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7세 6세 된 아이엄마

자유부인 | 조회수 : 1,065
작성일 : 2013-01-04 20:48:23

인터넷에 보면 똑똑한 아이들이 넘 많은 것 같아요.

전 아이들을 너무 무심히 키우는 것 같아 객관적 의견을 들어보고 싶어 글을 올려봐요.

 

첫애는 7살이고 딸이예요.

한글교육을 하나도 안 시켰고 아이가 원할때 책만 읽어줬어요. 벽에 한글공부 벽보 붙여놓구요. 가갸거겨...이렇게 써 있는거요. 그게 뭔지 물어볼때 가르쳐줬는데 얼마전에 보니 아이가 한글을 거의 다 알더라구요. 책을 줄줄 읽는데 조금 놀랐어요. 한글쓰기는 본인이 쓰고싶은게 있을때 어떻게 쓰는거냐고 물어보면 글자판에서 해당글자를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하고있어요. 직접 써 줄때도 있구요. 그냥 이정도로만 하다가 내년에 초등 입학하기전까지도 많이 모르면 그때 바짝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어요. 영어는 그냥 수시로 책 읽어주는 정도로만 하고있고 규칙적으로 하는건 없어요. 제가 영어를 아주 잘하긴 하지만 어린 아이를 영어로 진빼는건 어리석다는 제 나름의 신념(?) 때문에 그냥 아이가 원하는만큼만 따라주는 정도예요. 수학은 한글처럼 숫자판 벽에 붙여놓고 모르는 것 가르쳐주는 수준이예요.

사실 학습지도 시켜본 적 있어요. 한달이요. 그런데 가르치는걸 잘 살펴보니, 아주 재미있는 척 하지만 아이의 주도성이 없는 전형적인 주입식이라는 느낌이 들더군요...카드들고 음악틀어주면서 아이가 한글을 암기할 수 있도록 열심히 가이드하는....제가 교사라 그런지 교수학습방법에 좀 민감한데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어 도저히 한달이상 못 하겠더라구요.

예능교육은 피아노 개인레슨을 시키고 있어요. 주 3회 오고있고, 샘한테는 진도 전혀 개의치 않으니까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피아노의 기본이 탄탄하게 잡힐 수 있게 해 달라고 부탁했어요. 그래서인지 뭐 딱히 아이가 피아노를 잘 치는것 같진 않지만 그래도 오랫동안 꾸준히 시킬 생각이예요. ㅋㅋ 전공은 안 시킬건데, 뭐든지 전공시키겠다는 마음으로 탄탄히 해야 즐길 수 있는 취미로 남을 수  있을 것 같아서요. 미술은 유아교육과 다니는 미술 잘하는 학생을 섭외해서 일주일에 한번씩 두시간동안 여~러가지 미술활동을 해요. 만들기, 그리기, 꾸미기, 종이접기 등등등....그냥 아이가 창의적인 활동을 하면서 즐거운 경험을 가지라는 차원에서요.

둘째 6살 아들은요,

그냥 무조건 해피하기만 하고 공부는 하나도 안 시켜요 ㅋㅋ 아주 액티브하고 즐겁고, 그냥 걸을때도 말춤추며 걷고 항상 콧노래에....한글은 하나도 몰라요 ㅋㅋ 피아노랑 미술은 누나랑 같이 시키고 있고 즐겁게 하고 있어요.

 

저희집 아이들은 정말 즐겁기만 한 애들이예요. 요즘 아이들에 비하면 공부가 정말 떨어져요 ㅠㅠ 유치원에서  야무진 아이들이랑 좀 많이 비교되어서 조금 신경이 쓰이네요.

 

아이 훌~쩍 키워놓은신 맘들 저 이래도 괜찮을까요? 조금 멀리 내다보고 싶고, 아이들 진빼고 싶지 않아서 나름의 철학(?)으로 자유롭게 키우는데, 오프라인에서는 제 생각을 적극적으로 나누기 좀 부끄럽고 해서요. 저랑 비슷한 생각을 가지신, 혹은 저랑 반대의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이 궁금해요.

 

IP : 182.209.xxx.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10:02 PM (114.205.xxx.143)

    유치원 다니잖아요..
    거기서 한글영어다 가르치고, 수학도 왠만큼 배우고 오던데요?
    예체능이 좀약하긴한데 따로ㅅ키신다면서요.

    기본적인미리있으면 유치원에서 충븐히 배우더라구요.

    한문도 7급까지 따기ㅡ오고 유치원만브내도 ㅊᆞㅇ분한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49 문프청원 13만입니다.어여 들어오세요♡ 2 문프에게조금.. 07:46:36 86
1226348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6) 4 천만 가즈아.. 07:43:30 140
1226347 북미정상회담 잠정중단에 따른 각 나라와 정치인의 손익계산서 꺾은붓 07:41:02 74
1226346 수시 지균은 서울대만 있나요? 1 .. 07:35:50 169
1226345 성적 바닥인 고2딸 고민좀 들어주세요 1 ... 07:34:01 234
1226344 추적60분에서 혜경궁김씨 문듯. 1 혜경궁부선궁.. 07:31:27 278
1226343 이읍읍 찾는 정치충들 많이 사라졌네.ㅋ 6 발정난 문꼴.. 07:28:58 261
1226342 오늘도 조선의 지랄을 보세요 5 ㅂㄴ 07:18:53 554
1226341 대통령 주변 1 미쳐 07:14:42 262
1226340 김정은이 전략가네요 6 .... 07:13:13 1,334
1226339 민주당원님들 봐주세요. . 2 흐유 07:04:27 186
1226338 미세먼지 보통으로 내려갔네요. 1 대기 06:58:06 335
1226337 글 잘쓰면 모두 직업이 좋을 거라는 환상 1 낭중지추 06:58:05 474
1226336 진정한 사랑이란 게 뭘까요? 2 사랑 06:56:46 338
1226335 사회성 없는 사람의 직장생활 3 06:53:12 728
1226334 카톡사용법중 극 소소한 팁을 알려드리지요.ㅎㅎ 16 .. 06:27:42 3,325
1226333 교환받은 매트리스도 '라돈 검출'..대진은 묵묵부답 1 snowme.. 06:12:42 467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1 근데 05:45:22 918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6 ㄱㄱ 04:25:00 1,039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10 주절주절 04:10:42 1,371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2,014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551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3 ... 03:36:36 1,140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1 세입자 03:32:43 419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