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의 자식 심부름 시키기

황당 | 조회수 : 3,431
작성일 : 2013-01-04 21:33:16
오늘 키즈까페에서 있었던 일이에요.
어떤 애엄마가 자기 애가 먹던 요구르트병하고 휴지를 제 아이에게 주면서 친구야 이것좀 버려줄래? 하더라구요.
제 아인 올해6살 올라가는 아이구요. 그걸 받아서 버리러 갔어요. 근데 쓰레기통이 어디있는줄 몰라서 헤메고 있으니까 다른 여자아이를 부르더니 거기 여자친구야~ 이 친구에게 쓰레기통이 어디있는지 가르쳐줄래? 이러더라구요.
그 엄마는 의자에 앉아서 자기 애 안고있었구요. 애가 운다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었어요. 한마디로 자기는 편하게 앉아있고 자기 쓰레기를 모르는 아이에게 버려달라고 부탁한거죠. 전 그 옆에 앉아있었구요. 제가 심부름시킨 아이 엄마라는걸 알고있을거구요.
저는 이히도 안되고 아주 화가 나더라구요.
남편에게 얘기하니 화낼 정도는 아니라고하는데. 이게 별일 아닌가요?
전 그 엄마가 굉장히 개념없어보이거든요.
저 너무 예민해요? ㅜㅜ
IP : 1.240.xxx.2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니요,.
    '13.1.4 9:34 PM (121.147.xxx.224)

    그 엄마 이상한 엄마에요.
    아이나 엄마가 장애가 있어서 움직이기 불편한 사람이 아니라면 그래서는 안되는거죠.
    제 아이가 누군지도 모르는 어른 심부름을 그런 식으로 한다면 무척 속상했겠는데요.
    제가 가서 버려주고 그 엄마 되게 쏘아봤을거 같아요.

  • 2. 저라면
    '13.1.4 9:38 PM (14.52.xxx.60)

    그엄마에게 도로 갖다줬을 거에요

  • 3. Commontest
    '13.1.4 9:40 PM (119.197.xxx.185)

    그런게 가능 한건가요;;;
    남에 아이가 종도 아니고
    사정이 있는것도 아니라면 황당하군요;;

  • 4. 이상한 엄마 맞아요
    '13.1.4 9:43 PM (221.149.xxx.174)

    얼굴도 모르는 남의 자식한테 그런걸 왜 시키지--;;

  • 5. 황당
    '13.1.4 9:51 PM (1.240.xxx.225)

    그쵸? 그엄마 이상하죠? 저는 정말 상상도 못할일이었거든요. 너무 당당하게 시켜서 암말두못하고 왔어요. ㅠㅠ

  • 6. .....
    '13.1.4 10:04 PM (123.109.xxx.253)

    멘붕~~ 제가 아는 사람하고 비슷하네요.
    제 지인은 아줌마들과 수다떨고 있으면서
    천방지축 뛰어다니는 3살짜리 아들
    내 아이(초2)에게 데려다 달라 하더군요.
    분명히 그옆에 자기 큰아들(내아이 친구) 있었거든요.

  • 7. ..
    '13.1.4 10:07 PM (218.38.xxx.115)

    저는 제 자식들에게도 잘 안썼는데
    요즘 중딩이 되니까 은근 중독되는 거예요.
    갑동아! 미안하지만 방안에 신문 좀 가져올래?
    을동아! 오는 길에 컵 좀 집어올래?
    그러다가...
    방에 누워서 거실에 있는 애를 부름.
    갑동아!!! 네? 이리 좀 와 봐.
    네, 왜요?
    응, 저기 있는 책 좀 집어줘.
    로 자체진화하더군요.
    내가..내가 무서워.

    그러더니 어제는 급기야,
    을동아! 네? 엄마 커피 좀 타줄래?
    걔 왈,
    .
    .
    .
    내가 커피셔틀이예요?

    갑자기 빵셔틀이란 용어가 생각나면서..
    그래, 엄마가 타 먹을게.
    했다는...

    아이들 잔심부름 시키는 거, 그거... 버릇됩디다.
    애 귀하게 키운다는 의미보다는
    누구나 자기 일은 자기가 하는 일상의 자립성.. 그게 중요한 거지요.
    애도 인권이 있다!!

  • 8. ..
    '13.1.4 10:16 PM (58.120.xxx.201)

    그냥 옳다 그르다 생각하며 열내지 마시고,
    똑같이 해주시면 됩니다.

    조용히 그엄마와 애기한테 가서
    애기손에 휴지를 꼭 들려주며
    "아가야 이거좀 버려줄래?" ^^;;

    그엄마도 별 반응없으면 저런 부류인가보다~
    발끈하면 뭐 지 인격 드러내는거고요

  • 9.
    '13.1.4 10:36 PM (58.141.xxx.90)

    다음에 같은 상황이 벌어지면 화내지는 마시고 당당하게 우리아이에게 심부름시키지 마시고 직접 버리세요 라고 말씀해주세요
    아이들도 부당한 대우를 받을때 보호자가 침묵하면 애들이 잘 몰라서 그래야하나보다 할거같지만 우리엄마가 저 아줌마보다 힘이 없나보다 생각할수있어요
    나중에 학원폭력에 휘둘려도 엄마한테 말해봤자 아무것도 못할거라고 판단할수 있어요

  • 10. ...
    '13.1.4 10:40 PM (182.219.xxx.30)

    점둘님 글에 빵터집니다
    원글님 사연에 복장터지다가...
    그 애기 엄마
    말갛게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사람같네요
    그리고 따지면 그게 뭐? 하며 알았어요 미안해요 하며 예민하다는둥 헛소리 지껄일 듯
    에구 속상해라... 별 인간 참 많아요

  • 11.
    '13.1.4 10:43 PM (58.141.xxx.90)

    다른아이엄마의 행동이 옳으냐 그르냐 보다는 거기에 대처하는 나의 행동이 적절했냐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아이는 남을보고 배우는게 아니라 부모를 보고 배우니까요

  • 12. 황당
    '13.1.4 11:20 PM (1.240.xxx.225)

    제가 가만히 있었던게 잘못한 일이군요...너무 황당하고 화도 났지만 그엄마 면전에서 지금 뭐하시는거냐 말하기가 어렵더라구요. 집에와서 남편에게 말하니 왜 화를 내냐고 말해서 내가 예민한가 알아보려고 글 올렸어요. 다음에 그엄마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어요. 또 그러면 한마디 하게요...

  • 13. 친구야는 무슨
    '13.1.5 4:29 AM (125.177.xxx.54)

    그런 무개념녀는 쏘쿨병도 있어서 만약 뭐라 그랬으면
    톡 쏘면서 " 뭐 별거 아닌 것 갖고 그래요?" 이럴 스타일이예요.
    대처 멘트를 잘 생각하고 가세요!!
    별 이상한 사람 많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459 쇼핑몰운영이나 사업하시는분께 질문있어요 딩딩 19:28:27 1
1225458 밴드에 자기 프로필 사진 올리는 법 아시는 분? ? 19:28:06 5
1225457 1만 달러 취재비 요구, TV조선 “충분히 취재해 보도했다” 1 방가조선 19:26:28 94
1225456 다이어트 중인데 저녁 못 먹으니 슬프네요. ㅇㅇ 19:26:20 27
1225455 족발가게 하고있어요.메뉴 선정 도와주세요. 4 족발 19:22:54 128
1225454 제주도분들 요즘 중학남학생 뭐 입히시나요? 수학여행 19:21:55 25
1225453 땅콩네 보고 집구석이 왜 그 모양이냐고 호통친 시민 ㅇㅇ 19:20:30 206
1225452 82쿡님들은 빵냄새 어떤편이세요.?? 전 왜 빵냄새가 싫을까요... .. 19:19:33 108
1225451 비타민 디 먹는 게 어깨 아픈데 효과가 있나요? ㅇㅇ 19:17:39 84
1225450 읍은 본원이 보호하는 후보라는 것 잊으면 안돼요. 아마 19:17:13 78
1225449 사주팔자라는 건 피할 수 없는 것 같아요 .. 19:16:34 223
1225448 내일 샌들 신어도 될까요? 3 @@ 19:13:04 297
1225447 마카오 호텔 조식 질문드려요~^^ 1 19:10:54 89
1225446 투표 시작되자 퇴장하는 정의당.jpg 8 만나서더러웠.. 19:10:24 471
1225445 오늘 끼어주기 해 주려 노력하던 트럭 5 엔젠 19:07:14 392
1225444 금리, 환율, 유가.. 이런거 공부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2 ㅇㄹㅇ 19:01:59 105
1225443 낙태가 불법이면 산부인과 의사들은 왜 해주는 건가요?? 9 궁금이 18:57:33 621
1225442 혐) 페미니스트들이 모였다는 워마드 수준 5 에휴 18:54:16 330
1225441 흰색 원피스를 블랙으로 염색하려고 문의했는데 3 미르언니 18:51:21 544
1225440 방금전 광주 경찰서에서 겪은 일 9 뒤통수 18:50:48 921
1225439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살아가는 분들 10 ... 18:47:46 924
1225438 분당 분들 피부과 어디로 다니시나요 .. 18:46:54 103
1225437 본문을 댓글에 그대로 복사해붙이는건 왜? 궁금 18:46:32 68
1225436 혹시 서대문 경희자이에 사시는 분... 궁금해요 18:46:12 271
1225435 이재선씨(읍읍 형님) 가족 모두가 '위안부 박물관' 건립위원이.. 7 일베 꺼져라.. 18:45:11 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