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새가 들어왔어요

| 조회수 : 4,231
작성일 : 2013-01-04 12:23:36
24층 아파트인데 베란다에 새한마리가 들어왔어요. 너무 추운겨울이라 베란다 바깥문을 한번도 열어놓은적이 없는데 언제 어떻게 들어왔을까요? 참새는 아닌거같은데 푸른빛이 도는 예쁜새에요 .신기하고 넘 춥고 배고플꺼같아서 화단위에 밥풀과 빵부스러기를 올려놓았는데 먹지는 않고 짹짹거리며 베란다를 막 날아다녀요. 빨래줄위에 앉아있기도 하구요. 문을 열어 내보내야하는데 방충망까지 열고 해야하는데 새가 무서워서 저도 못나가는 상황이에요..근데 정말 어떻게 들어왔을까요..베란다 문 열러 나가도 쪼진 않겠죠? 너무 당황스러워요 ㅜㅜ
IP : 1.245.xxx.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왠지 좋은 징조일 듯
    '13.1.4 12:28 PM (175.194.xxx.198)

    물하고 조(잡곡 드시면-없음 상추나 배춧잎)
    작은 그릇에 내놓으시고
    살살 나가 문 조금 열어 놓으세요.
    작은 새 입장에서는 원글님이 무섭죠. ^^

  • 2. ..
    '13.1.4 12:34 PM (175.200.xxx.9)

    정말 새가 무섭겠어요. 문활짝 열어두셔야할텐데. 새가 당황해서 막 날아다니다가 유리찬에나 부딪히면 큰일이네요. 되도록 빨리 방충망까지 열어두시면 좋을텐데요. 비둘기가 아니라 천만다행..

  • 3. ..
    '13.1.4 12:35 PM (1.245.xxx.43)

    지금 용기내서 문 열어놓았는데오히려 열린문틈으로 까치같은 큰 새가 들어오는건 아닌지 두려워요

  • 4. 조금만더
    '13.1.4 12:35 PM (121.186.xxx.147)

    조금만더 집에 있게 해줬다가
    날씨가 조금 풀리면 내보내면 안될까요?
    저희도 아주 오래전에
    집에 새가 들어올수가 없을것 같았는데
    새가 들어온적이 있었어요
    그때 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셨는데
    그후로 기적같이 완치되셔서
    그게 너무너무 길조로 생각됐어요
    물과 모이좀 주면서 날아다니게 뒀었는데
    어느날 나가 버렸어요

  • 5. ...
    '13.1.4 12:37 PM (1.245.xxx.43)

    저도 잘 돌보다 날풀리면 나가라고 하고 싶은데 지금 새가 저희 그림자만 봐도 날아다녀서 저러다 창문에 부딪히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서요... 일단 베란다에 상추랑 물이랑 쌀이랑 내놨어요 (조가 없어서요..ㅎㅎ)

  • 6.
    '13.1.4 12:40 PM (203.170.xxx.74)

    옛날 저 미스때 제비 두마리가 저희집 베란다에 집을 짓더라구요, 그 베란다가 제 방 바로앞쪽 베란다였거든요,
    짚단 같은걸 하나씩 물어서 어느새 집을 잘 지어 놓고 처음엔 잘 보살펴 주었어요, 그런데 곧 베란다 전체가 똥으로 뒤덮였어요, 그래도 청소 매일 하며 견디었는데
    곧 세끼 네마리를 낳았어요, 그 후 베란다 온곳에 똥칠은 기본이고 애교고 청소로 그건 어찌 하겠는데 하루종일
    지지배배 시끄럽게 울어대는 소리에 그 새끼들 소리에 정말 방에서 앉아있거나 잠자는 기본인권이 무시되더라구요
    당연히 제비에게 지배 당하여 저는 인권이 없어졌어요 잠도 동생방에서 자고 동생은 오빠방에서 자고 등등
    힘들게 견디었어요,

    그래도 제비가 왔으니 손님대접해줘야 한다고 무척이나 잘대해줬어요 먹을것도 갖다 놓고 힘들어도 제비가 왔으니
    좋은일도 있을꺼고 좋은 소식도 있을꺼라고 저는 자꾸 좋은 쪽으로 생각했어요,

    갑자기 그때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정말 거짓말처럼요, 감기로 검진 받으러 가셨다가 주사로 의료 사고로 ㅜ

    암튼 그 다음해엔 제비가 또 돌아와서 베란다에 자기네집에 있는데 반갑지 않고 밉더라구요,

    그리고 곧 집팔고 이사했어요, 항상 저는 제비 하면 아빠 생각만 나요 님 글 읽고 제 20대 어느 해가 생각나서

    눈물 나네요,

  • 7. 가는 국수
    '13.1.4 12:55 PM (1.225.xxx.126)

    있으면 그것도 3~5mm정도 길이로 잘라서 주시면 그것도 잘 먹어요.
    새들은 똥 싸는 게 좀 안습이지만....너무 무서워 안하셔도 될 듯.

  • 8. ...
    '13.1.4 1:03 PM (1.245.xxx.43)

    문 열어놓구 한상(?)차려놓구 한동안 모르는척 안보이는데 있다 오니 하나도 안먹구 나갔는가봐요 좀 먹고 나갔으면 마음이 좋았을걸 싶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올렸는데 답글 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9. 보라장
    '13.1.4 3:01 PM (125.131.xxx.56)

    좋은 징조입니다.
    조만간 좋은 소식 있을거에요~~

  • 10. ..
    '13.1.4 4:33 PM (116.33.xxx.148)

    집안에 들어오는 새는 조상이라는 소리가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71 최저임금 인상 여파…외식업계 무인주문기 설치 봇물 2 23:34:48 216
1226270 부모님이 제 앞에서 언쟁 벌이실때 모른척 해도 되죠? 4 ㅇㅇ 23:34:45 171
1226269 고등학교 1.2 학년부터 유학을 가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요?.. 2 §§ 23:33:18 116
1226268 연인사이의 거리라는게 중요한거군요 1 깨달음 23:31:42 334
1226267 밤샘토론. 푸하하 6 나경원 23:27:31 764
1226266 꽃길만 걸으시라고 해놓고 이게 꽃길인가요? 6 .... 23:26:02 601
1226265 고소해요 5 .자한당것들.. 23:24:56 316
1226264 아까 북미회담 꿈 글 써주신 분 4 ㅇㅇ 23:24:15 829
1226263 주방일하다보면 2 ㅇㅇ 23:23:19 341
1226262 하여튼 자발태기없는 넘 4 나무안녕 23:21:34 359
1226261 달라이 라마의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 1 peace 23:20:11 442
1226260 임은정 검사님 안미현 검사님 정말 존경합니다. 2 세상을 바꾸.. 23:19:39 170
1226259 대학생 남동생 고민이 귀엽(?)네요 3 프리지아 23:19:33 617
1226258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못하신분 8 인사 23:19:21 275
1226257 숲속의 작은집 적응하니까 볼만하네요 4 ... 23:18:03 344
1226256 중고나라에서 사기를 당했는데요... ㅜㅜ 4 Iiuy 23:17:02 830
1226255 초면 여자 셋이 만나는 상황인데, 기분이 좀 별로에요 3 -- 23:16:46 507
1226254 상비 ? 반찬좀 갈켜주세요ㅠ 4 syou 23:15:48 318
1226253 우리나라가 설움을 안겪으려면 4 ㅇㅇㅇ 23:15:37 252
1226252 7월 둘째주 프랑스 파리 /이태리 여행 너무 더울까요? 8세 아.. 7 ㅇㅇㅇ 23:10:34 309
1226251 노후 수도배관교체 공사 해보신분 계실까요? 1 ^^ 23:10:11 134
1226250 이명박도 재판 불출석..'선별해서 나가겠다' 11 참내 23:05:46 271
1226249 스카이프에서 상대방에게 문자 보내는법? 2 @@ 23:05:31 100
1226248 미친x된김에 아예 판문점으로 와요 15 23:03:45 1,421
1226247 비긴어게인... 넘 좋네요 17 우와 22:59:58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