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염색

중3 | 조회수 : 1,700
작성일 : 2013-01-04 18:30:43
예비 중3입니다. 염색시켜달라고
울고불고 난리입니다
개학이 한달도 안남는데 탈색하고
레드와인 염색하고 개학때 다시
검정색으로 염색한다는게 말이 안된다고
생각하기에 반대하는데 우네요.
정말 공부에는 열의를 보이지않고 저렇게
옥모에만 관심을 두니 너무 속상합니다.
아무리 자식이라지만 죽이고 싶을 정도로 밉고
내가 차라리 죽고 싶어요. 진심입니다.
IP : 14.76.xxx.1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염색
    '13.1.4 6:40 PM (121.165.xxx.189)

    시켜줄테니 공부하라하세요.
    요즘 중학생들(제 아이 포함), 방학때 염색이나 파마하려고 벼르는 애들 많더라구요.
    지들도 한때의 유행인가봐요.
    전 그냥 시켜줬어요. 지난 여름방학엔 염색(와인색)했다가 개학 바로 전에 다시 블루블랙(이 색깔은
    학교 형광등 아래에선 그냥 검은색으로 보여서 안 걸린다네요 ㅡ.ㅡ)으로 재염색했고
    이번엔 겨울방학 시작하는날 드라이펌 했어요. 아이가 울 정도라면 기분좋게 한번 해주시고
    대신 공부하라 시키세요.

  • 2. 1111111
    '13.1.4 6:41 PM (210.205.xxx.124)

    그냥 해주세요 고딩 강남에서 전교권 여아도 하더군요
    그친구 울딸도 우겨서 갈색으로 했어요

  • 3. 직접
    '13.1.4 6:43 PM (218.38.xxx.47)

    약 사다가 해주시면 비용도 그리 비싸지 않을거구요~~
    그리 울고 불고 하고, 원글님 맘도 괴로우면 걍 해주셔요~~

    첫댓글님 말씀처럼 머리털 개털되고 나면 아~ 엄마가 이래서 안해주셨던거구나.. 하겠죠..

  • 4. 원글
    '13.1.4 6:44 PM (14.76.xxx.128)

    그런가요. 제가 속상한건 너무 외모에만 신경을
    쓰는것 같아서 속상해서요. 머릿결도 나빠질거구요.
    다시 한번 생각해볼께요. 조언 고맙습니다.

  • 5. ..
    '13.1.4 6:47 PM (1.225.xxx.2)

    탈색했다 염색했다 또 염색하고...
    머리가 개털이 되어봐야 정신 차립니다.

  • 6. 에효
    '13.1.4 7:24 PM (121.166.xxx.26)

    중3이면 말 잘 안 들어요. 게다가 이 나이때가 굉장히 외모가 중요할때라서요...유행하는 걸 못 하면 또래 사이에서 좀 소외 되는 것도 있고 자신감도 떨어지고 그러는 것 같더라구요. 안 그런 애도 있겠지만 대부분이 그런 듯 해요. 공부 잘하나 못하나 말이에요.
    한달 정도면 충분히 염색할만 해요. 해주시고, 대신 조건도 걸어 보고 그러세요^^ 물론 해 줄때만 좋다고 하고 조건 따위 지키지도 않을테지만요;;;
    전 저희애 그냥 집에서 제가 해 줘요(저희애는 고1). 돈 아까워서요...집에서도 쉽더라구요.

  • 7. 에효~
    '13.1.4 7:43 PM (110.70.xxx.59)

    결국 제가 매번 지지만 딸래미는 지뜻대로 해주는거
    하나없다하네요. 댓글 고맙습니다. 꾸벅

  • 8. ...
    '13.1.4 10:16 PM (39.113.xxx.215)

    전 아들이 그랬어요.
    염색하면 머릿결이 나빠지니 트리트먼트도 해주고 3만원 하는 천연 샴푸도 사주고 그리고 비싼 펌도 해주었습니다.
    지금은 지 친구 중에 엄마랑 이리 친하게 지내고 애절한 사이는 저밖에 없다구 완전 소통 잘 된다고 합니다.
    아이고...속으로 이눔아 내 속에는 사리탑 하나 서 있다.하면서 겉으로 하이파이브 하자해서 하고 속으로 웁니다.검은 숯덩이된 가슴 부여 잡고...
    하지만 자식 키우면서 저도 인간이 많이 숙성되었고 지금은 사춘기에 속 썩이던 울 아들 손 꼭 잡고 다닙니다.
    다 지나가더군요.
    그리고 많이 후회도 했습니다.그 때 좀 더 내가 여유를 가지고 아들을 바라볼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940 급질. 아동복 사이즈 110이면 키를 기준으로 110 센티를 생.. 급질. 사이.. 10:46:15 8
1226939 영어 문법 약한 중3,어떻게 다져야할까요? 1 영어 10:45:25 32
1226938 전복죽 끓였는데 색이 푸르스름해요ㅜㅜ 4 비주얼이 10:44:42 79
1226937 부동산 아시는 분 계시나요?평당 가격인가요? ㅎㅎㅎ 10:43:00 45
1226936 발톱무좀 깎기 4 ㅇㅇ 10:42:01 128
1226935 이만하면 중재인 1 다행 10:41:39 183
1226934 100마디 말보다 얼굴 한번 보는게 낫다 ㅇㅇㅇ 10:41:03 143
1226933 대통령님 대체 1 .. 10:40:57 273
1226932 이거 제가 남편한테 섭섭해도 될까요 남편미오 10:40:56 109
1226931 잠시후 나올 반응들 ㅋㅋ 10 궁금하넹 10:38:49 689
1226930 정상회담 따위가 무슨 속보라고.jpg 9 ㄷㄷ 10:38:29 884
1226929 문프 너무 피곤해보여 걱정이에요 2 힘내세요 10:35:34 220
1226928 질문한 기자중 서울신문 기자 좀 그렇네요 14 ㅇㅇ 10:34:39 1,034
1226927 욕조 수도꼭지 물 새면 교체비는 누가 내나요? 3 ㅇㅇ 10:33:04 195
1226926 전기압력밥솥, 풀스텐이라고 광고하고 6 참나 10:32:58 142
1226925 기레기들 질문하는데 내가 다 불안 4 기레기들 10:32:19 396
1226924 다시 6월 12 개최 한대요 3 아놔 10:31:03 516
1226923 어떤빵이 특히 가스냄새가 많이나나요 1 오월도다갔네.. 10:30:12 121
1226922 대나무에 부딪히는 돌맹에 소리에 깨닫다-나쓰메 소세키 tree1 10:27:25 169
1226921 지금 회담결과 방송을 보고나니 또 화딱지가 22 으휴 10:27:09 2,111
1226920 영어회화 리얼클래스 아시는분? 영어회화 10:26:53 104
1226919 [속보]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바뀌지 않았다 12 속보 10:25:49 1,422
1226918 우리 문프 말씀도 너무 잘 하시네요! 8 아오 달님~.. 10:25:42 856
1226917 저따위 기레기들한테 악수까지하시는 우리 문통 10 부처 10:24:24 847
1226916 내가 이나라의 주인. 맞네요 4 오늘 아침 10:24:13 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