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보충해야 할거나 조언 부탁드려요^^

엄마표영어(초4) | 조회수 : 585
작성일 : 2013-01-04 11:26:01

초등4학년이고 영어학원은 한번도 다니지 않았어요.

어려서부터 오디오 테잎 듣고 눈으로 보고 읽고를 지금까지 하고 있어요.

웬만한 책은 다 읽고 뜻도 알지요.

회화때문에라도 화상영어를 시작했는데 다행히 아이 성격과 같은 밝은 선생님을 만나서

너무 재밌어합니다. 교재로 공부하지만 일상적인 얘기를 얘기하는걸 아이가 좋아해서

선생님과 대화는 많이 해요.

핀리핀 화상영어쌤이라 발음이 신경쓰여서 영문과 졸업한 동생에게 녹화된거 보여줬더니

회화실력이 높은건 아니지만 초등생 가르치기엔 발음도 괜찮고 굳이 배이상 수업료주고 미국이나 캐나다쌤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해서 더 믿음이 갑니다.(사실 미국이나 캐나다화상영어 비싸서 부담돼요)

근데 또 왜 핀리핀쌤하고 하냐는 동생도 있어요 ㅠㅠ

제 생각은 쭉 핀리핀쌤과 하다가 아이가 시시하다고 느낄쯤 바꿔줄 생각인데 ....

그리고 단어는 매일 조금씩 꾸준히 영어책질로 구입하면 단어책도 같이 있는거로 외우게하는데(별로재미없지요)

사실 억지로 외우게 하는걸 저도 싫어해요.

지금까지 보면 단어를 일부러 외우게하지  않아도 책을 매일 읽어서 생각보다 꽤 많은

단어를 알고 있어서 다행이다 싶었는데 이번에 단어책만 따로 구입해서 외우게 해볼 생각으로

서점에서 찾아보니 스토리 형식으로 돼있어서 지루하지 않고재밌게 외울수 있는책도 있더라구요.

이책은 동생도 좋다고 사주라고 해서 나중에 구입하려구요.

동생은 단어책을 일부러 사지말고 책속에서 자연스럽게 알게 하라고 하는데 사실 이렇게하면

아이도 지루하지 않고 재밌게 할 수 있겠지만 이게 또 고학년이 돼니 어렵지 않을까 싶기도해요.

알아야할 단어가 얼마나 많아요 ㅠㅠ

문법(재미없으니 조금씩)은 여름방학부터 주말에만 저랑하는데 책을 많이 읽어서인지

문법도 그리 어려워하진 않아요.

여태까지 주위 엄마들 얘기 들어도 제 주관대로 해왔는데

고학년이 돼가니 뭘좀 보충해 줘야하나 궁금해지네요.

쓰기는 남자 아이라 싫어해서 따로 하진 않고 문법 공부하면서 문제가 두어장 돼서 그것만 해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서요.

제가 아이 성격을 잘 아니 우선은 재밌게 하는게 먼저고 지루하거나 굳이 일부러 하지 않아도 되는건

시키지 않는편인데 이렇게 하는게 맞는건지 중학교 가서도 이렇게 해도 될지 요즘 생각이 많아요.

제일 궁금한건 핀리핀화상영어를 어찌 생각하시는지와 단어는 어떻게 하셨는지....

엄마표로 해 오셨던 경험을 듣고 싶어서입니다.

지금 중고등 자녀를 두신분중에 엄마표로 저처럼 해오신 분들의 경험담이

너~무 궁금합니다^^

IP : 39.115.xxx.19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필리핀
    '13.1.4 12:08 PM (121.167.xxx.103)

    필리핀 화상영어는 굳이 나쁘지않을것같아요. 개개인이 틀리지만 발음도 그다지 액센트가 없더라구요 필리핀에서 고등교육받은 사람들 영어는 아주 훌륭합니다. 어릴때 재미위주로 영어를 배운아이들이 중학교 들어가면서 맨붕(?) 이 오는 경우가 있어요. 문법이 자연스레 책읽기등으로 익혀서 감으로 아는것과 용어와 규칙을 알아서 문제를 푸는건 틀리거든요. 저 같으면 그대로 시키되 5학년,6학년부터는 재미위주의 책 말고 조금 더 어려운 내용의 읽기를 추가시킬 듯 해요. 문법은 6학년 여름방학부터 시키구요.

  • 2. 그렇군요.
    '13.1.4 12:16 PM (39.115.xxx.194)

    맨붕이라는 뜻을 알겠어요.
    제가 염려했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조금 더 어려운 내용의 읽기 참고 할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96 한수원노조, 박종운·김익중·양이원영·공무원까지 고소 (?)  1 ........ 07:42:17 40
1128395 명바기 자서전 사는 꿀알바 1 고딩맘 07:41:05 88
1128394 판매직원의 경멸스런 표정을 봤어요. . . 2 . . . .. 07:39:25 272
1128393 인간의 3대 욕구 다 채우고 사시는 분 인간 07:38:01 118
1128392 김관진 김태효 풀어주고 대신 우병우 구속해서 여론 무마? 푸른하늘25.. 07:33:17 131
1128391 학교 흰색 실내화의 못 마땅한점 5 ㅡㅡ 07:21:47 293
1128390 중2아들이 지금 제 옆에서 자요 ㅎ 1 나무꽃 07:21:07 525
1128389 조두순 개새끼가 탄원서를 썼대요 4 아오 07:20:30 567
1128388 건강검진 결과 유방 양성석회화. 낭종. 결절소견을받았어요 2 근심 07:14:53 326
1128387 김앤장도 찌르는 속 시원한 개혁의 칼날 : 김상조의 공정한 행보.. 1 공정하고 정.. 06:54:13 554
1128386 치약 폼클렌저 잘라쓰시나요? 9 ... 06:53:55 389
1128385 유방 석회 낭종 jhg 06:53:21 176
1128384 일본이 4월에 학사일정 시작하는거 현명한 듯 06:37:37 239
1128383 10번 돌려봤어요 꼬소미 우병우의 아악(밀려서 문부딪히는 소리).. 15 오유펌 06:17:41 2,663
1128382 불고기거리 한우와 수입육(호주, 미국)은 맛이 확실히 다른가요?.. 2 궁금 05:20:50 599
1128381 외고 붙은 중3아이...겨울방학동안 수학집중학원...추천 좀 부.. 2 수학.. 04:53:39 795
1128380 새술은 새부대에... 청와대 출입기자들도 싹 바꿨어야.... 1 말씀 04:50:22 495
1128379 핫도그 맛없는 사람 또 계신가요? 8 ... 04:42:56 666
1128378 짠내 투어보면 박나래는 왜캐 굽신되요 6 .. 04:40:10 2,042
1128377 문대통령 위신 떨어지니 기자들 맞은거 덮기로 해요 19 부끄 03:38:36 2,259
1128376 저만 그랬던 건가요 6 진짜 03:25:00 839
1128375 가자폭행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촬영사(사진인증)의 증언 올라왔네.. 5 진심은 02:50:29 2,397
1128374 미 대통령 경호차 운전 클라스 ㄷㄷ 02:48:09 617
1128373 한국일보 기사 제목 수정했네요.jpg 7 써글넘들 02:34:44 1,665
1128372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15 .. 02:17:03 2,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