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욕하는게.. 효라 생각하는.. 지..

........ | 조회수 : 703
작성일 : 2013-01-04 22:47:02

 

오늘 시장통에서 어느 아주머니 하는 이야기 들었어요.. 한 50대즈음 되어보이시던데..

 

그분 아주머니

조카가.. 할머니손에 컸었나봐요

올케는 돈버느라 직장다니고..  할머니가 돌아가셨을떄 조카가 그렇게 울고불고 하더니..

 

나중에 더커서는.. 자기 엄마 존경한다고..

사회나와서 돈벌어보니 돈버는게 쉽지 않다고.. 엄마를 존경한다고 했다네요 ..

 

그런데..이 아주머니께서 그말듣고 엄청 열받아서는..

키워준 할머니는 아무말 안하고 지네 엄마만.. 존경한다 말해서 기분 나쁘다면서..

 

숙모된 입장에서 엄청 기분나쁘다면서 하더라구요

본인 엄마가 고생해서 키워줬는데 라면서..

 

그런데 제생각에는.. 그 조카분이.. 친할머니도 좋아하지만 단지.. 그냥 말을 안했던거고

이미 돌아가신분이고 하니 .. 단지 언급을 안했던거라 생각하거든요 ..

직장생활해서 돈벌은 친엄마 지금와서보니 대단해보여서.. 그냥 그런말한거같던데..

 

 

제가 왜.. 갑자기 이런생각이 든거냐면..

울 친정집이랑 감정이입되서.. 이런말해요 .. ㅠ.ㅠ

이모들이나.. 친척분들.. 엄마랑 아빠랑 사이 안좋으면.. 괜희.. 제 욕을해요 ..

 

제욕을 하는 이유는.. 100% 엄마편을 든것도 아니고..

같이 아빠욕을 안해줬기 때문에..  제 가정까지.. 언급하면서.. 은근 협박하듯이.. 말하더라구요 ..

 

그렇다고 저처럼.. 실질적으로 엄마가 해달라는거 엄마쪽친척분들이 해주는것도 아니면서 말만.. 그렇게 ..

 

그러면서 그 시장통 아주머니께서 이런말도 하시더라구요

딸 이 안좋다면서.. 집에오면 설겆이도 안하는데 며느리는 설겆이도 하니..

딸보다 차라리 예의바른 며느리가 낫다면서 ..

 

옆에 있던 다른 나이더든 아줌마는..

그래도 딸은 잔정이 있지 않냐면서..  하니.. 그아줌마가 ..잔정은 있는데..  못한다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는데..

 

전 그 아줌마들 하는 이야기가 왜이렇게 감정이입이 되서 거슬리는걸까요 ..

친정집도.. 다른자식들 다 내버려두고.. 딸이란 이유로 나에게만 잔정 바라고.. 이런저런.. 자잘부리한 일은 다 저한테 시켜요 ..

 

다른자식들은 전혀 안하고 ..

 

그러면서.. 제가 입바른소리하면 듣기싫으니 욕하고.. 엄마쪽 친척들 제욕하고..

 

정말 싫으네요 .. 그러면서 잔정은 바라고..

 

 

IP : 180.224.xxx.5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19 고데기에 화상입었는데 흉터발생 ㅠㅠ ㅜㅜ 08:57:54 12
1127218 괌의 온워드처럼 물놀이 시설이 잘 돼 있는 데가 또 어딜까요? 1 애엄마 08:49:49 68
1127217 김장매트 좋아요 1 ... 08:44:24 204
1127216 이 사진 일부러 올린거죠? 4 노노노노 08:39:14 559
1127215 자식이 한심해 보일때 어떻게 극복하세요? 8 인내 08:30:06 753
1127214 스스로 호적파는 방법은 없을까요?? 11 살기싫다 08:21:18 746
1127213 뮤지컬 관람료 너무 비싸네요 7 뮤지컬 08:18:52 799
1127212 초강력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모습 ggggg 08:10:28 230
1127211 동네 은행이 없어졌네요 4 .... 08:07:15 1,280
1127210 에어프라이어 밝음이네 08:01:11 226
1127209 같이 복용해도 되나요? 1 복용 07:58:51 202
1127208 세상에 밤새 거실 난방을 6 가도가도 07:50:06 2,237
1127207 월세 사는데 오늘 따뜻한물 안나와서 찬물로 씻고 나왔네요. 11 ㅜㅜ 07:38:13 1,487
1127206 남자들 속에 홍일점으로 사는 엄마들은 왕비대접 받고 사시나요? 16 ** 07:36:42 2,064
1127205 원형탈모로 빵구났는데요 4 지혜구함 07:28:15 397
1127204 헉.. 밖에 온도가 영하14도 맞아요? 4 진짜? 07:23:10 2,791
1127203 혹시 은행원 계세요? 3 ㅇㅇㅇ 07:13:37 1,019
1127202 대학 새내기 우울증(?) 상담 또는 치료에 대해 7 백야 07:04:16 905
1127201 태어나서 처음으로 안경맞추려는데..안경점에 그냥 가면 되나요? 3 안경 07:00:37 361
1127200 구속영장 기각 7 해법 06:56:11 987
1127199 화성 15호에 과학자들이 놀라는 이유 & 남북공통의제 M.. 4 정봉주의 전.. 06:41:33 858
1127198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3 ㅇㅇ 06:13:28 695
1127197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6 ........ 05:43:35 1,241
1127196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37 추위 05:23:54 3,016
1127195 변호사 개업 선물 4 ss 05:12:10 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