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흔넘어 출산하신분

올해 마흔... | 조회수 : 4,359
작성일 : 2013-01-04 14:56:53
마흔넘어 출산하신분 계신가요?
아이가 둘인데 요즘은 왜 그리 아기들이 예뻐보이는지요
더 있으면 이제 임신할수 없을지 모른다는 막얀한 불안? 같은것도 생기면서 하나 더 낳아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흔에 임신하려면 뭘 조심하고 뭘 준비해야 할까요?
IP : 112.156.xxx.9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몸과 마음 경제력
    '13.1.4 3:03 PM (67.87.xxx.133)

    일단 건강하시고, 경제력이 충분하셔야 겠죠.

  • 2. ..
    '13.1.4 3:06 PM (58.231.xxx.80)

    뭘 조심 할까 보다 3명키울 능력이 되는지 그게 관건 같은데요
    저 아는 언니 이번에 3째 아이 42살에 낳았는데
    그집은 친정도 ,시댁도 100억대 부자고
    남편도 의사고 경제력만 있으면 40넘어도 건강한 아기 낳고
    일하는 사람, 보모 쓰면서 살더라구요
    최대한 아이 입장에서 원글님이 충분히 해줄수 있나 생각해보세요

  • 3. 대기업이라도
    '13.1.4 3:14 PM (121.141.xxx.125)

    일반 봉급쟁이 가정이시면 비추요.
    ..

  • 4. 능력
    '13.1.4 3:17 PM (110.11.xxx.117)

    아기는 애완동물이나 인형이 아니잖아요.
    능력이 되시는지부터 살펴보셔야 하지 않을까요?
    노후 준비, 아이들 시집장가보낼 자금 등등

  • 5. 아니
    '13.1.4 3:23 PM (211.106.xxx.243)

    아니 이미 아이가 둘이나있어 출산과 육아 경험이있는분에 맞게 조언하면되지 육아, 애낳는게 어떤건지도 모르는 사람에게 하듯이 말하는거같네요

  • 6. 주은정호맘
    '13.1.4 3:29 PM (114.201.xxx.242)

    뱃속에 있을때가 제일 수월하고 낳고나서 키우는게 정말 힘들어요 저두 둘째인 아들래미 그런맘으로 낳았는데요(40지나면 공장문닫을때 아닌가 싶기도 해서) 아들이라 그런지 너무 별나고 키우기 힘들어요 나름 건강한편이라 자부했는데 맨날 골골하고 애야 뭐 이쁘긴 합니다만...애 둘이나 있으신데 이쁘다는 맘 하나로 낳긴 그래요 게다가 전 35주이후로 임신성 고혈압와서 막판에 죽다 살았어요

  • 7. 여기서
    '13.1.4 3:32 PM (211.234.xxx.100)

    여기서 셋째 이야기 고민하면 좋은소리 못들어요 여기 애기 많이 낳는거 무지 안좋아하는 사람들 많아요.. 남편과 상의하셔서 판단 하세요 나중에 후회하지는 말구.. 나이들어서 자식많으면 다복해보이더라구요

  • 8. 올해마흔...
    '13.1.4 3:34 PM (112.156.xxx.96)

    경제적인건 걱정할 정도는 아니에요...
    저는 늦게 낳으신 분들 경험담 같은걸 좀 듣고 싶엇거든요^^;
    나이가 든다는게 크게 신경쓰이지 않았는데 이런 점에 있어서는 참 서글픈...그런 기분이 드네요

  • 9. dd
    '13.1.4 3:46 PM (218.146.xxx.11)

    40세 초산 임산부인 저로선..
    엄마 몸이 많이 힘들긴 해도 ㅠ 여력이 되시면 낳으라고 말씀드리고 싶은데요...
    3남매가 젤 좋은 자녀수 아닌가요?....

  • 10. ...
    '13.1.4 4:04 PM (118.38.xxx.169)

    저는 마흔에 둘째낳았구요, 주위에 마흔넘어서 출산한 사람 많아요
    경제적인 문제만 없다면, 괜찮아요

  • 11. 낙천아
    '13.1.4 4:08 PM (39.120.xxx.22)

    저도 지금 40에 초산인데..14주 넘었는데...입덧도 안하고. 잠도 그렇게 없고. 증상이 별로없는듯해서..

    그래서 직장다니는것도 힘들지도 않고.. 하여튼 임신전에는 임신하면 죽을것같고 힘들것같고 그랬는데

    아직도 괜찮네요.~

  • 12. 낭낭
    '13.1.4 4:41 PM (27.35.xxx.248)

    저 마흔둘인데 작년4월에 늦둥이 낳아 지금 10개월 들어가네요 늦은 나이라 고민 많이했는데 건강한아이 잘 출산했구요 몸은 힘들지만 넘 행복해요
    경제력되시고 갈등중이시면 낳으세요 전 미련하게 3년 고민하다 결국 낳았네요
    차라리 첨 고민될때 낳을걸 ㅋ
    전 늙은 나이가 아쉬워요
    좀더 젊었다면 셋째두 낳구 싶네요
    아가들이 천사같구 넘 예뻐요

  • 13. 복덩이
    '13.1.4 4:52 PM (1.227.xxx.42)

    저 44살에 14살 터울 아기 낳았습니다
    원글님처럼 아기가 너무 이뻐보였고 낳고 싶었어요
    그런데 막상 가지고 보니 걱정부터 되었는데
    낳고 보니 너무 이뻐서 아기를 보고 있어도 아기가 보고 싶을정도입니다 ..
    건강은 의사샘이 하나 더 낳아야겠다고 까지 하셨을 정도로 회복이 빨라서 병원사람들이 다 놀랬어요
    제왕절개했는데 수술 다음날 링겔 빼고 걸어다녔습니다
    아마도 제가 수영 ,산책등 매일 꾸준히 한결과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안빠지고 챙겨먹은 각종 영양제 덕도 본거 같구요
    원글님 낳으세요 요즘 저희집은 다들 항상 웃고만 지냅니다
    밤에 잘때도 꿈인가 싶어 아기 얼굴을 한번씩 보면 눈물날 정도로 감동입니다

  • 14. ..
    '13.1.4 5:37 PM (119.75.xxx.42)

    경제력 있으시고 본인이 여력이 있으시면 낳으세요.
    원래 생리가 지속되는 한 사람 몸은 애를 낳을 수 있게 되어 있고
    출산을 하면 생체 시계가 느려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옛날엔 생기는 대로 애 낳아서 늦둥이도 많았습니다.
    요즘처럼 개개인이 건강하고 의료 시설이 잘 마련된 시대에 걱정하실 일 없을 것 같네요.

  • 15. 나는 반대
    '13.1.4 5:38 PM (58.150.xxx.74)

    애 초등들어갈 때.... 48살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
    50 다 되어가는데 애 한테도 저는 좋지 않을 것 같아요.
    젊어서들 하세요.
    제 개인 생각이니 욕하지 말아주세요.

    부모가 너무 늙으니 나중에 경제적인것도 힘들고 제 주위에 남편들 모두 50전에 퇴직하니까 정말 너무 너무 힘들데요.

  • 16. .....
    '13.1.4 5:50 PM (1.244.xxx.166)

    지금 만35세 둘째막달입니다. 32세 첫아이때랑 경산에 노산에 몸이 힘드네요. 건강체질이셔야할듯해요. 미리 유산소운동 근력운동해놓으시고 복근, 골반저근육강화 해놓고 아이가지는거 추천합니다! 그래야 임신육아 산후회복에 덜 힘드실거예요

  • 17. 올해마흔...
    '13.1.4 5:50 PM (61.43.xxx.132)

    댓글들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더 늦게전에 낳고싶은 맘인데 결정하기 참 쉽지 않네요
    임신중이신 분. 아기 키우시는분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199 담주 입대하는 아이랑 평창가요, 맛집 부탁드려요~ 입대전 21:13:51 36
1223198 코스트코 자숙참소라살 3 동실이 21:10:44 259
1223197 혜경궁 집회 댄스타임~ 2 혜경궁네이뇬.. 21:09:47 130
1223196 부부끼리 외출 어느정도로 하시나요 1 데이트 21:05:40 283
1223195 자기 전애 커피 마셔도 잘 주무시는분 계세요? 6 커퓌 21:04:49 336
1223194 키 170쯤 되시는 분.바지 어디서 사세요? 5 21:02:18 245
1223193 하트시그널 5 나의 젊은날.. 21:00:10 299
1223192 우리나라 사람 머리가 밝은 붉은색 머리도 있나요? 5 .. 20:59:32 265
1223191 이재명 "암후보님처럼 네거티브 하지 않겠습니다 &quo.. 14 윽대단한데 20:57:23 471
1223190 급질) 강아지가 간식쌌던 랩을 삼켰는데 응급실 가야하나요? 1 강쥐맘 20:54:35 286
1223189 박순천 부잣집아들 20:54:26 357
1223188 변호사 선임 질문드려요 5 갈등 20:53:15 181
1223187 우회아이피도 신고할 수 있나요? 2 20:50:52 102
1223186 한그릇음식 소고기덮밥과 규동사이 쯤으로하려면? 3 ........ 20:49:57 205
1223185 NS홈쇼핑 빨간다리미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2 궁금녀 20:48:50 254
1223184 헐렁한 저탄수 다이어트. 10 T 20:48:20 798
1223183 미혼분들 봄 즉 4~5월을 조심하세요. 9 경험자 20:47:18 1,344
1223182 아래 북관료 어쩌구 조선일보 기사입니다 재섮어 20:47:02 80
1223181 다들 내남자는 안그럴거다 그리 생각하시나요? 20:46:57 245
1223180 의정부-포항 물건배송 1 김수현 20:45:17 61
1223179 초2아들 얼굴에 버짐이 생겼어요 1 버짐 20:45:07 298
1223178 北관료, 한국 행사서 연방제 통일 안 하면 전쟁 경고 17 ........ 20:41:12 844
1223177 다들 두꺼운 겨울 패딩 세탁하셧나요? 1 zx 20:39:08 354
1223176 코슷코 아이스크림 너무 맛있어졌어요 2 122018.. 20:35:28 897
1223175 오늘.내생일 이제 다지나가네.. 15 오늘부터ㅡ4.. 20:32:19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