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의 자식 심부름 시키기

황당 | 조회수 : 3,419
작성일 : 2013-01-04 21:33:16
오늘 키즈까페에서 있었던 일이에요.
어떤 애엄마가 자기 애가 먹던 요구르트병하고 휴지를 제 아이에게 주면서 친구야 이것좀 버려줄래? 하더라구요.
제 아인 올해6살 올라가는 아이구요. 그걸 받아서 버리러 갔어요. 근데 쓰레기통이 어디있는줄 몰라서 헤메고 있으니까 다른 여자아이를 부르더니 거기 여자친구야~ 이 친구에게 쓰레기통이 어디있는지 가르쳐줄래? 이러더라구요.
그 엄마는 의자에 앉아서 자기 애 안고있었구요. 애가 운다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었어요. 한마디로 자기는 편하게 앉아있고 자기 쓰레기를 모르는 아이에게 버려달라고 부탁한거죠. 전 그 옆에 앉아있었구요. 제가 심부름시킨 아이 엄마라는걸 알고있을거구요.
저는 이히도 안되고 아주 화가 나더라구요.
남편에게 얘기하니 화낼 정도는 아니라고하는데. 이게 별일 아닌가요?
전 그 엄마가 굉장히 개념없어보이거든요.
저 너무 예민해요? ㅜㅜ
IP : 1.240.xxx.2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니요,.
    '13.1.4 9:34 PM (121.147.xxx.224)

    그 엄마 이상한 엄마에요.
    아이나 엄마가 장애가 있어서 움직이기 불편한 사람이 아니라면 그래서는 안되는거죠.
    제 아이가 누군지도 모르는 어른 심부름을 그런 식으로 한다면 무척 속상했겠는데요.
    제가 가서 버려주고 그 엄마 되게 쏘아봤을거 같아요.

  • 2. 저라면
    '13.1.4 9:38 PM (14.52.xxx.60)

    그엄마에게 도로 갖다줬을 거에요

  • 3. Commontest
    '13.1.4 9:40 PM (119.197.xxx.185)

    그런게 가능 한건가요;;;
    남에 아이가 종도 아니고
    사정이 있는것도 아니라면 황당하군요;;

  • 4. 이상한 엄마 맞아요
    '13.1.4 9:43 PM (221.149.xxx.174)

    얼굴도 모르는 남의 자식한테 그런걸 왜 시키지--;;

  • 5. 황당
    '13.1.4 9:51 PM (1.240.xxx.225)

    그쵸? 그엄마 이상하죠? 저는 정말 상상도 못할일이었거든요. 너무 당당하게 시켜서 암말두못하고 왔어요. ㅠㅠ

  • 6. .....
    '13.1.4 10:04 PM (123.109.xxx.253)

    멘붕~~ 제가 아는 사람하고 비슷하네요.
    제 지인은 아줌마들과 수다떨고 있으면서
    천방지축 뛰어다니는 3살짜리 아들
    내 아이(초2)에게 데려다 달라 하더군요.
    분명히 그옆에 자기 큰아들(내아이 친구) 있었거든요.

  • 7. ..
    '13.1.4 10:07 PM (218.38.xxx.115)

    저는 제 자식들에게도 잘 안썼는데
    요즘 중딩이 되니까 은근 중독되는 거예요.
    갑동아! 미안하지만 방안에 신문 좀 가져올래?
    을동아! 오는 길에 컵 좀 집어올래?
    그러다가...
    방에 누워서 거실에 있는 애를 부름.
    갑동아!!! 네? 이리 좀 와 봐.
    네, 왜요?
    응, 저기 있는 책 좀 집어줘.
    로 자체진화하더군요.
    내가..내가 무서워.

    그러더니 어제는 급기야,
    을동아! 네? 엄마 커피 좀 타줄래?
    걔 왈,
    .
    .
    .
    내가 커피셔틀이예요?

    갑자기 빵셔틀이란 용어가 생각나면서..
    그래, 엄마가 타 먹을게.
    했다는...

    아이들 잔심부름 시키는 거, 그거... 버릇됩디다.
    애 귀하게 키운다는 의미보다는
    누구나 자기 일은 자기가 하는 일상의 자립성.. 그게 중요한 거지요.
    애도 인권이 있다!!

  • 8. ..
    '13.1.4 10:16 PM (58.120.xxx.201)

    그냥 옳다 그르다 생각하며 열내지 마시고,
    똑같이 해주시면 됩니다.

    조용히 그엄마와 애기한테 가서
    애기손에 휴지를 꼭 들려주며
    "아가야 이거좀 버려줄래?" ^^;;

    그엄마도 별 반응없으면 저런 부류인가보다~
    발끈하면 뭐 지 인격 드러내는거고요

  • 9.
    '13.1.4 10:36 PM (58.141.xxx.90)

    다음에 같은 상황이 벌어지면 화내지는 마시고 당당하게 우리아이에게 심부름시키지 마시고 직접 버리세요 라고 말씀해주세요
    아이들도 부당한 대우를 받을때 보호자가 침묵하면 애들이 잘 몰라서 그래야하나보다 할거같지만 우리엄마가 저 아줌마보다 힘이 없나보다 생각할수있어요
    나중에 학원폭력에 휘둘려도 엄마한테 말해봤자 아무것도 못할거라고 판단할수 있어요

  • 10. ...
    '13.1.4 10:40 PM (182.219.xxx.30)

    점둘님 글에 빵터집니다
    원글님 사연에 복장터지다가...
    그 애기 엄마
    말갛게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사람같네요
    그리고 따지면 그게 뭐? 하며 알았어요 미안해요 하며 예민하다는둥 헛소리 지껄일 듯
    에구 속상해라... 별 인간 참 많아요

  • 11.
    '13.1.4 10:43 PM (58.141.xxx.90)

    다른아이엄마의 행동이 옳으냐 그르냐 보다는 거기에 대처하는 나의 행동이 적절했냐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아이는 남을보고 배우는게 아니라 부모를 보고 배우니까요

  • 12. 황당
    '13.1.4 11:20 PM (1.240.xxx.225)

    제가 가만히 있었던게 잘못한 일이군요...너무 황당하고 화도 났지만 그엄마 면전에서 지금 뭐하시는거냐 말하기가 어렵더라구요. 집에와서 남편에게 말하니 왜 화를 내냐고 말해서 내가 예민한가 알아보려고 글 올렸어요. 다음에 그엄마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어요. 또 그러면 한마디 하게요...

  • 13. 친구야는 무슨
    '13.1.5 4:29 AM (125.177.xxx.54)

    그런 무개념녀는 쏘쿨병도 있어서 만약 뭐라 그랬으면
    톡 쏘면서 " 뭐 별거 아닌 것 갖고 그래요?" 이럴 스타일이예요.
    대처 멘트를 잘 생각하고 가세요!!
    별 이상한 사람 많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97 대학가, #여자라서 당했다 블루리본 캠페인 확산 oo 07:46:26 0
1127796 12월1월2월 언제가 가장 추운가요? 1 .... 07:44:12 19
1127795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3(수) 1 이니 07:42:21 15
1127794 집에서 할수 있는 얼굴각질하는 방법 없을까요? 3 say785.. 07:27:19 242
1127793 코엑스 정시박람회 수능성적표 핸드폰으로 찍어가도 되겠죠? 재수생맘 07:23:29 131
1127792 아이가 너무 멋안내도 속상한가요 4 오직 07:22:12 384
1127791 진짜 이상한거같아요.탈세 스캔들있던 사람이 대통령 만찬이라니.... 1 .. 07:04:31 411
1127790 김장김치 익히려면 실온에 둬도 될까요 1 ..... 07:03:35 107
1127789 Kbs 1tv 인간극장 1 82cook.. 07:00:04 596
1127788 어제 출산하고 충격받아서 한숨도 못잤네요. 22 초산 06:37:43 3,544
1127787 '자살률' 압도적 1위…스트레스 가득한 대한민국 1 oo 06:35:10 400
1127786 자본주의와 문재인정신 경제도 사람.. 06:33:10 90
1127785 인공눈물 넣으면 2 ... 06:31:46 286
1127784 비행기 맨 뒷자석 어떤가요? 5 ㅇㅇ 06:27:43 878
1127783 죽는 꿈 ... 1 06:26:46 224
1127782 아파트 명의 문제요 8 기분이별루네.. 06:01:46 455
1127781 외국 여행중..뉴스에서 문통 중국방문 나오네요. 3 ..... 05:42:21 562
1127780 2017년을 휩쓴 ‘#미투’ ‘페미니즘’ oo 05:40:33 163
1127779 19) 몸매가 예쁜 여자는 아무래도 잠자리에서 더 사랑받겠죠? 20 ㅇㅇ 05:25:10 4,684
1127778 명동교자 명동칼국수 왜 맛집일까요? 7 맛집 05:19:03 1,244
1127777 새벽 녁. 꿈 ㅡ무서울지 몰라요 4 Wkaaja.. 04:58:33 552
1127776 어쩜.. 마음이란게 없는걸까요..? 2 비비 04:52:56 569
1127775 최순실, 조카 구속 소식이 그나마 위안 후음 04:50:45 549
1127774 비비와 쿠션.. 커버력의 차이가 큰가요? 4 화장 04:49:45 435
1127773 핸폰서비스센터가면 봤던 인터넷페이지 3 핸폰 02:56:21 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