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4살 대기업 부장 승진

돼도 퇴직 걱정 | 조회수 : 4,107
작성일 : 2013-01-04 20:07:22

18년차, 몸이 부서져라 일합니다. 연말에 승진발표 나고

사실 며칠 차이니까요, 연초에는 병원가서 링겔 맞았죠.

겨울이라 컴컴하기도 하지만 어차피 한여름 아니면 신새벽에 나가 당일 못 들어오는 날이 많습니다.

이번 겨울은 유독 춥기까지 해 안쓰러워서 간이 오그라듭니다.

아버지 세대만 해도 50줄 전후로 가야 부장이었던 같은데..그만큼 퇴직도 앞당겨졌죠.

월급쟁이한테 뭐 있습니까, 승진뿐이죠. 못하는 것보다 훨씬 낫기는 합니다만, 

장하면서도 왜 이렇게 속이 스산한지..

직급 올라갈 수록 노력이나 능력만으로 되는 것도 아니고..

삼성은 아닙니다. 삼성보다야 좀 낫다는 평가지만, 걱정을 안 해도 되는 건 아니에요.

40대 되면서는 과로사를 걱정했죠. 주변에 없지 않습니다.

무슨 인생이 저런가 싶습니다. 자기 입으로도 월급쟁이 그렇지 하는데, 능력없는 제가 밉네요.

여기 능력있는 여자들 많잖아요. 부럽습니다.

어쩌겠어요. 그저 다독이고 잘해줘야지, 다짐합니다.

연말연초 뒤숭숭한 분들 많으실 텐데, 힘 내자고요. 달님이 되셨어도 당장 5년 만에 천국이 올 것도 아니었지만

그래도 닭은..오늘 인수위 발표까지 보니, 차라리 내 믿음을 배반해줘..싶은 간절한 바람이 어긋나는군요. 역시나..

기자인 친구 왈, 다들 알아서 기는 분위기랍니다. 지금 젊은 여성들 중심으로 현대사 열풍이 불고

판매량이 10배까지도 뛰는데, 그걸 한겨레만 다뤘더래요. 그 친구도 작년부터 업계 환경이 계속 추락하는 추세라고

우울해 하더니..  48%의 멘붕에 서로 다독였지요. 그래도 살자고, 이럴수록 더 열심히 살아내야 한다고요.

저는 택배 기사님께 유리병에 따뜻한 차 타드리는 걸로 마음 다잡고 있습니다. 음료수 선물세트 들어온 거

유리병 씻어 일부러 삶아 준비해놨네요. 스산하고 곤두설수록 사람다운 따뜻함을 잃지 말자고요.

너무너무 간절하게, 심장의 이 서늘함을 극복하고 싶어요. 여러가지로 아직도 그 멘붕에서 벗어나지 못했나봐요.

IP : 218.235.xxx.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준맘777
    '13.1.4 9:15 PM (117.111.xxx.79)

    왠지 멋진 분이시네요 화이팅이요...♥

  • 2. ...
    '13.1.4 9:18 PM (182.219.xxx.30)

    저에게는 따뜻한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 3. ..
    '13.1.4 9:25 PM (71.163.xxx.128)

    그래요. 저도 힘 냅니다

  • 4. 일단 질러
    '13.1.4 9:28 PM (223.62.xxx.120)

    축하드려요.
    너무 심난해 마시고 즐겁게만 받아들이세요.
    긍정의 에너지를 받으면 남편분이 더 건강하고 즐겁게 40대를 나실 거예요. 힘내세요!!^^

  • 5. 자끄라깡
    '13.1.4 11:18 PM (121.129.xxx.177)

    구구절절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바람이 무척 차갑네요.봄은 언제 오시려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61 고시 패스한 사람들은 ㅇㅇ 23:28:40 33
1223260 6.13선거 본격적인 선거운동은 언제 하는 건가요?? 자한당 눌러.. 23:26:44 15
1223259 임보 잠깐 하려면 개용품 있어야 하나요? 2 익명1 23:24:14 51
1223258 약 부작용 경험하신분~~ㅜㅜ 1 ㅡㅡ 23:21:34 188
1223257 미스트리스 1 .. 23:18:12 191
1223256 스텐레스재질 분유포트요ㅠㅠㅠㅠ 1 아빡ㅡㅡ 23:16:49 110
1223255 남아 신발깔창이 바람에 날아가서 걱정이에요 1 그 오솔길 23:16:42 137
1223254 밥 잘사주는 누나에서요...? 2 궁금 23:15:38 278
1223253 ‘스트레이트’ 특종, 하베스트에 이어 쿠르드 유전까지, 빈껍데기.. 2 ... 23:14:23 186
1223252 혹시 서양미술사와 관련된 다큐나 영화 있을까요? 6 ... 23:12:38 123
1223251 이재명,업무추진비 현금인출 사용, 일부 기자들과 호화 회식 예산.. 4 이런것도있네.. 23:07:38 380
1223250 최지우 남편 애기 지웠네.... 22 히메 23:06:59 3,075
1223249 지금 슈가맨 장나라 3 와우 23:06:13 569
1223248 원빈도 많이 늙었네요 7 ㅎㅎ 23:04:49 924
1223247 기표할 때는 똑바로 찢어야 합니다 1 잘하자 22:58:54 210
1223246 이번 주말에 당일치기 여행 어디 다녀오셨어요 ?? 5 당일치기 22:58:00 371
1223245 조선tv 주접 떨고있네요. 2 기막혀 22:53:23 420
1223244 냉,온수 세탁기에 연결하면 세탁기 온도 조정할 필요없나요? 1 조일러 22:53:01 146
1223243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4 한바다 22:50:42 369
1223242 컴 고수님들 missing operation system 2 어제 22:50:03 101
1223241 이죄명 이읍읍 오늘은 이숟가락 & 혜경궁 김씨 4 ... 22:49:42 255
1223240 정수기 퓨리케어& sk 매직? 1 정수기 22:49:03 202
1223239 교회 신자들 특유의 밝음과 긍정성은 어디서 오는걸까요? 16 ㅇㅇㅇ 22:47:45 910
1223238 민주당 인천시당의 안이한 태도로 시의원 후보가 탈락위기에 처했습.. 인천자수정 22:47:44 143
1223237 인복 많은 녀ㄴ 진아 -,,- 22:46:38 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