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25살에 명품백 백화점브랜드화장품.

| 조회수 : 3,176
작성일 : 2013-01-04 20:22:34

올해 25살 되었고 이제 출근을 앞둔 예비 사회인이에요.

 전 비싼물건의 가치를 느끼지 못해서 미샤나, 아리따움 이런 로드샵 화장품을 주로 쓰거든요. 그리고 가방이나 옷도 보세나 저렴이로 사서 걸치구요. 그렇다고 아예 없지는 않아요 포에버21이나 자라 뭐 가끔 세일할 때 사서 입기도 해요;;;;;;ㅠㅠㅠㅠㅠㅠ....

어쨋든 저렴한걸로 사서 한 해 사용하고 버리든지 운 좋으면 3년까지도 쓰더라구요. 그리고 그 흔한 시계도 하나 없어요. 지갑도 동생 쇼퍼백 살 때 같이 들어있던 장지갑 하나 얻어서 사용하고 있구요.

어디가서 후지다는 소리는 안듣는데..(뒤에선 몰라도 직접 들리는건 없으니..............)

친구들 만나서 이야기하다보면 다들 하나씩 가진 명품이나 비싼 화장품에 대해서 이야기하는데, 전 가진것도 없고 아는것도 없어서 늘 입다물고 있거든요...관심이 잘 안가요. 그런 비싼것들에 대해서는...... 있어도 제것이 될 수 없기에 언제부턴가는 그런것들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이 줄어들더라구요.

주변에 친구들이나 사람들 보면 명품브랜드나 비싼 화장품 가득가득하신분들 많은데....... 그런게 필요할까요?

가지신분들을 비판하고자 하는게 아니고 요새들어 그런거 하나 없는 저에 대해서 조금 열등감을 갖게 되서 여쭈어보고 싶어요.

 

사실 잘 모르기도 해요.

베네피트 단델리온이나 포지틴트 정도는 진짜 아무것도 모르는 여자들도 쉬이 알고있을법한 화장품인데

전 자세히는 모르거든요. 브러시가 어떻고 이건 발색이 어떠하며 리미티드네 어쩌네.......... 하나도 몰라요.

근데 근래들어 그런데에 욕심이 없다가 슬슬 생기는것 같기도 하고..

 

제가 후진건지, 몇 개월은 아니어도 일년, 아니 2년에 한번씩은 명품 백 하나정도는 사야하는건지

비싼 화장품 꼭 얼굴에 바르고 다녀야하는건지....

근데, 안그런 친구들보다 그런 친구들이 더 많으니까.. 제가 이상한거겠죠?ㅠㅠ

 

요새들어 저의 생활방식, 쇼핑방식에 많이 회의감 느껴요.

IP : 125.142.xxx.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4 8:27 PM (211.237.xxx.204)

    원래 내면이 허술할수록 명품이라는 걸 무리해서 도배하는 경우가 많아요.
    명품도 일부러 로고 보이는거 뭐 이런걸로 ㅎㅎ
    또는 대화도 명품에 대해 뭔가 좀 아는척?
    내면이 비어있으니 더더욱 집착하는거죠.. ㅋ

  • 2. 화장품은 됐고
    '13.1.4 8:30 PM (218.235.xxx.65)

    이제 가방은 기본적인 걸로 좋은 거 하나 장만해도 되겠네요.

    사회생활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면, 기본 정장도 유행 안 타고 소재 좋은 걸로 장만하고요.

    화장품은, 부러우면 단품 두어개 정도 사보세요. 요즘 추세는 아이섀도우보다 립이더군요.


    어린 아가씨, 허영 끼지 않고 예쁘기만 하네요. ^^

    괜히 친구따라 강남 갈 필요 없어요. 관심 없는 거에 말 안 하는 게 뭐 어때서요. 계속 그런 이야기만 흐르면

    귀엽게 징징대세요. 난 그런 거 관심없어 모른단 말야. 너희 얼추 얘기 좀 했으면, 딴 얘기 하자~ 그러세요.

  • 3. ...
    '13.1.4 8:55 PM (58.141.xxx.19)

    화장품에 아무리 돈을 써 봤자...본인 아니면 거의 몰라요.
    케이스에 들고 다니며 친구들 보여주는 정도면 몰라도
    돈 쓴 티가 도무지 안난다는 거죠. 차라리 그 돈으로
    좋은 외투나 부츠..이런 것들을 사는게 더 좋은 투자 같아요.

  • 4. 효율적으로 쓰세요
    '13.1.4 8:56 PM (211.196.xxx.20)

    아끼면 좋죠
    근데 여기도 많이 그러잖아요 외모에 투자하라고...
    가격 대비 괜찮은 거 사셔셔
    예쁘게 좀 귀티나보이고 참하게 꾸미고 다니는 거 나쁘지 않아요
    화장품은 아끼세요
    물론 색조는 비싼게 좋은데요
    섀도우 같은 거 한 번 사면 엄청 오래 쓰거든요
    두루두루 쓰이는 기본 색조 두어 개만 백화점에서 사시고(그래봐야 10~15만원?)
    기초는 싸고 좋은 거 많아요
    옷도 좀 비싼 게 필요한 겉옷
    악세서리나 소품도 좀 비싼 게 좋구요
    가방은 굳이 명품 들 필요는 없어요
    그래도 너무 싼티나는 보세는 들지 마시구요
    가죽가방 정도면 돼요
    미용실은 좀 좋은 델 다니시든지
    싸도 머리를 잘하든지... 하여간 좀 괜찮은 데 다니세요
    맛집 이런데 다니지 마시구 그돈으로는 저축하세요
    맛집은 보통 여자친구들이랑 다니니까요
    모임이 있다면야 또 몰라도...
    좋은 취미생활 정도는 하시는 게 좋구요...
    저축하시고 효율적으로 꾸미시고 열심히 사시며
    연애도 하시구요^^
    제가 너무 오지랖일까요...
    아무튼 잘 하고 계시는 것 같아요

  • 5. ...
    '13.1.4 9:16 PM (1.244.xxx.166)

    알량한 월급으로 겉치장하고 연애하다 서른 즈음에 모아둔 돈도없고 스펙도없이 부모에 손벌리고 결혼하거나 독립할 자금도 없는게 더 불쌍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75 기자폭행때 윤영찬글.패스ㅡ비꼬는글ㅎ 1 댓글금지 00:51:42 12
1128974 제임스딘 나와요 삶의 낙 00:49:33 29
1128973 기자폭행때 윤영찬 수석님이 대처 엄청 잘 했네요! 베이징 00:49:18 92
1128972 보통 밥을 사면 커피 정도는 사지 않나요? 3 .... 00:49:13 81
1128971 미국사람들도 각질제거 하나요? 1 가을 00:48:21 29
1128970 저도 신아영 너무 싫어요. 3 궁금 00:43:03 421
1128969 손바느질 못하겠네요 ... 00:42:35 74
1128968 박그네 칠푼이한테 형광등 100개 켜진 거 같다던 기레기들 4 ... 00:39:28 302
1128967 문통이 난징이 아닌 베이징으로 간 이유 4 움마나 00:34:45 301
1128966 학생이 선생님에게 뽀뽀해달라고.. ... 00:31:45 191
1128965 주근깨 빼는 시술하면 화장 못하나요? 아웅이 00:23:54 56
1128964 어서와에서 여자 아나운서요. 11 ㅎㅎ 00:18:57 791
1128963 문재인 대통령.충칭 도착! 17 ㅇㅇ 00:13:10 632
1128962 길냥이 집 사은품 행사정보 드려요 캣맘들 컴온~ 2 캣맘 00:10:14 138
1128961 어준총수 수상소감 23 ... 00:09:17 889
1128960 저 170에 66인데.. 33 ㅇㅇ 00:00:39 1,181
1128959 오늘 마약사건 예상하셨죠?? 7 손바닥으로 .. 00:00:27 2,602
1128958 베이지 아이보리 화이트 이런색 오리털이여 .. 00:00:04 110
1128957 다른곳에 치킨 시켜줄때 어떡해야 하죠? 6 음냐 2017/12/15 486
1128956 육아휴직 끝내고 복직하니 좋은 점 1 오호 2017/12/15 448
1128955 외대 글로벌캠 / 충남대 4 나은 선택 2017/12/15 559
1128954 라면에맥주가 너무ㅠㅠ땡기는데 7 지금 2017/12/15 404
1128953 나혼자 산다 너무 웃겨욧!!! 24 .. 2017/12/15 2,796
1128952 카레에서 카레가루맛이 느껴지면 망한거죠ㅜ 1 ㅇㅇ 2017/12/15 166
1128951 위생에 감탄할 정도로 완벽한 치과 보신 적 있나요? 1 mm 2017/12/15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