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노란 종이봉투에 담긴 잔치음식.

추억 | 조회수 : 1,587
작성일 : 2013-01-04 11:50:54

옛날에는 경조사가 생기면 집에서 그 모든 경조사를 치르고

음식들도 다 집에서 장만해서 손님들을 맞이하던 시절이 있었잖아요.

서른 여섯.

전 산골마을에 가난한 집에서 나고 자랐어요.

찢어지게 가난하고 쌀 한톨 보기 힘들 정도로 가난했던 때는

엄마가 시집오던 때였고

저는 그정도로 가난한 생활을 하진 않았지만

과자 한 번 제대로 사먹어 보지 못했고

소풍때나 어쩌나 엄마가 읍에 나가 장을 보러 다녀오실때나

그럴때나 먹을 수 있었어요.

 

어쩌면 시골애들이 대부분 비슷했을 수도 있겠지만

용돈이란 것도 따로 없었고요.

 

그러니 뭔가 맛있는 음식이나 간식에 항상 목말라있던 시기였을 거에요.

어쩌다 부모님이 잔치집을 가시게 되면

목이 빠져라 기다리게 되는 것도 돌아오시는 길 손에 들려 올

잔치 음식을 기대하기 때문이었어요.

 

언제였드라

살짝 추웠던 계절 같아요.

잔치집에 가신 아버지를 기다리다 이불속에서 설잠을 잤는데

늦게 집에 돌아오신 아버지가 잔치집에서 싸준

(옛날엔 손님들 손에 잔치 음식들 싸서 들려보내는게 또 예의였잖아요)

잔치 음식을 가져오셨는데

 

노란 종이에 전이며 떡이며 이것거것 함께 싸진 잔치음식이

종이냄새가 배여서 맛이 좀 요상하게 되어 버리기도 했는데

그렇게 종이 냄새가 배여서 니맛도 내 맛도 아닌 맛이어도

너무 맛있던.

아니 너무 맛나던  노란 봉투에 담긴 잔치 음식이 문득 생각 나네요.

 

날도 춥고.

옛 생각도 나고

아버지도 그립기도 해서 그런가봐요.

 

IP : 58.78.xxx.6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으다
    '13.1.4 12:15 PM (112.165.xxx.216)

    전 노란 종이봉투의 음식은 못 먹어 봤지만
    옛날 잔치 음식이 그리워요.
    갈비탕이랑 집에서 준비 해 온 떡이며 전이며
    특히 새콤달콤 오장어 무침회~

    요즘 먹어도 먹은거 같지 않은 뷔페 음식은 정말 싫다우.

  • 2. ...
    '13.1.4 12:26 PM (183.101.xxx.196)

    울아버지가 간식거리를 자주 사다주셨는데
    옛날엔 통닭을 말그대로 통으로 튀겨져 팔았잖아요. 그것도 맛있었고
    당시 살던 고향에서 젤 오래됐다는 빵집에서 크림빵이랑 야채고로케 사다주신것도 생각나고
    마약김밥처럼 속재료 적게넣고 파는 손가락김밥이라고 있었거든요, 그것도 생각나고
    딸네미 고기좋아한다고 고깃집가서 부러 구워가지고 포장해오셨던것도 생각나고ㅋㅋㅋㅋ
    근데 대부분 술한잔 걸치시고 오다가 사오신거라 항상 자는애 꺠워서 먹이셨다능,.

    그런거보면 새삼 추억이 참 소중하구나 싶어요.
    이따가 전화나 한통 드려야겠네요.

  • 3. ^^
    '13.1.4 12:55 PM (59.15.xxx.78)

    원글님 글을 보니 옛날 생각이 나네요.
    아버지 혼자 벌어서 7식구가 살았으니 가난한 살림이었네요.
    같은 마을에 사는 큰 집에서 제사가 있으면 탕국과 떡 몇 조각들고 오셨지요.
    무우 나물도 같이 있었던 것 같네요.
    가끔 슈퍼에서 지금도 파는 둥그렇고 빨간 무늬 있는 사탕(옥당 ?) 도 있었고
    좋은 글 올려주셔서 잠시 옛생각이 났었어요

  • 4. 원글
    '13.1.4 12:58 PM (58.78.xxx.62)

    저흰 시골 마을이라 가게도 없고 뭐 하나 사러면
    두시간에 한대 오는 버스타고 다녀오거나 했어야 했어요.
    그러다보니 간식은 커녕
    라면도 중학교때 먹어봤던가 그래요.

    산골에서 살면 꼭 나가야 할 일 외에는 나갈 일이 없다보니
    아버지나 엄마가 간식거리 사들고 오는 일은 드물었어요.
    잔칫날이나 장날이나 꼭 다녀올 일이 있을때
    그때도 혹 잊으실때도 많았고요.ㅎㅎ

    지금도 생각나는 건
    제가 초등학생때 한겨울 어느날 아버지가
    밖에 나가셨다가 처음으로 호빵을 사오셨던 날을 기억해요.

    쑥호빵. 짙은 쑥색.
    그때 당시에는 흰색 호빵만 나오다가 쑥 호빵이 나오던 시기였어요.
    크기도 크고 맛도 달콤하던.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오래 되어서 가끔 아버지 생각이 나곤해요.

  • 5. 시제음식
    '13.1.4 2:01 PM (112.148.xxx.5)

    전라도 시골인데 아버지께서 시제 지내시러 갔다오시면
    짚으로 된 보따리 비슷한거 하나씩 들고 오셨거든요..

    그 거 풀어보면 떡한조각 전 몇조각, 수육한조각 육포 한조각 과일 한조각등등..
    그 때 그맛. 그향기
    먹을 것이 풍족하지 않았을때라 그거 푸는 맛을 잊을 수가 없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26914 이상호기자가 쓴- 문대통령,한미동행 60년만에 처음으로 외교 중.. 고발뉴스 09:08:43 72
1026913 주광덕이 더 조사해! 김경준bbk 도 조사해야지!(냉무) 다이야 09:02:06 43
1026912 정치혐오 글 올리는 99% 수구적폐세력 알바라봅니다 알바 09:00:23 42
1026911 토요일 아침 6시 40분경 잠실역 내 김밥 등 살곳 있나요? ... 08:59:15 101
1026910 다른 분들은 집안 온도 몇 도에요? 6 .. 08:59:08 191
1026909 심여사님 성형전 5 수영복사진 .. 08:57:50 756
1026908 최근에 청계천 좀 지저분해 지지 않았나요 리은 08:54:50 71
1026907 통바지는 키가 최소 몇센티가어울리나요... 2 유행 08:53:05 84
1026906 선생님에게 혼만 나는 아이 5 음... 08:52:42 255
1026905 남편이 참 마음에 안들어요. 8 권태기인가요.. 08:52:41 401
1026904 꿈 좀 봐주세요 몽유도원 08:52:29 48
1026903 오늘 새벽 댓글 200개 넘개 달린글 3 ... 08:50:44 621
1026902 요즘 유행하는 프레임이라는 말은 시선돌리기인가요? 정치용어 08:48:26 65
1026901 알고는 못드실 거예요 2 happy 08:46:07 902
1026900 40대에 질병 발병 많이 하나요? 1 08:42:41 363
1026899 얼굴 미백에 제일 효과 좋은 팩은 뭔가요? 3 ... 08:40:58 435
1026898 어제결제한 카드결제 오늘 상품권으로 다시 결제 가능할까요? 1 가방 08:38:17 132
1026897 버스에서 지갑을 주워서... 5 .. 08:35:24 539
1026896 어제 썰전 김경진의원 이상하지 않았나요 7 ... 08:30:06 1,372
1026895 찬란한 60대라네요? 3 인간 08:26:58 973
1026894 주광덕... 당신의 죄도 만만치 않아 7 ** 08:26:51 258
1026893 라텍스베개 빨아 보신 분? 3 큰일났어요 08:26:35 277
1026892 바이타 믹스 사려는데 3 바이타믹스 08:23:29 350
1026891 사대강이 있는데 가뭄해결이 안되나요? 12 능소화 08:17:29 817
1026890 서울에 녹차잎 살 수 있는 곳 있을까요? 4 eofjs8.. 08:16:02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