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새가 들어왔어요

| 조회수 : 4,554
작성일 : 2013-01-04 12:23:36
24층 아파트인데 베란다에 새한마리가 들어왔어요. 너무 추운겨울이라 베란다 바깥문을 한번도 열어놓은적이 없는데 언제 어떻게 들어왔을까요? 참새는 아닌거같은데 푸른빛이 도는 예쁜새에요 .신기하고 넘 춥고 배고플꺼같아서 화단위에 밥풀과 빵부스러기를 올려놓았는데 먹지는 않고 짹짹거리며 베란다를 막 날아다녀요. 빨래줄위에 앉아있기도 하구요. 문을 열어 내보내야하는데 방충망까지 열고 해야하는데 새가 무서워서 저도 못나가는 상황이에요..근데 정말 어떻게 들어왔을까요..베란다 문 열러 나가도 쪼진 않겠죠? 너무 당황스러워요 ㅜㅜ
IP : 1.245.xxx.43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왠지 좋은 징조일 듯
    '13.1.4 12:28 PM (175.194.xxx.198)

    물하고 조(잡곡 드시면-없음 상추나 배춧잎)
    작은 그릇에 내놓으시고
    살살 나가 문 조금 열어 놓으세요.
    작은 새 입장에서는 원글님이 무섭죠. ^^

  • 2. ..
    '13.1.4 12:34 PM (175.200.xxx.9)

    정말 새가 무섭겠어요. 문활짝 열어두셔야할텐데. 새가 당황해서 막 날아다니다가 유리찬에나 부딪히면 큰일이네요. 되도록 빨리 방충망까지 열어두시면 좋을텐데요. 비둘기가 아니라 천만다행..

  • 3. ..
    '13.1.4 12:35 PM (1.245.xxx.43)

    지금 용기내서 문 열어놓았는데오히려 열린문틈으로 까치같은 큰 새가 들어오는건 아닌지 두려워요

  • 4. 조금만더
    '13.1.4 12:35 PM (121.186.xxx.147)

    조금만더 집에 있게 해줬다가
    날씨가 조금 풀리면 내보내면 안될까요?
    저희도 아주 오래전에
    집에 새가 들어올수가 없을것 같았는데
    새가 들어온적이 있었어요
    그때 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셨는데
    그후로 기적같이 완치되셔서
    그게 너무너무 길조로 생각됐어요
    물과 모이좀 주면서 날아다니게 뒀었는데
    어느날 나가 버렸어요

  • 5. ...
    '13.1.4 12:37 PM (1.245.xxx.43)

    저도 잘 돌보다 날풀리면 나가라고 하고 싶은데 지금 새가 저희 그림자만 봐도 날아다녀서 저러다 창문에 부딪히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서요... 일단 베란다에 상추랑 물이랑 쌀이랑 내놨어요 (조가 없어서요..ㅎㅎ)

  • 6.
    '13.1.4 12:40 PM (203.170.xxx.74)

    옛날 저 미스때 제비 두마리가 저희집 베란다에 집을 짓더라구요, 그 베란다가 제 방 바로앞쪽 베란다였거든요,
    짚단 같은걸 하나씩 물어서 어느새 집을 잘 지어 놓고 처음엔 잘 보살펴 주었어요, 그런데 곧 베란다 전체가 똥으로 뒤덮였어요, 그래도 청소 매일 하며 견디었는데
    곧 세끼 네마리를 낳았어요, 그 후 베란다 온곳에 똥칠은 기본이고 애교고 청소로 그건 어찌 하겠는데 하루종일
    지지배배 시끄럽게 울어대는 소리에 그 새끼들 소리에 정말 방에서 앉아있거나 잠자는 기본인권이 무시되더라구요
    당연히 제비에게 지배 당하여 저는 인권이 없어졌어요 잠도 동생방에서 자고 동생은 오빠방에서 자고 등등
    힘들게 견디었어요,

    그래도 제비가 왔으니 손님대접해줘야 한다고 무척이나 잘대해줬어요 먹을것도 갖다 놓고 힘들어도 제비가 왔으니
    좋은일도 있을꺼고 좋은 소식도 있을꺼라고 저는 자꾸 좋은 쪽으로 생각했어요,

    갑자기 그때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정말 거짓말처럼요, 감기로 검진 받으러 가셨다가 주사로 의료 사고로 ㅜ

    암튼 그 다음해엔 제비가 또 돌아와서 베란다에 자기네집에 있는데 반갑지 않고 밉더라구요,

    그리고 곧 집팔고 이사했어요, 항상 저는 제비 하면 아빠 생각만 나요 님 글 읽고 제 20대 어느 해가 생각나서

    눈물 나네요,

  • 7. 가는 국수
    '13.1.4 12:55 PM (1.225.xxx.126)

    있으면 그것도 3~5mm정도 길이로 잘라서 주시면 그것도 잘 먹어요.
    새들은 똥 싸는 게 좀 안습이지만....너무 무서워 안하셔도 될 듯.

  • 8. ...
    '13.1.4 1:03 PM (1.245.xxx.43)

    문 열어놓구 한상(?)차려놓구 한동안 모르는척 안보이는데 있다 오니 하나도 안먹구 나갔는가봐요 좀 먹고 나갔으면 마음이 좋았을걸 싶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올렸는데 답글 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9. ..
    '13.1.4 4:33 PM (116.33.xxx.148)

    집안에 들어오는 새는 조상이라는 소리가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130 이혼후 의료보험 안전제일 20:16:17 23
1313129 월 수입3천이 금수저 부러워한다면 1 ㅇㅇㅇㅇ 20:13:54 121
1313128 택배기사 폭행...친형은 맞나요? ㅇㅇㅇ 20:12:51 56
1313127 비정규직도 빽으로 들어가는 곳 많은데 정규직 됐네요 ........ 20:11:31 60
1313126 Cctv없었으면 어쩌려고 2 20:10:53 113
1313125 곰팡이가 생긴 집고추장 먹어도 되나요? 고추장 20:09:38 19
1313124 남자친구랑 결혼생각은 하지않고 연애만 하는데 2 ^ ^ 20:07:26 191
1313123 이 도지사 훈훈한 분위기 ㅜㅜ 6 이건 뭔가요.. 20:07:24 214
1313122 등산 모자는 무슨기능인가요.? 5 20:03:43 128
1313121 문재인 대통령, '이탈리아 시사주간지 파노라마 올해의 인물 선정.. 4 ㅁㅁ 19:59:09 291
1313120 이불 커버 추천 좀 부탁드릴께요 5 . . 19:51:48 186
1313119 중학생의 수능 영어 점수요 2 ㅇㅇ 19:51:14 171
1313118 김반장의 극딜스테이션 ep61. 기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11 ㅇㅇㅇ 19:51:02 150
1313117 음식보관에 좋은 비닐 뭐 쓰세요? 1 주부 19:50:58 121
1313116 알바하던 학원끝났는데 애들이 넘 귀여워서 우울 19:49:43 250
1313115 고맙다, 감사하다는 의례적인 말에 지쳤는데 제가 이상한가요? 18 ㅇㅇ 19:45:14 816
1313114 부산 미용실 고민되네요 고민 19:40:54 91
1313113 꿈담입니다. 대학입시에 대한 고찰1탄(지역 기업체와 지역 학교에.. 2 꿈담 19:40:21 220
1313112 (19금)이거 심각한건가요? 20 .. 19:38:28 1,990
1313111 현금 일억 어디에 두면 좋을까요? 3 19:37:46 735
1313110 오늘 미술치료를 들었는데요 6 과일밭 19:36:37 300
1313109 스페인 사람들은 왜 그리 짜게 먹을까요 ㅠ 13 .. 19:36:08 1,152
1313108 저의 이런 꿈..너무 허황될까요? .. 19:35:44 227
1313107 치매검사는 어느 병원 가야 하나요 2 치매 19:35:20 207
1313106 어묵으로 뭐해먹을지.. 6 음. 19:33:48 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