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노란 종이봉투에 담긴 잔치음식.

추억 | 조회수 : 1,569
작성일 : 2013-01-04 11:50:54

옛날에는 경조사가 생기면 집에서 그 모든 경조사를 치르고

음식들도 다 집에서 장만해서 손님들을 맞이하던 시절이 있었잖아요.

서른 여섯.

전 산골마을에 가난한 집에서 나고 자랐어요.

찢어지게 가난하고 쌀 한톨 보기 힘들 정도로 가난했던 때는

엄마가 시집오던 때였고

저는 그정도로 가난한 생활을 하진 않았지만

과자 한 번 제대로 사먹어 보지 못했고

소풍때나 어쩌나 엄마가 읍에 나가 장을 보러 다녀오실때나

그럴때나 먹을 수 있었어요.

 

어쩌면 시골애들이 대부분 비슷했을 수도 있겠지만

용돈이란 것도 따로 없었고요.

 

그러니 뭔가 맛있는 음식이나 간식에 항상 목말라있던 시기였을 거에요.

어쩌다 부모님이 잔치집을 가시게 되면

목이 빠져라 기다리게 되는 것도 돌아오시는 길 손에 들려 올

잔치 음식을 기대하기 때문이었어요.

 

언제였드라

살짝 추웠던 계절 같아요.

잔치집에 가신 아버지를 기다리다 이불속에서 설잠을 잤는데

늦게 집에 돌아오신 아버지가 잔치집에서 싸준

(옛날엔 손님들 손에 잔치 음식들 싸서 들려보내는게 또 예의였잖아요)

잔치 음식을 가져오셨는데

 

노란 종이에 전이며 떡이며 이것거것 함께 싸진 잔치음식이

종이냄새가 배여서 맛이 좀 요상하게 되어 버리기도 했는데

그렇게 종이 냄새가 배여서 니맛도 내 맛도 아닌 맛이어도

너무 맛있던.

아니 너무 맛나던  노란 봉투에 담긴 잔치 음식이 문득 생각 나네요.

 

날도 춥고.

옛 생각도 나고

아버지도 그립기도 해서 그런가봐요.

 

IP : 58.78.xxx.6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으다
    '13.1.4 12:15 PM (112.165.xxx.216)

    전 노란 종이봉투의 음식은 못 먹어 봤지만
    옛날 잔치 음식이 그리워요.
    갈비탕이랑 집에서 준비 해 온 떡이며 전이며
    특히 새콤달콤 오장어 무침회~

    요즘 먹어도 먹은거 같지 않은 뷔페 음식은 정말 싫다우.

  • 2. ...
    '13.1.4 12:26 PM (183.101.xxx.196)

    울아버지가 간식거리를 자주 사다주셨는데
    옛날엔 통닭을 말그대로 통으로 튀겨져 팔았잖아요. 그것도 맛있었고
    당시 살던 고향에서 젤 오래됐다는 빵집에서 크림빵이랑 야채고로케 사다주신것도 생각나고
    마약김밥처럼 속재료 적게넣고 파는 손가락김밥이라고 있었거든요, 그것도 생각나고
    딸네미 고기좋아한다고 고깃집가서 부러 구워가지고 포장해오셨던것도 생각나고ㅋㅋㅋㅋ
    근데 대부분 술한잔 걸치시고 오다가 사오신거라 항상 자는애 꺠워서 먹이셨다능,.

    그런거보면 새삼 추억이 참 소중하구나 싶어요.
    이따가 전화나 한통 드려야겠네요.

  • 3. ^^
    '13.1.4 12:55 PM (59.15.xxx.78)

    원글님 글을 보니 옛날 생각이 나네요.
    아버지 혼자 벌어서 7식구가 살았으니 가난한 살림이었네요.
    같은 마을에 사는 큰 집에서 제사가 있으면 탕국과 떡 몇 조각들고 오셨지요.
    무우 나물도 같이 있었던 것 같네요.
    가끔 슈퍼에서 지금도 파는 둥그렇고 빨간 무늬 있는 사탕(옥당 ?) 도 있었고
    좋은 글 올려주셔서 잠시 옛생각이 났었어요

  • 4. 원글
    '13.1.4 12:58 PM (58.78.xxx.62)

    저흰 시골 마을이라 가게도 없고 뭐 하나 사러면
    두시간에 한대 오는 버스타고 다녀오거나 했어야 했어요.
    그러다보니 간식은 커녕
    라면도 중학교때 먹어봤던가 그래요.

    산골에서 살면 꼭 나가야 할 일 외에는 나갈 일이 없다보니
    아버지나 엄마가 간식거리 사들고 오는 일은 드물었어요.
    잔칫날이나 장날이나 꼭 다녀올 일이 있을때
    그때도 혹 잊으실때도 많았고요.ㅎㅎ

    지금도 생각나는 건
    제가 초등학생때 한겨울 어느날 아버지가
    밖에 나가셨다가 처음으로 호빵을 사오셨던 날을 기억해요.

    쑥호빵. 짙은 쑥색.
    그때 당시에는 흰색 호빵만 나오다가 쑥 호빵이 나오던 시기였어요.
    크기도 크고 맛도 달콤하던.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오래 되어서 가끔 아버지 생각이 나곤해요.

  • 5. 시제음식
    '13.1.4 2:01 PM (112.148.xxx.5)

    전라도 시골인데 아버지께서 시제 지내시러 갔다오시면
    짚으로 된 보따리 비슷한거 하나씩 들고 오셨거든요..

    그 거 풀어보면 떡한조각 전 몇조각, 수육한조각 육포 한조각 과일 한조각등등..
    그 때 그맛. 그향기
    먹을 것이 풍족하지 않았을때라 그거 푸는 맛을 잊을 수가 없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47554 육아에 지친 엄마들 모여 봐요, 영어공부 쫌 하게 시롬.. 2살&.. 00:23:25 58
947553 안희정 불법대선자금 아파트 중도금으로 쓴거 아니랍니다 2 아니정 00:21:22 130
947552 안지사를 이해힙니다 2 나는 00:19:01 98
947551 다섯살 아이 영어 수업좀봐주세요 ... 1 홍이 00:18:26 61
947550 8개월아토피 제발 병원 추천해 주세요... 1 막내 00:17:02 61
947549 대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합의 무산 1 정권교체 00:16:13 31
947548 강일원 주심재판관 예전 인터뷰 1 ㅇㅇ 00:15:45 149
947547 82분들이라면 어떤 선택을 하시겠나요? 2 ... 00:15:36 57
947546 줬다 뺏는 배상금…인혁당 유족 “집마저 앗아가나요” 1 .... 00:14:58 98
947545 햄버거 광고 한편 찍을때 버거 몇개나 먹을까요? 4 이점재 00:14:00 143
947544 워킹데드보면요..쥬디스는 칼에 비해 참 안크는듯한 느낌이에요. 1 좀비 00:12:11 72
947543 청혈쥬스 직접 만들어 드시나요? 1 00:11:14 71
947542 광화문에 사는분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슬로우 00:10:19 149
947541 열이 안나도 독감일수 있나요? 2 ㅜㅜ 00:09:14 51
947540 마른 기침 말고 콧물...(좀 지저분하네요) 3 힘듬 00:04:52 81
947539 안지사님 말할때 내 신체반응 16 ㄱㄱ 00:04:40 682
947538 스타벅스 꼴불견.. 5 가지가지한다.. 00:04:14 646
947537 호구였던 친구가 3 00:04:08 606
947536 기독교인만 봐주세요 6 .. 00:00:51 167
947535 선의라는 단어대신 진심이란 단어로 바꾸면 좀 나았을듯... 16 ppp 00:00:10 371
947534 남편이 탈모로 고민하길래... 3 탈모부인 2017/02/20 375
947533 카카오톡 영구적으로 불가 .. 1 .. 2017/02/20 472
947532 죽여달라고 기도했어요. 6 ... 2017/02/20 661
947531 노화는 갑자기 오는건가요 1 노화 2017/02/20 463
947530 여자45살도 결혼할수있나요?? 7 2017/02/20 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