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새해 첫날부터 별거, 마음이 너무나 편안해서 그래서 괴롭습니다

이렇게살아도되는걸까 | 조회수 : 2,416
작성일 : 2013-01-04 11:03:40
어린이집 다니는 꼬맹이 둘 있구요..
저도 남편도 30대 후반입니다. 
결혼 9년차 되어가네요..

남편은 직장에서 인정받고 충성하는 스타일이고
꽤 가정적인 편입니다. 여기저기 둘러봐도 남편만한 사람 없는건 맞아요..

근데 머랄까.. 저랑 코드도 전혀 안맞고... 진짜 제가 너무 부러운 부부가.. 아무리 밖에서 각자 스트레스 쌓여도 
둘이 수다떨면 그렇게 재미있고 무언가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인.. 그런 커플들 있잖아요.. 저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구요.
사실 저는 이런 인간적인 스킨쉽이 중요한 사람인데... 결혼할때.. 이 부분을 놓쳤음을 인정합니다. 완벽한 사람이 있을수 있는가 하면서요..

암튼 그냥 저냥.. 사실은 제가 결혼 후 굉장히 마음 속 깊은 곳이 외롭고 쓸쓸한 상태입니다. 
남편을 보면 짜증이 많이나고... 한마디로.. 남편에 대한 애정이 없는것 같아요.
남편도 그냥저냥... 사는것 같습니다. 둘다 지친거죠..

남편은 전반적으로 아주 순하고 좋은사람인데.. 결정적인 단점이.. 술을 먹으면 필름이 끊기고 인사불성이 되고 잠들어버린다는 거예요.
술먹고 길거리에서 자다가 얼굴이 심하게 긁힌적도 있고 암튼 그렇습니다. 본인은 기억을 전혀 못하구요.
술먹고 서너시 까지 연락안되고 그런건 부지기수구요.. 협박도 해보고 별수를 다 써 본 참이구요.. 9년동안..
(아 참고로 저도 처음엔 여자부분을 의심했는데 이부분은 확실히 아니구요..)

남편이 지난달 말에 음주 운전을 했어요. 근데 저도 몰랐는데 벌써 이번이 3진 아웃 되었나보더군요.
경찰서에서 온 사유서 보니까 어디 무슨 교차로에서 차가 멈춰있단 제보를 받고 갔더니 남편이 차에서 자고 있어서 10분동안 두드리다가
겨우 깨웠다 어쩌고... 
남편은 자기가 대리 부른 흔적도 있는데 (3번 내내 대리를 부르다 부르다 그렇게 된건 맞아요.. 하지만 변명의 여지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자기가 왜 운전대를 잡았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사유서보니.. 분노가 가슴쓸어내림으로 바뀌더군요.. 죽을뻔 한거죠...
벌금 300만원 넘게 나오고.. 
뭐 그냥 연말 액땜했다 했어요..

음주운전한 뒤로도 계속 술자리.. 연말이니까 이해했습니다.
근데 12월31일 부로, 예전에 일하던 사무실로 발령이 났고
31일.. 마지막날이기도하고.. 이런 저녁때 통화를 했습니다.
오늘도 늦어서 내일1시에 오는거냐 물으니 절대 아니라고 오늘 마감끝나고 바로 갈거다..오늘은 안늦을거다.. 근데 짐을 옮기는게.. 오늘할지
아니면 1월2일 이른 새벽에 나가 할지 고민이다.. 하길래
2일날 고생하지 말고 오늘 늦더라고 새 근무처에 세팅하고 와라.. 했습니다. 

같이 새해를 맞았으면 하는 작은 소망은 애저녁에 물건너간듯.. 아니나 다를까.. 재야의 종소리.. 빨래 게면서 혼자보고..
새해엔.. 남편이랑 애들이랑..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아쉬운대로 혼자 소원도 빌어봤구요..
아..진짜 새해다..1월 1일 시작이다... 설레임반 부담감반... 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1시 반쯤 되어도 안오길래 근무처 세팅하느라 아니나다를까 늦나보다 싶어 전화하니... 
완전 떡이 되어 있어요..
차라리 정신차리는 척 하면서 이렇다 저렇다 설명이라도 했으면 분노가 덜했을텐데
진짜 완전 횡설 수설....

하...
진짜 오만정이 다떨어지고 너무 서러웠습니다. 
문자로.. 들어오지 않아도 된다고... 보냈고

아파트 번호키만으로는 들어오지 못하게 다른문들 다 잠궜어요.
3시쯤들어와 계속 문두드리고...
어설피 깬 첫째가.. 엄마 자서 못듣나보다 하며 아빠 문열어주네요..

그 다음날 방안에서 방콕하더니..
눈치만 슬슬..

나가라고 했습니다. 
못살겠다구요..
저도 제가 참 단호하더군요.첫째가 울길래 같이 가라고 보냈어요.

전출 몰랐던 현재 사무실 상사가 이렇게 보낼 수 없다며 술 준거라서 거부할수가 없었다고
내가 술즐기는거 봤냐고 나도 괴롭다면서..무릎꿇고 울며 빌었지만 
천신만고끝에 짐싸갖고 보냈어요.
그런 자리 있을 수 있죠.
하지만 자기가 술로 인해 어떻게 되는지 알면
두잔먹을꺼 한잔으로 줄이고.. 지혜로운 말로 적당히하고.. 그렇게 절제..안되는건가요?

첫째는 시댁에 보내어 제가 어제 데리고 왔고
남편은 어디서 자는지 모르겠네요.

그 다음날도 몰래 들어왔던데
제가 바로 나가라고 하고 보냈어요.

근데 문제는
애들이 아빠 왜 안오냐고 물을땐 참 난처하지만
그렇게 마음이 편하고 평화로울수가 없어요..

한달전에 이사와서부터 계속 이래저래 일이 꼬이는 느낌인데
올해가 어떻게 풀리려고 새해 첫날부터 참 가관이다 싶은게 기가 막히지만

별거하고 있는데 이렇게 맘이 편하다는 사실이..
그래서.. 다른 변수들만 없다면 정말 쭉 이렇게 살면 진짜 베스트다 싶은 제 마음이
참 서글프고 두려워집니다. 

어디 털어놓을데도 없어서...
애들 어린이집 보내고..
글 썼습니다....
IP : 220.117.xxx.1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11:10 AM (1.246.xxx.47)

    경제적인문제만 해결되고 그렇게 살수만있다면 무지 행복하죠 나름

  • 2. ㅠㅠ
    '13.1.4 11:14 AM (121.161.xxx.84)

    얼마나 힘드셨을까요ㅠㅠ
    이번 기회에 남편이 정신 차리고 제대로 좀 사셨으면 좋겠네요.
    저도 제 주변에 저런 사람 있어서 그 심정 이해됩니다.
    남편이 부디 하루빨리 정신 차리셨으면...

  • 3.
    '13.1.4 11:38 AM (110.70.xxx.119)

    알콜 의존도가 도를 넘었습니다.
    환자라 생각하시고 강력하게 치료해야 합니다.
    그렇지않으면 본인과 가정뿐 아니라 사회에도 씻을 수 없는 죄를 저지르게 될 수있습니다.

  • 4. 원글인데요..
    '13.1.4 11:39 AM (220.117.xxx.135)

    본인은 술을 싫어해요..
    근데 회사에서 술을 마시는 분위기라 어쩔수 없이 끌려가서 이사람 저사람 술 받아마시다 저렇게 됩니다.
    이 부분도 알콜의존증에 해당될까요?.. 궁금해요..

  • 5. 여자 직장인
    '13.1.4 11:40 AM (210.115.xxx.46)

    저도 업무상 술을 많이 마시는 직종인데요
    근데 연차가 들어가니 그런 자리에서 술 양은 조절할 수 있어요.
    다만 억지로 마시던 술이
    이제 습관이 되고 즐기는 단계를 넘어 의존하게 되는걸텐데요.
    저같은 경우, 술로 스트레스를 푸는 제 자신을 보고 놀랐어요.
    아마 남편분도 그러신 게 아닌가 싶은데
    가정생활에 문제라면 안되죠.
    특히 음주운전이라면 자기는 물론 남까지 해치니까요.
    조곤조곤 이야기해보세요.
    달라지실 거에요. 너무 슬퍼 마세요.

  • 6. ㄹㄹ
    '13.1.4 11:53 AM (124.52.xxx.147)

    본인 술 싫어한다는 말은 핑게죠. 이성은 술을 싫어해야 하는데 나도 모르고 술을 마시고 있는거죠. 본인도 괴로울겁니다. 조곤조곤 이야기한다고 들을거 같지는 않고, 입원시켜야죠.

  • 7. ..
    '13.1.4 12:11 PM (128.134.xxx.142)

    세부적인 사항을 보면 명분도 있고 그렇긴 한데... 근본적으로 남편에게 애정이 없으신 게 느껴지네요. 그래서 쓸쓸해보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2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46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6 사랑 06:19:11 209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2 미친 06:18:48 459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24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963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263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31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239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943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63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889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753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16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3 ... 02:47:51 1,765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33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08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37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577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369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10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395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22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5 질문 01:10:59 309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