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마흔넘어 출산하신분

올해 마흔... | 조회수 : 4,282
작성일 : 2013-01-04 14:56:53
마흔넘어 출산하신분 계신가요?
아이가 둘인데 요즘은 왜 그리 아기들이 예뻐보이는지요
더 있으면 이제 임신할수 없을지 모른다는 막얀한 불안? 같은것도 생기면서 하나 더 낳아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흔에 임신하려면 뭘 조심하고 뭘 준비해야 할까요?
IP : 112.156.xxx.9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몸과 마음 경제력
    '13.1.4 3:03 PM (67.87.xxx.133)

    일단 건강하시고, 경제력이 충분하셔야 겠죠.

  • 2. ..
    '13.1.4 3:06 PM (58.231.xxx.80)

    뭘 조심 할까 보다 3명키울 능력이 되는지 그게 관건 같은데요
    저 아는 언니 이번에 3째 아이 42살에 낳았는데
    그집은 친정도 ,시댁도 100억대 부자고
    남편도 의사고 경제력만 있으면 40넘어도 건강한 아기 낳고
    일하는 사람, 보모 쓰면서 살더라구요
    최대한 아이 입장에서 원글님이 충분히 해줄수 있나 생각해보세요

  • 3. 대기업이라도
    '13.1.4 3:14 PM (121.141.xxx.125)

    일반 봉급쟁이 가정이시면 비추요.
    ..

  • 4. 능력
    '13.1.4 3:17 PM (110.11.xxx.117)

    아기는 애완동물이나 인형이 아니잖아요.
    능력이 되시는지부터 살펴보셔야 하지 않을까요?
    노후 준비, 아이들 시집장가보낼 자금 등등

  • 5. 아니
    '13.1.4 3:23 PM (211.106.xxx.243)

    아니 이미 아이가 둘이나있어 출산과 육아 경험이있는분에 맞게 조언하면되지 육아, 애낳는게 어떤건지도 모르는 사람에게 하듯이 말하는거같네요

  • 6. 주은정호맘
    '13.1.4 3:29 PM (114.201.xxx.242)

    뱃속에 있을때가 제일 수월하고 낳고나서 키우는게 정말 힘들어요 저두 둘째인 아들래미 그런맘으로 낳았는데요(40지나면 공장문닫을때 아닌가 싶기도 해서) 아들이라 그런지 너무 별나고 키우기 힘들어요 나름 건강한편이라 자부했는데 맨날 골골하고 애야 뭐 이쁘긴 합니다만...애 둘이나 있으신데 이쁘다는 맘 하나로 낳긴 그래요 게다가 전 35주이후로 임신성 고혈압와서 막판에 죽다 살았어요

  • 7. 여기서
    '13.1.4 3:32 PM (211.234.xxx.100)

    여기서 셋째 이야기 고민하면 좋은소리 못들어요 여기 애기 많이 낳는거 무지 안좋아하는 사람들 많아요.. 남편과 상의하셔서 판단 하세요 나중에 후회하지는 말구.. 나이들어서 자식많으면 다복해보이더라구요

  • 8. 올해마흔...
    '13.1.4 3:34 PM (112.156.xxx.96)

    경제적인건 걱정할 정도는 아니에요...
    저는 늦게 낳으신 분들 경험담 같은걸 좀 듣고 싶엇거든요^^;
    나이가 든다는게 크게 신경쓰이지 않았는데 이런 점에 있어서는 참 서글픈...그런 기분이 드네요

  • 9. dd
    '13.1.4 3:46 PM (218.146.xxx.11)

    40세 초산 임산부인 저로선..
    엄마 몸이 많이 힘들긴 해도 ㅠ 여력이 되시면 낳으라고 말씀드리고 싶은데요...
    3남매가 젤 좋은 자녀수 아닌가요?....

  • 10. ...
    '13.1.4 4:04 PM (118.38.xxx.169)

    저는 마흔에 둘째낳았구요, 주위에 마흔넘어서 출산한 사람 많아요
    경제적인 문제만 없다면, 괜찮아요

  • 11. 낙천아
    '13.1.4 4:08 PM (39.120.xxx.22)

    저도 지금 40에 초산인데..14주 넘었는데...입덧도 안하고. 잠도 그렇게 없고. 증상이 별로없는듯해서..

    그래서 직장다니는것도 힘들지도 않고.. 하여튼 임신전에는 임신하면 죽을것같고 힘들것같고 그랬는데

    아직도 괜찮네요.~

  • 12. 낭낭
    '13.1.4 4:41 PM (27.35.xxx.248)

    저 마흔둘인데 작년4월에 늦둥이 낳아 지금 10개월 들어가네요 늦은 나이라 고민 많이했는데 건강한아이 잘 출산했구요 몸은 힘들지만 넘 행복해요
    경제력되시고 갈등중이시면 낳으세요 전 미련하게 3년 고민하다 결국 낳았네요
    차라리 첨 고민될때 낳을걸 ㅋ
    전 늙은 나이가 아쉬워요
    좀더 젊었다면 셋째두 낳구 싶네요
    아가들이 천사같구 넘 예뻐요

  • 13. 복덩이
    '13.1.4 4:52 PM (1.227.xxx.42)

    저 44살에 14살 터울 아기 낳았습니다
    원글님처럼 아기가 너무 이뻐보였고 낳고 싶었어요
    그런데 막상 가지고 보니 걱정부터 되었는데
    낳고 보니 너무 이뻐서 아기를 보고 있어도 아기가 보고 싶을정도입니다 ..
    건강은 의사샘이 하나 더 낳아야겠다고 까지 하셨을 정도로 회복이 빨라서 병원사람들이 다 놀랬어요
    제왕절개했는데 수술 다음날 링겔 빼고 걸어다녔습니다
    아마도 제가 수영 ,산책등 매일 꾸준히 한결과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안빠지고 챙겨먹은 각종 영양제 덕도 본거 같구요
    원글님 낳으세요 요즘 저희집은 다들 항상 웃고만 지냅니다
    밤에 잘때도 꿈인가 싶어 아기 얼굴을 한번씩 보면 눈물날 정도로 감동입니다

  • 14. ..
    '13.1.4 5:37 PM (119.75.xxx.42)

    경제력 있으시고 본인이 여력이 있으시면 낳으세요.
    원래 생리가 지속되는 한 사람 몸은 애를 낳을 수 있게 되어 있고
    출산을 하면 생체 시계가 느려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옛날엔 생기는 대로 애 낳아서 늦둥이도 많았습니다.
    요즘처럼 개개인이 건강하고 의료 시설이 잘 마련된 시대에 걱정하실 일 없을 것 같네요.

  • 15. 나는 반대
    '13.1.4 5:38 PM (58.150.xxx.74)

    애 초등들어갈 때.... 48살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
    50 다 되어가는데 애 한테도 저는 좋지 않을 것 같아요.
    젊어서들 하세요.
    제 개인 생각이니 욕하지 말아주세요.

    부모가 너무 늙으니 나중에 경제적인것도 힘들고 제 주위에 남편들 모두 50전에 퇴직하니까 정말 너무 너무 힘들데요.

  • 16. .....
    '13.1.4 5:50 PM (1.244.xxx.166)

    지금 만35세 둘째막달입니다. 32세 첫아이때랑 경산에 노산에 몸이 힘드네요. 건강체질이셔야할듯해요. 미리 유산소운동 근력운동해놓으시고 복근, 골반저근육강화 해놓고 아이가지는거 추천합니다! 그래야 임신육아 산후회복에 덜 힘드실거예요

  • 17. 올해마흔...
    '13.1.4 5:50 PM (61.43.xxx.132)

    댓글들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더 늦게전에 낳고싶은 맘인데 결정하기 참 쉽지 않네요
    임신중이신 분. 아기 키우시는분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599 맘에 드는 옷이 나타나면 사야할까요 3 ㅇㅇ 13:52:10 52
1128598 문대통령님과 김여사님은 중국인들이 좋아할 인생 스토리를 가진 분.. 2 음.. 13:52:03 73
1128597 음악 하나 곡명 좀... 자유 13:51:29 8
1128596 고소영같은 연예인들은 왜 안 늙나요 1 ㅡㅡ 13:51:21 74
1128595 (컴대기 질문)절임배추 20kg주문했어요. 1 김장 13:49:51 41
1128594 독립운동하는 기분으로 , 계 넣었어요^^ 3 드디어 13:47:17 126
1128593 릴리안 환불 전화도 안받네요. 2 ㅇㅇ 13:46:31 69
1128592 인생 편하게 사는 사람 인생 13:46:27 154
1128591 차를 많이 마시는건 안 좋나요? 5 ... 13:46:04 154
1128590 둘째가 뭐든지 잘해요 5 아이둘 13:44:41 195
1128589 혹시 수맥 흐르는 집에서 사시는 분? .... 13:42:11 25
1128588 스타필드 스파같이 고급진 스파 또 있나요? 3 스타필드 13:41:42 219
1128587 기레기들이 폭행 기사로 덮고 있는 중국과 맺은 MOU 3 우리가 취재.. 13:40:52 176
1128586 한우 양지 2 .... 13:39:51 82
1128585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1 미국 13:39:02 205
1128584 겨울에 머리 정전기 진짜 많이 일어나지 않아요? 4 겨울단점 13:36:23 136
1128583 (무플절망)친정아빠 칠순잔치 가야할까요?? 7 궁금이 13:35:28 365
1128582 홍준표 대표, 日입국 때 지문 채취 거부해 4 ........ 13:35:19 366
1128581 현장.있었다.주장인물.또등장(중국폭행사건) 10 @@ 13:32:22 415
1128580 춥냐, 안 춥냐, 이거 사람마다 달라요 10 그냥 13:27:45 344
1128579 영혼을 바쳤네요 1 ㅠㅠ 13:27:01 303
1128578 날씬하면 어지럽고 기력이 없어요. 11 ... 13:23:33 662
1128577 병원 수술후 보험 보상 받았는데요 &&.. 13:19:51 175
1128576 작은집 카페트..고르는 것 좀 봐주세요~ 2 자취생 13:17:28 129
1128575 노회찬 "국민의 당이 유지되는 이유?" 5 ㅋㅋㅋㅋㅋ 13:16:47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