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디어 투잡? 합니다..ㅠㅠ

.. | 조회수 : 6,236
작성일 : 2013-01-04 13:09:36

43살에 여지껏 전업으로 살다가 친정엄마가 다리 수술하시는바람에 저한테 넘긴다고 본의 아니게 건물 청소 (좀 직업으론 그렇죠)

 

강남에 1시간에 5십만원 받아요..(일,공휴일휴무)  하다보니 아침8시면 끝나 시간이 널널하고 살도 빠지고 욕심도 생겨 다른곳

 

알아본 결과 그 근방에 2시간에 70만원 (단점이라면 명절때 빼곤 일,공휴일 다 나옴) 하는데요.. 좀 놀랜게 저보다

 

몇살차이 없는데 이쁘고 갸날픈 언니가 짧은 시간에 5개를 한다고 하여 대단하게 느껴지네요.. 처음엔 좀 챙피하지만

 

일은 할만 하네요.. 저 꾸준히 잘할수 있게 으쌰 한번 기좀 넣어주세요...~~~~

IP : 218.144.xxx.71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1:12 PM (121.165.xxx.220)

    대단하시네요~

  • 2. 신디
    '13.1.4 1:13 PM (119.71.xxx.74)

    수고하세요~ 요즘엔 젊은 대학생들도 새벽부터 많이들 한다고 하더군요^^
    화이팅입니다

  • 3. 멋있으시네요~
    '13.1.4 1:14 PM (211.234.xxx.21)

    원글님도 조만간 서너개씩 할 수 있게 기 팍팍 넣어 드릴께요.
    겨울에 건강 챙기시면서 하세요~

  • 4.
    '13.1.4 1:14 PM (211.36.xxx.125)

    칭찬드려요. 열심히 사는 모습 보기 좋네요^^

  • 5. ...
    '13.1.4 1:15 PM (211.215.xxx.111)

    저야말로 투잡이 필요한데...어디 없을까요?

  • 6. 루디아
    '13.1.4 1:16 PM (49.1.xxx.36)

    저도 정말 일이 필요해서 알아보고 있는데 어디로 알아보면 될까요?

  • 7. qqqqq
    '13.1.4 1:17 PM (211.222.xxx.2)

    시간도 짧고 좋아보이는데
    날씨가 추워서 걱정이네요
    든든하게 입으시고
    아자아자! 힘내세요^^

  • 8. 화이팅!!!
    '13.1.4 1:17 PM (121.186.xxx.147)

    으쌰으쌰
    적금도 한개 드세요
    모아지는 재미가 있어야
    끈질기게 열심히 하게 되잖아요
    한두달 후에는
    살도 많이 빠지시겠네요

  • 9. ...
    '13.1.4 1:18 PM (119.197.xxx.71)

    원글님, 항상 건강하시고 올 한해동안 하시는일 모두 잘되시고 행복하시기를 축원합니다.

  • 10. 저도 궁금
    '13.1.4 1:19 PM (58.148.xxx.15)

    새벽에 하는 일이면 괜찮을듯~~
    운동도 되고 돈도 벌고~~

  • 11. 원글
    '13.1.4 1:19 PM (218.144.xxx.71)

    답글들 고맙습니다. 새벽에 일어나야 하는게 가장 힘든데요.. 친정엄마도 그렇고 친구분들도 그렇고 보통
    짧은 시간하시고 2~3백 버시고 낮에는 자기시간 널널하여 수영장 다니시고 놀러다니시고 그러네요..
    저도 해보니 그 욕심에 시간 따지고 돈 따지고 이런쪽으로만 보게 돼 더라구요.. 목욕탕에 체중을 재 보니
    4키로 빠지고 돈도 벌고 좋아요.. 정말로 감사합니다..

  • 12. ....
    '13.1.4 1:20 PM (1.247.xxx.41)

    저도 하고 싶네요.

  • 13.
    '13.1.4 1:20 PM (58.231.xxx.80)

    정말 시간 짱이네요 시간대비 임금이 상당히 좋아 보여요

  • 14. 얍~~~~~~~
    '13.1.4 1:20 PM (112.144.xxx.214)

    기 받으세요~~~~^^

  • 15. 원글
    '13.1.4 1:20 PM (218.144.xxx.71)

    벼룩시장 구인광고 알바천국 등 계속 보시면 나오는게 있어요..

  • 16. 저도 당장~~!!
    '13.1.4 1:24 PM (58.148.xxx.15)

    알아봐야겠어요. 4키로라는 말에 눈이 띠용!!
    청소 스킬이 필요한건 아니죠?
    그냥 열심히 하고 지각 결석 안하면 되는거죠?

  • 17. 원글
    '13.1.4 1:24 PM (218.144.xxx.71)

    친정엄마가 10년을 하셨는데 그동안 그 길을 닦아 놓으셔서 제가 편하게 하는데요.. 강남 그 쪽이 다 짧게들
    하셔요.. 다른 아줌마들 건물도 5층미만이라 후다닥하고 다른데 가시더라구요.

  • 18. 원글
    '13.1.4 1:26 PM (218.144.xxx.71)

    청소 별거없습니다. 집안 청소하는식으로 하면 돼요.. 제가 왜 이 얘기를 하냐면 제가 해보니 직업에
    문제삼지 않으면 충분히 할수 있어 얘기 해주고 싶네요..

  • 19. BRBB
    '13.1.4 2:30 PM (223.62.xxx.139)

    멋지세요^^
    자기일을 하찮게 생각하지 맙시다요!!^^
    시간활용도 좋고 괜찮으실듯해요

  • 20. 우와~
    '13.1.4 2:43 PM (218.238.xxx.172)

    진심으로 저도 하고 싶네요 대단하세요~

  • 21. 제가 살던...
    '13.1.4 2:51 PM (121.130.xxx.99)

    역삼동 원룸촌은
    원피스 수트입은 멋진 젊은 아저씨랑,
    50대 아줌마가 세트 플레이 하셨어요.
    일대 원룸들은 다 하셨던것 같은데,
    수입이 꽤 많은걸로 알아요.
    복도 계단 청소,현관 청소가 주업무인데,
    날마다 하면,
    먼지도 없어요.

  • 22. 오~
    '13.1.4 3:24 PM (211.228.xxx.110)

    훌륭하십니다.
    집에서 날마다 노는 저같은 40대 중반 아줌니한테 딱 끌리는 직종이네요.
    제 지론이 사람이 좀 힘들어야한다는 건지라...

  • 23. 건물청소로
    '13.1.4 3:34 PM (110.11.xxx.169)

    알아보면 되나요? 벼룩 구인 알바등에서요? 좋네요 무슨 일이든 밥억고 살게 해주면 감사한 일인거죠~~

  • 24. ..
    '13.1.4 4:12 PM (59.14.xxx.110)

    새벽에 일어나는 거 하나는 정말 자신있는데 저도 하고 싶네요~

  • 25. 갑자기생각남
    '13.1.4 4:18 PM (218.51.xxx.220)

    제친구 시어머니가저희아파트청소하셨어요
    예전이긴한데
    그친구 시아버지가 건설쪽일하시면서 대학가에 원룸건물두채랑 화성쪽에 땅도좀있고 돈도있는집이었는데 그거 알고 깜놀했었죠
    암튼 겉으로보이는게 다가아니란거
    화이팅하세요

  • 26. 저도
    '13.1.4 6:38 PM (119.203.xxx.152)

    해보고싶어요.^^
    그렇지만 사는 곳이 시골....

  • 27. ,,,,,,
    '13.1.4 9:56 PM (175.121.xxx.165)

    원글님!! 화이팅!!!

  • 28. 자끄라깡
    '13.1.5 12:24 AM (121.129.xxx.177)

    추운데 따뜻하게 입고 하셔요.

    박수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818 밤에 배고픔 참는 비법 좀 알려주세요 1 •• 02:19:12 30
1314817 저 오늘 생일이에요. 아빠 02:05:44 60
1314816 불펜펌] SBS 이번 송유근 방송 날조됐네요.jpg ..... 01:51:11 532
1314815 구하라 전남친이 선임한 변호사가 로스쿨 출신 나홀로인가요? 11 .. 01:49:24 588
1314814 '소방관'보다 더 위험한 집배원..10년간 166명 숨져 1 과로사 01:37:33 210
1314813 이케아 배송비가 59,000원이네요. 4 켁켁 01:14:28 883
1314812 방탄 RM 믹스테잎 나왔어요. 2 ..... 01:14:10 251
1314811 편의점 로또 판매 회수, 기재부 ‘사실과 달라’ 1 .. 01:11:11 212
1314810 시골집에 개들이 계속 짖는 이유가 뭘까요? 3 ㅇㅇ 01:10:18 474
1314809 이문세 "故이영훈과 불화설, 안티 루머…진실 통한다 생.. 4 일문세 01:08:37 824
1314808 옷장 속 옷 어째야 해요? 3 과감 01:02:55 617
1314807 전 신한생명운세가 잘맞아요 3 00:50:28 944
1314806 밥 먹으면 소화가 안되는데 소화 00:46:49 252
1314805 첫사랑? 만나다 2 .. 00:45:23 536
1314804 경제관념이 부족한 남친 5 .. 00:44:47 440
1314803 똑바로 앉는 게 왜이리 힘들까요? 6 아놔 00:42:33 484
1314802 회사원의 미래..?! 1 00:40:50 228
1314801 7세 남아들... 원래 투닥투닥 하는건지... .. 00:39:18 176
1314800 묵주기도 질문 있어요 5 ㅇㅇ 00:36:35 322
1314799 우리엄마와 딱 똑같은 엄마가 있네요 1 책광고아님 00:35:50 898
1314798 뇌경색이 지나는 중이라는 말이 무슨 의미일까요? 힘들다 00:35:21 281
1314797 정치하는 엄마들 멋있네요 2 00:29:57 393
1314796 집착 질투 때문에 삶이 힘들어요 6 질투싫다 00:27:29 855
1314795 로또 판매권도 뺏나…편의점주들 반발 2 힘들어 00:27:13 632
1314794 피카소 네루다 카잘스 2 전우용 00:26:44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