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징징거리고 울고 화내는 딸 훈육 어떻게 해야 하나요 (도움절실)

사자자리 | 조회수 : 1,323
작성일 : 2013-01-04 10:49:18

이제 5살 된 여아 에요

동네 같이 노는 친구들이 4명 있는데 다같이 장구경을 가면 꼭 우리딸만 뭐 사달라고 그자리에서 울고 불고

징징거리고 그러네요..

특별히 공주같이 키운다던가 오냐오냐 하는편은 아닌데 갑자기 어느순간 저러기 시작하더니

요근래 더 심해져서 자기 뜻대로 안되면 징징거리거나 바로 울음이 터져요 그리고 막 화내구요

저 나름대로는 혼내기도 하고 생각하는 의자에서 상황설명을 알아듣기 싶게 간결하게 말하고

잘못된거라고 말해주고 그러는데도 고쳐지질 않아요.. 분명 제 잘못이 있겠죠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나오는 아기들 대부분이 부모가 잘못해서 그런거라고 하더라구요

심지어는 어린이집 선생님께도 어쩌면 좋냐고 상담했더니 어린이집에서도 가끔 울고 떼쓰는게 있다고 하더라구요

으아... 진짜 하루에도 열두번씩 막 가슴을 칩니다..

원인은 뭔지.. 어떻게 고쳐야 할지 따끔한 조언 부탁드려요~

IP : 175.195.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인파악
    '13.1.4 11:41 AM (118.46.xxx.72)

    징징대는 이유는 딱 두가지 랍니다......아이가 하는말에 부모가 반응을 늦게보이거나,,,,,,,그리고 한두번 징징거렸을때 뭘 사주거나 징징거리는 사유를 들어줬거나 했을때랍니다 지난번에 징징거렸는데 엄마나 아빠가 그 요구조건을 들어줬기때문에 또다시 그런 행동을 하는 거랍니다 그리고 아이가 말을 했을때 바로 반응을 보여주세요 징징 거리는거는 혼내서는 안된다고 했어요 우리아이도 그런편이였거든요 육아 어플을 남편이 보내줬는데요 거기나오는대로 아이에게 대해줬더니 많이 달라졌어요 정말 문제있는 아이는 없나봐요 부모가 문제인듯해요 일관성있게 육아를 한다는게 쉽지는 안은듯해요

  • 2. 윗님
    '13.1.4 12:07 PM (115.136.xxx.53)

    저.. 오늘아침 네이버 검색어가 5살아이 땡깡이엇습니다..
    원글님과 고민이 같아요..
    욱아어플어 뭔지좀 알려 주세요...
    매일 싸우고.. 화내고. 후회하고.. 반복중입니다.

  • 3. 그건
    '13.1.4 12:10 PM (66.87.xxx.30)

    두가진데 하나는 뭘 해도 말을 안듣는 똥배짱 이거나 하나는 그렇게 떼쓰고 울고 불면 부모가 들어주기 때문이에요. 전자의 경우도 부모가 무관심하고 냉담하면 아무리 울고 떼써도 달라지는게 없다고 하면 그만해요. 제가 어릴 적 욕심이 참 많았는데 그때마다 어머니는 떼 쓰고 운다고 해결되거나 모두 다 가질 수 있는건 아니라며 눈을 똑바로 보고 말씀해주셨는데 그걸 깨닫고 난 뒤로는 저도 떼 써봐야 소용없구나 하고 포기했는지 그만뒀어요. 차라리 피아노 연습을 열심히한다던가 구구단을 빨리 외운다던가 해서 칭찬받고 선물 받는 게 빠르다는 걸 알았네요.

  • 4. 윗님
    '13.1.4 12:11 PM (119.196.xxx.153)

    첫번째 댓글님처럼 반응 제때해주시고 그래도 계속 징징대고 화내면 그땐 무시하세요 징징대며 따라다닐거에요 그럼 너 계속 징징대면 네 요구 안들어준다 좋은말로 하면 들어주겠다하고 얘기하고 완전 무시하세요

  • 5. 엄마가
    '13.1.4 1:21 PM (118.216.xxx.135)

    덜 무서워서 그러는거에요.
    따끔하게 혼내주세요! 아주 냉정할정도로...그래야 님도 편하고 애도 편해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34 유유자적한 삶 vs 액티브하고 활기찬 삶 2 .... 15:42:12 39
1226533 잠수이별 극복하게 도와주세요 ㅠㅠ 슬픔이 15:41:53 27
1226532 제주도지사 강금실 전장관이 나왔다면? 1 ... 15:40:34 35
1226531 결혼하면 부모형제 보다 배우자가 더 중요한가요? 3 .. 15:35:22 263
1226530 머리 큰 여자는 머리 길면 더 커 보이나요? 5 ... 15:32:03 169
1226529 참외 오이 소화 안되는 음식인가요? 8 ㅇㅇ 15:28:31 252
1226528 중고나라 안전거래를 하니 돈이 넘 늦게 들어오네요 3 중고거래 15:26:38 162
1226527 갱년기인가봐요 몸에 힘이 쭉 빠진 느낌이예요 2 힘듬 15:21:36 311
1226526 한식은 유죄(feat.밥지옥) 19 밥밥 15:17:44 947
1226525 백내장 수술 청구 .. 15:16:40 117
1226524 코스트코 양평점에 여자 헌팅 일삼는 이상한 남자가 상주하나봅니다.. 3 .. 15:16:00 650
1226523 깔끔떠는 남자들 중에 성격이상한 남자 진짜 많은듯요 9 .. 15:12:25 415
1226522 유통기한 지난 어묵 반찬 만들어도 될까요? 9 ㅜㅜㅜㅜ 15:11:27 310
1226521 과외샘들, 버릇없는 학생들 어떻게 다루시나요? 10 영어샘 15:09:20 354
1226520 대학생 진로고민 검정고무신 15:07:56 145
1226519 하지원 다시 청순하고 예뻐졌네요~ 10 의학의 힘이.. 15:07:33 911
1226518 몇년전 예술의 전당 야외에서 김밥 제지 딩했는데 의견 좀..(내.. 30 ... 15:03:35 1,723
1226517 외모는 전혀 끌리지 않았는데 조건에 끌려 결혼하신 분 계신가요?.. 2 결혼 15:02:31 601
1226516 이거실화냐 1 어머나 15:01:58 372
1226515 한식 꼭 먹어야하는 분들은 아파트호텔을 가세요 5 라라 15:01:57 748
1226514 고양이 액체설, 배고픈 강아지... 늑대와치타 15:01:15 191
1226513 혹시 약탕기 써보신분 계신가요? 가정용이요! 1 요엘리 15:00:01 67
1226512 (트윗펌)오늘자 혜경궁집회를 준비하는 자세 6 읍읍현금연대.. 14:59:48 204
1226511 아이가 어제 학교에서 울 뻔했대요 5 .. 14:48:43 1,185
1226510 외국에서 잘 쓰는 채소는 왜 거의 안 파나요? 15 .. 14:46:58 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