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 지금 지하철인데 옆에 앉은 두여자분이

84 | 조회수 : 16,423
작성일 : 2013-01-04 19:24:22
주식 얘기하고 있네요..
한분이 자사주 모아둔게 많이 올라서 처분하면
칠팔십억이라는 소리에 나도 모르게 옆에분 딱 처다봤다가
서로 어색하게 눈 마주쳤네요..ㅠㅠ
어휴.. 나이도 많아야 삼십대 초반같은데 부럽네요...
IP : 223.62.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4 7:25 PM (58.143.xxx.120)

    같이 놀랍니다. 좋겠네요. 주식으로 부자들도 많더라구요.ㅎ

  • 2. 허억
    '13.1.4 7:26 PM (112.186.xxx.25)

    대단하네요
    와....................7억 8억도 아니고 그 뒤에 십억이 더 붙어요?????

  • 3. ...
    '13.1.4 7:27 PM (122.42.xxx.90)

    요즘같이 험한 세상에 저런 소리 남들 다 듣도록 하면 위험한데 어쨌거나 부럽기는 하네요.

  • 4. -
    '13.1.4 7:28 PM (121.151.xxx.53)

    그렇게 수십억 주식부자가 지하철 타고 다니다니 검소하네요.

  • 5. 84
    '13.1.4 7:29 PM (223.62.xxx.204)

    네.. 총알 장전후에 신사업에 투자하신다네요..
    엿들은건아닌데 넘 부러워서 기운이 빠지네요..
    나이도 나랑 비슷한거같은데..

  • 6. ㄴㄴㄴ
    '13.1.4 7:30 PM (125.177.xxx.135)

    머릿결이 반질반질 하던가요? 저번때 어떤분이 부자는 반질반질 하다 해서...

  • 7. 사탕별
    '13.1.4 7:31 PM (39.113.xxx.115)

    칠팔십억 있는 분이 지하철 타고 다니고
    소탈하네요,,,
    제가 알기로는 그렇게 재산 많은 사람들 자기 돈 쉽게 말 안하든데,,,,,
    제가 가난해서 그런가 안 믿어져요

  • 8. 84
    '13.1.4 7:33 PM (223.62.xxx.204)

    머리결까지는 못봤고 대충 목소리랑 이미지가
    차분하고 지적으로 보였어요..

  • 9. 재벌딸아닐까요?
    '13.1.4 7:34 PM (58.231.xxx.80)

    삼십대 초반에 주식이 70-80억이면
    부동산 현금도 장난 아닐것 같은데요
    설마 주식에 몰빵하진 않을거고

  • 10. 84
    '13.1.4 7:37 PM (223.62.xxx.204)

    작년 가을겨울에 코스닥이 좀 움직였죠..
    10배 20배 수익난 종목들 꽤 있었는데 그중 하나겠죠머..
    괜히 그 지하철 타서 마음이 싱숭생숭하네

  • 11. ..
    '13.1.4 7:48 PM (1.225.xxx.2)

    부럽네요 ㅎㅎㅎ

  • 12. ....
    '13.1.4 7:52 PM (125.129.xxx.118)

    ㅎㅎ 근데 부자들도 지하철 탈때가 있긴 있어요..저 지하철에서 회사 사장님(대기업입니다) 만나서 엄청 깜짝놀랐어요 아들하고 어디 가고있던데

  • 13. 근데
    '13.1.4 8:05 PM (14.37.xxx.242)

    진짜부자들은 자기 돈 얼마 있다고 얘기 않할텐데..
    헐.. 믿기지는 않네요..

  • 14. 부자도지하철타요.
    '13.1.4 8:07 PM (203.247.xxx.20)

    저희 부모님, 7~80억은 아니라도 그 절반 정도의 자산은 가지고 계신데,
    절대 택시 안 타세요. (아버지 연세 있으셔서 운전 이제 더이상 안 하시거든요)
    꼭 지하철로 이동하세요, 빠르고 안전하다고. (대구참사이후 안전 소리는 안 하시지만...)

    저는 더 젊은데도 조금만 피곤하면 택시, 택시...이러고 다니는데,
    엄마가 항상 그러세요.
    쓰는 자랑 하지 말고 모으는 자랑 하랬다고... 더 아끼며 살아야 한다고 하세요.

  • 15. ㅇㅎ
    '13.1.4 8:08 PM (58.226.xxx.11)

    몇십억대는 몰라도
    7.8억 되는 사람은 봤어요
    회사에서 준 주식 팔지않고 갖고 있으리
    무지올라서 8억정도~
    한 3천정도로 들였다고 하는데.. 몇배가 불었으니..
    오히려 남자들은 결혼이다 뭐다해서 팔고..
    집 넓히느라 팔구..
    반면 그 여자분은 아직 미혼이니 갖구 있는거구요

  • 16. ........
    '13.1.4 8:34 PM (123.213.xxx.238)

    원래 부자집 딸이겠죠.
    나이도 30대초반인 사람이 어떻게 단기간에 70~80억을 버나요? 아무리 주식이라도 일반인들 소득으로 이게 가능하다고 생각하세요?
    원래 돈이 많은 집일거에요.

  • 17. sweet potato
    '13.1.4 8:58 PM (175.123.xxx.153)

    우리사주는 회사 주식을 직원한테 준 거고요
    자사주는 회사가 회사돈으로 자기 회사 주식을 사놓는 건데요
    혹시 자사주라는 말이 맞다면
    회사가 자사주 사놓은 거 팔아서 신사업에 투자한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은데요
    회사 임원이 아니라면 우리사주를 80억어치나 갖고 있을 직원은 없을 것 같거든요 열배 오른 회사라 쳐도 8억어치 우리사주 받을 수 있는 일반직원은 없다고 생각이 드는데...

  • 18. 다른 이야기지만..
    '13.1.4 9:10 PM (220.76.xxx.138)

    전에 예술에 전당에 갔는데요.
    앉아서 기다리는 벤치 같은데서요.
    완전 부티나는 아주머니 둘이 며늘이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구요.
    자리가 가까워서 다 들렸는데 한 아주머니가 말씀하시길 생활비 1억을 꼬박 꼬박 준다고
    그말 듣고 완전 멘붕왔어요. 원글님 심정이 그때 제 심정이랑 비슷할듯..

  • 19. 주식의달인
    '13.1.5 4:29 AM (218.48.xxx.145)

    셀트리온매수추천합니다. 1년~2년짜리 적금 들었다치고 20% ~ 70%수익예상

  • 20. 의사지인
    '13.1.5 6:03 AM (67.87.xxx.133)

    지인이 여의사인데 동생하고 통화하면서 "그래 이번 생신엔 페라리 사드리자"하더군요. 경상도 어디 갑부집 딸이거 결혼도 안했는데 반포래미안 소유, 거주자 ㅜㅜ

  • 21. ...
    '13.1.5 8:16 AM (211.234.xxx.119)

    Sweet potato 말씀이 맞는듯요.

  • 22. 며느리에게
    '13.1.5 10:17 AM (14.32.xxx.75)

    생활비 1억~@@ 돈이 많으면 액수가 다르더라구요.
    제 직장 보스도 부인에게 용돈만 1000만원 준다고 들었어요
    지금은 더 올랐겠죠

  • 23. --
    '13.1.5 11:04 AM (188.105.xxx.191)

    재벌딸인가보네요.
    부모한테 빚만 물려받은 남편....나...불쌍해지네요 ㅎ

  • 24. ok
    '13.1.5 12:41 PM (14.52.xxx.75)

    지하철에서 하는말...그 말 액면 다 믿으시는거아니죠...?

  • 25. 이거슨
    '13.1.5 12:41 PM (118.220.xxx.185)

    우리사주는 회사 주식을 직원한테 준 거고요
    자사주는 회사가 회사돈으로 자기 회사 주식을 사놓는 건데요
    혹시 자사주라는 말이 맞다면
    회사가 자사주 사놓은 거 팔아서 신사업에 투자한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은데요 2222222222222222222


    이거슨 우리사주와 자사주를 구별 못해서 생긴 해프닝 같사옵니다마는....

  • 26. 저는 10몇 년
    '13.1.5 2:01 PM (218.48.xxx.232)

    전에 님처럼 옆에 아주머니들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들렸는데 내가 20억 줄까? 얼마 남았어? 하니 어제 10억 잃고..헉~저도 너무 놀라 쳐다봤어요 알고 보니 인터넷 고스톱

  • 27. 아아
    '13.1.5 2:28 PM (211.107.xxx.218)

    뻥튀기 아닐가..????

  • 28. ㅎㅎ
    '13.1.5 2:33 PM (58.240.xxx.250)

    우리사주는 회사 주식을 직원한테 준 거고요
    자사주는 회사가 회사돈으로 자기 회사 주식을 사놓는 건데요
    혹시 자사주라는 말이 맞다면
    회사가 자사주 사놓은 거 팔아서 신사업에 투자한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은데요 33333333333333


    우량주같은 경우엔 아무리 장기보유라 해도 열배씩 오른 거 찾기도 힘들거니와...
    만약 몇십배 오른 코스닥주가 있다 치더라도, 그럴 경우 단가가 훨씬 더 낮으니, 그럼 수량은 또 훨씬 더더더 많아야 하는데, 정말 일반직원이 받을 수 있는 최대한도까지 받아도 저렇게 될 수는 없죠.

    제 생각에도 해프닝인 걸로...ㅎㅎ

  • 29. 제생각도...
    '13.1.5 3:08 PM (61.79.xxx.213)

    우리사주 직원이 그정도 갖고 있기 쉽지 않아요 현실적으로요

    자사주면 사장 배우자라는 소린데 이또한 사장것이 아니지요

  • 30. ...
    '13.1.6 12:32 AM (110.70.xxx.209)

    주식부자들 말씀하는건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근데 05:45:22 2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3 ㄱㄱ 04:25:00 272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2 주절주절 04:10:42 341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576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221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411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172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484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924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31 .. 02:12:33 2,499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196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2 엄마 02:08:59 323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23 01:58:08 3,261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197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욕망녀 01:55:23 356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1 snowme.. 01:53:14 203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824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308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6 .. 01:50:47 1,174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2 띠용띠용 01:49:02 386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1 .. 01:48:18 166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2 Dfg 01:47:01 1,115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917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598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