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44살 대기업 부장 승진

돼도 퇴직 걱정 | 조회수 : 4,019
작성일 : 2013-01-04 20:07:22

18년차, 몸이 부서져라 일합니다. 연말에 승진발표 나고

사실 며칠 차이니까요, 연초에는 병원가서 링겔 맞았죠.

겨울이라 컴컴하기도 하지만 어차피 한여름 아니면 신새벽에 나가 당일 못 들어오는 날이 많습니다.

이번 겨울은 유독 춥기까지 해 안쓰러워서 간이 오그라듭니다.

아버지 세대만 해도 50줄 전후로 가야 부장이었던 같은데..그만큼 퇴직도 앞당겨졌죠.

월급쟁이한테 뭐 있습니까, 승진뿐이죠. 못하는 것보다 훨씬 낫기는 합니다만, 

장하면서도 왜 이렇게 속이 스산한지..

직급 올라갈 수록 노력이나 능력만으로 되는 것도 아니고..

삼성은 아닙니다. 삼성보다야 좀 낫다는 평가지만, 걱정을 안 해도 되는 건 아니에요.

40대 되면서는 과로사를 걱정했죠. 주변에 없지 않습니다.

무슨 인생이 저런가 싶습니다. 자기 입으로도 월급쟁이 그렇지 하는데, 능력없는 제가 밉네요.

여기 능력있는 여자들 많잖아요. 부럽습니다.

어쩌겠어요. 그저 다독이고 잘해줘야지, 다짐합니다.

연말연초 뒤숭숭한 분들 많으실 텐데, 힘 내자고요. 달님이 되셨어도 당장 5년 만에 천국이 올 것도 아니었지만

그래도 닭은..오늘 인수위 발표까지 보니, 차라리 내 믿음을 배반해줘..싶은 간절한 바람이 어긋나는군요. 역시나..

기자인 친구 왈, 다들 알아서 기는 분위기랍니다. 지금 젊은 여성들 중심으로 현대사 열풍이 불고

판매량이 10배까지도 뛰는데, 그걸 한겨레만 다뤘더래요. 그 친구도 작년부터 업계 환경이 계속 추락하는 추세라고

우울해 하더니..  48%의 멘붕에 서로 다독였지요. 그래도 살자고, 이럴수록 더 열심히 살아내야 한다고요.

저는 택배 기사님께 유리병에 따뜻한 차 타드리는 걸로 마음 다잡고 있습니다. 음료수 선물세트 들어온 거

유리병 씻어 일부러 삶아 준비해놨네요. 스산하고 곤두설수록 사람다운 따뜻함을 잃지 말자고요.

너무너무 간절하게, 심장의 이 서늘함을 극복하고 싶어요. 여러가지로 아직도 그 멘붕에서 벗어나지 못했나봐요.

IP : 218.235.xxx.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준맘777
    '13.1.4 9:15 PM (117.111.xxx.79)

    왠지 멋진 분이시네요 화이팅이요...♥

  • 2. ...
    '13.1.4 9:18 PM (182.219.xxx.30)

    저에게는 따뜻한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 3. ..
    '13.1.4 9:25 PM (71.163.xxx.128)

    그래요. 저도 힘 냅니다

  • 4. 일단 질러
    '13.1.4 9:28 PM (223.62.xxx.120)

    축하드려요.
    너무 심난해 마시고 즐겁게만 받아들이세요.
    긍정의 에너지를 받으면 남편분이 더 건강하고 즐겁게 40대를 나실 거예요. 힘내세요!!^^

  • 5. 자끄라깡
    '13.1.4 11:18 PM (121.129.xxx.177)

    구구절절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바람이 무척 차갑네요.봄은 언제 오시려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 04:37:34 46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7 04:08:13 292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4 밥지옥 03:51:16 320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248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6 난선민 03:37:47 328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25 .. 03:10:58 773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194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8 ... 02:47:51 811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624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0 02:21:14 584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311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386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38 궁금 01:49:37 1,580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978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85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8 춥다추워 01:12:50 874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52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403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1,196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332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424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4 ... 00:50:00 1,203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658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123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11 ... 00:45:23 1,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