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7세 6세 된 아이엄마

자유부인 | 조회수 : 1,040
작성일 : 2013-01-04 20:48:23

인터넷에 보면 똑똑한 아이들이 넘 많은 것 같아요.

전 아이들을 너무 무심히 키우는 것 같아 객관적 의견을 들어보고 싶어 글을 올려봐요.

 

첫애는 7살이고 딸이예요.

한글교육을 하나도 안 시켰고 아이가 원할때 책만 읽어줬어요. 벽에 한글공부 벽보 붙여놓구요. 가갸거겨...이렇게 써 있는거요. 그게 뭔지 물어볼때 가르쳐줬는데 얼마전에 보니 아이가 한글을 거의 다 알더라구요. 책을 줄줄 읽는데 조금 놀랐어요. 한글쓰기는 본인이 쓰고싶은게 있을때 어떻게 쓰는거냐고 물어보면 글자판에서 해당글자를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하고있어요. 직접 써 줄때도 있구요. 그냥 이정도로만 하다가 내년에 초등 입학하기전까지도 많이 모르면 그때 바짝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어요. 영어는 그냥 수시로 책 읽어주는 정도로만 하고있고 규칙적으로 하는건 없어요. 제가 영어를 아주 잘하긴 하지만 어린 아이를 영어로 진빼는건 어리석다는 제 나름의 신념(?) 때문에 그냥 아이가 원하는만큼만 따라주는 정도예요. 수학은 한글처럼 숫자판 벽에 붙여놓고 모르는 것 가르쳐주는 수준이예요.

사실 학습지도 시켜본 적 있어요. 한달이요. 그런데 가르치는걸 잘 살펴보니, 아주 재미있는 척 하지만 아이의 주도성이 없는 전형적인 주입식이라는 느낌이 들더군요...카드들고 음악틀어주면서 아이가 한글을 암기할 수 있도록 열심히 가이드하는....제가 교사라 그런지 교수학습방법에 좀 민감한데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어 도저히 한달이상 못 하겠더라구요.

예능교육은 피아노 개인레슨을 시키고 있어요. 주 3회 오고있고, 샘한테는 진도 전혀 개의치 않으니까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피아노의 기본이 탄탄하게 잡힐 수 있게 해 달라고 부탁했어요. 그래서인지 뭐 딱히 아이가 피아노를 잘 치는것 같진 않지만 그래도 오랫동안 꾸준히 시킬 생각이예요. ㅋㅋ 전공은 안 시킬건데, 뭐든지 전공시키겠다는 마음으로 탄탄히 해야 즐길 수 있는 취미로 남을 수  있을 것 같아서요. 미술은 유아교육과 다니는 미술 잘하는 학생을 섭외해서 일주일에 한번씩 두시간동안 여~러가지 미술활동을 해요. 만들기, 그리기, 꾸미기, 종이접기 등등등....그냥 아이가 창의적인 활동을 하면서 즐거운 경험을 가지라는 차원에서요.

둘째 6살 아들은요,

그냥 무조건 해피하기만 하고 공부는 하나도 안 시켜요 ㅋㅋ 아주 액티브하고 즐겁고, 그냥 걸을때도 말춤추며 걷고 항상 콧노래에....한글은 하나도 몰라요 ㅋㅋ 피아노랑 미술은 누나랑 같이 시키고 있고 즐겁게 하고 있어요.

 

저희집 아이들은 정말 즐겁기만 한 애들이예요. 요즘 아이들에 비하면 공부가 정말 떨어져요 ㅠㅠ 유치원에서  야무진 아이들이랑 좀 많이 비교되어서 조금 신경이 쓰이네요.

 

아이 훌~쩍 키워놓은신 맘들 저 이래도 괜찮을까요? 조금 멀리 내다보고 싶고, 아이들 진빼고 싶지 않아서 나름의 철학(?)으로 자유롭게 키우는데, 오프라인에서는 제 생각을 적극적으로 나누기 좀 부끄럽고 해서요. 저랑 비슷한 생각을 가지신, 혹은 저랑 반대의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이 궁금해요.

 

IP : 182.209.xxx.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10:02 PM (114.205.xxx.143)

    유치원 다니잖아요..
    거기서 한글영어다 가르치고, 수학도 왠만큼 배우고 오던데요?
    예체능이 좀약하긴한데 따로ㅅ키신다면서요.

    기본적인미리있으면 유치원에서 충븐히 배우더라구요.

    한문도 7급까지 따기ㅡ오고 유치원만브내도 ㅊᆞㅇ분한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 16:16:34 1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3 ........ 16:12:19 195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125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327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0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142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12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44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ㅇㅇㅇ 16:02:01 188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2 행복하자 16:01:34 459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44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55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3 남자 아이 15:56:40 571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6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267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35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2 ㅇㅇ 15:53:01 560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84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23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18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523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12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18 .. 15:40:23 967
1130308 이제 나이 50넘어가니 살림하기정말 싫어요 7 직딩 15:40:03 1,217
1130307 홍준표, 22일 대법원 선고 1 곰뚱맘 15:37:53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