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겨울이라 모임 메뉴가 걱정이예요...

고민 | 조회수 : 2,022
작성일 : 2013-01-04 14:36:20

선배 언니가 집안에 안 좋은 일이 있어 위로겸 집에서 간단히 식사하기로 했어요.

마흔줄 여자 네 명 정도 모일 건데 메뉴가 참 고민이네요. 제가 솜씨도 없고 무엇보다 겨울이라...

82히트레시피 냉우동샐러드, 찌라시스시, 토마토쇠고기샐러드 등이 모두 여름 메뉴라서요;;-.-

한식은 너무 어렵고 파스타는 1인분씩 내야 하고 평소에도 자주 먹는 거라 좀 성의없어

보이고 피자는 아이들 같고..저도 영 컨디션이 안 좋아서 거한 거는 엄두가 안나고요.

 역순으로

 커피와 달달한 케이크(브라우니) / 모듬과일(딸기,키위,단감) / 음료는 뱅쇼

샐러드는 시저샐러드나 자몽아보카도 샐러드 / (음식 부족할 때 금방할 수 있는 치킨샐러드나 쿼사디아 할 생각이고요)

메인이??  지금 생각으로는 미트파이할 건데 좀 부족하겠죠? 근처에 미트파이집이 있어 사와서 굽기만 하면 되거든요.

IP : 114.206.xxx.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
    '13.1.4 2:38 PM (171.161.xxx.54)

    샐러드는 자몽아보카도가 맛있을거 같고요
    미트파이 혼자 메인이면 좀 썰렁하고
    미트파이 플러스 로스트치킨이랑 고구마 어떤가요?

  • 2. 쉽게
    '13.1.4 2:40 PM (121.143.xxx.3)

    삼겹살구워드시는건 어떨까요

    쌈채소 이것저것 준비해서

    그리고 된장찌개하고 요즘 김장김치 맛있잖아요 그거면 될거같은데요

  • 3. 하루맘
    '13.1.4 2:56 PM (203.226.xxx.108)

    부대찌개도 좋구요.등갈비묵은지찜도 좋아요.
    동네엄마들과 만날때 이런 음식 하나면 다른거 필요없던데요.

  • 4. 따듯한 음식
    '13.1.4 2:58 PM (211.63.xxx.199)

    겨울이니 따뜻한 음식이 좋을거 같아요.
    전 어제 아는 엄마가 점심식사 초대해서 다녀왔는데, 고추잡채에 꽃빵을 주더군요.
    넘 맛있었어요. 생각보다 간단하고요.
    시판 꽃빵 사다가 찜통에 찌고, 양파와 피망과 파프리카 색색으로 썰고 돼지고기 잡채용 사다가 같이 볶다가 굴소스 양념해서 내는거죠.
    생각보다 따뜻하고 맛나더라구요.
    그냥 딱 한가지 메뉴 얻어 먹고 커피와 과일 먹고 왔는데, 대접 잘 받았다는 생각 들더군요.

  • 5. ...
    '13.1.4 3:12 PM (122.42.xxx.90)

    저도 샤브샤브에 칼국수요. 전문점에서 사다가 고기랑 채소만 더 추가해서 상에 놔도 훌륭하죠.

  • 6. 푸훗
    '13.1.4 3:14 PM (119.149.xxx.246)

    저도 샤브샤브 한표요!
    요즘 하이라이트 사서 일주일에 한번씩 해먹고있는데 먹을때 채소 고기 칼국수 죽재료 한번에 준비해놓고 먹음 번거롭지도않고 진찐 맛있어요

  • 7. 큰 팬에
    '13.1.4 3:14 PM (14.32.xxx.75)

    닭갈비 해먺었어요. 완전 인기였어요. 고구마, 떡, 양배추,닭이 풍성했거든요.
    다음에는 쭈꾸미볶음을 할까 생각중이예요. 쭈꾸미랑 떡넣고 먹다가 콩나물,김,깻잎,참기름넣고 비벼먹으니 맛있어서 눈물날 것 같아요.
    국은 홍합국 어떠세요?

  • 8.
    '13.1.4 3:24 PM (203.248.xxx.229)

    닭도리탕은 어떠세요? 끓이기도 쉽고 따뜻하고.. 국물 넉넉하게 해서 국 안끓이고 그걸로 국처럼 먹었었는데 맛있었어요..

  • 9. ,,,
    '13.1.4 3:37 PM (220.92.xxx.232)

    어제 손님초대를 했는데 가장 인기있는 메뉴가 고추잡채였어요.

  • 10. 어머나
    '13.1.4 3:40 PM (58.124.xxx.211)

    저라면 ... 저도 마흔두살이니.. 식사를 겸해야 한다면...
    윗분말씀대로 닭갈비... 나중에 밥 볶아먹고.... 후식.

    샤브샤브도 괜찮아요...-- 요건 손도 별로 안가고 손님들이 스스로 넣어서 먹으니 주인입장에서 편합니다.

    아니면 정말 편하고 캐주얼하게 모이는 자리면..( 간단히 준비한다는 의미..)
    해물떡볶기 ( 떡볶기에 라면사리 .. 당면도 좀 넣고... 해물 넣고 육수는 홍합육수...)
    홍합탕 ( 홍합탕 국물을 간하기 전에 두국자쯤 떡볶기에 넣으면 편합니다.)

    김밥이나 유부초밥을 좀 말거나 ... 아니면 김밥집에서 사고요...
    좀 모자라면 우동볶음 같은것을 하겠어요....

    밥이라서 은근히 든든합니다.

    제가 다 해봤던 메뉴예요...

  • 11. 모임
    '13.1.4 4:09 PM (27.115.xxx.56)

    며칠전에 집에서 모임이 있었을 때 토마토쇠고기샐러드 했었는데요, 차돌박이를 구어서 그냥 얹어서 냈어요.
    아무래도 겨울이라 고민끝에 이렇게 했는데 괜찮았어요, 그리고 소스는 풀무원 오리엔탈소스를 사서 썼는데 저처럼 요리솜씨 없는 사람이 하기에는 그만이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19 고 김주혁씨 참 정말 아깝고 그리운 사람이네요... .... 12:44:38 58
1227018 주말에 피곤한데 다들 애데리고 놀러가는거죠? 1 ㅁㅁㅁ 12:42:36 60
1227017 씨 없는 수박 나왔나요? ... 12:41:36 17
1227016 배달의민족 수입원은 업체들에게 받는 수수료인가요 ? 배민 12:41:24 54
1227015 캬~~~~~ 또 한번 거하게 취해보세요! (feat.BBC홈피).. 5 주모 12:39:25 367
1227014 조금전 교통사고 글을 읽고 , 억울해서 묻어 질문 드려요 2 마나님 12:39:01 117
1227013 남자의 외모 여자 12:36:43 131
1227012 지저분한 세입자 4 집주인 12:36:34 332
1227011 사람들이 사는곳이나 직업 학벌등으로 사람 유추하는거 부추김치 12:35:52 103
1227010 동네에서 왕따당하고 있어요 1 괴로워도 12:35:43 214
1227009 드라마의 같은 장면만 계속 보게 돼요 1 ... 12:35:35 142
1227008 ‘핫라인 가동?’ 한반도 운전자 회의론 잠재워버린 남북정상회담 .. 친일수꼴패닉.. 12:34:52 103
1227007 문프는 남북미 3자 종전 before.. 12:33:23 124
1227006 서울신문 임일영 기자님^^ 8 .. 12:33:14 630
1227005 스케치에서 이동건 나쁜놈인가요? ... 12:32:21 83
1227004 우울증과 청소의 달인분~~ 1 우울증과 12:31:57 164
1227003 갈바닉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어떤걸 사야할까요 3 갈바닉 12:30:47 101
1227002 어제 판문각 조선중앙 tv 리얼 영상 2 이런거 참 .. 12:26:42 314
1227001 이거 미췬새끼아닙니까? 35 ,. 12:25:24 1,506
1227000 친일수구꼴통들은 다 네이버에 죽치고 있나봐요 5 엘비스 12:20:49 170
1226999 여러분 지방선거 다음날 월드컵 하는거 아세요? 11 CUP 12:20:41 399
1226998 지하철에서 장애인 구걸하시는분 1 맘이 12:19:15 166
1226997 속이 시원하고 귀가 정화되네요 3 12:17:27 549
1226996 어서와 스페인편 6 재미남 12:15:42 635
1226995 자한당 “사전 공개안된 ‘깜짝쇼’…투명하게 진행돼야” 12 신발넘들 12:14:17 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