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징징거리고 울고 화내는 딸 훈육 어떻게 해야 하나요 (도움절실)

사자자리 | 조회수 : 1,299
작성일 : 2013-01-04 10:49:18

이제 5살 된 여아 에요

동네 같이 노는 친구들이 4명 있는데 다같이 장구경을 가면 꼭 우리딸만 뭐 사달라고 그자리에서 울고 불고

징징거리고 그러네요..

특별히 공주같이 키운다던가 오냐오냐 하는편은 아닌데 갑자기 어느순간 저러기 시작하더니

요근래 더 심해져서 자기 뜻대로 안되면 징징거리거나 바로 울음이 터져요 그리고 막 화내구요

저 나름대로는 혼내기도 하고 생각하는 의자에서 상황설명을 알아듣기 싶게 간결하게 말하고

잘못된거라고 말해주고 그러는데도 고쳐지질 않아요.. 분명 제 잘못이 있겠죠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나오는 아기들 대부분이 부모가 잘못해서 그런거라고 하더라구요

심지어는 어린이집 선생님께도 어쩌면 좋냐고 상담했더니 어린이집에서도 가끔 울고 떼쓰는게 있다고 하더라구요

으아... 진짜 하루에도 열두번씩 막 가슴을 칩니다..

원인은 뭔지.. 어떻게 고쳐야 할지 따끔한 조언 부탁드려요~

IP : 175.195.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인파악
    '13.1.4 11:41 AM (118.46.xxx.72)

    징징대는 이유는 딱 두가지 랍니다......아이가 하는말에 부모가 반응을 늦게보이거나,,,,,,,그리고 한두번 징징거렸을때 뭘 사주거나 징징거리는 사유를 들어줬거나 했을때랍니다 지난번에 징징거렸는데 엄마나 아빠가 그 요구조건을 들어줬기때문에 또다시 그런 행동을 하는 거랍니다 그리고 아이가 말을 했을때 바로 반응을 보여주세요 징징 거리는거는 혼내서는 안된다고 했어요 우리아이도 그런편이였거든요 육아 어플을 남편이 보내줬는데요 거기나오는대로 아이에게 대해줬더니 많이 달라졌어요 정말 문제있는 아이는 없나봐요 부모가 문제인듯해요 일관성있게 육아를 한다는게 쉽지는 안은듯해요

  • 2. 윗님
    '13.1.4 12:07 PM (115.136.xxx.53)

    저.. 오늘아침 네이버 검색어가 5살아이 땡깡이엇습니다..
    원글님과 고민이 같아요..
    욱아어플어 뭔지좀 알려 주세요...
    매일 싸우고.. 화내고. 후회하고.. 반복중입니다.

  • 3. 그건
    '13.1.4 12:10 PM (66.87.xxx.30)

    두가진데 하나는 뭘 해도 말을 안듣는 똥배짱 이거나 하나는 그렇게 떼쓰고 울고 불면 부모가 들어주기 때문이에요. 전자의 경우도 부모가 무관심하고 냉담하면 아무리 울고 떼써도 달라지는게 없다고 하면 그만해요. 제가 어릴 적 욕심이 참 많았는데 그때마다 어머니는 떼 쓰고 운다고 해결되거나 모두 다 가질 수 있는건 아니라며 눈을 똑바로 보고 말씀해주셨는데 그걸 깨닫고 난 뒤로는 저도 떼 써봐야 소용없구나 하고 포기했는지 그만뒀어요. 차라리 피아노 연습을 열심히한다던가 구구단을 빨리 외운다던가 해서 칭찬받고 선물 받는 게 빠르다는 걸 알았네요.

  • 4. 윗님
    '13.1.4 12:11 PM (119.196.xxx.153)

    첫번째 댓글님처럼 반응 제때해주시고 그래도 계속 징징대고 화내면 그땐 무시하세요 징징대며 따라다닐거에요 그럼 너 계속 징징대면 네 요구 안들어준다 좋은말로 하면 들어주겠다하고 얘기하고 완전 무시하세요

  • 5. 엄마가
    '13.1.4 1:21 PM (118.216.xxx.135)

    덜 무서워서 그러는거에요.
    따끔하게 혼내주세요! 아주 냉정할정도로...그래야 님도 편하고 애도 편해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332 남편이 바람이 나면 고소? 고발? 절차가? 2 19:52:33 84
1129331 오 이제봤는데요 서민정씨 7 서민정 19:48:21 541
1129330 어떤것이 행복하게 만들어주나요 8 .... 19:45:57 214
1129329 1년동안 노력해보고 똑같으면 그냥 죽을래요 4 19:43:51 359
1129328 신당동 떡볶이집 중에 어디가 제일 맛있나요? 2 오직하나뿐 19:42:44 180
1129327 준표 영감아 보고 좀 배워라 JPG 8 자유일본당 19:42:40 334
1129326 예비중 논술 어느선생님이 더 좋을까요? 1 논술 19:38:26 66
1129325 취직을 위한 컴퓨터 교육... .... 19:37:33 69
1129324 뉴스신세계 100회특집공개생방ㅡ문재인대통령 1 뉴비씨100.. 19:37:27 130
1129323 모로코식 닭요리 이름 아시는분..바게트 찍어먹는 거요. 2 .. 19:35:56 136
1129322 짠김장 김치 살리기 1 은하수 19:35:22 141
1129321 인민해방군가 9 흠.. 19:29:41 132
1129320 주말에 코스트코 요즘도 많이 붐비나요? 1 ㅎㅎ 19:27:07 315
1129319 어서와 프랑스편 어땠나요? 11 ㅇㅇ 19:20:07 851
1129318 부모랑같이 사는 싱글분들 집에서 끼니문제 29 브리즈 19:12:36 1,502
1129317 강동/송파 초등이랑 갈 만한 곳 좀 추천 좀.... 1 초등 19:11:14 100
1129316 중국식 두유와 빵이 궁금하네요 9 ㅇㅇ 19:09:45 597
1129315 소유진코트 이쁨 19:03:19 507
1129314 충칭 가신거 정말 소름 끼치지 않나요??? 11 .... 19:02:08 1,495
1129313 김치없이 청국장 만드는 법? 2 청국장 19:01:37 297
1129312 이사하는데 도움 좀 주세요 .... 18:58:50 94
1129311 청와대 기레기 해체단 청원의 의미 5 너네만 글쓰.. 18:56:42 289
1129310 콘서트 보세요 - B1A4 ,노래패 우리나라. 크라잉넛 등 출연.. 세월호 아이.. 18:54:46 138
1129309 예쁜데 클럽을 한번도 안가본 친구 26 아름 18:53:03 1,481
1129308 시진핑이 문통한테 준 선물 6 18:52:29 1,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