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옆집 아줌마가 차 한잔 하자고 하는데

| 조회수 : 5,793
작성일 : 2013-01-04 09:06:47

직장 다니는 40대 맘이에요

아침에 나가서 저녁에 들어오고

주말에도 모 여기저기 돌아다녀요

옆집하고도 거의 머 인사만 하고 엘레베이터에서 만나면 간단한 대화하고 그랬는데

옆집에 새로운 분들이 이사왔어요.

 

이사온지 몇달 됬는데

엘리베이터에서 우리딸에게

옆집 아줌마가

엄마 토욜날 시간되시니

차 한잔 하자고 그래라

했다고 하네요

 

저한테 무슨 할말이 있을까요?

달랑 세식구라 머 시끄러울 일도 없고

웬지 저에게

다른 용건이 있을 거 같아서(교회전도 등등)

부담스럽네요

 

나이도 저보다 열살 이상 많아 보이시구

별로 이야기 거리도 없을 거 같은데

집 서로 왕래하기 싫은데

어떡하죠?

IP : 115.92.xxx.14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9:11 AM (125.184.xxx.44)

    이사 오셨으니 예의상 차 대접을 하고 싶으신거죠.
    무리한 부탁을 하시면 안들어 드리면 되는거고
    앞집이니 만나면 반갑게 인사 정도 하시면 좋은거죠.

  • 2. ...
    '13.1.4 9:18 AM (119.67.xxx.75)

    미리 선 긋지 마세요.. 이웃이 됐으니까 인사하고 지내자는 뜻일 수도 있어요..
    엘리베이터에서도 그렇고 그 동네서 제일 많이 마주칠 분인데 인사하고 지내면 좋잖아요..

  • 3. ...
    '13.1.4 9:58 AM (222.121.xxx.183)

    저도 그런 적 있어요..
    진짜 부담되더라구요..
    그냥 친해지자는 의도 더라구요..
    그래도 별로 반갑지 않았어요..

  • 4. .....
    '13.1.4 10:04 AM (116.37.xxx.204)

    다음에 보면 일하는 사람이라 주말엔 밀린 일이 더 많네요.
    양가 어른들 뵐일도 있고 이렇게 미루세요.
    친하게 지내고 싶다해도 서로 뜻이 맞아야하는거죠.

  • 5. 음...
    '13.1.4 10:28 AM (115.140.xxx.66)

    그쪽에서는 이웃이니까 자연스럽게 인사하자는 것
    일수도 있는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시는 경향이
    있으신 것 같아요

    걱정을 미리 만들면서 살 필요는 없죠

  • 6. 북아메리카
    '13.1.4 11:02 AM (119.71.xxx.136)

    그냥 인사정도는 몰라도 차한잔은 저도 부담스럽네요
    천전히 친해지는건 몰라두
    글고 나이많은 옆집아줌마는 좀 참견 훈계를 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 7. ....
    '13.1.4 11:08 AM (175.123.xxx.29)

    원글님의 고민이 서글프네요.

    오늘 아침에도 옆집에 들러 수다 떨다 왔습니다.
    어제 친구들 만나고 집에 늦게 들어왔는데,
    식탁 위에 왠 쿠키가 있길래 남편에게 물어보니
    옆집 아줌마가 주고 갔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우리 OO가 만든 건데 꼭 옆집 아줌마에게 갖다드리라고 해서
    심부름 왔어요. *^^*"

    저는 귤 한봉지 담아 또 옆집을 방문.

    이 아파트에서 5년째 살고 있는데,
    정겨운 이웃과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이 참 감사해요.

    너무 선긋지 마시고,
    가볍게 응하세요.

    종교 전도의 목적을 가진 사람일도 있지만,
    좋은 이웃일 수도 있습니다.

  • 8. 과민반응
    '13.1.4 11:20 AM (211.63.xxx.199)

    이사왔으니 떡은 못 돌려도 차 한잔 대접한다는건데 넘 과민반응 하시네요.
    그냥 서로 이웃으로 정식으로 인사하자는것으로 보여요.
    거절하기보다는 그래도 잠깐 차 한잔 하세요.
    이웃인데 차 한잔하자는거 첨부터 단박에 거절하면 좀 안좋게 보일거 같아요.

  • 9. 그냥걷기
    '13.1.4 12:21 PM (59.6.xxx.87)

    일단 차는 한잔 하시고, 이상한 얘기 꺼내면 그때부터 안면몰수하셔도 될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292 사망보험금 법정상속인. 남편 몰래 못바꾸나요?ㅜㅜ 2 ... 07:35:20 39
1313291 김정은은 문통과 달라요. 17 .. 07:22:03 263
1313290 대치동 엄마들의 교육열은 어느 정도인가요? 2 07:19:11 287
1313289 친구남편이 산소호흡기에 의존 하고 있어요 3 07:16:50 654
1313288 밥솥에 훈제계란하면 안좋은가요? 82쿡쿡 07:12:12 100
1313287 실패를 극복하는 지혜를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1 .. 07:07:16 126
1313286 눈뜨면 전쟁인 세상에서 갈피를 못잡겠어요 1 레미 07:06:36 177
1313285 IMF발 '한국경제 먹구름' 보도의 허구 7 ㅇㅇㅇ 06:37:20 362
1313284 며느리가 시누 애들 돌보는거 보통 일반적인가요? 4 며느리 06:09:34 1,017
1313283 박용진의원 응원합니다 2 화이팅 06:09:07 146
1313282 '9·13 찬바람'에 한강변 대표, 마포도 움찔 (아시아경제) 4 .. 06:06:09 408
1313281 전현직 승무원분들 여쭐게 있어요 2 ... 05:32:09 735
1313280 국회의원생활 11년만에 처음 경험한다는, 새로운 경기도. 18 ㅇㅇ 05:28:59 1,733
1313279 서울 집값 6주째 상승 폭 둔화… 다음주부터 ‘마이너스’ 가능성.. 2 @@ 05:27:24 674
1313278 돼지뼈, 소뼈 데칠때 궁금해요 2 초보질문 05:14:17 219
1313277 드디어 반투명 부츠 나왔네요 6 ... 05:09:48 1,645
1313276 82에서.. 새로 판까는것 안하는 .. 1 04:19:50 301
1313275 피부 약한 분들 세탁세제 뭐 쓰세요? 3 ㅡㅡ 03:54:28 404
1313274 근데 뼈때리는(?) 소리는 시모가 더 많이 하지 않나요? 5 .... 03:41:38 1,007
1313273 '찢 어쩌구' 욕설.... 이거 이재명이 한 욕이 아녔네요. 20 팩트 03:31:47 1,484
1313272 벨기에 왕립미술관, 비유럽권 언어로는 처음으로 한국어 서비스를 .. ㅇㅇㅇ 03:14:26 616
1313271 안 날리고, 이 날리고, 박 조심해라, 다음은 '김'이다 4 살생부 02:47:25 738
1313270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100% 찍을까봐 알바들이 광분하네요 8 어쩔 02:46:28 668
1313269 부동산에서 사례비를 더 요구하나요 2 nake 02:13:40 738
1313268 김창환 대표의 아이돌 폭행 생각보다 심하네요 3 ㅜㅜ 01:59:35 2,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