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옆집 아줌마가 차 한잔 하자고 하는데

| 조회수 : 5,788
작성일 : 2013-01-04 09:06:47

직장 다니는 40대 맘이에요

아침에 나가서 저녁에 들어오고

주말에도 모 여기저기 돌아다녀요

옆집하고도 거의 머 인사만 하고 엘레베이터에서 만나면 간단한 대화하고 그랬는데

옆집에 새로운 분들이 이사왔어요.

 

이사온지 몇달 됬는데

엘리베이터에서 우리딸에게

옆집 아줌마가

엄마 토욜날 시간되시니

차 한잔 하자고 그래라

했다고 하네요

 

저한테 무슨 할말이 있을까요?

달랑 세식구라 머 시끄러울 일도 없고

웬지 저에게

다른 용건이 있을 거 같아서(교회전도 등등)

부담스럽네요

 

나이도 저보다 열살 이상 많아 보이시구

별로 이야기 거리도 없을 거 같은데

집 서로 왕래하기 싫은데

어떡하죠?

IP : 115.92.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9:11 AM (125.184.xxx.44)

    이사 오셨으니 예의상 차 대접을 하고 싶으신거죠.
    무리한 부탁을 하시면 안들어 드리면 되는거고
    앞집이니 만나면 반갑게 인사 정도 하시면 좋은거죠.

  • 2. ...
    '13.1.4 9:18 AM (119.67.xxx.75)

    미리 선 긋지 마세요.. 이웃이 됐으니까 인사하고 지내자는 뜻일 수도 있어요..
    엘리베이터에서도 그렇고 그 동네서 제일 많이 마주칠 분인데 인사하고 지내면 좋잖아요..

  • 3. ...
    '13.1.4 9:58 AM (222.121.xxx.183)

    저도 그런 적 있어요..
    진짜 부담되더라구요..
    그냥 친해지자는 의도 더라구요..
    그래도 별로 반갑지 않았어요..

  • 4. .....
    '13.1.4 10:04 AM (116.37.xxx.204)

    다음에 보면 일하는 사람이라 주말엔 밀린 일이 더 많네요.
    양가 어른들 뵐일도 있고 이렇게 미루세요.
    친하게 지내고 싶다해도 서로 뜻이 맞아야하는거죠.

  • 5. 음...
    '13.1.4 10:28 AM (115.140.xxx.66)

    그쪽에서는 이웃이니까 자연스럽게 인사하자는 것
    일수도 있는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시는 경향이
    있으신 것 같아요

    걱정을 미리 만들면서 살 필요는 없죠

  • 6. 북아메리카
    '13.1.4 11:02 AM (119.71.xxx.136)

    그냥 인사정도는 몰라도 차한잔은 저도 부담스럽네요
    천전히 친해지는건 몰라두
    글고 나이많은 옆집아줌마는 좀 참견 훈계를 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 7. ....
    '13.1.4 11:08 AM (175.123.xxx.29)

    원글님의 고민이 서글프네요.

    오늘 아침에도 옆집에 들러 수다 떨다 왔습니다.
    어제 친구들 만나고 집에 늦게 들어왔는데,
    식탁 위에 왠 쿠키가 있길래 남편에게 물어보니
    옆집 아줌마가 주고 갔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우리 OO가 만든 건데 꼭 옆집 아줌마에게 갖다드리라고 해서
    심부름 왔어요. *^^*"

    저는 귤 한봉지 담아 또 옆집을 방문.

    이 아파트에서 5년째 살고 있는데,
    정겨운 이웃과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이 참 감사해요.

    너무 선긋지 마시고,
    가볍게 응하세요.

    종교 전도의 목적을 가진 사람일도 있지만,
    좋은 이웃일 수도 있습니다.

  • 8. 과민반응
    '13.1.4 11:20 AM (211.63.xxx.199)

    이사왔으니 떡은 못 돌려도 차 한잔 대접한다는건데 넘 과민반응 하시네요.
    그냥 서로 이웃으로 정식으로 인사하자는것으로 보여요.
    거절하기보다는 그래도 잠깐 차 한잔 하세요.
    이웃인데 차 한잔하자는거 첨부터 단박에 거절하면 좀 안좋게 보일거 같아요.

  • 9. 그냥걷기
    '13.1.4 12:21 PM (59.6.xxx.87)

    일단 차는 한잔 하시고, 이상한 얘기 꺼내면 그때부터 안면몰수하셔도 될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93 변희재 구속영장 청구네요 이걸 어쩌나.. 08:44:26 0
1225792 북미회담은 꼭 성사되리라 봅니다 08:44:18 3
1225791 네이버 댓글...자괴감이 드네요. 14 ... 08:37:02 480
1225790 캡슐커피 중 최고 지존은 어떤건가요 1 캡슐 커피 .. 08:36:45 131
1225789 남과 북이 동시에 1 촛불 08:35:27 208
1225788 아~진짜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ㅠㅠ 8 평화여 오라.. 08:34:55 647
1225787 대통령이 문프님이라서 다행이에요 3 ... 08:31:50 267
1225786 지하철에서 미친X들 만났을때 대처법입니다 2 ㅋㅋ 08:31:40 403
1225785 손학규는 참 12 쯔읍 08:28:24 660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46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1 ㅅㅇ 08:24:32 287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147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398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81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273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7 ... 08:17:30 463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23 문샬라 08:15:57 566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200
1225775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356
1225774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토닥토닥 08:10:33 71
1225773 자식이 이럴 때, 어떻게 반응 하시나요? 14 . . 08:09:49 982
1225772 전화, 편지 아니라고 트럼프가 무시할지도 1 ... 08:08:58 319
1225771 촛불집회 4 ... 08:05:15 272
1225770 미국은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 7 유대인앞잡이.. 07:59:13 591
1225769 지하철 입구에서 미친아저씨한테 기습당했어요.. 8 지하철 07:53:07 1,728