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노란 종이봉투에 담긴 잔치음식.

추억 | 조회수 : 1,614
작성일 : 2013-01-04 11:50:54

옛날에는 경조사가 생기면 집에서 그 모든 경조사를 치르고

음식들도 다 집에서 장만해서 손님들을 맞이하던 시절이 있었잖아요.

서른 여섯.

전 산골마을에 가난한 집에서 나고 자랐어요.

찢어지게 가난하고 쌀 한톨 보기 힘들 정도로 가난했던 때는

엄마가 시집오던 때였고

저는 그정도로 가난한 생활을 하진 않았지만

과자 한 번 제대로 사먹어 보지 못했고

소풍때나 어쩌나 엄마가 읍에 나가 장을 보러 다녀오실때나

그럴때나 먹을 수 있었어요.

 

어쩌면 시골애들이 대부분 비슷했을 수도 있겠지만

용돈이란 것도 따로 없었고요.

 

그러니 뭔가 맛있는 음식이나 간식에 항상 목말라있던 시기였을 거에요.

어쩌다 부모님이 잔치집을 가시게 되면

목이 빠져라 기다리게 되는 것도 돌아오시는 길 손에 들려 올

잔치 음식을 기대하기 때문이었어요.

 

언제였드라

살짝 추웠던 계절 같아요.

잔치집에 가신 아버지를 기다리다 이불속에서 설잠을 잤는데

늦게 집에 돌아오신 아버지가 잔치집에서 싸준

(옛날엔 손님들 손에 잔치 음식들 싸서 들려보내는게 또 예의였잖아요)

잔치 음식을 가져오셨는데

 

노란 종이에 전이며 떡이며 이것거것 함께 싸진 잔치음식이

종이냄새가 배여서 맛이 좀 요상하게 되어 버리기도 했는데

그렇게 종이 냄새가 배여서 니맛도 내 맛도 아닌 맛이어도

너무 맛있던.

아니 너무 맛나던  노란 봉투에 담긴 잔치 음식이 문득 생각 나네요.

 

날도 춥고.

옛 생각도 나고

아버지도 그립기도 해서 그런가봐요.

 

IP : 58.78.xxx.6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으다
    '13.1.4 12:15 PM (112.165.xxx.216)

    전 노란 종이봉투의 음식은 못 먹어 봤지만
    옛날 잔치 음식이 그리워요.
    갈비탕이랑 집에서 준비 해 온 떡이며 전이며
    특히 새콤달콤 오장어 무침회~

    요즘 먹어도 먹은거 같지 않은 뷔페 음식은 정말 싫다우.

  • 2. ...
    '13.1.4 12:26 PM (183.101.xxx.196)

    울아버지가 간식거리를 자주 사다주셨는데
    옛날엔 통닭을 말그대로 통으로 튀겨져 팔았잖아요. 그것도 맛있었고
    당시 살던 고향에서 젤 오래됐다는 빵집에서 크림빵이랑 야채고로케 사다주신것도 생각나고
    마약김밥처럼 속재료 적게넣고 파는 손가락김밥이라고 있었거든요, 그것도 생각나고
    딸네미 고기좋아한다고 고깃집가서 부러 구워가지고 포장해오셨던것도 생각나고ㅋㅋㅋㅋ
    근데 대부분 술한잔 걸치시고 오다가 사오신거라 항상 자는애 꺠워서 먹이셨다능,.

    그런거보면 새삼 추억이 참 소중하구나 싶어요.
    이따가 전화나 한통 드려야겠네요.

  • 3. ^^
    '13.1.4 12:55 PM (59.15.xxx.78)

    원글님 글을 보니 옛날 생각이 나네요.
    아버지 혼자 벌어서 7식구가 살았으니 가난한 살림이었네요.
    같은 마을에 사는 큰 집에서 제사가 있으면 탕국과 떡 몇 조각들고 오셨지요.
    무우 나물도 같이 있었던 것 같네요.
    가끔 슈퍼에서 지금도 파는 둥그렇고 빨간 무늬 있는 사탕(옥당 ?) 도 있었고
    좋은 글 올려주셔서 잠시 옛생각이 났었어요

  • 4. 원글
    '13.1.4 12:58 PM (58.78.xxx.62)

    저흰 시골 마을이라 가게도 없고 뭐 하나 사러면
    두시간에 한대 오는 버스타고 다녀오거나 했어야 했어요.
    그러다보니 간식은 커녕
    라면도 중학교때 먹어봤던가 그래요.

    산골에서 살면 꼭 나가야 할 일 외에는 나갈 일이 없다보니
    아버지나 엄마가 간식거리 사들고 오는 일은 드물었어요.
    잔칫날이나 장날이나 꼭 다녀올 일이 있을때
    그때도 혹 잊으실때도 많았고요.ㅎㅎ

    지금도 생각나는 건
    제가 초등학생때 한겨울 어느날 아버지가
    밖에 나가셨다가 처음으로 호빵을 사오셨던 날을 기억해요.

    쑥호빵. 짙은 쑥색.
    그때 당시에는 흰색 호빵만 나오다가 쑥 호빵이 나오던 시기였어요.
    크기도 크고 맛도 달콤하던.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오래 되어서 가끔 아버지 생각이 나곤해요.

  • 5. 시제음식
    '13.1.4 2:01 PM (112.148.xxx.5)

    전라도 시골인데 아버지께서 시제 지내시러 갔다오시면
    짚으로 된 보따리 비슷한거 하나씩 들고 오셨거든요..

    그 거 풀어보면 떡한조각 전 몇조각, 수육한조각 육포 한조각 과일 한조각등등..
    그 때 그맛. 그향기
    먹을 것이 풍족하지 않았을때라 그거 푸는 맛을 잊을 수가 없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7201 버섯전골 초간단 버전 있을까요? 준비 11:43:41 6
1207200 리모델링 업체가 망했는데 이경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세금 11:41:22 46
1207199 교회에서 왜 훈련을 빙자해서 ㅇㅇ 11:39:47 61
1207198 열무 물김치 절이기 알고싶어요 열무 11:39:15 24
1207197 가난한 1인 가구 식대 한달에 얼마정도로 예산을 잡으면 될까요?.. 해바라기 11:37:45 90
1207196 잠이 안 옵니다 이재명 11:37:19 56
1207195 길고양이가 우리집거실에 ᆢ 2 11:36:59 197
1207194 김경란 아나운서 파경 11 ... 11:34:08 1,155
1207193 집구하는 중인데 통장에 넣어두느니 보증금으로 쓰는게 낫겠죠? ... 11:33:28 75
1207192 스위스 뉴스에도 조씨일가 갑질얘기 대문짝 하게 났어요... 3 .... 11:32:10 159
1207191 핸드폰번호 변경 .. 11:31:32 32
1207190 악연일까요? 1 .... 11:31:11 101
1207189 부동산에대해서 촉(안목)이 좀있다!! 하시는분들~ 2 어후머리야 11:30:55 253
1207188 딱 봤을 때 건강해보이는 조건이 있나요? 4 뭘까 11:27:40 211
1207187 이재명 일베23등급은 82로 치면 레벨 몇인가요? 22 ㅇㅇ 11:27:27 397
1207186 이읍읍은 민주당의 탈을 쓴 이명박근혜 8 ㅎㄹ 11:25:28 150
1207185 필오프팩 후 바로 수분팩해도 되나요? 1 마스크 11:21:12 66
1207184 강아지 키우니까 '미니멀리즘은 개나줘.'네요. 9 오드리햇밤 11:20:15 471
1207183 보육원에 옷 보내려고 하는데요 10 홍이 11:19:04 297
1207182 냥이님께서 가끔 저 한테 와서 에옹 대는데 번역좀 부탁드려요. 2 집사입문 11:18:23 229
1207181 최재성- 권리당원인데 어제 전화 못받은 분은 1522-3640번.. 2 송파을 11:17:57 117
1207180 대형건설사 부장도 월 1천정도 받나요? 7 옆에보고 11:17:10 303
1207179 대한항공 발암물질로 기내 청소 1 대한항공 11:13:17 277
1207178 돈 달라며 때리셨던 담임선생님을 찾습니다 12 누구냐 11:09:10 1,012
1207177 27일 남북회담 정말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는 이 시점 우리 같이.. 4 음.. 11:07:32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