담센터 먼저 가셔도 좋구요. 이젠 빚 다 갚고 아이 낳고 성실하게 살더라구요. 가족이 믿어주는 게 중요합니다. 고학력에 부잣집아들이었는데 도박에 빠지니 정말 무섭긴 하더라구요. 아내가 어떤 일이 있어도 빚 다 책임지고 치료받게 하겠다고 약속하는 거 보고 감동 받았네요.

  • 4. 기관에 의뢰하세요
    '13.1.5 12:27 AM (61.78.xxx.117)

    쳣 댓글님 말대로 도박중독치료기관 도움을 받으세요
    중독은 중독으로 치료한다고 하지요. 도박 중독을 다른 일에 중독하게 만들어 도박버릇을 고치는 거라고 해요.
    이런 일은 전문기관에서나 할 수 있지요.

  • 5. 치료해도 완치는 어렵고요
    '13.1.5 1:58 AM (125.152.xxx.239)

    주변에서 절대 돈을 만지지 못하게 해야해요.
    병원가서 완치라는게 평생 자기와의 싸움이라는 걸 알게 되는 거예요.
    그래서 스스로 안하도록 주변에서 돈을 아예 못 만지게 하는게 답이예요.
    일단을 병원가서 치료 받으시고 그후엔 돈을 못 만지게.

  • 6. ..
    '13.1.5 6:40 AM (108.180.xxx.206)

    한국은 도박 중독자를 위한 셀프익스쿨르젼 프로그램 같은거 없나요? 스스로 나나오면 쫓아내 달라 요청하는 시스템이요. 도박은 정신 병이라는데.. 그런 전문 센터 가셔서 꼭 도움 받으세요.

  • 7. .......
    '13.1.5 9:42 AM (118.219.xxx.90)

    중독이 잘되는 뇌가 있대요 그런뇌를 가졌으면 고치기 힘들다고 온가족이 도와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의사말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20 역시 탁모씨의 기획이군요. @@ 08:41:14 0
1130019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6~12.17(토~일) 1 이니 08:37:14 20
1130018 서울인데. 오늘 운전 하시나요? 1 서울 08:35:05 121
1130017 국민분노가 하늘 찌르네요.오늘벌써2700명추가! 5 새로운청원 08:33:31 291
1130016 세수 안한 상태에서 팩하는 거 괜찮나요? 세수 08:29:46 45
1130015 외신: ‘미들 파워’ 국가로 진화하는 한국 (ASIA TIMES.. 3 ㅇㅇ 08:29:32 249
1130014 아침 챙겨드세요? 2 08:28:30 166
1130013 환경미화원과 경비원님 패딩 어느 브랜드 좋아하실까요? 670 08:26:14 120
1130012 중국 구채구 궁금 08:21:42 96
1130011 교황"선정보도,편파보도는 큰 죄악" 3 엄지척 08:13:29 253
1130010 자식 입장에서 느끼는 부모로부터 받은 사랑이란 3 사랑 08:11:30 454
1130009 대만 호텔 추천해 주세요.. 1 자유여행 08:03:43 149
1130008 안식년에 대해 알려 주세요 기차 08:00:52 145
1130007 단독]나는 왜 한의사를 그만두려 하나 3 ........ 07:58:59 899
1130006 김광수기레기의 허겁지겁 기사 수정 12 richwo.. 07:54:15 875
1130005 재봉틀 쓰시는분 1 유리병 07:52:18 158
1130004 요즘 애들은 쿨한 엄마를 최고라고 생각하던데요 4 엄마 07:41:01 785
1130003 뉴스공장-중국통신원연결했어여! 13 ㅇㅇ 07:34:12 883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 4일동안 보.. 06:44:41 334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2 초등아이 06:42:29 771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3 oo 06:40:51 425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142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24 사랑 06:19:11 2,915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7 미친 06:18:48 3,954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3 ㅇㅇ 05:42:34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